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살아보니 알겠다>

 
살아보니 알겠다
삶은 사는게 아니라
살아진다는 것을 

제 아무리 
잘 살아보려고 애를 써도
그러면 그럴수록
삶은 저만치 비켜서서
자꾸만 멀어지고

내가 아무리 몸부림에
젖지 않아도 삶은 내게
기쁨을 준다는 것을
삶은 살아보니 알겠다 

못 견디게 삶이 고달파도
피해 갈 수 없다면 그냥,
못 이기는 척 받아들이는 것이다

넘치면 넘치는 대로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감사하게 사는 것이다 

삶을 억지로 
살려고 하지마라
삶에게 너를 맡겨라

삶이 너의 손을 
잡아줄 때까지
그렇게 그렇게 
너의 길을 가라 

삶은 사는게 아니라
살아지는 것이러니
주어진 너의 길을 묵묵히

때론 열정적으로
그렇게 그렇게 가는 것이다  

 






-가끔은 삶이 아프고 외롭게 할 때 中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사람관계>   가장 만나기 쉬운것은 "사람이다" 가장 얻기 쉬운것도  " 사람이고 " 하지만 가장 잃기 쉬운 것도 "사람이다." 물건을 잃어버리면 다른것으로 대체가 되지만 사람은 아무리 애를 써도 똑같은 사람으로 대체할 수 없다 한번 잃은 사람은 다시 찾기 어렵다 그래서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 사람을 '사람으로, 사람답게 ' 대하는 " 진실한 인관관계 " 그것이 가장 아름다운 일이며 진정으로 소중한 것을  지킬 줄 아는 비결이다 사람을 얻는 일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 사람을 잃는 일은 최악의 실수이다 잔인하게도 인간은 백번 잘해줘도 한번의 실수를 더 많이 기억한다. 사람들의 마음은 간사해서  수많은 좋았던 기억보다 단 한번의 서운함에 오해하고 실망하여  인간관계가 틀어지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서운함보다 함께한 좋은 기억을 먼저 떠올릴 줄 아는 현명한 사람이 되세요 먼저 고맙다고 하며 실수한 것엔 먼저 미안하다고 말한다면 사람관계는 나빠지지 않을 것입니다 사람 관계에서는  이기고 지는 것이 아닙니다. 먼저 고맙다고 말하고 먼저 미안하다고 말하세요   참, 이런거 아시나요? 식사 후 적극적으로 밥값을  계산 하는 이는 돈이 많아서 그런 것이 아니라 "돈보다 관계를 더 중히 생각" 하기 때문이고, 일할 때 주도적으로 하는 이는 바보스러워서 그런 게 아니라  "책임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고, 다툰 후에 먼저 사과하는 이는 잘못해서 그러는게 아니라 "당신을 아끼기" 때문입니다. 늘 나를 도와주려는 이는 빚진게 있어서 그런 게 아니라 "진정한 친구로 생각하기" 때문"이며, 늘 카톡이나 안부를 보내주는 이는 한가하고 할 일이 없어서  그러는 게 아니라  "항상 당신을 마음속에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소중한 인연을 아끼고  서로 사랑하는 행복한 삶 되시길  기원합니다 ♡♡
보호자를 심장마비로 죽일 뻔한 반려동물들
꼬리스토리의 여동생 말티푸가 침대 밑에서 잠든 적이 있었습니다. 그 표정이 어찌나 사랑스러운지 스마트폰을 꺼내 촬영 버튼을 눌렀는데요. 사진을 촬영하기 직전에 여동생이 눈을 떴고, 자동으로 설정되어 있던 플래시가 터졌습니다. 그리고 사진을 확인한 저는 깜짝 놀라 스마트폰을 떨어트릴 뻔했습니다. 그곳엔 초록색 눈빛을 번뜩이는 악마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보호자를 공포에 떨게 한 전 세계의 반려동물 사진을 모아보았습니다.  01. 엑소시스트 '얘들아. 내 고양이에게 귀신 들린 것 같은데 괜찮은 신부님 좀 소개해 줄래.' 더 사악해지기 전에 성수라도 뿌려보는 건 어떨까요? 02. 그것 '27년마다 마을에 나타나 아이들을 잡아먹는 광대가 떠오르네. 이름이 뭐였더라...' 페니 와이즈요? 소오름... 03. 대머리 필터 '대머리 필터로 우리 집 개 찍었다가 기절할 뻔.' 아직도 필터라고 믿고 있니...? 04. 유령 신부 '우리 집 댕댕이는 커튼만 보면 철부지 아기 강아지 같아 너무 귀여워. 잠깐만. 사진으로 보여줄게.' 찰칵! 어...? 05. 우리 집 마당 풍경 '이사 갈까.' 에이. 왜요. 마당 조명이 이렇게 예쁜데. 06. 내 다리 내놔 '냉동 닭을 훔쳐먹던 고양이의 극대노. 미안하다. 그건 네 거가 아니야.' 다리 먹을 차례였는데. 내 다리 내놔! 07. 악령의 얼굴 '맥스가 재채기를 하는 순간 악령이 빠져나온 것 같아. 오 하나님 감사합니다.' 훌쩍. 뭐래. 08. 악마를 보았다 '너넨 악마가 있다고 믿어? 난 믿어. 실제로 봤거든...' 세상에 악마가 어딨어요. 다시 한번 봐봐요. 엇. 있네 있어. 09. 제노모프의 공격 '제노모프의 입에서 곧 두 번째 입이 튀어나올 것만 같아...' *제노모프: 에일리언의 다른 이름 목숨만 살려주세요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