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jieun
5,000+ Views

경주여행 맛집 용산회식당

이집 때문에 경주 또 갈예정 #용산회식당 . . ✔️회덮밥 10,000원 구룡포에서 가져오는 [청어,물가자미,숭어] 사용 밥 넣고 초고추장 넣어서 젓가락으로 비비면 진짜 말 다했음👏🏻 초장이 진짜 기가막히고,코가막히는 집 싸오고 싶었지만 참아버렸움😉 밥 한공기 완뚝하고, 숭늉/홍합탕 싹 먹어주면 매우 훌륭하다👏🏻👏🏻👏🏻 . 경주에 오신다면 회덮밥 맛집 용산회식당은 무!조!건! 들려야하는부분✔️ . 오전 8:00-14:00까지 (월요일휴무) 주차가능✔️ https://www.instagram.com/p/B8-Tt9Pl4vE/?igshid=8cbd5578rkqu

Comment
Suggested
Recent
크 미쳤네요 진짜,, 사진만 봐도 존맛탱..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랜선 혼술 파티' 준비됐나 술꾼들이여..
후후후.... 드디어 마지막 공지!!!!!!!!!! 2020년 3월 20일 금요일 오후 8시 빙글러 랜선 혼술파티가 열립니다 🥳 준비물을 알려드리죠! 1️⃣ 자기가 좋아하는 술을 준비한다 종류는 상관없어욬ㅋㅋㅋ 맥주 소주 양주 고량주 정종 사케 등등.. 다 좋습니데잉 ^.~ 2️⃣ 좋아하는 맛있는 안주를 준비한다 직접 만들어도 되고, 배달시켜도 되고, 다 귀찮아 난 깡술로 달린다ㅏㅏㅏㅏ 모두 노 쁘라블럼~!~! 3️⃣ 톡방에 접속해 빙글러들과 수다를 떨며 술을 마신다 각자 안주와 술도 인증하고 요즘 먹고살만 한지.. 집에만 있어서 살이 찌진 않았는지.. 건강하게 잘 지내는지... 회사의 어떤 새끼가 열받게하는지.. 등등 삼삼오오 오며 수다를 떨어봅시다! 나는 술 못마시는데 ㅠ 아쉽다.. 나도 놀고싶은데... or 아 신청 늦어서 참가 못하나...ㅠㅠㅠㅠㅠㅠㅠ 이런 분들이 있다면..!?!?!?! 아묻따 고냥 들어와서 같이 놀아요잉!!!!!!!! 굉장히 오픈 마인드라구요오오오옹 😘😘😘😘😘undefinedundefinedundefined 아 나는 토요일도 마시고 싶은데 ㅠ or 난 토요일밖에 시간이 안되는데 ㅠ 띠용? 뭐가 고민이신가요 그러면 토요일도 마시면 되죠!? 토요일도 시간 괜찮으신 분들끼리 톡방에서 약속잡고 토요일도 같이 부어라~~~ 마셔라~~~ 톡방의 샷따는 절.대. 내려가지 않습니다. 자! 이제 모든 준비는 끝났습니다! 빙글의 술꾼들 금요일 오후 8시 잊지말고!!!!! 어셈블!!!!!!!!!!!!!!!!!!!!!!!!!!!!!!! @wjd1843 @jessie0905 @shm7041 @impereal12 @woal475i @HannyJstyle @wlskfjq @pram0924 @qudtls0628 @kjin8907 @nowandever @impereal12 @moriran @dbwjdajd @mmi0421 @kninesix @lsv0428 @darkwing27 @yujoonkwon @mingran2129 @ggg99619 @vudvud @highstep @beautyrkgud
[오늘의 맥주]: 23. BA Gold Strap - Other Half Brewing Co.(Wheat Wine)
오늘의 맥주는 아더하프의 골드 스트랩 입니다. 이 맥주는 발리 와인 맥주이고, 밀 맥주를 버번 배럴에서 2년 간 숙성을 거쳤습니다. 맥주 정보; 이름: 골드 스트랩(BA Gold Strap ) ABV: 12.5% IBU: N/A 외관: 먼저 잔에 따라내면, 검은색에 가까운 짙은 갈색을 띄면서, 옅은 갈색 거품이 형성 되고, 점점 사라집니다. 향: 향을 맡아보면, 달콤한 맥아 향과, 바닐라, 결과류 향 그리고 캬라맬 향이 주로 느껴집니다. 옅은 향신료 향도 느껴집니다. 맛: 마셔보면, 견과류 향과 바닐라 향이 느껴지고, 옅은 캬라멜 향이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 맛은 낮으며, 옅은 건 붉은 계열의 과일 향도 느껴집니다. 뒷맛에는, 갸라맬 향, 바닐라 향, 그리고 결과류 향이 길게 남습니다. 바디감: 묵직한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낮은 탄산감을 가지고 있으며,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지만, 그 만큼, 높은 단맛과 알코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총평: 버번 위스키의 캐릭터를 잘 구현해 낸 위트 와인 이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바닐라, 캬라멜, 검 붉은 과일의 캐릭터가 한층 강화 된듯 합니다. 하지만, 발리 와인 특성상, 높은 알코올 내음과 강렬한 맛과 향 때문에 호불호가 나뉘어 질 거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풍부하고, 강한 맛과 향을 지닌 이 맥주는 마시는 즐거움을 배가 시켜주는 것 같습니다. Today’s beer is BA Gold Strap, from Other Half Brewing Co. It is wheat wine, which is barrel-aged in bourbon barrels for 2years. BEER INFO; NAME: BA Gold Strap ABV: 12.5% IBU: N/A Appearance: It has a dark brown color, and a dark red and black color, also, it has a thick layer of beer head and high retention. Aroma: It has sweet vanilla, caramel, dried plum aroma, and it’s nutty. However, it has a significant feature of bourbon barrels, such as woody or vanilla. Flavor: There is a nutty and vanilla flavor, also a dried plum fruit flavor. There is a strong alcohol character, but the bitterness is low. There are a strong caramel and nut flavors in the aftertaste. Mouthfeel: It has a heavy mouthfeel. Due to the fact that it has a moderate carbonate, a high degree of alcohol, and a smooth texture, so it has a strong character. Comments: It has a significant feature of bourbon barrels such as woody and nutty. On the other hand, it has a sharp and strong character, it makes some people be not willing to have it. However, it has a complex and various flavors and aromas, which make people feel interested. 맥주 정보 자료 출처: https://otherhalfbrewing.com/beer/barrel-aged-goldstrap/
[펍 여행 일지] - 뉴욕 13-2. 배럴 시리즈 맥주 시음회(feat. Brooklyn Brewery)
안녕하세요~~,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저번에 언급한 것 처럼, 브룩클린 브루어리 시음회에 관한 얘기를 해볼려고 합니다. 이번 시음회는 아주 적은 인원으로 적은 수량의 맥주를 시음해 봤는데요. 비록, 4종류의 맥주만 시음회 봤지만, 그래도 스페셜 라인업을 맛 본다는 것 만으로도, 상당히 의미 있는 이벤트라고 생각됐습니다. 이벤트는 평일 저녁 7시에 시작 되었는데요. 다행히,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었고, 주말과는 다르게, 상당히 차분한 분위기를 느꼈었습니다. 7시가 되면, 가이드가 양조장 투어를 같이 하면서 설명도 해주는데요. 중간 중간에, 질문을 하면, 아주 친절하게 대답해줘서, 미처 알지 못했던 부분도 알게 해주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이렇게 맥주 한 잔씩 주면서 가이드가 시작되는데요. 중간에 있는 분이 이번 시음회의 가이드 였습니다. 이렇게 간단히 투어를 마치고 나서, 브루어리에 있는 방으로 들어가는데요. 여기는 몇가지 텝도 보이고, 가이드 분이 맥주 몇 병도 가져왔습니다. 첫 번째로, 맛본 맥주는 택사스 주의 제스터 킹(Jester King Brewery) 과 콜라보한 Three To Make Ready 입니다. 이 맥주는 브룩클린 브루어리의 유령 맥주(Ghost Bottle)시리즈 맥주인데요. 이 시리즈는 브룩클린 브루어리가 매년 내놓는 시즌 맥주인데요. 통상적으로 실험의 일환으로 만드는 맥주들이고, 실험정신이 가득한 맥주들이 많습니다. 이 맥주는 와인 배럴에서 숙성한 팜 하우스 에일입니다. 잔에 따르면, 옅은 호박 색 혹은 짙은 오랜지 색을 띄면서, 거품은 풍성하게 형성되지만, 점점 사라집니다. 주로, 옅은 살구 향과 포도를 먹은 후 느껴지는, 약간의 달콤함 과 쓴맛이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시큼새콤한 살구의 향과 약간의 꿈꿈한 향이 나오면서, 드라이 한 피니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와인의 특징을 입힌 미국 와일드 에일이라고 생각되고, 펑키함 보다는 밸런스가 잘 잡힌 와일드 에일이라고 생각됩니다. 2번째 맥주는 Cloaking Device입니다. 이 맥주는 임페리얼 포터 맥주이고, 프랜치 오크 통에서 숙성을 거쳐서 만들었습니다. 이 맥주는 짙은 갈색을 띄면서, 검붉은 색을 띄고 있으며, 거품을 형성되었다가, 이내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맥아의 단맛 과 말린 자두의 시큼한 향이 올라옵니다. 마셔보면, 예상과는 다르게 맥아의 단맛이 적절했고, 붉은 계열의 과일의 향이 올라왔지만, 길게 남지는 않으며, 드라이 한 피니쉬를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오히려 잔당 감이 없어서, 아주 기분 좋게 마셨던 맥주이고, 사워 다크 스트롱 에일을 마시는 듯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하지만, 거기에서, 풍부한 맥아의 훈제 향도 느껴지면서, 와인의 향을 입힌 임페리얼 포터 라고 생각됩니다. 3 번째 맥주는 고스트 맥주 시리즈 중 하나인 버번 배럴에서 숙성한 겨울 에일 입니다. 이 맥주는 버번 배럴에서 36개월 숙성한 스트롱 에일입니다. 잔에 따라내면, 이렇게 짙은 갈색과 짙은 검붉은 색이 눈에 띕니다. 거품은 풍성해지다가, 이내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풍부한 맥아의 향이 나오면서, 건 자두의 달콤한 향도 느껴집니다. 약간의 바닐라 향도 느껴지면서, 캬라멜 향이 은은하게 남습니다. 마셔보면, 벨지안 스트롱 에일을 마신 것처럼, 높은 맥아 단맛이 느껴졌고, 붉은 계열의 과일 특징도 잘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옅은 바닐라 향과 캬라멜 향도 느껴졌습니다. 비록 맛과 향이 풍부했고, 즐길 수 포인트도 많았지만, 저의 입맛에는 단맛이 과하게 느껴졌습니다.(저의 혀가 맥주의 모든 맛을 잡아 내지 못한 거 같네요 ㅠㅠ), 너무 과한 단맛 덕분에 다른 향과 맛을 느끼기에는 어느 정도 한계가 느껴져서,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남았던 맥주였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건, 맥주 자체 만으로는 정말 높은 퀄리티를 자랑하는 스트롱 에일 이었습니다. (이렇게 병으로 따라 주기도 하고, 가이드가 양조 탱크에서 바로 갖고온 맥주를 이렇게 따라 주기도 했습니다. ㅎㅎ) 마지막으로 맛을 본 맥주는 Mega Purple 입니다. 이 맥주는 사워 에일 이므로, 소비뇽 블랑 배럴에서 포도와 함께 숙성한 사워 에일입니다. 일단 잔에 따라내면, 짙은 보라색을 띄는데, 흡사 갈색과 보라색 합쳐놓은 듯한 색깔을 띄었습니다. 거품은 풍성해지다가 이내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포도 과육의 달콤한 향이 먼저 느껴졌고, 달콤한 맥아의 향도 느껴졌습니다. 마셔보면, 새콤달콤한 포도와 약간의 살구 향이 느껴졌고, 펑키한 느낌을 느끼게 해줍니다. 부드러운 질감 보다는 맛과 향들이 서로 경쟁하듯이 입으로 전해져 왔고, 드라이 한 피니쉬로 마무리됩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재미 있게 마셨던 맥주였는데요. 포도의 특징을 잘 살려내면서, 잔당 감도 많이 안 느껴져서, 와인을 좋아하거나, 포도를 좋아하는 분들이 정말 좋아할 거 같다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이렇게 해서 총 4종의 맥주를 시음해봤는데요. 저한테는 아주 뜻 깊었던 시음회 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번 기회를 통해서, 브룩클린 브루어리에서 또 하나의 추억이 만들어졌고, 정말 맛있는 맥주를 먹어서, 잊지 못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다음에는 또 다른 맥주 이야기와 함께 찾아 뵙겠습니다. 맥주 포스터 자료 정보: https://untappd.com/b/brooklyn-brewery-megapurple/3157759 https://www.beermenus.com/beers/186397-brooklyn-cloaking-device/label
판사의 명판결
1930년 어느 상점에서 빵 한 덩이를 훔치고  절도 혐의로 기소된 노인이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판사가 빵을 훔친 이유를 물었습니다.  "판사님, 저는 지금 이혼한 딸과 살고 있는데  딸은 병들었고 두 손녀딸이 굶고 있습니다.  빵 가게 앞을 지나가는데 나도 모르게  그만 손이 나갔습니다. 잘못했습니다." 노인의 말을 들은 방청객들은 노인에게 동정의 시선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공정한 법의 집행을 내려야 하는 판사는 고민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판사는 잠시 후에 다음과 같이  판결을 내렸습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다 할지라도  남의 것을 훔치는 것은 잘못입니다.  법은 만인에게 평등하고 예외가 없습니다.  그래서 법대로 당신을 판결할 수밖에 없습니다.  당신에게 10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당시 10달러는 노인에게는 너무나도 컸습니다. 노인의 딱한 사정에 선처를 기대했던 방청객들은  실망스럽다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판결을 내린 판사는 자리에서 일어난 후  법정에 있는 사람들에게 모자를 내밀며  말했습니다. "여러분, 이 노인이 빵을 훔쳐야만 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고 방치한  우리 모두에게도 책임이 있는 것입니다.  여기 10달러를 제가 내겠습니다.  여러분 중에도 저와 같은 생각을 한다면 50센트를 이 모자에 넣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돈을 거두어 이 노인분에게  다 주도록 하시오." 그렇게 해서 57달러 50센트의 돈이 모였고, 노인은 돈을 받아서 10달러를 벌금으로 내고,  남은 47달러 50센트를 손에 쥐고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습니다. 이 명판결로 유명해진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 판사는  그 후 1933년부터 1945년까지 12년 동안  뉴욕 시장을 세 번씩이나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잘못을 저지른 사람이 벌을 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리고 법을 어긴 사람에게 벌은 내리는 이유는  다시는 그런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런데 때로는 누군가가 저지른 작은 잘못은 온전히 그의 잘못만의 아니라 세상의 냉대와 무관심 속에 생겨나는  일도 있습니다. 우리 주변의 아픔을 살펴볼 수 있다면  이 세상의 많은 잘못이 생겨나지 않도록  막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 오늘의 명언 관용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인간애의 소유이다. 우리는 모두 약함과 과오로 만들어져 있다. 우리는 어리석음을 서로 용서한다. 이것이 자연의 제일 법칙이다. – 볼테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관용 #인간애 #법
보은 삼년산성
코로나19 확진자가 격리시설에서 이탈해 뉴스를 탄 곳, 충북 보은. ㅈㄹ도 가지가지 한다! 오늘 이곳에 있는 삼년산성을 아침 일찍 댕겨 왔다. 청주에서 자동차로 약50여분을 달려 삼년산성산림욕장 주자창에 도착! 전날 비가 내려서인지 먼지 내음은 없다. 안내도를 참고해 산림욕로를 통해 산성 북문까지 오른다. 흐린 하늘에 아침해가 애를 쓰고 있다. 삼년산성은 삼국시대 신라의 자비왕 때 3년여에 걸쳐 완성한 성이다. 둘레는 약 1.6km 로 한바퀴 도는데 약 40여분 소요된다. 북문에서 서문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약간의 오르막을 오른 후 곧 서문을 만난다. 성안에는 아미지란 연못과 보은사가 자리하고 있다. 남문쪽으로 올라가 위에서 내려다 보며 폰에 담아 본다. 남문에서 동문으로 향하는 중에 전망대가 있다. 곳곳의 성벽이 세월의 무게에 무너져 내렸다. 잠시 전망대에서 숨을 고른다. 탁 트인 전경이 좋다! 코로나19 영향인지 사람이 없다, 주말 아침인데. 조금은 쌀쌀함이 느껴지긴 해도 시원타. 슬렁슬렁 걸으며 온몸으로 시원함을 만끽하며 걷는다. 동문이다. 음..... 어찌 저리도 정교하게 성을 쌓았는지 놀랍기만 하다. 1,500 여년이 지난 지금도 그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니. 동문에서 북문으로 가는 길의 전망대에서 잠시 한컷. 운동하시는 가족분들과 반갑게 인사 나누고 북문으로 내려오기. 조기 위에 보이는 게 전망대. 난 지금 북문! 내려갈 때는 산책길로 내려간다. 순진한 출렁다리, 잠시 쉬어가는 정자 그리고 고분공원(모형)도 아담하게 자리하고 있다. 넉넉잡아 2시간이면 충분한 시원한 산책. 입구에는 농기구박물관이 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휴관 중. 청주에서 가까워 일찍 댕겨와 아침식사는 가족과 ㅎㅎㅎ. #보은삼년산성#충북보은#삼년산성산림욕장#대야리고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