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menKS
10,000+ Views

두 갈래의 사랑이야기 😀


이 글은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이라는 책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라는 드라마를 보고, 적었습니다.
혹시 관심 있으신 분들은, 꼭 보기를 추천추천합니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은 '프라하의 봄'이라는
영화로도 제작이 되었습니다.)


<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주인공 소개>


이 영화의 남주, 토마시.
사랑과 육체적 관계는 구분할 수 있다는 주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테레자를 사랑하는 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지만,
지금까지 관계를 맺은 여자가 수 백 명이 될 만큼
육체적 관계를 중요시합니다.

자신이 매우 매력적이고, 신분이 높은 사람이라는 사실은 테레자를 끊임없이 불안하게 하죠.



이 영화의 여주인공인 테레자
토마시와는 달리 사랑과 육체적 관계를 떼어놓고 보지 못합니다.

자신의 육체가 토마시에게 만족스럽지 못한 지 두려워하죠.
다른 여성들에게 밀려, 토마시에게 충분한 사랑을 받지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극 중 토마시의 행동을 보면 이해가 가긴 합니다..)

그녀는 결국 토마시를 더욱 끌어내리기 위해, 자신이 컨트롤할 수 있는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행동해요. 그에 대한 믿음이 부족한 것이죠.

하지만 나중에 깨닫습니다.토마시는 진정으로 자신을 사랑해주는 사람이었음을.

자신이, 자신의 열등감을 없애기 위해 토마시에게 어떤 행동을 했는지를.




토마시는 테레자에게, 진정하게 그녀를 사랑함을 보여주기 위해서 자신이 가진 것들을 하나씩 포기합니다.

잃을 것이 많은 그, 잃을 것이 없는 그녀이지만, 그는 자신이 가진 것을 포기하면서그녀에게 행복을 가져다줍니다.

토마시는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은 테레자 뿐이라고 생각했으니까요.




여기서 제가 생각난 드라마가 있어요.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라는 드라마입니다.

주인공인 배타미(임수정)와 박모건(장기용)의
사랑 이야기가 마치 토마시와 테레자의 사랑 이야기와
맞닿은 점이 많다고 느꼈습니다.

먼저 남자 주인공들이 이성에게 인기가 많죠.
여자 주인공들은 이런 남자 주인공의 인기때문에,
자신이 아니더라도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다는,
불안감을 느끼는 인물들입니다.

테레자는 자신이 그의 유일한 사랑이 아닐까 하는,
배타미는 자기보다, 조건이 좋은 사람을 만나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하고 느낍니다.

토마시와 테레자에 대한 내용은 대충 보았으니
 드라마로 넘어가 봅시다.

드라마에서 배타미는 38세의,
결혼을 원하지 않는 여성입니다.


박모건은 어렸을 적 부모님에게
버림받은 28세 남성이며,
좋은 사람과의 결혼생활이라는 꿈이 있죠.



그 둘은 사귈수록 고민이 쌓여가는 커플이었습니다.
배타미는 결혼할 생각이 없고 나이가 많은 자신과 시간을 보내는 박모건에게, 늘 미안한 감정이 있었죠.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는
권리를 자꾸만 뺏어가는 듯한.



38살이라는 나이도 그녀에겐 짐입니다.
시간이 지난다면 자신은 더더욱 늙어갈 테고,
사랑으로 서로의 신념을 모른척하고 살기에는
버거운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생각해요.

끝이 정해진 사랑이라고 생각하며.





나는 이때 이 책에서 나온 구절이 하나 생각났습니다.
이는 토마시의 생각입니다.

“ 어떻게 해야 할지를 우리는 결코 알 수 없다.
왜냐하면 우리에겐 단 하니의 삶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것을 이전의 삶과 비교할 수도 없거니와
이후의 삶에서 교정할 수도 없다.” p.17

우리는 단 하나의 삶을 살아봤습니다. 배타미에게는 38살이 살면서 처음이죠.
박모건을 만난 일도 처음입니다.

그녀는 전의 만남들과 비교해보아
그와의 만남 역시 자신의 신념(미혼)으로
어쩔 수 없게 마무리될 것이라고 예상합니다.




하지만 우리 인생은, 테레자가 여러 번의 우연을 겪어 토마시에게 온 것처럼, 아무도 모릅니다.

자신이 굳게 믿고 있는 신념이라 해도,
그게 변치 않을지 아무도 모릅니다.
지금의 생각이 맞다고 자신하더라도,
미래에 내가 느낄 감정은
아직 내게 오지 않았습니다.

누군가의 신념이 바뀐다는 사실이 누군가가
소중한 것을 포기했다는 말이 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그를 이해해 주지 않고 있죠.
그는 그녀에게 당장 신념을 바꾸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로 인해 자신의 신념이 바뀐다고 하더라도,
그게 싫다고 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는 오지도 않은 미래에 대해서 걱정하지 말자고,
지금 당장의 현재를 같이 살아가자고 합니다.


여기서 테레자와 토마시의 사랑이야기로 돌아가 보죠.
테레자는 소설 말단에 이런 얘기를 합니다.

자신이 토마시의 삶에서 악의 근원이라고.
그를 떨어질 곳 없는 밑바닥까지 끌어내린 사람은 자신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토마시는 자신이 원해서 여기까지 온 것이며,
모든 ‘의무'에서 해방되어 홀가분하다고 얘기해요.
의사에서, 유리를 닦는 사람으로, 그 후 농부로 바뀌면서 그는 많은 지위를 잃어버렸습니다.

취리히에서 프라하로, 시골로 갈수록 그는 많은 여자를 잃어버렸죠.




그 후 토마시는 깨달았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중요한 것은, 수많은 우연 속에서 만난 테레자라는 사실을.

결국 그녀는 그가 소중한 것에 눈뜨게 했습니다.
나는 그들의 결말이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배타미는 자신의 불안함으로 인해,
자신을 사랑해주는 누군가의 마음에 상처를 입힙니다.
그런 그들에게 말해주고 싶습니다.

자신이 어쩔 수 없이 불안하다 해도,
상대의 사랑을 믿고, 그 사람과 함께 하는
현재를 살자. 하루하루 사랑을 하다보면,
사랑은 나도 모르던 행복에 눈뜨게 해 줄 수 있다.

여기서 두 사랑 이야기에 대한 제 참견은 끝이 납니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프라하의 봄] 진짜 감명깊게 본영화에요 그당시 20살이었던 저는 남자주인공이 참 비현실적인 인물이다 생각했거든요(지금까지도) [www] 와 연결해 보니 이해가 쉬워지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ixcxi 재밌게 보셨다니 보람차네요. 감사합니다ㅎㅎ
최애 소설이 이 책입니다.. 내 존재가 가벼운 존재가 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lazenka 단 한번의 인생을 산다는 점에서, 모든 일이 처음이고 모든 일에 서툴다는 점에서, 감정에 끊임없이 흔들린다는 점에서, 우리 존재는 가벼울 지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는 사랑을 할 줄 알며, '지금' '우리'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는 존재이기에, 가볍지만 빛나는 존재이지요.
밀란쿤델라 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읽었는데 왜 기억이 안나지?!?!?!
@shm7041 책 속 문장들이 쉽게 읽히지는 않아서 그런거 아닐까요ㅋㅋㅋ 주인공 심리에 대해서 서술한 부분도 많아서 그럴 수도 있어욥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동명과은호가 친구가 된이유ㅣ 드라마 아무도모른다
겁먹어 도망친 동명을 찾아온 영진 동명아 고개좀 돌려봐 순순히 돌리는 동명 ㅋㅋ 원래이런캐릭아닌데 귀여웠음 동명을 찾다보니 가장 궁금한게 생긴영진 은호랑 어떻게 친구가 된거니 은호랑 친구아니예요 맨날 받기만 하는데 어떻게 친구예요 ㅜㅜㅜ엉엉 서럽게 우는 동명을 보던 영진 은호가 너랑 친구한 이유 하나는 알겠다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 동명의회상 취객을 향한 동명의 나쁜손 은호가 봐버림 은호:돌려놔 동명:싫은데 동명:왜 경찰에 찌르게? 은호 :어(단호) 단호한 우리은호ㅋㅋㅋ 위협하는 동명에게 최후의 일격 저기 감시카메라 있어 일을 그르치자(?) 은호에게 협박시전 동명: 너 앞으로 학교생활 불편해질거다 나 피해 다니느라 은호 :(개무시) 마이웨이 ㅋㅋ ..... 은호: 동명아!☺ 나 좀 도와줘! ㅋㅋㅋㅋ 취객부축 도움요청하는 해맑은우리은호 그런다고 또 같이 부축해줌 동명이 뭐야 ㅋㅋ 어이학생!이거받어 돈 쥐어주는 취객아저씨 은호가 거절하지만 쥐어준다 거기 학생도 동명에게 쥐어주는 취객 이 장면에서 은호는 2만원 동명에겐 만원더해서 3만원을 주는데 아마 취객은 동명이 훔치려던걸 알고있지만 모른척 해준것같단 생각이 들었다 마음이 복잡한 동명 은호: 헤헷 우리 이걸로 맛있는거 사먹쟈! 동명: 안돼 동생이 기다려 댕무룩...... 넌 좋겠다 기다리는 사람이 있어서.. 동명:..(왠지짠함) 야 !고은호 원래 말수가 적은 동명이의 최대 표현임 헤헷 ㅋㅋ기분 좋아진은호 (이걸어떻게 못본 척하냨ㅋ귀여워) 은호: 너 동생은 뭘 좋아해? 동명: 어이없음 동명 웃을듯말듯 웃음나오는데 참음 ㅋㅋㅋ이런 드라마가 아닌데 이건 영상으로봐야함 둘다 ㅋㅋㅋ 귀여워 ㅋㅋㅋㅋ 은호 저해맑음을보고 어트케 안웃냐고 동명:(싫은척 ) 이때부터 친구가된 은호와 동명이였음다 드라마 아무도모른다
드라마 주연급으로 데뷔한 모델 한혜진
바로 연애의참견3 드라마 데뷔 👏👏👏👏👏👏 일단 드라마 내용 요약 고민남과 여친이 있음 이 여친은 언니가 3명이나 있는 딸 부자집 첫째언니(17살차이)가 주도해서 남친과 헤어지게 하려고 엄~~청 방해함 셋째언니도 첫째언니편 둘이서 계속 여자랑 남자랑 헤어지게 할려고 한다는 그런 내용임 그리고 둘째언니가 한혜진ㅋㅋㅋㅋㅋㅋㅋㅋ 쏘쿨하고 오히려 여친이 남친이랑 잘 사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 넘나 이미지랑 찰떡쓰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누군지 하나도 모르겠네에에에~~~ 아 진짜 누군지 하나도 모르겠네에에에~~~ 뙇ㅋㅋㅋㅋㅋㅋㅋㅋ 한혜진 첫 등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멘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영상에 연기도 쪼끔 나와있으니까 봐봨ㅋㅋㅋ “반가워요~ 나 지영이 둘째언니” “어휴~ 뭘 이렇게 긴장했대? 지영이 불러줘요?” “아이고 그렇게 좋아?” “니가 애야? 너 연애 하고싶은대로 해~” 아니 이 언니 은근 연기 잘해ㅋㅋㅋㅋㅋㅋㅋ “아휴 부럽다~ 장훈이 오빠는 뭐하나?” 애드립도 칠줄안다구요 어디서 대배우 냄새난다 다들 연기 잘한다고 박수쳐줌ㅋㅋㅋㅋㅋ 데뷔 성공적ㅋㅋㅋㅋㅋㅋ 한혜진 다음엔 로코 주인공으로 캐스팅되면 떡상 할 듯ㅇㅇ + 여자배우님 너무 러블리하게 생기셔서 찾아봤더니 김가현 아나운서이고 이분도 특별출연 한거ㅋㅋ
예금과 적금, 무엇이 더 나을까?
※ 이자가 많은 예금 vs. 이자가 적은 적금 | 예금과 적금 | 예금은 목돈을 일정 기간 넣어두고 이자를 받는 상품을 말한다.  가령 1,000만 원을 한꺼번 에 넣어두고 1년 후에 찾으면 예금이다.  적금은 매월 일정한 금액을 저금해서 일정한 기간이 흐른 후에 목돈으로 찾는 상품을 말한다.  가령 매월 10만 원씩 저금한 후, 1년 뒤에 원금 120만 원과 이자를 받는 상품이 있다면 적금이다. 우리는 예금이나 적금을 이용할 때 ‘~%의 이자를 준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여기서 ‘~%의 이자’는 정확히는 ‘연 ~%’의 의미다.  예를 들어 1,000만 원을 연 2%의 이자를 주는 예금에 가입했다면 1년 동안 1,000만 원을 넣어 둔 대가로 은행에서원금 1,000만 원의 2%에 해당하는 20만 원의 이자를 지급한다.  그렇다면 1년이 아닌 6개월만 넣어두면 이자는 어떻게 될까?  1년간 넣어뒀을 때의 절반인 10만 원의 이자를 받는다.  같은 조건으로 1개월만 맡기면 이자는 1년간 받는 이자 20만 원의 1/12인 16,666원을 받게 된다.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나 보험사 등 금융회사들은 돈을 맡기면 1년을 맡기는 것을 기준으로 해서 이자율을 표시하되, 1년 이하일 경우에는 돈을 넣어둔 기간을 계산해서 그 기간 동안에 발생하는 이자만을 지급한다. 이런 원리를 이해했다면 예금과 적금의 이자율 차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연 2%의 이자를 주는 적금에 매월 100만 원씩 불입한다면, 원금은 1년간 1,200만 원이 된다.  하지만 매월 불입하는 100만 원은 통장에 넣어둔 기간에 따라 이자액이 각각 달라진다.  첫 달에 넣어둔 100만 원은 1년간 통장에 있게 되니까 연 2%에 해당하는 2만 원을 받는다.  하지만 그 다음달에 들어가는 100만 원은 1년이 아닌 11개월만 있게 되니까 1년 기준으로 1개월 동안의 이자를 빼고 준다.  즉, 100만 원에 대한 1년 이자 2만 원에서 1달 이자인 1,643원(30일 기준)을 빼고 18,357원만 이자로 받는다.  이후에 넣은 돈들도 마찬가지 방법으로 1년을 못 채운 만큼의 이자를 기간별로 빼고 받는다. 이런 식으로 1년간 적금에 불입하면 원금 1,200만 원에 대해 받는 실제 이자의 합계는 13만 원이 되고,  이는 원금 대비 1.08% 정도여서 겉으로 표시된 이자율 2%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따라서 적금의 이자율이 2%라고 해서 실제로 내가 받는 이자가 원금의 2%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1년간 목돈 1,000만 원을 예금에 넣어두고 적금도 매월 100만 원씩 붓고 싶다면, 아래의 은행 중 어디가 유리할지 따져보자. (이자소득세 15.4%는 무시한다.)   1. Olive은행 : 예금금리 2%, 적금금리 3%  2. Jin은행 : 예금금리 3%, 적금금리 2% 둘 중 어느 은행을 찾아가는 게 유리할까?  정답은 Jin은행이다. 언뜻 보면 Olive은행의 적금금리가 Jin은행보다 높은 데다 적금의 경우 원금이 1,200만 원(100만 원 × 12개월)이고, 예금은 1,000만 원이기 때문에 Olive은행이 조금 더 유리해 보인다.  하지만 앞서 설명한 대로 실제 받는 이자금액은 이자율이 같을 경우, 적금이 예금이 비해 절반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예금금리를 더 주는 Jin은행이 돈을 불리는 데 더 큰 도움이 된다. A) Olive은행에 맡겼을 경우 이자 총액 : 39만 5,000원       예금이자 200,000원 + 적금이자 195,000원 = 395,000원 B) Jin은행에 맡겼을 경우 이자 총액 : 43만 원      예금이자 300,000원 + 적금이자 130,000원 = 430,000원
[책추천] 다가올 미래가 궁금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얼마 전, 북한에서 탈북한 분의 인터뷰를 봤어요. 북한의 10년 전과 후의 모습을 생각하면 그때나 지금이나 비슷한 모습일 것이고, 변화가 거의 없을거라고 확신하는 모습이 꽤 인상깊었어요. 우리는 주말에 잠깐 외출하더라도 거리의 상점에서 신상품을 늘 접할 수 있고, 그래서 구매욕구가 높아지고 있는데 말이죠. 오늘은 다가올 미래가 궁금할 때 읽으면 좋은 책 5권을 추천해드릴게요 :) 4차 산업혁명, AI 시대가 궁금한이에게 새로운 패러다임 딥러닝에 대해 알려주는 책 딥러닝 레볼루션 테런스 J. 세즈노스키 지음 | 한국경제신문 > https://bit.ly/2wIlwUh 과연 우리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인류 문명에 대한 가장 숨막히는 통찰 사피엔스 유발 하라리 지음 | 김영사 펴냄 > https://bit.ly/2ydec3A 4차 산업혁명 이후 트렌드가 궁금할때 새롭게 변하는 부의 패턴을 알려주는 책 제 4의 물결이 온다 최윤식 외 1명 지음 | 지식노마드 펴냄 > https://bit.ly/2JlqObg 다가오는 인공지능 시대 무엇을 준비해야할까? 인공지능에 대체되지 않는 나를 만드는 방법 에이트 이지성 지음 | 차이정원 펴냄 > https://bit.ly/33MGmhB 스마트폰이 '뇌'이고 '손'인 사람들, 새로운 문명의 '축'이 될 그들을 만난다 포노사피엔스 최재봉 지음 | 쌤앤파커스 펴냄 > https://bit.ly/2WOEbZ9 플라이북 앱 바로가기 > https://bit.ly/2WQwTn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