plus68
1,000+ Views


남을 돕는다고 하면 
보통 자신을 희생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남을 도울 때 가장 덕을 보는 것은 

자기 자신이고, 
최고의 행복을 얻는 것도 자기 자신이다. 

그러므로 행복한 삶으로 가는 최선의 길은 
남을 돕는 것이다. 

이것이 진정한 지혜다.









-달라이 라마-
Comment
Suggested
Recent
남을위로하는것이 결국 나를위로하는것이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흘러가는 물도 떠줘야 공덕이 된다]    수십 년을 함께 살면서도 이 사람과 내가 인연인가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부부는 오백생의 인연으로 만났다고 하는데 인연이니까 만났지 인연이 아니면 어떻게 만났겠어요    가만히 생각해 보면 세상일은 참으로 신비한 인연의 연속입니다    무슨 운명이나 팔자가 한평생 정해져 있는 게 아니에요 팔자는 순간순간 바뀝니다    지금 어떤 생각을 하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변화의 시작은 미약해도 점점 커져서 결국 팔자도 바꿔버리는 거예요    부뚜막의 소금도 집어넣어야 짜다고 하잖아요    상대방을 행복하게 해 주는 말이라면 미루지 말고 당장 표현 하세요.    집에서나 밖에서나 늘 아름다운 말을 하고 밝은 표정을 지으면 주변도 밝아지고 내 인생도 밝아집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자신을 고정불변의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고정된 존재가 아니에요 그저 인연 따라 일시적으로 머물다갈 뿐이에요.    짧게 만나느냐, 길게 만나느냐, 차이가 있을 뿐, 우리만남은 결코 영원하지 않습니다.    어차피 만난 인연이라면 최선을 다하는 게 좋지 않을까요?    덧없는 인생, 대충살고 말자, 라고 생각하기 보다는 그래서 더 소중한 삶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월도 스님- 
(no title)
♥ 멋진 인생을 사는 10가지 노하우 ★   1. 겉저리 인생이 아닌 김치 인생을 산다.      김치가 맛을 제대로 내려면 배추가 다섯 번 죽어야 한다. 김치가 땅에서 뽑힐 때 한번 죽고, 통배추의 배가 갈라지면서 또 한번 죽고, 마지막으로 장독에 담겨 땅에 묻혀 다시 한번 죽어야 비로소 제대로 된 김치 맛을 낸다.    그 깊은 맛을 전하는 인생을 살 것이다. 그러기 위해 오늘도 성질을 죽이고 고집을 죽이고 편견을 죽여 살련다.      2. 99도씨 사랑이 아닌 100도씨 사랑으로 산다.    봄 속담에 '밥은 봄처럼, 국은 여름처럼 , 장은 가을처럼, 술은 겨울처럼' 이란 말이 있다. 모든 음식에는 적정한 온도가 있기 마련이다.    맛있는 커피는   90도씨 에서 95도씨의 물을 가지고 추출되어 65도씨에서 68도씨에서 마셔야 그 맛이 제 격이다.    사랑에도 온도가 있다. 사랑의 온도는 100도씨이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99도씨에서 멈춰 버린다. 기왕 사랑하려면 사랑이 끓어오르는 그 시간까지 사랑하련다.        3. 계란 후라이가 아닌 생명으로 산다.    스스로 껍질을 깨고 나오면 생명으로 부활하지만 남이 깰 때까지 기다리면 계란후라이 밖에 안 된다.    더군다나 뱀은 그 허물을 벗지 않으면 죽는다고 하지 않은가? 남이 나를 깨뜨릴 때까지 기다린다는 것은 비참한 일이다. 내 관습의 틀을 벗고 고정관념을 깨뜨려 매일 새롭게 태어나겠다.        4. 돼지로 보다는 해바라기로 산다.      돼지는 하늘을 쳐다보지 못한다. 넘어져야 비로소 하늘을 쳐다 볼 수 있다. 하지만 해바라기는 늘 하늘을 향해 있다.    해바라기가 아름다운 것은 아무리 흐린 빛도 찾아내 그 쪽을 향하는데 있다. 비록 흐린 날이라도 하루에 한 번, 별을 관찰하는 소년의 심정으로 하늘을 쳐다보겠다.      5. 나이로 살기 보다 생각으로 산다.    사람은 생각하는 대로 산다. 그렇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고 만다. 생각의 게으름이야말로 가장 비참한 일이다. 이래서 상놈은 나이가 벼슬이라 한다. 때문에 나이로 보다 생각으로 세상을 들여다보겠다. 생리적 나이는 어쩔 수 없겠지만 정신적 나이, 신체적 나이는 29살에 고정해 살련다.        6. 인상파로 보다 미소인으로 산다.      잘 생긴 사람은 가만있어도 잘 나 보인다. 그러나 못생긴 사람은 가만있는 것만으로도 인상파로 보이기 십상이다.    나는 '살아있는 미소'로 누군가에 기쁨을 전하는 메신저가 되고 싶다. 표정을 잃게되면 마음마저 어둠에 갇힌다는 말이 있듯, 내 마음에 지옥을 드리우고 싶지 않다. 따라서 내가 내게 가장 먼저 미소 지어 주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7. 거부기로보다 오뚜기가 된다.    돌팔매질을 당하면 그 돌들로 성을 쌓으라는 말이 있다. 나는 쓰러지지 않는 게 꿈이 아니다. 쓰러지더라도 다시 일어서는 게 꿈이다.    한번 넘어지면 누군가가 뒤집어 주지 않으면 되는 거북이 보다 넘어져도 우뚝 서고야 마는 오뚜기로 산다. 신은 실패자는 쓰셔도 포기자는 안 쓰신다. 그뿐일까? 의인은 일곱 번 넘어질지라도 다시 일어난다고 하지 않는가 말이다.        8. 고래가 아닌 새우로 산다.    사막을 건너는 건 용맹한 사자가 아니라 못생긴 낙타다.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키듯 우리의 식탁을 가득 채우는 것은 고래가 아니라 새우다.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존재가 되어 산다.        9. 종업원이 아닌 매니저로 산다.    종업원과 매니저의 차이는 딱 한가지다. 종업원은 시키는 일만 하지만, 매니저는 프로젝이 있다.    나는 내 인생의 프로젝을 세워 매니저로 살 것이다. 따라서 나는 나를 즐겁게 하는 일에 마음을 쏟을 것이다. 나를 위해 이벤트를 마련하고 자주 나를 칭찬해 줄 것이다.        10. 세상보다 가정에서 성공을 우선한다.      가정을 사람의 기업이라 부른다. 자식은 벤처기업과도 같다. 세상에서 성공인으로 기억되기보다 가정 안에서 성공인이 되고 싶다.    자녀들의 영웅이 된다는 것은 신이 인간에게 내린 가장 큰 선물이다. 그 어떤 성공보다 가정에서의 성공을 꿈꾸며 그 어떤 훈장보다 자녀들의 한 마디에 더 큰 인생의 승부를 걸 것이다.    그리고 남편(아내)에게서 이런 말을 듣고 싶다. "당신이야말로 가장 뛰어난 여자(남자)였습니다."      - 좋은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