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ondmirror
1,000+ Views

캐해 오지게 잘한것 같은 사랑의 불시착 배우.jpgif

구승준 (김정현)

사기꾼 역할에 맡게
입 잘털고 능글능글한 그런 느낌을 잘 살리면서도
(뭔가 하찮기도 하고 씅도 많은ㅋㅋㅋ)
중간중간 상처가 많은 구승준도 잘 보여주고
(상처많은 과거 서사 얘기 중)
서단 쳐다볼때 나오는 멜로 눈깔
(사랑에 빠진 연기도 존잘)
(햇빛 가려주기 전에 잠깐 머뭇거리는게 포인트임)
진심 고백중
(참고로 이 장면 대사)
서단에게 프로포즈 하는 장면
공항에서 서단 인질로 잡혔다는 전화 받은 구승준
(떠나야하지만 목숨 걸고 지킬 사랑을 하게 된걸 깨닫게 된 그런 느낌)
마지막 장면에서
죽기 전 마지막으로 단이에게 확인 받는 장면까지
(맴찢ㅠㅠㅠㅠㅠㅠㅠ)
사기꾼 캐릭터에 맞게 말 잘하고 능글능글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상처도 많고, 나중에는 진심으로 사랑에 빠져버린
구승준 캐릭터를 정말 잘 살린것 같음ㅠ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비행기표 찢을깨 내 마음이 훅 하고 개 멋찜 그렇게 정현이 배우님이 내가슴에 들어 왓다
빨리 주인공으로 컴백할길 기다리고 있어영^0^
동감이예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헌트] 역사를 재구성한 영리한 상상력
부제 : '감독' 이정재의 준수한 장편 데뷔작 세상은 영화라는 생각을 할 때가 있다. 인간의 사전 계획과 실행 과정의 우연이 결합하여 상상 속에서도 실현되기 힘들 듯한 극적인 사건이 현실에서 종종 일어나기 때문이다. 가공의 창작물보다 더 흡인력이 강한 실화는 창작자들의 눈을 찬란한 보석을 바라보는 까마귀의 눈처럼 빛나게 만든다. 구미가 당기는 실화에는 매력적인 등장인물과 탄탄한 스토리가 잘 갖추어져 있다. 좋은 배우들만 캐스팅한다면 박스오피스 1위는 따놓은 당상일 것만 같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100% 픽션보다 실화에 기초한 시나리오를 쓰기가 더 어려울 수도 있다. 역사책이 스포일러여서 많은 관객들이 영화를 보지 않고도 영화의 결말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 '헌트' 속 테러의 핵심 타깃인 전두환 대통령이 실제 아웅산 테러 당시 목숨을 부지했다는 것도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따라서 실화 기반의 영화는 '기승전결' 중 '결'이 아니라 '기승전' 단계에서 승부를 봐야 한다. 핵심 사건의 종착지를 이미 보고 온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방법을 더욱 치열하게 고민해야만 하는 것이다. 영화 '헌트'는 개연성 있는 허구적 이야기를 덧붙여 역사를 재구성한다. 당시 버마 수사당국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웅산 테러는 북한 김정일의 친필 지령을 받은 북한군 정찰국 특공대 소속 진모(某) 소좌, 강민철 대위, 신기철 대위 등에 의해 자행됐다. 영화 '헌트' 시나리오 작업에만 4년을 바쳤다는 이정재 감독은 한국 현대사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많은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 낼 만한 새로운 인물과 사건을 창조해 시나리오에 추가했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 이후 1983년 10월 9일 버마(버마는 현재 미얀마이며 영화 속 배경은 태국이다)에서 아웅산 테러가 일어나기까지의 과정이 첩보 액션 스릴러 장르의 틀 안에서 흥미롭게 전개된다. 아쉬운 점도 없진 않다. 영화 '헌트'는 안전하게 장르적 관습을 따르는 편이다. 대체로 예상을 크게 빗나가지 않고 이야기가 진행된다. 배우들의 연기는 안정적이지만 개성이 도드라지거나 뇌리에 남을 만큼 인상적인 순간을 만들어 내지는 못한 것 같다. 몇 가지 부족한 점에도 불구하고 영화 '헌트'가 이정재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라는 점까지 고려하면 준수한 완성도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1999년 개봉한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오랜만에 한 영화의 주연으로 함께 출연한 이정재와 정우성을 보는 것은 꽤 감동적이다. '태양은 없다' 출연 당시 20대의 탱탱한 피부는 사라지고 이제 중년에 걸맞은 주름과 그늘이 얼굴을 차지했지만 두 사람은 여전히 멋지고 서로에게 가장 소중한 친구로 남아 있다. 정신없이 빠르게 변하는 세상 속에서 수십 년의 세월을 넘어 아마도 죽을 때까지 같은 길을 걸어갈 친구가 있다는 것은 정말 큰 축복인 것 같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