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0+ Views


현 정부 진짜 유능하다.
문재인 대통령 집권2년반 만에 국가경쟁력 29위에서 9위로 껑충 전 세계가 인정한다.

외교면 외교, 국방이면 국방, 질병 재난 대처 !!
사람중심의 휴머니즘 정부의 힘
또 민주 정부가 들어서니까 음악에 BTS, 영화에 봉준호...세계 최고가 막 나오잖아!!!

한국 칭찬하는 건 전세계밖에 없고
한국 욕하는 건 한국인밖에 없다.









'환자 어떻게 치료했나' WHO, '잘 정리된' 한국 자료 요청 -https://news.v.daum.net/v/20200214204615564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각국 대응 호주 : 2600km떨어진 외딴섬에 난민용 수용소..(말이 수용소지 딱 감옥임) 미국 : 격납고....(말이 격납고지 창고.) 일본 : 너거 집에서 알아서 혀.. 한국 : 철저하게 관리된 1인1실 수련원 이게 나라다 !! 우리는 모두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힘합쳐 이겨냅시다 !!
요즘 정말이지 대헌민국에 산다는게 뿌듯해요!! 아이들에게도 이런저런 얘기해주며 함께 기뻐합니다^^ 자한당 얼마나 질투가 나면 헛소리가 멈추지 않는지 ㅉㅉㅉ
@ys7310godqhr 감사합니다 ^~^👍👍👍
맞아요!맞아!👏🏻👏🏻👏🏻👏🏻👏🏻 예전에 사스,메르스 창궐했을때 뭐 하나 션~하게 조치하는것도 없이 국민들 불안하게 위기 조장만 하고 암것도 하지 않았던 이전 정부들만 보다가 이렇게 확실하게 방역하고 심지어 25%라는 환자 완치율을 보이게 성과를 보이며 발빠른 방역 대책을 보여준 정부에게 진짜 칭찬 도장 5조 5억개 드립니다!!👍🏻👍🏻👍🏻👍🏻👍🏻💘😍💖💘😍💖💚💚💚
@Eolaha ^~^ 감사합니다 👍👍
@Eolaha 헐‥5조5억개‥스케일보소‥😳😆
@assgor900 직업병 발동~😁😁
대한민국 만세
@lilagolila76 감사합니다 ^~^ 👍👍👍
자한당만없어지면 도ㅣ겠군요
@wens 격하게 공감합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재택근무를 격하게 방해하는 시커먼 그림자들
해외 커뮤니티 보어드판다에 재택근무를 방해하는 나쁜 녀석들 시리즈가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그중 재밌는 것만 몇 가지 추려보았는데요. 바로 살펴보시죠! 01. 눈치 게임 스윽- 노트북에서 손 뗄 때마다 건방진 고양이가 도톰한 앞발을 스윽- 일하다 잠시 이마라도 긁으면 또 스윽- 02. 한 명이 안 보이는데요? 화상 회의를 할 때마다 반려견이 노래를 부릅니다.  이제 회의가 시작하면 동료들이 제 개부터 찾아요. 03. 내가 말하지 말랬잖아 이번 분기 매출이... 우웁!  04. 작가님, 오늘 그림이 좀 러프한데요? 태블릿 펜이 가까이 다가올 때마다 제 고양이가 깨물어서요... 다시 그려드리겠습니다... 05. 난 가끔 눈물이 나더라 다행히 제 반려묘는 저를 괴롭히는 데 관심이 없습니다. 저에게도 관심이 없습니다. 웃어야 하는데 눙물이 납니다. 06. Aㅏ... 컴퓨터가 왜 꺼졌지. 어? 왜 충전기가 뽑혀있지? 아...  07. 억울해서 잠이 안 와... Zzz... 제가 놀아주길 기다리다 지쳐 잠들었어요.  미련이 컸는지 눈을 살짝 뜨고 자네요. 얼른 끝내고 놀아줘야겠어요. 08. 그래서 하고 싶은 말이 뭔데 고양이가 몇 시간째 쳐다봅니다. 일을 하다가 자꾸 고개를 들어서 녀석의 눈치를 보게 돼요. 무엇을 원하는 걸까요. 09. 좁은데 엉덩이 들이밀지 좀 마랑 오래 앉아 있을수록 다리가 아픈 이유가 뭘까요. 마치 의자에 안 앉은 것처럼 다리가 너무 아파요. 10. 제발 커피 한 잔만 부탁드려요 그 정도 모셨으면 저도 작은 행복은 누릴 권리가 있잖아요. 11. 아무래도 관종 같아요 제 고양이는 바닥을 데굴데굴 굴러다닙니다. 제가 고개를 컴퓨터로 돌리면 또 저렇게 굴러다닙니다. 근데 제가 쳐다보면 행동을 멈추고 함께 쳐다봅니다.  그러다 일하려고 고개를 돌리면... 다시 데굴데굴 굴러다닙니다. 제가 관종을 키우고 있어요. 12. 알겠으니까 눈 좀 감아 제가 일해도 묵묵히 기다려주는 녀석에게 잠시 감동했어요. 근데요. 녀석의 시선이 저에게서 떠나질 않아요. 저 눈만 보면 신경 쓰여 미치겠습니다. P.S 꼬리스토리네 댕댕이는 문틈 사이로 얼굴을 반만 내밀고 저를 쳐다보는데요. 잠시 고개를 돌렸다가 다시 바라보면 어느새 자리를 뜨고 없습니다. 그러다 다시 보면 또 얼굴을 반만 내밀고 지그시 바라보고 있습니다. 얘네 왜 이러는 걸까요. 여러분들의 반려견묘는 어떤 타입인가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치와와에게 치토스 사오라고 시킨 남성
멕시코에 사는 안토니오 씨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따라 될 수 있으면 집 밖으로 나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런데 한 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치토스가 매우 먹고 싶었다는 것이었죠. 안토니오 씨는 집 앞에 있는 슈퍼에 다녀올까 말까 고민을 하던 중 그의 반려견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그는 반려견의 눈을 한참을 바라보더니 무언가가 떠오른 듯 손가락을 튕겼습니다. "네가 사 오면 되겠구나!" 그는 반려견 치와와의 목줄에 지폐와 편지 한 장을 끼워 넣었습니다. 편지에는 다음과 같이 적었습니다. "올라. 아저씨. 제 강아지에게 치토스 좀 넘겨주세요. 매운맛 말고 오리지널로요. 돈은 제 강아지 목줄에 있을 겁니다. *혹시라도 제 강아지를 함부로 대하지는 말아주세요." 안토니오 씨의 치와와는 목깃에 편지와 돈을 들고 바로 눈앞에 있는 슈퍼로 머나먼 여정을 떠났습니다. 안토니오 씨는 숨을 죽이고 이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잠시 후, 녀석이 입에 치토스 봉지를 물고 슈퍼를 걸어 나왔습니다. 그리고 태연하게 집으로 걸어들어왔죠. 안토니오 씨는 "반려견 덕분에 무사히 치토스를 사 먹을 수 있었다"며 SNS에 인증사진을 올렸습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똑똑한 개 덕분에 코로나도 끄떡없겠다"라며 재미나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는 "차도 서 있는 모습이 위험해 보인다" "반려견을 사랑한다면 어린애 같은 녀석을 절대 혼자 보내지는 않을 것"이라며 안토니오 씨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사진이 촬영된 각도나 거리로 보아 안토니오 씨도 함께 따라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그에 따라 장난으로 연출한 사진이라고 생각하는 데요. 그럼에도 차들이 쌩쌩 다닐 수 있는 곳에 강아지를 목줄 없이 방치하는 것은 위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no title)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오늘은 코로나19가 한국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 이후 처음으로 완치된 확진자 수가 치료 중인 확진자 수를 넘어섰습니다.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완치율 50%는 우리 사회 모두가 함께 축하할만한 작은 성과입니다. 방역 당국은 공격적인 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와 접촉자를 찾아 격리하여 감염전파를 막고, 국민들께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코로나19의 유행을 최대한 억제하고, 의료진들은 찾아낸 확진 환자들을 중증도에 따라 안정적으로 치료하였기에 가능하였습니다. 아직 코로나19와의 싸움은 한창 중이지만 이러한 성과에 대해 잠시나마 함께 노력해온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서로를 격려해 주었으면 합니다. 다시 한번 사회적 거리두기에 힘써주고 계신 국민들과 현장에서 노고를 아끼고 있지지 않는 의료진들과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향후에도 건강하게 완치되는 확진자들이 많아지길 기대하며 우리는 코로나19의 위기를 분명히 극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작은 성과가 아니라 대단한 성과입니다. 최고예요! 윤태호 반장님 말씀처럼 방역 당국, 의료진, 국민이 함께 이겨내고 있는. 늘, 그리고 오늘도 감사드립니다. 힘내자 대한민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