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치와와에게 치토스 사오라고 시킨 남성
멕시코에 사는 안토니오 씨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따라 될 수 있으면 집 밖으로 나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런데 한 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치토스가 매우 먹고 싶었다는 것이었죠. 안토니오 씨는 집 앞에 있는 슈퍼에 다녀올까 말까 고민을 하던 중 그의 반려견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그는 반려견의 눈을 한참을 바라보더니 무언가가 떠오른 듯 손가락을 튕겼습니다. "네가 사 오면 되겠구나!" 그는 반려견 치와와의 목줄에 지폐와 편지 한 장을 끼워 넣었습니다. 편지에는 다음과 같이 적었습니다. "올라. 아저씨. 제 강아지에게 치토스 좀 넘겨주세요. 매운맛 말고 오리지널로요. 돈은 제 강아지 목줄에 있을 겁니다. *혹시라도 제 강아지를 함부로 대하지는 말아주세요." 안토니오 씨의 치와와는 목깃에 편지와 돈을 들고 바로 눈앞에 있는 슈퍼로 머나먼 여정을 떠났습니다. 안토니오 씨는 숨을 죽이고 이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잠시 후, 녀석이 입에 치토스 봉지를 물고 슈퍼를 걸어 나왔습니다. 그리고 태연하게 집으로 걸어들어왔죠. 안토니오 씨는 "반려견 덕분에 무사히 치토스를 사 먹을 수 있었다"며 SNS에 인증사진을 올렸습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똑똑한 개 덕분에 코로나도 끄떡없겠다"라며 재미나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는 "차도 서 있는 모습이 위험해 보인다" "반려견을 사랑한다면 어린애 같은 녀석을 절대 혼자 보내지는 않을 것"이라며 안토니오 씨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사진이 촬영된 각도나 거리로 보아 안토니오 씨도 함께 따라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그에 따라 장난으로 연출한 사진이라고 생각하는 데요. 그럼에도 차들이 쌩쌩 다닐 수 있는 곳에 강아지를 목줄 없이 방치하는 것은 위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짤줍_656.jpg
ㅎㅇㅎㅇ 짤둥짤둥 오늘도 인사드립니둥 날씨가 다시 추워졌네여 이게 꽃샘추위인가????? 그러기엔 넘나 3월 말이구 넘나 4월이 가까운데 이상하다 싶지만 실제로 꽃샘추위는 3월에서 5월 사이에 발생한다는 사실을 방금 검색으로 알게 됐습니다 ㅋㅋㅋ 암튼 다들 건강하시져? 감기 안걸리도록 조심조심하시길 그럼 짤 기기? 1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는 열분덜, 오늘도 역시 나나연 ㅇㅋ? 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열분덜 생각도 지독한 놈일 것 같음???? 3 기자님도 확진이시군여 나확진 기자님...ㅋ 4 자신을 희생하며 수험생을 이롭게 하는 유병재 ㅋㅋㅋ 5 뷰티인사이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편견 없는 새럼... 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드립 인정 ㅋㅋㅋㅋㅋㅋ ㅋ 그럼 모두 행복한 토요일 보내시규 요즘 왓챠도 넷플릭스도 볼 거 많으니까 재밌게 보시규 나나연 커뮤니티에서는 홀로서기 프로젝트가 계속 진행중이니까 많이들 구경하시규 어디에도 없는 레알 정보들이 모여 있으니까 안 보시면 후회후회한다규 그리고 홀로서기 프로젝트에 함께 해 주시는 슨샌님들을 위한 톡방도 있으니까 혹시 선생님이 되고 싶은 분들 또 계시면 언제든 들어와서 껴들어 주세염! 톡방이 부끄러우면 그냥 나누고 싶은 정보들 쓰시고 나나연에 발행해 주시면 되구.. 모두의 홀로서기를 위한 데이터베이스가 되고 싶은 나나연ㅋ 그럼 이만 짤둥이는 짤 주우러 빠잇 ㅇ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