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잠깐 강릉
언제부턴가 방콕이 길어지며 어디선가 뭔가 터질듯한 분위기가... 도저히 이대로 방콕하기 힘들어서 떠났습니다... 부산에서 경주까지 고속도로로 이동한 후 이후엔 7번국도로 쭉 강릉까지 올라갑니다. 망양휴게소에서 한까뜨... 강릉 도착하자마자 점심은 강문해변 폴앤메리에서 해결하려구요. 와, 근데 이동네 코로나 분위기 전혀 안느껴져요. 가게 안에도 해변가에도 사람들이 많네요... 주차장이 꽉 찼어요... 장모님께서 더 먹으라고 버거를 덜어주셔서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날이 좋아선지 사람들 많더라구요... 라카이에 숙소를 잡았는데 여기도 사람들 많더라구요... 이날까지 강원도엔 1주일간 코로나 발생이 없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선가... 요즘은 밖에 나갔다오면 무조건... 이번엔 장모님이랑 조카도 같이 왔답니다... 저녁은 엄지네에서 테잌아웃해서 먹는걸로... 여기도 손님이 없진 않더라구요. 이거 하나씩 다 주문했습니다 ㅋ... 지난번에 왔을땐 2층에서 웨이팅 했었다는요... 와우 세계로 뻗어나가는 엄지네... 햐, 곧 재벌되겠어요 ㅋ 강릉에서 먹는 푸짐한 저녁상... 설마 모자라진 않겠죠... 혓바닥 아님 주의 ㅋ. 육사시미 넘 좋아하는 딸... 오락실, 슈퍼 잠깐 들렀다 복귀... 룸에 불켜진거 보이시죠? 사람들 꽤 많았어요. 여름에 소나무 뒤로 보이는 수영장에서 놀았던 기억이...
(no title)
여자친구와 시간이 맞아 함께 강릉여행을 다녀왔다. 매일 서울에서만 돌아다니는 데이트만 했어서 외국까진 아니었지만 우리 둘다 정말 신나하며 새벽같이 출발했다. 지난 4월에 뉴욕을 갔다온 이후로 첫 여행이기도 하고 강릉은 어렸을 때 가족여행으로 가보고 처음이라 굉장히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다. 도착하자마자 간 곳은 안목해변. 여름에 대천을 가긴 했었는데 비교할 수도 없는 색감의 바다에 감탄사가 연이어 나올 수 밖에 없었다. 심지어 그려놓은 듯한 구름들까지.. 이쯤에서 커플샷 찰칵. 정말 어떻게 찍어도 인생샷이었던 안목해변. 안목해변 근처엔 카페거리가 있어서 중 한 곳을 들어가 바닷바람을 맞으며 커피 한 잔을 했다. 점심을 먹고 당도한 우리의 숙소는 씨마크 호텔. 그래도 처음으로 서울 밖을 나가는 여행이라 괜찮은 곳에 머물고 싶어 부랴부랴 예약했다. 인테리어에 정말 신경을 많 쓴 티가 나는 곳이었다. 외관이나 내관 모두 분위기 굿. 뷰를 최대한 잘 살려내려는 노력이 보였다. 짐을 풀고 바로 나와 곳은 호텔 내에 있는 인피니티 풀장. 이렇게 정면으로 보면 바로 앞 바다와 연결되어 보이는 장관을 연출한다. 우린 강릉 와서 정말 632번 정도 감탄을 했다... 아 다시 가고 싶어 ... 풀장에서 쏜살같은 세 시간을 어푸어푸하고 저녁을 먹으러 나왔다. 뉘엿뉘엿 저녁을 맞이하는 하늘에 달이 걸렸다. 장관이었다. 강릉의 밤바다. 내가 미리 찾은 맛집 솔바로 횟집으로 혜린이를 데려갔다. 밑반찬이 끝내준다길래 믿고 먼 길 왔어요!했더니 아주머니가 배불리 먹여주신다고 하셨다. 그래서 배가 터졌다... 나 진짜 많이 먹는 편인데 정말 배가 불렀다. 라스트 매운탕까지 클리어 밥먹고 간식거리를 사서 밤 해변을 거니는데 역시 밤바다에 빠질 수 없는 불꽃놀이!! 정말 오랜만에 해봤다. ✨✨ 다시 호텔로 들어와 와인과 꼬냑 그리고 룸서비스로 치즈 플레이트를 시켰다. 정말 괜찮았던 플레이트. 도란도란 이야기하며 술을 홀짝하는데 밖에선 파도소리가 들리고 ... 행복 그 자체. 스펀지밥.....? 너 왜 여기 ... 새벽 다섯시쯤 갑자기 깨 본 호텔 밖 풍경.. 해뜨는 바다는 이글이글 불타오르며 장관을 그려냈다. 사진으로 다 담지 못할 그림이었다. 부지런히 일어나 먹은 조식. 어제 분명 성대한 저녁에 와인까지 마셨는데 아침에 리셋된 나의 배는 대체 ..... 정말 아쉬운 체크 아웃을 하고 나와 본 해변. 이젠 아름다움을 칭찬하기도 입아프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나와 혜린이 둘다 너무너무 만족스러운 시간이었다. 눈도 즐거웠고 배는 너무 불렀다. 내가 서울의 회색빛 건물들 사이에서 거니는 동안 멀지 않은 이런 곳에서는 이런 아름다움이 일렁이고 있었다는 걸 새삼 보고 나서 자주 여행을 다녀야겠다 생각했다. 기분 좋은 주말이었다.
강릉 여행지 44선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경포로 365 (저동94) * 운영시간 : 연중무휴 * 가격 : 무료 Tip 숙종의 어제시를 비롯하여 여러 명사들의 기문과 시판이 걸려있어 역사에 관심이 많거나, 청소년들이 가서 보면 좋을듯싶다. 또한 경포해변이 바로 옆에 있기때문에 해변에 놀러왔다가 한번쯤은 보고 오는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저동 * 운영시간 : 연중무휴 * 가격 : 무료  (경포호 안에 매점 등은 유료) Tip 맑은 호수라 가족단위로 보고 오기에도 좋고 커플들이 가서 인생샷 남기기에도 충분하다. 하지만 아무래도 물근처라 겨울철에는 체온유지를 할 수 있는 담요 등을 챙겨가는게 좋을 듯하다.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율곡로3139번길 24(죽헌동) * 운영시간 : 연중무휴 <관람시간> 하절기(3~10월) 08:00∼18:30/동절기(11~2월) 09:00∼18:00 <매표시간> 하절기(3~10월) 08:00~17:30/동절기(11~2월) 09:00~17:00 * 가격 : 개인 - 어른 3,000원 / 청소년, 군인 2,000원 / 어린이 1,000원         단체 - 어른 2,000원 / 청소년, 군인 1,500원 / 어린이 500원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날'로 50% 할인 (단체할인 등과 중복할인 불가) Tip 주차공간이 있고 요금도 무료라 차량이용을 하는것이 좀 더 편할 듯 하다. 또한 우리나라 대표 유적지이기 때문에 수학여행 장소나, 아이들을 데리고 색다른 경험을 하기에도 좋은장소이다.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창해로 17(견소동) * 운영시간 : 연중무휴 커피숍 테이크 아웃점들은 대부분 09:00~10:00 오픈 마감시간은 각기다름, 자판기 커피는 24시 운영 * 가격 : 가게마다 다름 Tip 안목방파제 및 안목 남쪽에 위치한 솔바람 다리를 이용해서 남항진해변 까지 산책길리 명소라고 한다. 원래 안목 커피거리는 자판기 커피로 유명했기에 테이크아웃도 좋지만 옛추억을 회상하며 자판기 커피 한잔 마시고 오는 것 추천한다.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 * 운영시간 : 연중무휴 * 가격 : 요금입장료 무료, 수중 다이빙 무료 Tip 샤워실과 탈의실이 있고 화장실 급수대가 있어서 좀더 편리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하지만 교통체증이 심하고 불법주차가 많아 개인차량을 이용하는것보단 대중교통을 이용하는것이 편리할 듯싶다. * 위치 : 강원 강릉시 사천면 진리해변길 133 * 운영시간 : 주말 10:00~23:00 평일 10:00~22:00 여름7~8월은 휴무없음. 매월 넷째주 화요일 휴무 * 가격 : -자연산 회 2인 130,000원   -게 셋트 2인 120,000원  -새우셋트 2인 140,000원    -모듬회 2인 80.000원 Tip 해동횟집은 트레블스푼에서 선정한 전국10대 명물 횟집으로 현지인이 많이 찾는 단골집이라고 한다 주말같은 경우엔 연인과 가족들로 붐비어 사람이 너무 많아서 대기 시간이 길다 연인끼리 가는경우엔 1층보단 전망이 더 좋은 2층을 추천한다 해동횟집은 20년 전통 옥돌사시미가 유명하니 비싼가격이지만 한번 맛보고 오는것도 좋을 것 같다. * 위치 : 강원 강릉시 사천면 해안로1107(사천진리 285-11) * 운영시간 : 평일 09:00~22:00 , 주말 08:00~22:00 * 가격 : 하우스 블랜드 5,000원 아이스커피6,000원 카페오레6,000원 에스프레소 블랜드6,000원 Tip 1세대 바리스타 박이추의 카페라 사람들이 많이 몰려서 주문하기까지 시간이 다소 걸리며, 다른커피숍보다 커피가 쓴편이다 하지만 좌석수가 많아 친구들 여러명에서 같이가기 좋고 카페를 나오면 바다가 보이는 산책로가 있어서 커피한잔 마시고 산책하는코스로 딱이라고 한다. 주차는 무료주차 공간이 있다. 강릉 여행지 44선 모두 보기 ▶ [출처] 강릉 여행지 총정리_44선! 전국여행지 총정리 카페 여행저장소 http://cafe.naver.com/travelstorag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