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zbob
1,000+ Views

우정칼국수

광주오포 우정칼국수 요기 맛집이지요 1년만의.방문이네요 오늘은 특별히 오삼 돼지껍데기 불고기
쥐콩만한입구. 지나치기쉽상이지요
허름하고. 소박하기 그지없는풍경
반찬들도 집반찬 비쥬얼
녹색빛깔의 칼국수..만두띠어서 먹으면 죽어요
돼지껍데기가 신의한수 돼지껍데기와 오삼불고기의 조화는 먹어봐야알지요~
모든메뉴 포장가능해요 전화로 포장주문 하시는분들 많다고하네요 만두포장 부탁드리니 요렇게 포장햐주셨어요 너무 맛있게먹고 가네요 이만총총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크리스마스 이브…'배민' 주문서 보고 굳어진 어머니 얼굴
"왕따 피해자 집 배달된 닭강정 33만원"···업주 "가해자 고소" 경찰 "고소장 접수되면, 정식 수사 방침" 33만원 어치 닭강정을 왕따 피해자 집으로 거짓 배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주문 영수증.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크리스마스 이브인 지난 24일, 왕따 피해자의 집으로 가해자들이 닭강정 33만원 어치를 배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4일 오후 10시47분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닭강정을 무료로 드립니다'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서 닭강정 가게의 업주라고 밝혔다. 이 업주는 글을 통해 "단체 주문을 받아 배달을 갔는데, 처음에는 안 시켰다고 하셨다가 배달의민족 주문서를 보여드렸더니 표정이 굳어지셨다"며 "'아들이 지금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데, 가해자들이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업주가 올린 사진 속 영수증에는 '아드님 OO씨가 시켰다고 해주세요'라는 내용이 배달요청사항으로 기재돼 있다. 이어 "어머님은 '피해 줄 수는 없으니 전액 결제는 하겠지만, 먹을 사람이 없다. 세 박스를 빼고 나머지는 가져가 달라'고 하시더라"며 "경황이 없어 일단 결제를 하고 강정 세 박스 등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업주의 글은 이후에도 계속해서 올라왔다. 업주는 '단체 주문을 왜 확인도 제대로 안 해보고 받았느냐'는 한 네티즌의 지적에 "평범한 화요일이었으면 가정집에서 시키는 양으로는 너무 많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날은 크리스카스 이브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더 현명하게 대처하지 못한 게 아쉽고 부끄럽다"며 "결제는 카드사에 연락해서 강제취소했고, (가해자들을) 일단 영업방해로 고소하려 한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업주가 '그후 알게 된 사실'이라고 올린 글에는 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업주는 피해자 어머니에게 카드 취소와 고소 사실을 알리기 위한 통화에서 이같은 사실을 알게됐다고 밝혔다. 업주는 "피해자는 학생이 아닌 20세였고, 가해자들은 21세와 24세 등 모두 미성년자가 아니었다"며 "'고등학교 때 알게 돼서 지금까지 괴롭히고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해자들은 피해자 명의로 휴대폰을 개통해 이미 300만원 정도를 뜯어간 일도 있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에는 26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고소장은 아직 접수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경찰서로 접수된 것은 없다"며 "고소장을 통해 정식으로 수사가 의뢰되면 자세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