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photo
1,000+ Views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5


사랑은 허리 숙여 상처와 눈물을 닦아내는 것
그래서 조금은 지쳐 있고 늘 얼룩져 있는 것

- 박노해 ‘사랑의 얼룩’
Indonesia, 2005. 사진 박노해


그 사람의 옷이 얼룩져 있다
사랑은 늘 얼룩을 닦아 내는 것

가난의 먼지와 절은 때와
거리와 골목의 얼룩을 닦아 내는 것

고결하고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 아니다
사랑은 허리 숙여 상처와 눈물을 닦아 내는 것

그리하여 사랑은 점점 닳아 있고
조금은 지쳐 있고 늘 얼룩져 있는 것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사랑의 얼룩’
Comment
Suggested
Recent
퇴근길 박노해님의 시를 음악과함께 소리내어 읽어보았습니다.눈물이났습니다.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