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planet
5,000+ Views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반짝이는 눈을 가진 미묘였다가 한순간 심통스런 냥이로의 탈바꿈 이건 뭐 오스카 감이지
엌;; 갑자기 뚱냥으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저 다 컸는데요? 성장이 멈춘 고양이, 뭉치
2019년 9월 초, 에밀리 씨가 근무하는 동물병원에 한 여성이 찾아와 공원에서 주웠다며 아기 고양이 한 마리를 맡겼습니다. 그런데 겁에 질린 4주의 아기 고양이의 두 눈이 눈처럼 하얬습니다. 오늘의 주인공 뭉치입니다. 뭉치는 각막의 수분량이 어떠한 이유로 증가하는 각막부종(corneal edema)을 앓고 있었습니다. 다행인 것은 심각해 보이는 겉보기와 달리 시력에는 아무 이상 없다는 것이었죠. 하지만 문제는 그게 다가 아니었습니다. 혹시나 추가 질병이 있진 않을까 생각한 에밀리 씨가 뭉치의 혈액 검사를 해본 결과, 칼슘 수치가 0.52를 가리켰습니다. 이는 굉장히 낮은 수치로 심각한 질환인 부갑성성기능저하증(hypoparathyroidism)을 의심케 했습니다. 부갑상선호르몬은 혈중 칼슘 농도를 높이는데, 이 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것이었죠. 에밀리 씨가 뭉치를 만났던 첫날을 회상했습니다. "뭉치는 평생 약을 먹어야 해요. 칼슘과 비타민D를 꾸준히 섭취하지 않으면 큰일 날 수 있습니다. 그게 뭉치의 운명이었어요. 그리고 저의 운명이었죠." 에밀리 씨는 뭉치를 10일간 임시보호하다 9월 중순부터 정식으로 입양해 돌보고 있습니다. 칼슘 농도가 낮다 보니 뭉치의 성장에도 큰 영향을 끼치기 시작했습니다. 뭉치는 생후 7개월이나 되었지만 얼핏 보기엔 마치 아기 고양이를 연상케 합니다. 물론, 에밀리 씨에게는 뭉치의 하얀 눈도 작은 덩치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정말 아무런 문제 없어요. 눈은 하얗기만 할 뿐 누구보다 잘 보이고, 덩치는 작지만 언제나 엉덩이로 절 깔고 자는 건방진 고양이에요." 에밀리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칼슘과 비타민을 매일 먹어야 하는 게 번거롭지 않으냐고요? 그렇게 따지면 밥과 물도 매일 먹는걸요?" 에밀리 씨는 뭉치를 저울 위에 올려놓고 숫자를 확인했습니다. "1.7kg! 와우 많이 쪘네. 하지만 이게 맥시멈이에요. 여기서 더 자랄 것 같지는 않아요." 뭉치는 다른 고양이들과 나란히 서 있으면 마치 갓 태어난 아기 고양이처럼 보일 정도입니다.  이에 대해 에밀리 씨가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뭉치가 제 얼굴에 다가와 잠을 잘 때 그리고 뭉치의 심장 소리가 느껴질 때마다 행복이 무엇인지 깨달아요. 뭉치는 저의 영원한 아기입니다. 의미적으로도 말 그대로도 말이죠!"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미국에서 몽골까지' 반려견과 전 세계를 산책 중인 남성
톰 씨가 걸어서 세계여행을 시작한 건 2015년부터입니다.  처음엔 여행이 수년이 걸린다는 걸 알기에 혼자 다닐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출발지인 뉴저지에서 텍사스까지 2,000마일(약 3,200km) 정도 걷는 동안 누군가와 함께 여행해도 나쁘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죠. 그가 들린 곳은 텍사스의 한 유기견 보호소였습니다. 톰 씨가 말했습니다. "몇 년간을 24시간 붙어 다녀야 했기에 정말 신중하게 둘러봤어요. 그러다 첫눈에 반한 녀석이 나타났습니다. 그게 사바나에요." 보호소 직원은 톰 씨에게 생후 3개월짜리 강아지 사바나를 소개해 주었고, 그는 사바나를 품에 안는 순간 사랑에 빠졌습니다. 그리고 5년이 지난 지금, 톰 씨와 사바나는 18,000마일(약 28,968km)을 돌아다니며 37개국을 횡단했습니다. "사바나와는 하루 8시간씩 걸었습니다. 새로운 냄새 맡는 걸 좋아하고 체력이 넘쳐서 걸음을 멈추면 아쉬워해요." 그런데 톰 씨 말에 따르면, 사바나는 정말 기특하게도 톰 씨 옆을 떠나지 않는다는 것이죠. "눈앞에 토끼나 다람쥐가 나타나면 쫓아가고 싶어서 엉덩이가 씰룩거려요. 그래도 제 옆을 떠나지 않아요." 한 번은 톰 씨가 여행 중 넘어진 적이 있었습니다. 안데스산맥을 통해 칠레에서 아르헨티나로 가던 중 순간 그의 다리가 풀려 땅에 주저앉은 것이죠. 사바나가 넘어진 톰 씨 곁으로 다가와 엎드렸고, 그는 제자리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생각에 빠졌습니다. "그때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참 멀리 걸어왔구나. 참 오래 걸어왔구나. 그리고 사바나가 오랫동안 멀리 묵묵히 따라와 주었구나' 하고요." 침묵을 이어가던 톰 씨가 말을 덧붙였습니다. "사바나가 아니었으면 진작에 포기했을지도 몰라요. 그만큼 녀석에게 많이 의지하고 있어요." 톰 씨의 여행은 앞으로 2년간 더 계속될 예정입니다. 남은 2년 동안 아제르바이잔과 몽골 그리고 호주를 횡단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세계 여행을 마칠 계획입니다. 세계 여행이 끝나면, 사바나는 세계 최초로 세계 일주를 한 개로 남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톰 씨에게 이런 기록은 아무런 의미도 없습니다. "제게 중요한 건 사바나의 행복이에요. 그동안 저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여행이 끝나면 집에서 편안한 여생을 보내게 해줄 생각이에요. 우리 둘만의 여행을 안주 삼아 수다도 떨고 말이죠."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고민 많은 아기 고양이의 3번째 고민!
고민이 많은지 고개를 숙이고 무언가를 곰곰이 생각하는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있습니다. 무슨 고민을 그렇게 하는 걸까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발견된 아기 길고양이 앤지입니다. 앤지는 캐나다 지역 동물구조대에 구조돼 즉시 보호소로 옮겨졌습니다.  하지만 아기 고양이 앤지는 수줍음이 무척 많아 눈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항상 귀를 아래로 접고, 땅만 내려다보는 녀석이었죠. 자원봉사자 마리온 씨가 앤지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태어난 지 2개월도 안 된 녀석이 뭐가 그리 고민이 많은지 항상 무언가 곰곰이 생각하는 것 같았어요." 앤지는 온몸에 벼룩과 진드기로 뒤덮여 있었고, 영양실조와 탈수를 겪고 있었습니다. 마리온 씨가 주사기로 물과 먹을 것을 주자 앤지가 수줍게 받아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앤지의 고민이 생계 문제였을까요?  앤지는 물과 밥을 목구멍 뒤로 넘기자 말끔하게 고민이 해결된 듯 보였습니다! 식사를 마친 앤지의 고개가... 서서히 들리더니 위를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어느새 그토록 힘들었던 아이 콘택트까지 하고 있었죠! 하지만 최근 앤지에게는 새로운 고민이 생겼습니다. 이번엔 무슨 고민을 하는 걸까요? 마리온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요즘 그렇게 안아달라고 졸라요." 배가 든든해진 이후로 앤지는 마리온 씨의 발뒤꿈치만 졸졸 따라다녔습니다. 마리온 씨가 발뒤꿈치를 간신히 따라잡은 앤지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힘차게 고민을 외쳤습니다. '묘오오오-' 마리온 씨가 앤지를 품에 안자, 어느새 녀석의 고민은 눈 녹듯 사라졌습니다. 조용히 눈을 감고 새곤 새곤 잠이 들었습니다. 마리온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방금 고개를 번쩍 들고 우는 거 보셨죠? 앤지는 이제 더는 소심한 고양이가 아니에요. 이젠 고민이 있더라도 고개를 숙이지 않아요." 영양실조로부터 건강하게 회복한 앤지는 이제 자신을 영원히 사랑해 줄 집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것이 앤지의 3번째 고민입니다! 하지만 역경과 고난을 두 번이나 훌륭하게 헤쳐 나온 앤지를 보니, 3번째 고민도 곧 해결될 것 같군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는 고양이들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세계적으로 재택근무와 사회적 거리 두기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데요. 이런 위기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나누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어드 판다에 올라온 코로나에 대처하는 고양이들의 사진을 모아보았습니다! 01. 중요 업무는 화상 통화로 '저기. 고 대리. 거래처에 메일 보냈어?' 말 좀 해봐요. 고대리. 고 부장님이 묻잖아요. 설마 까먹은 건 아니겠죠? 02. 어디 가려고요? 으음. 집사. 어딜 가려고요? 나가고 싶다면 나 고 대리에게 결재를 받으세요. 03. 잠시만 안녕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이렇게 거리를 두도록 해요. 마케팅팀 고 사원과 관리팀 고 사원은 불필요한 교류를 자제해 주세요.  04.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씻기 음. 그래서 거기에 자리를 잡으시겠다? 05. 휴지 사재기 열풍 이봐요. 고 씨. 소중한 휴지를 그렇게 막 써선 안 되죠. 06. 휴지는 아껴 쓰세요 고 대리. 무슨 심보죠. 진정하고 필요한 만큼만 뜯어가세요. 07. 공공장소에서 떨어져 앉기 카페나 식당, 도서관 등의 공공장소에 가면 한자리씩 띄어 앉는 것도 예방에 아주 중요해요. 그런데... 사이가 나빠서 그런 건 아니시죠? 08. 자가격리 기간 준수하기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다면 모두를 위해서 기간을 준수해 주세요. 이렇게. 쇼핑백 안 고 대리처럼 말이죠. 09. 밀린 드라마와 영화 보기 답답하다고요? 밀린 드라마를 보거나 게임을 해보는 건 어때요? 음. '나만 없어 고양이' '장화 신은 고양이' '고양이의 보은' 같은 영화는 어때요? 10. 멀리서 눈인사하기 악수를 하거나 가까이서 인사하기보다는 멀리서 눈인사나 가벼운 손짓으로 대신해요. 아뇨. 째려보라는 뜻은 아니에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