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banggu
5,000+ Views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엄마 스스로가 노비신분으로 살아가는 사람들 많은듯
이런건 이기적인게 아니라 당연한거라고 생각했는뎅...ㅠㅠ
첫째를 키울땐 저도 엄마랑 아들로 살았는데 둘째를 낳고 나니 나와 아이들이되더군요. 참 젛은 내용이예요. 소개한 내용이 엄마에게만 좋은 게아니라 오히려 아들에게 참 좋은 교육이예요.
그래서 저도 요즘 나를 찾고 나늘 사랑하는 연습을 하는중입니다~~~책을 통해서 많이 배우고 느끼고 있습니다
그냥 당연한거 아닌가요?
@ryoung1799 그런데 의외로 당연하게 못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실화)외모는 평범한데 남자들이 안달나는 여자들 특징
평범한 외모를 가졌지만 의외로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여자들이 있다. 내 주변만 해도 그러하다. 유독 빼어난 외모는 아니지만 연락하는 남자가 많거나, 썸도 잘 타고, 고백도 잘 받는..!! 도화살이 낀 것인가 싶겠지만 꼭 그렇지도 않더라. 그렇다면 그녀들에겐 도대체 어떤 비결이 있는 것일까!! 원기옥 충전을 하기라도 하는 것일까, 도대체 어떻게 남자를 후려치는 거냔 말이닷!! 평소 밋밋(장범준같이 밋밋흐리게생긴 오목렌즈상임)하게 생기기도 하였고 무매력인 필자는 주위에 얼굴은 평범하게 생겼으나, 인기가 유독 많은 친구 한명을 관찰해 보았다. 하루에 연락하는 붕알들이 서너명 정도됨. ㅋㅋ 그런데 남자친구는 안 만듦, 아직 자기 맘에 쏙 드는 애들은 없다며..ㅋㅋㅋㅋㅋ 슈발.. 부럽네.. 아무튼 관찰일지를 지금부터 적어보겠다 ㅇㅇ 1.적당히 여우짓을 오지게 잘하는 여자 여우짓에도 완급조절이 있나보다. 내 친구는 여사친을 대하는 인격과 남자(남사친 포함)를 대하는 인격이 다르다. 남사친을 대할 때도 적당한 끼를 부리는 데, 이 요망한 것이..!! 아무리 남사친 앞에서 털털한 척 해도 적당한? 또라이가 됨. 참고로 우리 앞에서는 개미친X임.. 눈웃음 살살 치면서 예쁘게 리액션을 한달까? 먹는것도 게걸스럽게 안먹음, 잘 먹긴하되 양볼에 꽉 채워놓고 살짝 귀척함ㅋㅋㅋㅋㅋㅋㅋ미친ㅋㅋㅋㅋㅋㅇ으ㅡㅇ으으으으윀으윀 아무튼 인격이 여러개라고 ㅠㅠ 남자들 앞에서는 솔직한척 털털한척해도 틈틈히 여우끼가 채워져있음. 은근슬쩍 스킨쉽도 함..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맞아.. 장난치는 척하면서 은근히 만지더라고!!!!!!!!!!!!!!!!!너무나 자연스럽게 만짐..ㅋㅎㅋㅎ 그래서 내가 그 친구한테 진짜 자연스럽게 잘 만진다고 말하니까 타고난 재능이라면서 우쭐됐었음 .. 슈발..슈발..하나도 안부럽다!!!라고 했지만 이렇게 관찰하고 글을 쓰는 나란년..후훗 나도 이게 여우짓이라는 걸 유심히 관찰하고 나서야 알게된거임. ㅇㅇ 여자들이 눈치못채는 여우짓이라면 할말 다함.. 2.리액션, 공감 대마왕 친구가 심리학도여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공감능력이 졸라리 뛰어나다. 생글생글 잘 웃기도하고, 적극적으로 경청해주고 공감함; 그래서 남사친들이 걔한테는 고민상담을 잘 하는 편임.. 남녀 불문하고 본인 대화에 경청하는 사람은 호감일 수밖에 없는듯?! 아 맞네, 생각해보니 남사친 중 한명이 그 여자애 좋아하고 있음 ..ㅋㅋㅋ 걔랑 있으면 기분이 좋다나 뭐라나 엠병-_- 남자애는 쑥맥이라 고백못하고 걍 친구처럼 지내는 중인데 여자애는 백퍼 눈치 깜..ㅋㅋ 표정이 없는 분들은 웃는 연습이라도 하시면 좋을듯! ※아! 참고로 필자는, 웃기는 오지게 잘 웃는데 미친X 처럼 웃어서 개망함 ㅎㅎㅎㅎㅎㅎ 거울 보면서 본인이 어떻게 웃어야 예쁜지 잘 보셈..ㅎㅎ.. 3. 반전 매력이 있음. 의외성 쩖 이런면이 있었나 할 정도로 의외의 매력이 있음. 허당끼도 있고 좀 덤벙대는 스타일인데, 요리를 겁나잘함. 나도 여자이지만 걔한테 시집가고 싶을 정도임. 전남친한테 싸준 도시락 사진 보면.. 개거품물고 쓰러짐..; 장난끼 많은 친구 같다가도 하는 짓 보면 천상 여자랄까..?! 남자들이 이런 매력에 끌려하는 것 같기도.. 여러분들도 잠자고 있는 재능들을 소환해보셈..ㅋㅋㅋ 4. 화장을 어울리게 잘함 걔가 손재주가 있어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그러니까 미감(미적감각)이 있달까? 옷도 본인 체형에 잘 맞춰서 입고 키는 작은데, 비율 좋아보이게 옷을 입음.. ㅠㅠ 부러움.. 화장도 과하지 않게 하고 주로 연하게 하는 편임. 트러블만 커버하는 정도(?) 한번도 떡칠한적은 못봤음..ㅋㅋ (목이랑 얼굴이랑 색깔 차이가 거의 안남) 오히려 화장 진하게 하면 피부가 안 좋아 보인다는데 그 말이 맞는듯 그래서 피부도 좋아보임 ㅇㅇ!_! 아, 그리고 친구가 머릿결에 신경을 엄청 많이 씀. 메이크업보다는 머릿결에 공을 많이 들이는편인데, 잘 정돈된 헤어스타일보면 사람이 되게 깔끔하고 예뻐보인달까! 걔 머리통에 안테나처럼 쭈삣 서있는 머리카락 발견한 적이 한번도 없음. 쩝..나는 머리카락 개상했는데.. 나처럼 상한분들은 영양이라도 받아보셈..하하하 관찰일기 끝!!임, 생각보다 별거 없나..? 아무튼 일반화 시킬 수 는 없지만 저런 특징을 가지고 있었음!!! 추가로 어디서 주워들은 말인데 남자도 대화가 통하는 사람을 좋아하지 비주얼 보고 좋아하지는 않는다고.. 길거리에서 예쁜 여자를 보면 예쁘다하지, 사랑을 느끼지 않는다고!!!! 후훗. 사실인진 모르겠으나 아무튼 내 친구를 보면 알다시피 얼굴이 훈녀가 아니더래도, 얼마든지 행동이나 본인 매력으로 좋은 분 잡아서 예쁘게 연애할 수 있음!!!!! !!!!!! 내가 누구한테 조언할 입장이 1도 못되지만, 여러분들은 행복한 연애하면서 잘먹고 잘 살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 글을 나름 성의껏 적어봄!! 다들 행복하랏!!!!!!!!!!!!!!!!!!!!!!!!!!!!!!!!!!!!!!!!!!!! >>>>> 이 내용이 흥미진진하셨나요? 이 컬렉션을 팔로우하시면 더 골때리고 재밌는 <사랑과연애> 정보를 알아갈 수 있습니다! 아래 밑줄을 꾸욱 클릭하고 팔로우하세요!! ☞사랑사랑내사랑이여☜ >>>>>고민을 들어줄 사람이 필요한가요!? 넋두리 할 공간이 필요하시다면!! 고민상담소 커뮤니티로 가보세요! 아무거나 쓰세여!! 고민글에 적극적인 답변들이 무척 많더라구요!! 밀줄 클릭 후 가입 GOGOGO!! ☞고민상담소☜
판사의 명판결
1930년 어느 상점에서 빵 한 덩이를 훔치고  절도 혐의로 기소된 노인이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판사가 빵을 훔친 이유를 물었습니다.  "판사님, 저는 지금 이혼한 딸과 살고 있는데  딸은 병들었고 두 손녀딸이 굶고 있습니다.  빵 가게 앞을 지나가는데 나도 모르게  그만 손이 나갔습니다. 잘못했습니다." 노인의 말을 들은 방청객들은 노인에게 동정의 시선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공정한 법의 집행을 내려야 하는 판사는 고민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판사는 잠시 후에 다음과 같이  판결을 내렸습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다 할지라도  남의 것을 훔치는 것은 잘못입니다.  법은 만인에게 평등하고 예외가 없습니다.  그래서 법대로 당신을 판결할 수밖에 없습니다.  당신에게 10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당시 10달러는 노인에게는 너무나도 컸습니다. 노인의 딱한 사정에 선처를 기대했던 방청객들은  실망스럽다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판결을 내린 판사는 자리에서 일어난 후  법정에 있는 사람들에게 모자를 내밀며  말했습니다. "여러분, 이 노인이 빵을 훔쳐야만 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고 방치한  우리 모두에게도 책임이 있는 것입니다.  여기 10달러를 제가 내겠습니다.  여러분 중에도 저와 같은 생각을 한다면 50센트를 이 모자에 넣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돈을 거두어 이 노인분에게  다 주도록 하시오." 그렇게 해서 57달러 50센트의 돈이 모였고, 노인은 돈을 받아서 10달러를 벌금으로 내고,  남은 47달러 50센트를 손에 쥐고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습니다. 이 명판결로 유명해진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 판사는  그 후 1933년부터 1945년까지 12년 동안  뉴욕 시장을 세 번씩이나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잘못을 저지른 사람이 벌을 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리고 법을 어긴 사람에게 벌은 내리는 이유는  다시는 그런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런데 때로는 누군가가 저지른 작은 잘못은 온전히 그의 잘못만의 아니라 세상의 냉대와 무관심 속에 생겨나는  일도 있습니다. 우리 주변의 아픔을 살펴볼 수 있다면  이 세상의 많은 잘못이 생겨나지 않도록  막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 오늘의 명언 관용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인간애의 소유이다. 우리는 모두 약함과 과오로 만들어져 있다. 우리는 어리석음을 서로 용서한다. 이것이 자연의 제일 법칙이다. – 볼테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관용 #인간애 #법
■ 349 오늘도 사랑해!
엄마는 사람만나서 수다떨기 좋아했고 너는 하루가 멀다하고 밖에 나가서 공차다가 친구들 데려오거나 친구집에 놀러가기 참 바뻤었는데.. 요즘 엄마는 말이 반은 넘게 줄어들었고 너는 뛰어노느라 났었던 땀냄새 발냄새가 없네??ㅎㅎ 그래도 얼마나 다행스러운지요~ 함께 예쁜시간을 남길수 있는 친구가 둘이나 있으니^^ 탱구뇨석 뭘해도 단순하지만 장단맞춰 놀아 주는것 같아요 ^^ 뒤에서 조용히 이모습을 담는 저도 함께 미소가 나옵니다-♡ 엄마! 행운이가 더 잘생겨진것 같아! 왜그럴까??? 원래 잘생겼겠지~~ 구조되서 왔을때 생각안나?목욕해도 한동안 털이랑 얼굴에 때가 장난아니었잖아~ 아! 그랬지! 행운이가 잘생겨진건 너가 많이 사랑해줘서 그런거야! 행운아! 알럽!! 쪽!! ♡♡♡♡♡ 보기만 하는데도 행운이가 너무 예쁘답니다^^ 막내집사는 행운이에게 애정이 더 많아요. 길에서 구조되서 심한 피부병으로 죽을고비도 넘겼었고 행운이에게 가족모두 피부병도 옮고; 고생을 함께 해서 더 애틋한가봐요-♡ 개학이 점점 다가오는데 기다리던 개학이긴 한데.. 마음이 홀가분하지 않을 개학맞이가 될것같아요~;; (갠적으로는 온라인개학을 생각 해보는데 일부 소외되는 아이들이 있을꺼라 쉬운결정이 아니라고 합니다..) 매일 바라고 또 바랍니다. 개학하면 미친 코로나도 사라지길요! 모두 화이팅!!!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https://www.vingle.net/ys7310godqhr?asrc=copy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