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326 집콕즐기는 방법 >..<

계속되는 집콕에 아이들이 놀다놀다
엉뚱한짓을 ㅎㅎ 지나가던 행운이 움찔;;
막내집사가 부르는데 냥무시 ㅡㅅㅡ;;
탱구에이어 행운이도 탑승 시켜보지만
바로 거부 ㅎㅎㅎ
탱구는 내릴생각없음ㅎㅎㅎ그래서
막내집사는 팔아플때까지 거실 휘젓고댕김요ㅎㅎㅎ
(참고로 저희집은1층^^)
그리고 트레이를 주차했더니만
첫째 집사의 난데없는 헤드뱅잉 ㅎㅎㅎ;;;;
첫째집사는 왜이런다냥~~○..○;;
애써외면??
그만 하라냥~!!!

그리고 행운이가 외칩니닷!!
코로나 썩 꺼지라냥~!!!!!!

방학중에 이렇게 안돌아 다녀본적이 없는것
같아요 +..+ 저는 원래 집순이라 그렇다치고
아이들은 답답할만도한데 행운이와 탱구덕에
잘 견디는것 같아서 고맙네요^^
참 좋은 친구입니다♡♡♡♡♡♡♡

모두들 힘내서 잘 견뎌보아요!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7 Comments
Suggested
Recent
너무 행복해 보이는데요 :)
식당에서많이본건데?ㅎㅎ코로나조심하세요ㅎㅎ
@oy32487 ㅎㅎ 맞아요^^ 식당에서 주로 사용하는 트레이예요~ 가정용 트레이는 작아서 성에안차서 일부러 식당용구했네요~ㅎㅎ 사용하기 엄청편해요! @oy32487 님도 코로나 절대 절대 걸리지마세요~🙏
엌이게왜집에...ㅋㅋㅋ
@jhhj4860 놀이 체험할때 이것저것 옮기기도 쉽고 만들기재료 옮길때 요긴해서 구해왔는데 좋네용!😁
@ys7310godqhr ㅋㅋㅋ그렇긴하겠네요..막내집사가잘놀아주니넘좋겠네요탱구행운인!˃̵͈̑ᴗ˂̵͈̑
@CosmicLatte 일상에서 초코탱구가 있어서 더 행복플러스죠~^^ 잔잔한 일상이 최고인것 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 사장, 장사 잘 돼가?' 식료품 점에 사는 고양이 모음
해외에서는 식료품점에 사는 고양이(넓은 의미로는 가게 안에 사는 고양이)를 보데가 캣츠라고 부릅니다. 동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편안함을, 가게에는 쥐를 잡는 청결 유지 역할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한 트위터 계정은 전 세계의 보데가 캣츠 사진을 꾸준히 업로드하기 시작했는데요. 덕분에 전 세계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보데가 캣츠들을 한눈에 구경할 수 있습니다! 01. 손님 뭐 줄까, 뭐 필요한 거 있어? 고양이 아저씨가 발바닥 젤리를 만지작거리며 호객 행위를 하고 있어요.  아저씨, 너무 귀여우셔서 그런데 머리 쓰다듬어도 될까요? 02. WELCOME 으... 고 사장님. 오늘 기부니가 좋지 않으신가요.  네? 문틈 사이로 상쾌한 바람을 쐬고 있을 뿐이라고요? 아하! 오해했지뭐에요. 03. 아저씨, 갈빗살 두 근 주세요 두근두근하니까 두 근 먹어야 해요. 04. 무릎 담요가 필요해 음. 저 아래쪽에 있는 거. 저걸로 할께요! 박스에 담아주세요! 05. 고 사장님, 장사하셔야죠 고 사장님, 고 사장님? 머리 위에 있는 빵 좀 집어가고 싶은데 부스럭 소리에 깨실까 못 집겠어요. 06. 맥주 사려고? 자네 성인 맞아? 저 성인된지 한참 지났다고요. 사장님이야말로 몇 살이세요? 사장님은 많아 봤자 2살 같은데. 07. 이 제품으로 말할 것 같으면... 엇 깜짝이야. 갑자기 그렇게 튀어나오면 어떡해요? 08. 여기는 뭐 하는 곳이죠 안 되겠어요. 여긴 무서워서 못 들어갈 것 같아요... 09. 공공칠... 빵! '으악' 컷! 고 사장님, 연기 좋았어요. 고양이 간식 하나 사드리죠. 10. 누구인가. 누가 나의 단잠을 깨웠는가 '내가 뒤돌아보기 전에 사과하고 사라져라' 앗. 아래 있는 맥주만 조용히 빼가려고 했는데. 죄송합니다! 11. 골골 계란 '골라골라 싱싱한 계란을...골라...골... 골골골골골.....' 12. 도난방지묘 '싸늘하다. 고 사장의 시선이 날카롭게 날아와 비수에 꽂힌다.' 수상한 짓하다 도난방지묘에 걸리면 아주 큰일 나는 거예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이상한 곳에서 자는 고영희 씨들
고양이들은 하루에도 여러 번의 사냥을 하기 때문에 체력을 아끼기 위해 틈날 때마다 잠을 잡니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든지, 어떠한 상황에서도 잘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마치 술 취한 사람처럼 말이죠! 01. 천장에서 물이 새요 앗 영희 씨였군요. 철조망이 몸을 압박해서 불편하지 않나요? 영희 씨. 영희 씨? 이런, 벌써 잠들었어요. 02. 누가 아이스크림을 쏟았어 앗. 이번에도 영희 씨였어요. 영희 씨, 이런 데에서 자지 말고 편한 곳으로 가서 자요. 아니 이건... 코 고는 소리 같아요. 03. 재능 있는 영희 씨 요가 자세를 배우던 영희 씨가 그만 잠들고 말았어요. 그런데 잠든 자세가... 고급 요가 자세인 고양이 자세잖아요! 영희 씨 소질 있는데요? 04. 내일 다시 올게요 방석을 하나 사려고 했는데요. 그냥 내일 다시 올게요. (소곤소곤) 05. 말 좀 물을게요 안녕하세요 슈퍼 아저씨. 혹시 여기 찜질방이 어딘가요? 아, 여기라고요. 06. 아무리 날씨가 좋아도 그렇지 누구예요. 여기다 빨래를 널어놓은 사람이.  07. 술 못한다고 했잖아요 아 선배님. 저 냄새만 맡아도 취한다고 했잖아요(중얼중얼) 제발 회식 좀 강요하지 말란 말이에요! 08. 돈 많은 영희 씨 영희 씨 돈 많은가 봐요? 원목으로 맞춤 침대까지 제작하고. 09. 네 알겠어요 아무 말 하지 않을게요. 드립 잘못 날렸다간 악플 달릴 게 분명해요. 10. 수학 시간이었어요 학창시절, 저 자세로 자다 등짝 많이 맞았어요. 특히 수학 시간에요. 11. 최고의 집사 온종일 꼼짝하지 않는 최고의 무릎이에요. 평범한 집사들은 이렇게 못하거든요. 12. 우는 거 아니었어요? 왜 울고 그래요. 아무리 힘들어도 기죽지 말아요. 영희 씨 옆엔 제가 있잖아요. 제 말 듣고 있어요?  13. 비켜요 저 샤워하고 빨리 나가야 된단 말이에요.  마스크 사야 된단 말이에요. 14. 고떼라떼 한 잔 따뜻한 고떼라떼 스몰 사이즈로 테이크 아웃할께요. 15. 제발 너 땜에 마스크 못 사겠어. 빨리 일어나... 16. 오늘부터 말이죠 계단을 오르내릴 때마다 엉덩이를 통하고 두드려주세요. 17. 미안해... 새가 도와달라는 표정으로 저를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어요. 저도 모르게 고개를 돌려 시선을 피하고 말았어요.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 18. 선크림 사야 되는데 직원분에게 선크림 어딨느냐고 물어보니까 고양이 뒤에 있대요. 음. 생각해보니 오늘 하루쯤 태닝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420 DIY뼈대가 살아있는?집 😌
쀨 받아서 ㅎㅎ 갑자기 행.탱이집 만들기!! 며칠전에 일벌렸었어요 ㅎㅎ 바닥에 빈박스를 놓고 컷팅한 보드판을 접착했어요^^ (길이는 걍 하고싶은대로 대충 자른뒤 똑같이 맞췄어요 ㅎㅎ) 중간샷 생략! 뼈대만 살아있는집! 휑~한집! 참 가벼워 보이는집♡완성입니닷 ㅎㅎㅎ +_+ 행운이가 먼저 입주했어요 ㅎㅎ 그러고보니 형님이라 그런지? 항상 먼저 다가와요 ㅎㅎ 천정이 없으니 사방팔방 동서남북 어느각도 에서도 애들얼굴이 보이게 촬영 가능하져!! (최대 장점???? ○ㅁ○) 와이어 전구 투척 했는데 꾸벅 꾸벅 (ㅡ ㅡ) Zzzzz... 행운쓰는 새집 적응력 넘흐 좋아! ㅎㅎㅎ (와이어 전구 설치는 미뤄짐여ㅎ) 행운이 나간자리는 항상 탱구 차지 ㅎㅎ 천정없는집 부실공사 아니냥???? 굴러댕기는 천을 덮으면 순식간에 지붕이 생기는 집입니닷 ㅎㅎ 다시 행운이가 ㅎㅎㅎ 집 색이 약간 변했어요~~ *_* ?? (화이트/베이지) 보드판 자체로는 힘이 약하니까 겉에 종이테이프를 여러겹 감쌓았더니 제법 튼실해 졌어요!ㅎㅎ 탱구가 다가와서 형님 언제 외출? 하는지 무언의 압박을 했나봐요 ㅎㅎㅎ 편안 ~ ♡_♡ 지붕에 별 떳다냥! 와이어 전구를 지붕에만 했어요 + _+ 행운이가 저 녀석 언제 나오나~~~ 흐믓?하게 쳐다봐줍니다 ㅎㅎ(찌릿찌릿) 행운이 최애자리 보다 뼈대만 있는집인거야??? 엄마집사 감동먹음 ㅠㅅㅠ 애들이 실증났다하면 요롷게 다른용도로 사용 가능합니닷 ㅎㅎ 화분을 놔도 괜츈??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https://www.vingle.net/ys7310godqhr?asrc=copylink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처음 본 길냥이에게 차를 뺏겼습니다"
생전 처음 본 고양이에게 차를 뺏겨버린 남성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다운 씨 차에 무임 승차한 길냥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열린 문 사이로 다가와 차 안을 이리저리 살펴보던 길냥이. 차가 마음에 들었는지 차비도 내지 않고 올라타는 모습입니다. 시승이라도 하듯 차 안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그렇게 한참을 차 안에서 떠나지 않았는데요. 차를 태워준 다운 씨에게 감사 인사라도 하듯 몸을 비비고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회사 일로 자동차 유튜브 촬영하느라 강원도 산골짜기를 방문했다"는 다운 씨. "카메라를 설치하러 문을 열어둔 채 차에서 내렸는데, 다시 타려고 보니 처음 보는 고양이가 쳐다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눈치를 보면서 오더니 차에 탔다"며 "한참 놀아줬더니, 막 몸을 비비고 발라당 눕기도 하면서 계속 저를 쫓아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운 씨는 말로만 듣던 '간택'을 당한 것 같아 녀석을 그대로 데려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고. 그러나 고양이 키우는 지인에게 물어보니, 아직 어려 주변에 어미냥이가 있을 거라고 해 데려오지 않았답니다. 다운 씨는 "이후 녀석이 눈에 밟혀 왕복 6시간 거리를 3~4번이나 찾으러 갔었다"며 "결국 못 찾아서 너무 아쉽다"고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이어 "주변에 야생동물들이 너무 많은데, 부디 다치고 말고 어디서든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