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a383
1,000+ Views

굴떡국~

코로나 19로 거의 패닉상태니
믿을 건 면역력~~

냉동실에 있던 떡국떡에 굴을 듬뿍 넣어
굴반 떡반 굴떡국을 끓인다.

굴만 있으면
무엇보다 재료가 간단하고 맛은 자동보장~~
애정하는 봄동과 새발나물 겉절이 곁들여 한그릇 뚝딱~~


재료: 굴 한팩, 떡국떡, 마늘 10개, 대파큰거 한뿌리,
소금, 후추, 네모다시마 3장

1. 먼저 냉동떡국떡을 물에 담가 놓는다.

2. 냄비에 다시마를 넣어 끓여 국물을 준비~

3. 굴은 소금 푼 물에 재빨리 씻어 준비~

4. 2가 끓으면 다시마 건져내고
떡국떡 넣고 끓으면 굴넣고 마늘넣고
간은 소금으로~~

5.끓을 때 나오는 부유물 건져내고 대파넣어 마무리~
(면역에 좋으니 마늘도 듬뿍, 대파도 듬뿍)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임이 민생라면 컵 얼큰한 맛 - 면식수햏
출출할 느낌이 드는 밤... 아직은 할일이 있어 잠자리에 들수 없는 밤... 저녁식사 뒤로 시간이 꽤 지나 뭔가 자꾸 먹고 싶은 밤... 결국 라면을 꺼내들었네요. 이마트에서 나온 PB 라면인가 싶은데, 600원? 정말 저렴한 가격에 깜짝 놀랐네요. 민생라면... 거품을 걷어내고 든든한 한끼만 담았다네요. 이 가격은 정말... 다른 라면 제조사들을 폭리를 취하는 악덕기업이다!! 라며 뼈를 때리는듯한 가격이네요... 이런 라면과 다른 라면들의 가격차이는 어디에서 오는 건지... 유통을 장악한 기업의 힘일까요... 뚜껑을 열어보니... 건더기들은 이미 뿌려져 있고, 매콤한 라면 스프 하나만 들어가 있네요. 저렴한 가격인데 건더기들까지 있을것은 다 있어요. 면이 좀 얇은데, 개인적으로는 이런 얇은 면을 좋아해요. 육개장이나 왕뚜껑, 도시락 라면 같은 류들이지요. 새빨간 스프가 입맛을 돋우네요.... 뜨거운 물을 부어주었어요. 생각보다 금방 익을것 같은 비주얼이에요. 2분 정도일까.... 그 사이에 다 익어버린듯 해요. 살짝은 꼬들하다 싶기도 한데, 저는 그런 식감이 더 좋아요. 먹어봤더니... 와~! 생각보다 상당히 맛있어요. 얼큰하지만 맵지는 않은 정도이고, 면발도 탱글 쫄깃하니 식감도 좋아요. 저렴하지만, 나름의 건조 야채 건더기가 꽤 많이 들어가 있어요. 양은 다소 좀 적다 싶기는 한데... 야밤에 출출한 배를 달래는 정도로 먹기엔 딱 적당하다 싶기도 하네요. 개인적으로 입맛 취향에 잘 맞네요. 부담스럽지 않은 매운맛에, 저렴함, 하지만 딱 적당히 먹을만한 분량... 몇개쯤 쟁여놓을 만한 괜찮은 라면이었어요. ^^ 再见!
3월의 마지막 날...
무슨 날이냐구요? 머 아무 날도 아니지 말입니다 ㅋ. 2020년도 벌써 1/4이 지나간 그정도 의미랄까요... 요즘은 평일에는 거의 술을 마시지 않는데 간만에 와입이 와인이 마시고싶다고 하더라구요. 와인 안주 할만한게 있나 하고 생각해봤지만 그닥... 하지만 머 와인 안주가 특별한건가요 같이 먹으면 되는거지 말입니다... 와입이 술안주로 삼겹살에 스테이크 시즈닝을 뿌려 구워주는데 저 몇장 남은 깻잎에 싸먹었습니다. 와인 안주로 삼겹살 쌈 사먹어보신적들 있나요... ㅋ 근데 와입은 와인 안주로 머 먹은줄 아십니까? 북엇국 라면에 팔도 비빔장 넣어서 며칠전 먹었었던 북엇국 비빔면을 먹었습니다... 아, 근데 간만에 탄닌맛이 제대로 느껴지는 와인에 멋진 안주가 곁듵여져 훌륭한 술자리였답니다^^ 클라우드로 입가심^^ 그런데 딸래미가 심심한지 아빠 얼굴을 그려주겠다고 하더라구요. 딸의 그림 실력을 알고 있기에 알아서 하라고 신경쓰지 않고 있었습니다. 딸이 저라고 이걸 보여주네요. 이게 나라고? 하물며 아빤 오늘 면도도 했는데... 이 그림을 보고 저는 불현듯이 아베 야로의 만화책이 생각났습니다. 저 꼬맹이가 아베 야로 작가고 배를 내놓고 낮잠을 자는 사람이 딸이 저와 닮게 그린 아베 야로 작가의 아버지랍니다 ㅡ.,ㅡ 그런데 갑자기 딸이 아, 맞다 그림을 덜 그렸다 하며 가져가서 안경과 목걸이를 추가해서 그려주더라구요... 딸아 이건 더 안닮은거 같구나 ㅡ.,ㅡ 암튼 수고했다 김화백^^
간장닭다리
제가 귀찮을때 덮밥용으로 하는 간장 닭다리 입니다 ㅎㅎ 코스트코에서 닭다리 정육을 사다가 냉동실에 쟁여놔여 살코기만 있어서 먹기 편하고 다리살이라 맛있어요 닭갈비처럼 빨간 양념도 간장양념도 다 잘어울려요 우유 간마늘1큰술 생강가루 반큰술 월계수잎 2개를 넣어 냉장실에 재워두어요 냄새도 잡고 고기도 연해지고 ㅎ 저는 요리 전날 재워두었는데 최소 30분 정도는 재우셔야 효과가 있어요 우유를 적당히 따라버려요 한번 행구셔도 되고 안행궈도 되여 귀찮으니까 행구지 말기로해요 중국간장 2 숟갈 진간장 4숟갈 생강가루 1/4 숟갈 (생강 좋아서 좀더 넣어요 ㅋ) 설탕 2숟갈 넣어서 또 냉장실로 ㄱ ㄱ 자기 입맛에 맞춰서 좀 덜 하셔도됩니다 ㅎ 진리의 레시피가 아님!!! 중국간장 없으면 넣지 마시고 진간장 1숟갈 추가욥 중국간장 넣으면 색깔이 좋음 출근 할때 밤에 우유에 재워두고 아침에 딸아내고 간장 양념 재워놓고 퇴근하고 요리해 먹곤 했습니다 ㅎ 1시간 정도 재우구여 꺼내서 구워보아요~ 껍질있는 쪽이 밑으로 가게 닭기름을 뽑아보아요 저는 싸구려 팬이라 기름 1숟갈 둘렀어요 간장양념과 마늘때문에 순식간에 탑니다 자리를 이탈하지 마세요 남은 간장양념 버리지 마세요 있다가 조릴꺼에요 요러케 맛있는 빛깔이 나게 구우시면 됩니다 간장이 눌고 맛있는 향이 솔솔 올라오면 저쯤 되요 전체적으로 맛난 색이 나오면 다 뒤집고 아까 그 간장양념을 부워요 물을 조금 넣고 바글바글 끓여요 요정도 바글바글 물엿 반~1 숟갈 넣어요 단맛도 나고 반짝반짝 더 이뻐져요 저는 팔각도 하나 넣었는데 안넣어도 맛남 청량고추 넣을 사람은 반정도 물이 줄어들면 한두개 취향껏 ㅎ 다 졸여진 상태입니다 ㅋㅋ 이제 맛있게 드시면 됩니다 금동이가 와서 정신 없는 바람에 플래이팅 사진이 없네요 ㅋㅋㅋㅋㅋㅋ 덮밥처럼 드셔도되고 그냥 반찬, 술안주 다 좋아요 이차는 마른오징어와 초코렛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