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ksams
1,000+ Views

가끔은 돌아봤음 해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무엘 올만의 시 ‘청춘’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기간이 아니라 그 마음가짐이라네. 장미빛 뺨, 붉은 입술, 유연한 무릎이 아니라 늠름한 의지, 빼어난 상상력, 불타는 정렬, 삶의 깊은 데서 솟아나는 샘물의 신선함이라네. 청춘은 겁없는 용기, 안이함을 뿌리치는 모험심이라네 때로는 스무 살 청년에게서가 아니라 예순 살 노인에게서 청춘을 보듯 나이를 먹어서 늙는 것이 아니라 이상을 잃어서 늙어 간다네. 세월의 흐름은 피부의 주름살을 늘리나 정렬의 상실은 영혼의 주름살을 늘리고 고뇌, 공포, 실망은 우리를 좌절과 굴욕으로 몰아간다네. 예순이든, 열여섯이든 사람의 가슴속에는 경이로움에의 선망, 어린이 같은 미지에의 탐구심, 그리고 삶에의 즐거움이 있게 마련이네. 또한 너나 없이 우리 마음속에는 영감의 수신탑이 있어 사람으로부터든, 신으로부터든 아름다움, 희망, 희열, 용기, 힘의 전파를 받는 한 당신은 청춘이라네. 그러나 영감은 끊어지고 마음속에 싸늘한 냉소의 눈은 내리고, 비탄의 얼음이 덮여 올 때 스물의 한창 나이에도 늙어 버리나 영감의 안테나를 더 높이 세우고 희망의 전파를 끊임없이 잡는 한 여든의 노인도 청춘으로 죽을 수 있네. SONG,JM www.facebook.com/songjungmin 나를 움직이는 힘은 살아야남아야 하는 이유가 있어서겠죠 그 이유는 나 자신만이 알고 있습니다. 저는 이것이 진실의 시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