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ttoocute
10+ Views

Trendy shop for kids: Perfect Baby Shop Online Wholesale

Baby Shop Online Wholesale who has ventured in mercantilism babies attire. Kids garments square measure typically a lot of casual fashionable with straightforward however fancy styles. Recently, these designs square measure galvanized however adult fashion. This has in how galvanized folks to hunt luxurious and quality clothes for his or her young on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BTS Giveaway: My Favorite BTS Hair Slaying Eras
Que tal peeps! AH.. TIME FOR ME TO DO SOME RESEARCH TO SHARE MY FAVORITE HAIR STYLES X ERAS BTS ROCKED. I'M FEATURING ALL THE BTS MEMBERS! THIS WAS CHALLENGING SINCE THEY ALL SLAY EVERYDAY! WINGS ERA FOR BLOOD SWEAT X TEARS YALL KNOW JIMIN IS MI PAPI CHULO X MY BIAS WRECKER! I LOVED HIM IN THIS SMEXY GREY COLOR. I LOVED THE LILAC UNDER TONES x WHEN IT TRANSITIONED TO ASH UNDERTONES. HE WILL BE ROCKING THIS ON OUR WEDDING DAY! HOBI DURING THIS ERA FOR BOY MEETS EVIL! YASS! HE LOOKS GREAT IN BLACK BUT THIS COPPER WAS DOING IT HONEY! YOONGI WAS SLAYING WITH THAT BLACK HAIR FOR BLOOD SWEAT X TEARS DURING THE WINGS ERA! THE JET BLACK MADE HIS PALE SKIN POP WITH PERFECTION! JUST LIKE THAT BOOTY (LOL I HAD TO PEEPS!) NEXT LOVE YOURSELF ERA I LOVED JUNGKOOK WITH THE LONG BANGS AND THAT BEAUTIFUL BROWN COLOR. HE IS SO HANDSOME THAT SUPER SIMPLE LOOKS MAKES HIM LOOK YUMMY ASF! NEXT...NOW THIS WAS A DIFFICULT ERA TO PIN POINT PEEPS. THIS WAS LIKE RIGHT BEFORE 2 KOOL FOR SKOOL ERA KINDA PRE DEBUT BUT NOT SO....BUT IMMA USE THAT GIF ANYWAYS LOL NAMJOON YASS WITH THEM DREADS! HE WAS SUPER SEXY IDGF WHAT ANY ONE SAYS! HE WAS SPEAKING TO MY HEART LOOKING ALL ARTISTIC, INTELLECTUAL, AND SEXY ALL ROLLED UP! NEXT THE MOST BEAUTIFUL MOMENT IN LIFE: YOUNG FOREVER JIN WAS STEALING ARMYS HEART WHEN HE WAS ROCKING THAT BLONDE HAIR IN FIRE! YASS HE LOOKED SO GOOD! HE HAD THAT KEN LOOK DOWN! LAST BUT NOT LEAST ERA IS LOVE YOURSELF: HER DURING DNA V WAS SLAYING US WITH HIS NEW LOOK. HE CAME OUT LOOKING LIKE AN ANIME HOTTIE! THIS GREY HAIR WITH LILAC UNDER TONES AND THAT LAYERED HAIR CUT WAS BEYOND PERFECTION ON HIM. V PROVING HE GOT THAT GOOD DNA (JAJAJAJAJ...I HAD TO). WELL THAT'S IT PEEPS! BESOS BLESSINGS UP X MIC DROP! @SpreadThatKpop @DefSoul1994 @Yugykookie97 @strawberrylover @sukkyongwanser @TaeSky @divanicola05 @BabydollBre @SimplyAwkward @QueenPandaBunny @Vay754 @MissMinYoongi @EvilGenius @punkpandabear @Seera916 @VeronicaArtino @RKA916 @jiminakpop @PolarStarr @jjrockstar @SarahHibbs @kitkatkpop @simpsonsamantha @AraceliJimenez @SweetDuella @CArcelia @Gracielou0717 @DefSoul1994 @EvodiaEbraheem @JustBrea @FernandaMedina @aliendestina @KayLeeRose94 @IsoldaPazo @AgentLeo @Starbell808 @KoizuniHime19 @AlexisJ15 @impulsegurl666 @MonieManhiM @EvodiaEbraheem @Ttwolf74 @gyapitt @krystalrikpop @Indiglow @KarenGuerra93 @StephaniePoore @MRich @JJiBin @JohannaTlatench @Alpha95 @loverofkpop
패션 브랜드와 사랑에 빠진 아티스트
Editor Comment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는 SNS가 어느새 개인의 작업 전시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그 시초는 아마도 아티스트와 패션 브랜드의 만남에서부터 시작되지 않았나 싶다. 최근 인스타그램 둘러보기만 봐도 대중에게 익숙한 패션 브랜드의 베스트셀링 제품에 아티스트의 개성과 창의성이 더해진 작품들을 쉽지 않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니. 이미 화제가 된, 지금 화제로 떠오르고 있는 아티스트와 패션 브랜드의 만남을 <아이즈매거진>이 정리해봤다. 얼굴에 신는 스니커즈? 지준왕(@zhijunwang 커스텀 계의 왕중의 왕, 여기 지준 왕(Zhijun Wang)이 있다. 베이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커스텀 아티스트 지준 왕은 수년간 지속된 중국 스모그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고자, 스니커즈를 활용한 커스텀 마스크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그의 대표작으로 이지 부스트, 푸마 x 스탬피디, 오프 화이트 x 나이키 더 텐 등 내로라하는 인기 스니커즈를 해체한 마스크가 있으며, 최근에는 아디다스(adidas)의 축구화 코파를 재해석한 마스크를 세계적인 축구스타 파울로 디발라(Paulo Dybala)에게 선물해 세간의 이목을 다시 한 번 끌기도 했다. 해를 거듭할수록 높아지는 관심 덕분에 그를 향한 브랜드의 러브콜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는 후문. 먹고 싶은 명품백 클로이 와이즈(@chloewise_ 여자라면 누구나 하나쯤 갖고 싶은 명품백이 탐스럽게 생긴 빵으로 위장했다.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빵 위 샤넬(CHANEL), 프라다(PRADA), 모스키노(MOSCHINO), 코치(COACH) 등 명품 브랜드의 로고 펜던트가 기묘한 조화를 이루며 시선을 집중시킨다. 놀라운 건 실제 빵이 아닌, 유성페인트와 우레탄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모조품이라는 사실. 이를 만든 캐나다 아티스트 클로이 와이즈(Chloe Wise)는 “음식과 럭셔리 브랜드라는 두 개의 서로 다른 소비 형태를 제품에 투영함으로써 현대의 가치에 대한 물음표를 던지고자 해당 제품을 제작하게 됐다”고 작품이 만들어진 비하인드를 전했다. 막연히 귀엽게만 만들어진 작품이 아닌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점이 그 진가를 더한다. 그녀의 다양한 작품은 여기서 더 확인 가능하다. 푸마 ‘셀 엔듀라’와의 기묘한 만남 푸름(@pureumpupu), 제이드(@jade.haus), 장띵(@jang_dding 제품의 놀라운 기능성과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어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내는 아티스트들도 있다. 국내를 중심으로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큰 지지를 받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 장띵, 제이드, 푸름 등이 그 대표적인 예다. 이들은 최근 발매된 푸마(PUMA)의 신제품 ‘셀 엔듀라’ 론칭을 기념하기 위한 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보이는 이색적인 일러스트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슬라이드 속 이미지는 푸름, 제이드, 장띵 순) 감상 포인트는 어릴 적 TV 만화에서 볼법한 귀엽고 앙증맞은 그래픽을 스니커즈라는 매개체를 통해 예술적 작품으로 승화시킨 점. 아티스트 개개인의 아트적 감성과 브랜드의 신제품이라는 이슈적 소재가 결합돼 전에 없던 신선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밖에도 다채로운 분야의 아티스트들이 ‘셀 엔듀라’를 주제로 선보인 작품들은 아래에서 확인 가능하다. 장식장에 넣어두고 싶은 룸슈즈 니콜 맥러플린(@nicolemclaughlin 칼하트(carhartt) 비니, 폴로(POLO) 티셔츠, 노스페이스(The North Face) 장갑, 잔스포츠(Jansprort) 백팩, 리바이스(Levi’s) 패치로 만든 룸슈즈를 상상해본 적이 있는가. 이를 실현시킨 아티스트가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화제다. 바로, 리복(Reebok)의 그래픽 디자이너로 재직 중인 니콜 맥러플린(Nicole Mclaughlin)이 그 주인공. 브랜드라는 한정된 틀 안에서 하지 못했던 디자인 욕망을 개인 작업에 모두 쏟아부은 걸까. 아기자기하면서도 호기심을 유발하는 디자인이 소장 욕구를 불태우게 만든다. 브랜드의 제품을 리사이클한 룸슈즈 외 축구공, 테니스공, 셔틀콕, 풍선, 에어백, 호텔 가운 등 실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만든 룸슈즈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현재 그녀의 인스타그램에서는 룸슈즈 뿐만 아니라, 위트 있게 재해석한 커스텀 의류를 확인해 볼 수 있으니 궁금하다면 지금 당장 팔로우 해보길. 순도 100% 꽃신 미스터 플라워(@mrflowerfantastic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나마 소소한 힐링을 느끼고 싶다면, 아티스트 미스터 플라워(Mr. Flower)의 작품을 보며 쉬어가자. 형형색색의 꽃으로 가득한 그의 작품을 보면 어느새 입가에 미소를 짓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터이니. 미스터 플라워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그는 에어맥스와 조던 시리즈를 꽃으로 형상화한 작품으로 이름을 알린 아티스트로, 마스크와 장갑 등을 사용해 본인의 모습을 감추며 더욱 화제가 됐다. 실제 스니커즈를 만들기 위해 투입되는 꽃의 종류는 수십 가지에 달하며 장미와 튤립, 백합, 난초, 카네이션 등 주로 화려한 색상의 꽃들이 사용된다고 한다. 미스터 플라워는 이 같은 작품을 만들고 있는 이유에 대해 “인류에게 큰 선물 같은 존재인 꽃을 이용해 작품에 존재감을 불어넣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는 나이키와의 파트너십에 대해서는 알 길이 없지만, 그가 나이키 덕후임은 틀림없을 것. 럭셔리 브랜드 로고 대환장 파티 임란 포테이토(@imran_potato 타이가(tyga), 릴 야티(Lil Yachty), 빌리 에일리시(Billie Eilish) 등 해외 유명 셀러브리티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아티스트가 있었으니, 그 이름은 임란 무스비(Imran Moosvi) 되시겠다. 임란 포테이토(Imran Potato)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는 그의 인스타그램을 처음 방문한다면, 럭셔리 브랜드 로고의 향연에 저절로 눈이 번쩍 뜨이고 동공이 확장된다. 의류와 신발은 물론 당구대, 어항, 얼음 트레이, 마우스피스까지 카테고리를 넘나드는 그의 로고 활용도는 가히 천재적이라 말할 수 있을 것. 더욱이 흥미로운 건 그의 이름을 딴 브랜드로 한정판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그것도 럭셔리 브랜드를 패러디한 컬렉션으로 말이다. 브랜드의 입장에서 보면 다소 민감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시야를 넓히고 신선함을 불어넣을 수 있으니 모두에게 윈-윈이지 않을까 싶다. 그만이 가진 재치를 예술로 승화시키는 것도 능력이니.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제이블랙 & 마리와 함께한 아디다스 ‘SHEL WE DANCE?’ 에디토리얼
Editor Comment 아디다스(adidas)가 비의 도시 런던에서 영감 얻은 테크니컬 아우터‘마이쉘터(MYSHELTER)’의 신작을 공개했다. 변화무쌍한 날씨에도 끄떡없을 만큼 전천후 아이템으로 손꼽히는 ‘마이쉘터’의 장점을 최대치로 업그레이드 한 신작은 악천후에도 몸을 보호할 정도로 탄탄한 방수 소재와 뛰어난 통기성을 제공하는 최상급 아웃도어 기술을 결합한 것이 특징. 실용성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연출까지 돕는 하이칼라와 사이드 지퍼로 복합적인 매력을 선사했으며, 활동성 좋은 오버 핏 실루엣에 신축성을 높인 캐리 스트랩과 3중 레이어 원단으로 편안함을 갖췄다. 이번 아이템은 전작과 달리 롱 기장의 ‘마이쉘터 레인 파카’와 숏 기장의 ‘마이쉘터 레인 재킷’ 두 가지 스타일로 출시된 점이 새롭다. 컬러 선택지는 다가오는 새 시즌에 적합한 라벤더와 베이지 컬러로 산뜻하게 구성됐다. 도심과 아웃도어를 넘나들며 감각적인 스타일링을 제안하는 이번 ‘마이쉘터’의 신작 공개와 더불어 <아이즈매거진>은 댄서제이블랙&마리와 함께 제작한 화보를 준비했다. ‘비가 스타일이 되다’라는 테마에 맞춰 이들이 제안하는 포멀한 스타일링은 비 오는 날 참고할만한 체크 포인트. 찬기 가득한 비 오는 공간을 뜨거운 열기로 전환시킨 이 커플의 몸짓 하나하나에 집중하며 아디다스 ‘SHEL WE DANCE’ 에디토리얼을 아래에서 감상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인스타그램 속 두아 리파가 입은 옷은?
Editor Comment 두아 리파(Dua Lipa)의 뮤직비디오는 늘 반갑다. 현재 20억 뷰를 기록한 싱글 'New Rules'에서부터 최근 발표한 'Physical'까지, 마치 세상에 존재하는 온갖 컬러가 집합된 웅대한 팔레트에서 아주 첨예한 스포이트로 추출한 듯 유난히 명도 높고 다채로운 색감들이 그녀의 영상을 세밀히 메워주기 때문일 테다. 그녀는 컬러를 통해 비주얼적 즐길 거리를 제공할 뿐 아니라 곡의 내러티브를 표현한다. 이전 싱글 앨범 [Don't Start Now] 역시 네온 옐로우, 핑크 컬러가 과감히 주입된 무대 연출을 통해 80년대 신스팝을 연상케 하는 곡의 의도를 완벽히 축조했기도. 그래서일까, 그녀의 인스타그램 속 착장에서 등장하는 색감들도 흥미롭다. 특정 톤과 패턴을 고집하지 않는, 뉴트럴과 비비드를 넘나드는 두아 리파의 스타일은 그녀의 음악적 정체성과 견주는 마력을 지니는 듯하다. 이번 글은 찬란한 컬러들이 더없이 넘실거리는 두아 리파의 'Physical' 뮤직비디오 그리고 'Don't Start Now' 무대 영상과 함께 그녀의 아웃핏을 컬러 별로 구분해 정리해봤다. 아울러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제한하지 않는 대담한 실루엣을 걸친 그녀가 지지하는 메시지를 떠올려 봐도 좋겠다. 블랙 슬라이드 차례대로 아우터 GCDS(GCDS) 101만 원대 Ι 탑GCDS(GCDS) 59만 원대 Ι 백오프 화이트(Off-White™) 222만 원대 재킷 피터 도(Peter Do) 290만 원대 Ι 팬츠피터 도(Peter Do) 162만 원대 드레스 아티코(The Attico) 205만 원대 드레스 필로소피 디 로렌조 세라피니(Philosophy di Lorenzo Serafini) 180만 원대 Ι 힐 펜티(FENTY) 85만 원대 블루 슬라이드 차례대로 점프 수트 아야 뮤즈(AYA MUSE) 34만 원대 재킷 자크뮈스(Jacquemus) 114만 원대 Ι 팬츠 자크뮈스(Jacquemus) 72만 원대 Ι 백 자크뮈스(Jacquemus) 63만 원대 드레스 마린 세르(Marine Serre) 132만 원대 스웨터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115만 원대 스윔 웨어 카사카이(kasakai) 24만 원대 그린&옐로우 슬라이드 차례대로 블라우스 티 바이 알렉산더 왕(T By Alexander Wang) 45만 원대 Ι 스커트 티 바이 알렉산더 왕(T By Alexander Wang) 53만 원대 재킷 베르사체(Versace) Ι 팬츠 베르사체(Versace) 바디 수트 뮈글러(Mugler) 핑크 슬라이드 차례대로 셔츠 파코 라반(Paco Rabanne) 55만 원대 Ι 글로브 오프 화이트(Off-White™) 아우터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Ι 햇 엑스 걸(X-girl) 6만 원대 탑 오마이티(OMIGHTY) 5만 원대 화이트 슬라이드 차례대로 바디 수트 마린 세르(Marine Serre) 92만 원대 Ι 레깅스 마린 세르(Marine Serre) 83만 원대 바디 수트 디온 리 (dion lee) Ι 스니커즈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x 내이키드(NAKED) 18만 원대 드레스 필로소피 디 로렌조 세라피니(Philosophy di Lorenzo Serafini) Ι 백 자크뮈스(Jacquemus) 58만 원대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