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planet
5,000+ View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고놈 참 토실토실하니 긔엽네~
흔들리는 털공속에서 나의샴푸향이 느껴진거야~~
냥이들은 털공을 물면 넘나 귀엽더라구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후웁- 쪽♡ 팔굽혀펴기 한 개라도 더 하는 법
이탈리에 사는 실비오 씨의 반려견, 5살의 미니 불테리어 스파키는 세상에서 게으른 댕댕이 중 하나입니다. 어찌나 게으른지 산책을 하다가도 걷기 싫어 제자리에 우뚝 서버리는 녀석이죠. 녀석은 통통한 배를 바닥에 대고 질질 끌려가며 '걷기 싫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히는 댕댕이입니다. 결국, 실비오 씨는 매번 이 무거운 스파키를 품에 안고 집에 돌아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스파키가 최근 최고의 운동 파트너로 변신했습니다. 실비오 씨가 팔굽혀펴기를 하고 있으면, 스파키가 다가와 그 아래 자리를 잡고 드러눕습니다.  그러면 실비오 씨가 내려올 때 스파키의 뺨에 뽀뽀합니다. 그리고 가슴과 팔에 힘을 주며 몸을 올리고, 다시 내려올 때 녀석의 입과 뺨에 뽀뽀합니다. "후우- 쪽! 후우- 쪽!" 스파키는 뽀뽀가 싫지 않은 듯 뽀뽀를 받으며 눈을 감고 잠이 듭니다. 실비오 씨가 범핑 된 가슴을 만족스럽다는 듯 만지며 미소를 지었습니다. "스파키에게 뽀뽀하려고 운동을 한 번이라도 더 하게 돼요." 사실, 실비오 씨와 스파키가 최고의 운동 파트너가 된 기간은 한 달도 채 되지 않습니다. 이탈리아는 확진자가 코로나 6만 명을 넘어서자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의 조치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실비오 씨가 스파키의 특별한 능력을 발견하게 된 것이죠. "힘든 시기이지만 행복한 표정으로 낮잠을 자는 스파키를 보며 긍정적인 생각으로 하루를 극복하고 있습니다. 녀석과 함께라면 힘든 시기도 금방 지나갈 것이라고 믿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댕댕이 똥 치우려고 만든 겨울왕국
캐나다 매니토바 주 위니펙의 겨울은 영하 30도의 강추위와 함께 항상 눈이 쌓여있는 곳입니다. 이곳에 사는 브라이언 씨에게는 한 가지 고민이 있었습니다.  수북이 쌓인 눈 때문에 그가 키우는 댕댕이들의 똥을 찾기가 힘들다는 것이었죠. 브라이언 씨가 수염을 어루만지며 말했습니다. "저는 밤늦게 퇴근합니다. 어두운 밤에 눈 속에서 녀석들의 똥을 찾는 건 하늘의 별 따기예요." 그가 밝힌 문제는 그다음이었습니다. "봄이 되어 눈이 녹으면... 하하! 똥 밭인 거죠." 브라이언 씨는 똥을 잘 발견하기 위해 마당에 쌓인 눈을 치워 길을 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치운 눈덩이로 작은 궁전을 몇 개를 만들어보았죠. 그런데 댕댕이들이 이 궁전에 환장하기 시작했습니다! 브라이언 씨는 즐거워하는 댕댕이를 위해 건축물을 추가로 지었고, 현재는 10개가 넘은 궁전이 그의 마당에 세워져 있습니다. 브라이언 씨가 문을 열자 흥분한 댕댕이들이 뛰쳐나와 신나게 궁전 안을 뛰어다닙니다! 브라이언 씨는 눈 궁전을 만드는 건 전혀 어렵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눈덩이를 쌓은 후 1~2주 그대로 내버려 두세요. 눈덩이가 적당히 단단해졌다면 그대로 터널을 파기만 하면 됩니다." 브라이언 씨는 댕댕이들이 창문으로 지켜보는 가운데 궁전 지붕 위에 간식을 올려놓았습니다. "녀석들이 이 눈 놀이를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이죠." 문이 열리자마자 댕댕이들이 눈 흰자위를 드러내며 미친 듯이 달려와 간식을 낚아채 갑니다. 그리고 눈 궁전 안을 즐겁게 뛰어다니며 냄새를 맡습니다. 브라이언 씨는 눈 궁전을 만든 덕분에 강추위에도 댕댕이들이 효과적으로 운동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추위에 온종일 집에 갇혀 지낼 수 없어 마당에서 잠깐이라도 뛰어놀게 해요. 이왕 노는 거 신나게 전력 질주하며 뛰어노니 건강 유지에 더 효과적인 것 같군요." 흡족해하는 그가 유쾌하게 웃으며 마지막 말을 덧붙였습니다. "아, 물론 똥도 아주 잘 보입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말썽쟁이 "만또아리네"
아리의 털 ㅜㅜ 많이 미안해지네요 ~ 털뭉침이 심한 아리를위해 어쩔수없는 선택이였지만, 똥손집사라~ 기억력이.그닥 좋지않은 아리라 다행이예요 ~ 놀이만하면 그전에 뭘하든 다 잊어요~~ㅎ 털옷이 만신창이가 된 우리 아라리 ㅎ 그래도 귀요미니 괜찮아~ (내눈엔...ㅎ) 이와중에 귀요미 만듀는~ 잘 놀아주던 아옹오빠가 곁에없음을 절실히 느끼고있어요~ 만듀: 왜 아무도 안놀아주냥~ 세상심심 망이예요~ 이제 겨우겨우 아옹이 보내고 마음 다잡고있는 집사에게 걱정 한가득 안겨준 우리 또동어르신~ 또동: 나말이여? 또동이 이늠이 말이죠~ 토요일 저녁9시쯤... 자다가 제가 부르니 나오더라구요~ 또동이의 일상은 밥먹고 싸고 자고 정말 이것밖에 안하거든요~ 간간히 우다다를 심하게 하긴 하지만요~ 그날도 뭐 다르지 않았어요~ 그런데 제곁으로 온 또동이 등짝에서 이상한게 눈에 보였어요~ 너무 놀라서 이거뭐지? 뭐지? 또 심장이 벌렁벌렁~ 급하게 병원 진료시간이 끝났지만 원장선생님께 전화드리고 부랴부랴 병원에 갔어요~ 선생님왈: 피부외상입니다~ 피부가 찢어졌어요~ 이런경우 다른냥이와싸워서? 뾰족한가구에 긁혀서? 하지만, 또동이는 부드러운 쿠션에서 잠만자고 절대 싸우는냥이가 아니라서...... 결국.....꿰매고 왔어요~~ 진정제 주사 맞을때도 착한또동이는 주사도 잘맞고 회복주사 맞을때도 조용~ (선생님께서 또동이 탐난다네요~^^) 착한건 인정하지만 아플땐 표현해주면 좋으련만~ 못봤음 어쩔뻔했나싶었어요~~ 지금 또동이는 저러고 회복중이예요~~ 제가 아주 이늠들땜에 심장부여잡고 살아야겠어요~ㅜㅜ 저희집은 여전히 시끄럽게 지내요~ 코로나도 제발 떠나고 모두 건강하길바래요~~^^ 2020/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