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 Views

블랙핑크 리사가 패션 브랜드를 론칭한다?

“아티스트 개개인들의 MD 라인화를 위한 것”
리한나(Rihanna), 킴 카다시안(Kim Kardashian) 등 자신의 이름을 내건 패션 브랜드를 내놓으며 사업가로 변신에 나서는 스타들. ‘마노발 라리사(Manobal Lalisa)’, ‘마노발(Manobal)’이라는 상표권 출원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 반열에 오른 블랙핑크 리사에 대해 YG 엔터테인먼트가 직접 입을 열었다. “블랙핑크 리사의 상표권 출원은 아티스트 개개인들이 MD 라인화를 할 수 있게 상표권 등록을 한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것. 그녀의 본명을 딴 상표는 개인 브랜드 론칭을 위한 것이 아닌 머천다이즈 출시를 위한 것이라며 무성한 추측들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아쉽게도 새 브랜드의 탄생은 불투명해졌지만 음악과 패션, 영역을 넘나들며 두각을 드러낸 그녀가 추후 선보일 MD 라인을 기대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송민호 & 리사가 함께한 아디다스 ‘마이쉘터’ 화보 및 발매 정보
+ ‘디스 이즈 마이쉘터’ 이벤트 정보 아디다스(adidas)가 지난해 첫 선을 보인 후 큰 인기를 끌었던 어반 테크니컬 아우터, ‘마이쉘터(MYSHELTER)’를 새롭게 출시한다. 변화무쌍한 날씨에도 쾌적하고 자유로운 착용감을 선사하는 마이쉘터. 비가 많이 내리는 도시 ‘런던’에서 영감을 받은 제품으로, 어반 느낌의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최상급 아웃도어 테크놀로지가 결합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시즌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은 롱 기장의 ‘마이쉘터 레인 파카’와 숏 기장의 ‘마이쉘터 레인 재킷’ 두 가지 스타일로 구성됐다는 점. 트렌치코트가 연상되는 클래식한 디자인의 ‘마이쉘터 레인 파카’는 넉넉한 기장으로 빗물이 날릴 때에도 젖지 않으며, 활동성이 좋은 오버 핏 실루엣으로 모던한 느낌을 더했다. 반면 ‘마이쉘터 레인 재킷’은 허리선에 떨어지는 길이로 캐주얼 하면서,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극대화시켰다. 아디다스는 마이쉘터 출시를 기념해 1월 30일 VIP 고객 행사를 시작으로 2월 1일까지 홍대앞 예술시장 인근의 (구)온더스팟 홍대점 에서 ‘디스 이즈 마이쉘터(THIS IS MYSHELTER)’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곳에서 서울을 대표하는 9팀의 크리에이터들이 서울 도심과 스타일, 비, 마이쉘터를 주제로 한 예술 작품들을 전시하고, 송민호, 제이블랙, PH-1 등의 인기 아티스트들이 화려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이벤트 참석 후 리플렛을 지참하고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 센터에 방문한 고객과 해당 매장에서 마이쉘터를 구매한 고객들에게는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증정한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아디다스의 마이쉘터는 전국 아디다스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스토어(shop.adidas.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20 봄, 여름 시즌 마이쉘터의 모델로 발탁된 송민호(MINO)와 리사(LISA)가 함께한 마이쉘터 화보를 위 슬라이드에서 감상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펌) 아버지의 유산
이번에는 좀 짧은 이야기를 가지고 왔어요! 재미있게 봐주세요! 어느 남자가 있었다. 그는 언제나 게으름을 피웠고 매일매일이 건성건성 이였다. 자신의 임종이 가까워진 것을 깨달았던 그의 부친은 유산을 단지 아들에게 물려 주기만 하는 것보다는 녀석이 열심히 일하도록 마음를 고쳐 먹게 하고 싶었다. 그리하여 도저히 아무리 머리를 쥐어짜고 발버둥을 쳐도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을 때만 그 재산을 손에 넣을수 있도록 한 계책을 세웠다. 남자는 부친의 임종후 재산 대신 한 편지와 열쇠만 물려받았다. 편지에는 [ 아무리 노력해도 도저히 가망이 없을 때 , 이열쇠로 문을 열어 보거라 ] 하고 쓰여져 있었다. 뜻 밖에 아버지의 재산을 물려받지 못한 그는 뒤늦게 정신을 차리고 열심히 일을 해보았지만 생활은 날로 궁핍해질 뿐이었다. 곤란함을 겪다 못한 그는 편지에 쓰인대로 열쇠로 방의 문을 열어 보았다. 그러나 그곳에는 내심 기대한 어떤 구원책은 커녕 자살용의 로프만이 천장에 매달려 있을 따름이었다. "....죽으라는 말인가" 남자는 울분을 토하며 마음을 고쳐먹고는 더더욱 열심히 일했다. 그러나 그랬음에도 생활은 여전히 악화 일로 였다. 남자는 마음속 깊이 절망을 느끼며 그 로프를 떠올리곤 결국 그곳에서 자살을 기도했다. 허나 사실 그방에는 로프에 체중이 실리면 천장이 무너지도록 된 장치가 있었고, 무너진 천장위에는 아버지가 숨겨놓은 재산이 대량으로 쏟아졌다... 음ㅎㅎ 재밌게 보셨나요ㅠㅠ 무서운이야기 는 아니지만 좋은 교훈을? 주는 이야기였네요 ㅠ!
14년 만에 돌아온 뉴발란스 992, 재론칭 프레젠테이션 현장 뒷이야기
청담동 일대가 인산인해를 이뤘다는 후문. 지난 2월 7일 금요일, 청담동 일대가 수많은 인파로 북적거렸다. 이유인즉슨 14년 만에 돌아오는 뉴발란스(NEW BALANCE) 992 시리즈를 기념한 프레젠테이션이 열렸기 때문. 유튜버 미스터 카멜이 운영하는 카멜 커피에서 진행된 행사는 뉴발란스 992의 재론칭을 학수고대했을 마니아들을 한데 모으자는 취지를 담아 전개됐다. 추운 날씨에도 수많은 인파로 인한 열기가 가득 채워진 가운데 시작된 행사는 사진으로 보고 말로만 전해 듣던 992의 실제 자태를 눈앞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조성된 공간이 눈에 띄었다. 카멜 커피의 시그니처 메뉴에 더해진 992의 의미와 히스토리 비디오존으로 꾸며졌던 1층, 일명 ‘스티브 잡스’ 신발로도 알려진 그레이 컬러와 세 가지 아더 컬러 슈즈 그리고 이번 컬렉션에 맞춰 제작된 어패럴 라인이 한데 모여 구성된 테이블 전시존, 신발을 직접 신어보고 체험하며 기념할 수 있었던 포토존으로 구성된 2층까지. 14년간의 공백이 무색해질 만큼 다시금 그 인기를 실감케 했던 현장은 발 디딜 틈 없을 만큼 인산인해를 이뤘다. 새롭게 세상에 나온 뉴발란스 대표 메이드 슈즈 992는 ‘The Intelligent Choice’라는 타이틀 아래 재탄생됐다. 경량성 소재인 액티바와 젤 타입의 쿠션으로 편안함을 최대 무기로 장착한 슈즈는 스웨이드와 가죽을 적절히 혼합한 오버레이로 정돈된 매력을, 매시 소재 갑피로 쾌적한 착용감을 갖춘 점이 포인트. 얆은 앞 코에 대비되는 높고 볼드한 미드솔로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외관을 갖췄다. 실제로 신발 한 켤레 제작에 72가지 조각, 80여 가지의 공정, 24.133분의 정성을 거쳐 탄생된다는 뉴발란스 992. 이번 행사를 통해 한차례 선공개된 스니커즈는 오는 2월 15일 정식 발매를 앞두고 있으며 온라인 스토어(nbkorea.com)를 비롯해 홍대, 강남, 명동 등 총 20개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25만 9천 원대.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