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10,000+ Views

"스까충" 라면 섞어먹기 레시피 9가지

"라면은 섞을수록 맛있잖아요"
오!스까상 받을 만큼 맛있는 라면 스까묵기!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불닭에는 공화춘이 아니고 짜짜로니죠. 마치 원래 한 제품인 듯한 밸런스의 불짜로니!!
틈새랑 불닭이랑??
불닭과 짜파게티는 어떤 라면과 섞어 먹어도 맛있다. 호동이형 안성탕면은 섞어 먹으면 맛도 잘 안나고 구지 넣지 않아도 되요. ㅋㅋㅋㅋ
오 맛있는 조합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매운맛 영화 좋아하는 덕후들을 위한 도른영화 추천
*대부분 잔인하거나 후방주의임 *보고 나서 정신이 피폐해질 가능성이 높음 *영화 줄거리 출처는 넷플릭스와 왓챠 아메리칸 사이코(American Psycho, 2000) 「멋진 외모와 사회적 성공, 최고의 학벌과 부자 약혼녀까지. 젊은 나이에 아메리칸 드림을 이뤘지만 패트릭은 늘 목마르다. 친구의 명함이 더 화려한 것도, 레스토랑 예약에서 밀린 것도 참을 수가 없다.  나보다 잘난 놈은 다 죽어야 해.」 -병신 같지만 멋있는 남주가 아닌 멋있지만 병신 같은 남주가 나오는 영화 -잔인하긴 해도 블랙 코미디라 실소 터지는 장면도 많고 보고 나서 그렇게 불쾌하진 않음. 여기 있는 영화 중에선 그나마 순한 맛 시계태엽 오렌지(A clockwork orange, 1971) 「한 소년이 오직 밤의 쾌락을 즐기기 위해 절도와 강간, 무차별적이고 목적 없는 폭력으로  죄 없는 사람들을 괴롭히며 인생을 보낸다.」 -원덬의 최애 영화. 아기자기한 색감에 그렇지 못한 하드코어 줄거리 -나온 지 50년이 다 되어가는 영화인데도 연출이 굉장히 세련됨 레퀴엠(Requiem for a Dream, 2000) 「사라는 평소 좋아하던 TV쇼의 출연 섭외를 받고 들떠, 아들의 고교 졸업식 때 입었던  아름다운 빨간 드레스를 입은 자신을 상상하지만 살이 찐 그녀에게 드레스는 너무 작다.  그녀는 결국 약을 복용하며 위험한 다이어트를 감행하는데...」 -마약은 죽어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교훈을 바다 건너 원덬한테도 강렬히 주입하는 영화 존 말코비치 되기(Being John Malkovich, 1999) 「7과 1/2층에 사무실이 존재하는 기괴한 회사에 취업한 크레이그.  어느 날 그는 사무실에서 이상한 문을 발견한다. 그 문은 바로 배우 '존 말코비치'의 뇌로 가는 통로였는데...」 -내가 말코비치인가, 말코비치가 나인가. 말코비치탈트 오는 영화 오큘러스(Oculus, 2013) 「11년 전 충격적인 사고로 부모를 잃은 남매. 어린 남동생은 정신병원에 수용되고, 누나는 부모의 죽음이 거울 때문이라고 굳게 믿는다. 어른이 되어 거울을 손에 넣은 남매는 이제 증명하려 한다. 거울의 사악한 힘과, 남동생의 무죄를.」 -개인적으로 서양 공포영화 중에서 손꼽히는 웰메이드라고 생각함 스토커(Stoker, 2013) 「18살 생일날 갑작스런 사고로 아빠를 잃은 소녀 '인디아'. 그녀 앞에 존재조차 몰랐던 삼촌 '찰리'가 찾아온다. 매력적이지만 수수께끼 같은 존재인 찰리의 등장으로 스토거가에 묘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인디아 자신도 미처 깨닫지 못한 충격적인 비밀들이 드러나는데...」 -박찬욱의 변태력이 절정에 달한 영화 나이트 크롤러(Nightcrawler, 2014) 「도둑질로 근근이 먹고 사는 백수 '루'는 어느 날 끔찍한 사고 현장을 찍고 있는 프리랜서 카메라맨을 보게 된다. 특종이 될 만한 사건 현장을 찍어 TV 매체에 팔아 넘기는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된 루는  즉시 캠코더와 경찰 무전기를 구입하고 현장에 뛰어드는데...」 -남주의 넹글 돈 눈과 마주칠 때마다 공포영화보다 더한 소름을 느낄 것 미드 소마(Midsommar, 2019) 「90년에 한 번, 9일 동안 열리는 미드소마 축제에 초대된 대니와 친구들. 지지 않는 태양 아래, 불길함으로 가득한 호르가 마을에서 선택된 자만이 즐길 수 있는 공포의 축제가 시작된다.」 -순대곱창을 온갖 과일과 채소로 예쁘게 꾸며놓고 그 위에 화려한 조명이 감싸게 한 듯한 영화 -같은 감독의 <유전>도 멘붕물로 유명한데 개인적으로는 미드소마가 더 충격이었음 팬텀 스레드(Phantom Thread, 2017) 「1950년 런던, 왕실과 사교계의 드레스를 만드는 디자이너 '레이놀즈'는  우연히 마주친 젊고 당찬 '알마'에게 첫눈에 반한다. 레이놀즈 인생 최고의 뮤즈이자 연인이 된 알마. 그녀는 자신의 전부인 사랑을 걸고 그의 인생을 망치기로 결심한다.」 -치인트를 잇는 로맨스릴러 -뛰는 또라이와 나는 또라이의 염병첨병 로맨스 -이동진이 5점 준 영화 이레이저 헤드(Eraserhead, 1977) 「여자친구 메리와 그의 아기와 함께 살게 된 헨리. 육아에 지친 메리는 집을 나가고 헨리만 아기와 함께 남는다. 우연한 비극적 사건 이후, 헨리는 그의 현실의 경계선에 존재하고 있던 악몽 속으로 던져진다.」 -누군가는 찬양하고 누군가는 엿을 날릴 영화. 내용을 아직까지도 이해 못한 원덬은 후자에 속해서 왓챠별점 0.5점 줬지만 분명 좋아할 덬들도 있을 듯 출처 더쿠
각자의 점심...
와입이 본인은 점심을 알아서 먹을테니 저와 아이들도 알아서 먹으랍니다. 주말에는 자주 이런답니다. 그리곤 혼자서 뚝딱뚝딱 하더니 샌드위치를 만들었네요. 근데 이게 입에 들어가려나... 했더니 랩으로 이렇게 싸서 숨(?)을 죽이더라구요 ㅎ 그리곤 이렇게 반을 뚝... 음, 일단 비주얼은 괜찮더라구요... 그런데 살짝 맛을 봤더니 싱겁네요. 일부러 싱겁게 했다는데 ㅡ..ㅡ 아들 식사는 제몫이 됐네요. 뭐 먹을거냐고 물어보니 간만에 중국식 볶음밥이 먹고싶다고... 음, 근데 아들 중볶 한번에 두봉지 먹는데 한봉지밖에 없어서 통볶 한봉지랑 섞어서 해주려구요. 섞어섞어 슥슥슥... 짜장소스도 데워줍니다... 아들이 흐뭇해 하네요 ㅎ 소파가 있던 자리에 세라젬 V4를 들여놨더니 딸래미 놀이터가 됐습니다. 이것저것 군것질을 하더니 암것도 안먹고 저러고 있네요. ㅎ 저는 마트에서 데려온 곤누들 가쓰오우동 맛보려구요. 칼로리 대박이지 않나요? 컵누들도 130Kcal 가 넘는데 말입니다. 일단 곤약면에 들어있는 정제수를 버리고 끓인물을 넣고 면을 씻어준 후 버리고 다시 고명과 장국을 넣고 먹는데 좀 귀찮았어요 ㅋ 곤약면이 들어있는 정제수는 꼭 버려야 됩니다. 이거 유용한거 아시죠? 정제수는 버려주세요. 다시 끓인물을 넣고 20초 후에 물을 버리고 고명과 장국 투하... 그리고 끓인물을 다시 붓고 슥 저어서 먹어줍니다. 색다른데요. 맛도 괜찮아요. 먹고나니 포만감도 있더라구요. 근데 배가 금방 꺼져요 ㅋ 아 이 아이 진짜 자리 제대로 잡았는데요. 하루죙일 이러고 있네요. 세라젬 후배집에서 체험해보고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홈쇼핑에 광고까지 엄청 때리더라구요. 그래서 홈쇼핑에서 데려왔습니다 ㅋ. 일단 저랑 와입은 만족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