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코로나 19 사태를 예견한 영화 <감기> 재조명

영화 속 현실이 코앞으로?
정부가 오늘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를 발령한 것은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11년 만이다. 한편, 몇일새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국민들의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을 소재로 만들어진 과거 영화들이 역주행 하고있다.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외출을 꺼리면서 영화관 대신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시청자가 급격하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영화에서는 한국 영화 최초로 바이러스의 감염 공포를 다룬 영화 <감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영화는 평소 가볍게 받아들였던 감기라는 질병이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놀랍게도 현재 중국 우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들이 영화 속 대한민국의 현실과 맞닿은 점이 아주 인상적이다. 또한, 극한의 상황에 치달으며 식료품을 확보하기 위한 갈취 또는 폭동을 일으키는 인간의 이기심이 그려지면서 이번 코로나19 양상에서 드러난 현시점의 모습들을 연상시키고 있다. 영화 <감기>속 이야기를 따라가 보며 더 큰 재난사태에 미리 대비해 보는 건 어떨까.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Vingle x BTS] Win an Album with ARMY Badge!
BTS Giveaway - Map of the Soul: Persona In case you’ve been living under a rock recently, you know that BTS is taking the world by storm. This month, they released their latest album Map of the Soul: Persona and are already breaking records left and right. Since we know our BTS Community and ARMY worldwide is celebrating this amazing comeback, Vingle wanted to throw a special kind of party. And what’s a party without GIFTS!? Vingle & CryptoBadge are here to give you a bunch of prizes! Don’t miss out! Prizes: 1st Place (1 winner) - MAP OF THE SOUL: PERSONA (Version1,2,3,and 4) 2nd Place (5 winners) - MAP OF THE SOUL : PERSONA (Random Version) Vingle is also working hard to get an album that BTS members’ handwritten autograph on it! Keep your fingers crossed! Mission Checklist: - Declare that you’re a fan of BTS and win BTS CryptoBadge - Share this giveaway on other social networks! - Promote BTS through a Vingle post or 30 comments on Cards in the #BTS Community! Deadline: Midnight on April 22 EST More Details: 1. Declare that you’re a fan of BTS and win BTS CryptoBadge! Go to the BTS badge and click on the Claim button. Enter your name that will be engraved on your badge. ※ Tip : If you are a Vingler, when creating a CryptoBadge account, use the same email that you use for Vingle. This enables you to expose your badges to the Vingle community. ※ What is CryptoBadge? CryptoBadge is a universal certificate system that identifies your unique merits such as achievements, experiences, and contributions. You can use CryptoBadges universally across different services. 2. Share this giveaway event through Twitter, Facebook, Instagram, WhatsApp and more by clicking on the share button. The more you share, the more chances you get. ※Don’t forget to use relevant tags like #BTS, #BTSgiveaway, #giveaway, #MAP_OF_THE_SOUL_PERSONA, #BoyWithLuv #PERSONAWelcomeParty. 3. Promote BTS either by creating a Card (post) for #BTS on Vingle or by leaving more than a total of 30 comments on Cards found in the #BTS Community on Vingle. Again, the more you promote BTS, the more chances you get. ※ Tip : If you are new to Vingle, when creating a Vingle account, use the same email that you used for CryptoBadge. This enables you to expose your badges to the Vingle community. Here's how to write your first Card! If you're brand new to Vingle, WELCOME! Here's a little info on how to use the platform :) Good luck everyone!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4관왕 차지하다
작품상, 감독상, 국제영화상, 각본상 부문에서 아카데미의 벽이 무너졌다.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Academy Awards)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국제영화상, 각본상 등 무려 4개의 트로피를 거머쥐게 된 것. 특히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 작품상을 수상하게 되면서 한국 영화 역사뿐만 아니라 92년 오스카 영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 줄곧 통역을 통해 소감을 전하던 봉준호 감독은 영어로 “오늘 밤은 술 마실 준비가 돼있다. 내일 아침까지 말이다(I'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며 벅찬 감사를 전했다. 자막의 장벽과 오스카의 오랜 전통을 딛고 4관왕을 차지하게 된 영광의 순간은 위 영상에서, 아카데미 전 수상자(작) 목록은 아래에서 확인해보길 바란다. 작품상 <기생충> 봉준호 남우주연상 <조커> 호아킨 피닉스 여우주연상 <주디> 르네 젤위거('주디') 남우조연상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브래드 피트 여우조연상 <결혼 이야기> 로라 던 감독상 <기생충> 봉준호 각본상 <기생충> 봉준호, 한진원 각색상 <조조 래빗> 타이카 와이티티 촬영상 <1917> 로저 디킨스 편집상 <포드 V 페라리> 마이클 맥커스커 국제장편영화상 <기생충> 봉준호 미술상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바바라 링 의상상 <작은 아씨들> 재클린 듀런 분장상 <밤쉘> 비비안 베이커 음악상 <조커> 힐더 구드나도티르 주제가상 <로켓맨> 엘튼 존 음향편집상 <포드 V 페라리> 도널드 실베스터 음향믹싱상 <1917> 스튜어트 윌슨 시각효과상 <1917> 기욤 로셰론 장편애니메이션상 <토이 스토리 4> 조시 쿨리 단편애니메이션상 <헤어 러브> 매튜 A. 체리 단편영화상 <더 네이버스 윈도우> 마샬 커리 장편다큐멘터리상 <아메리칸 팩토리> 스티븐 보그너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언제까지 가운데에만 앉을거니?
개인적으로 영화관에서 영화를 볼 때는 심야영화를 선호한다. 가격도 싸지만, 사람이 거의 없어서 원하는 자리에 앉을 수 있고 방해 받을 일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쩌다가 사람이 많은 시간대에 영화관을 가면 항상 정중앙에 사람들이 몰려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나도 그렇게 생각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도 정중앙이 영화보기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정말 정중앙이 영화보기 좋을까? <어느 눈잡이세요?> 자신에게 맞는 좌석을 고르려면 우선 자기가 어떤 눈을 주로 쓰는 사람인지를 알아야 한다. 즉, 자신의 ‘주시안’을 알아야 한다. ‘주시안’이란 양 눈 중에서 시각정보를 받아들일 때 주로 의존하는 눈을 말한다. 예컨대 우리가 손을 사용할 때 오른손잡이와 왼손잡이가 있듯이, 눈도 마찬가지로 오른눈잡이와 왼눈잡이가 있다는 것이다. 이 주시안을 알아보는 방법은 간단하다. 위의 그림처럼 손가락을 동그랗게 만들고, 두 눈을 뜬 채로 멀리 있는 물체를 동그라미 안에 넣는다. 그 다음 양쪽 눈을 하나씩 번갈아 감으며 한 눈으로 본다. 만약 왼쪽 눈을 감았을 때 물체가 원 밖으로 벗어나면 왼쪽 눈이 주시안이고, 오른쪽 눈을 감았을 때 물체가 원 밖으로 벗어나면 오른쪽 눈이 주시안이다. 나는 오른쪽 눈을 감았을 때 물체가 벗어나므로 오른눈잡이라고 할 수 있다. 자신의 주시안이 왼쪽인지 오른쪽인지에 따라 적합한 자리가 달라진다. 위의 그림처럼 주시안과 반대방향으로 살짝 치우친 자리가 영화를 보기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오른눈이 주시안인 나는 개인적으로 6 ~ 9 정도에 앉는 것을 선호한다. 주시안을 고려한 후에는 어떤 영화인지도 자리선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이를 크게 4가지로 분류해봤다. 1. 외국 영화 외국영화를 시청할 때 주시안만큼 중요한 요소는 바로 ‘자막’이다. 자막을 읽기 편한 자리는 스크린과 가까운 쪽보다는 떨어진 F열 정도부터 그 뒤다. 눈의 피로를 덜어주고 자막을 한눈에 선명히 볼 수 있다. 2. 3D 영화 3D 영화는 자막보다 화면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에 다른 영화들보다 스크린에 가까운쪽에 앉는 편이 좋다. 밑에서 올려다보면 화면에 빨려들어가는 입체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영화가 끝날때쯤 눈이 좀 피로하거나 목이 아플 수도 있긴하다. 3. 음악 영화 음악영화를 볼 때는 위의 그림에 표시된 부분에 앉는 것이 좋다. 저 자리는 영화가 상영되기 전 영화관 기술팀이 음향측정을 하는 자리로서, ‘스위트 스팟’이라고도 불린다. 보다 더 생생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자리라고 할 수 있다. 4. IMAX 영화 IMAX 영화는 거대한 와이드 화면이기 때문에 주시안에 따른 좌우보다 스크린과의 거리가 더 중요하다. 눈에 꽉 차는 화면을 즐기기 위해서는 상대적으로 가까운 곳에 앉는 것이 좋다. 더 가까운 곳에 앉아도 좋지만, 상영 시간이 긴 영화일 경우 목이 아플 수 있으니 위의 그림 정도에 앉는 것을 추천한다. 여기까지가 주시안과 영화 종류에 따른 적합한 좌석 추천이다. 물론 위의 내용들이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자신만의 기준이 있다면, 그것을 고수하는 것이 나을 수도 있다. 다만 한번쯤은 위의 방법대로 영화를 관람해보고 차이점을 느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큰 차이는 없을 수 있지만, 왠지 모르게 더 재미있는 영화 감상이 될 수도 있으니.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영화 관련 이슈에 대해 궁금한 점을 댓글로 남겨주시면, 최대한 열심히 알아보고 글 남기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인용> https://blog.kepco.co.kr/748 https://brunch.co.kr/@pjsprau/226
원밀리언 리아킴, 포토북 <Reality, No Reality> 공개
그녀의 첫 번째 에디션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를 이끄는 세계적 안무가 리아 킴(Lia Kim)이 그녀의 비주얼 감각을 담아낸 포토북 <Reality, No Reality>을 공개했다. 리아 킴이그리는 현실과 상상을 테마로 <Reality>와 <No Reality> 두 카테고리에 나뉘어 전개되는 포토북은 마치 두 권의 책을 보는 듯 서로 다른 무드의 콘텐츠로 구성된 점이 특징. 먼저 <Reality>는 안무가 리아 킴으로 시작해 지금까지 현실화시킨 영상과 사진들로 구성됐고, <No Reality>는 그녀의 상상 속에만 있는 아직 현실화되지 않은 무형의 이미지를 사진작가 조기석과의 협업으로 탄생시켰다. 자신을 표현하는 데 있어 춤을 비롯해 패션, 메이크업, 스타일 등을 매개체로 삼는 그녀. 지금까지 다양한 변신을 해온 그녀지만 새로 공개된 포토북에서는 또 다른 면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무한한 스펙트럼을 담은 첫 번째 에디션은여기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2만 5천 원. "세상이 원하는 기준이나 사회에서 원하는 무언가에 맞추다 보면 창의력이라는 게 생길 수 없다. 내 안에서 '내가 원하는 게 뭘까?'에 온전히 집중하면 거기서부터 창 의력이 시작된다. 춤을 꼭 프로페셔널하게 춰야 하는 건 아니다. 잘 춘다는 의미는 다양한데, 나는 <즐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춤을 즐기면 그게 잘 추는 게 아닐까." - 리아 킴 -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