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okgo3
10,000+ Views

유머_ 다시보는 공중파 4대 인성

식칼든 유재석
자는 길
누워서 인터뷰하는 히딩크
석양이 지쥬?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석양이 지쥬?
궁 막아라 궁!!!
석양이 지쥬? 뭐쥬? 나만 몰러유?
@renedecarete 오버워치라는 게임의 맥크리라는 캐릭터의 대사가 "석양이 진다"인데요 주무기가 리볼버권총입니다. 백종원씨가 손에 권총을 들고 있는것처럼 보여서 특유의 말투를 조합한거죠
@donquixote87 아~ 게임속 대사였군요ㅎ 감사합니다^^ 글 보고 백쌤 사진 다시 보니 진짜 권총처럼 보이긴하네요ㅎㅎㅎ
잉? 증말 그르넹 ㅋㅋㅋ 석양이 져유~~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짤줍_631.jpg
뭐지 왜 재택근무하니까 일을 더 많이 하게 되는 것 같져 일하다 보니까 열두시가 넘었네 ㅎㄷㄷ 이래서 여러 회사에서 재택근무를 시키나봅니다 울회사도 재택근무에 돌입했거덩여 마침 마스크도 없었는데 넘나 다행이다 마스크 안쓰고 나가는게 폐렴 걸릴까봐 무서운게 아니라 마스크 안썼다고 이상한 사람으로 보는 사람들 눈빛이 더 무서워서 그래여 아니 마스크는 증상 있는 사람이 쓰는거지 증상 없고 의심 경로 안 다녔음 안써도 되는건데 왜 사람들 안 미워할 사람을 미워하는건지 내가 넘모 답답하네여 그러니까 조금이라도 더 웃자구여 ㅋㅋ 짤 기기? 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철벽은 가운데 발가락으로 치는 이 사람처럼... 2 와 소오름... 가속도 붙는 건 생각도 못했네영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었던 것이어쯥니다 슨샌님덜! 3 그림체 다른 냥이 접때 올렸었져? 근데 짝꿍인 짤을 찾아서 또 가져와쪄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쇠그물 장갑의 Q&A 주접에 이기지 못하여 결국에는 공권력에 기대기 시작하는 쇠장갑 판매자 ㅋㅋㅋㅋㅋ 5 북한 새럼 인터뷰하는 유튜버 질문 돌았나 사람 죽이려고 6 카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오 엄청난 발상 쩐다 ㄷㄷ 그럼 모두 건강하시규 아 맞다 마무리하기 전에 짤줍 카드에 정치 얘기 댓글 다는거 금지 댓글로 싸워서 웃으려고 오는 사람들 댓글 보고 기분 나빠 지잖아여 정치얘기는 딴데도 많으니까 여기서 그만 ㅇㅋ? 어제는 젠틀하게 답글 남겨 드렸지만 오늘부터는 정치 댓글 달리면 바로 지워버릴거예여 흥 물론 어제 달린 정치 댓글도 빨리 안 지우시면 제가 지울거임 그럼 전 이만 밥 하고 짤 주우러 빠잇 ㅇㅇ
(no title)
[처제의 일기장]    처제가 시집을 간다. 나와 처제는 8살 차이가 난다.    처제가 나를 처음 본 날 처제는 쑥스러워서 말을 꺼내지도 못 했다. 그러나 잠깐 잠깐 나를 쳐다보던 처제의 그 눈빛……난 잊을 수 없다.    솔직히 말해서 내가 처제를 처음 봤을 때 지금 아내만 아니었으면 사귀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매력있는 여자였다.    그런 처제가 이젠 시집을 간다.    그런데, 오늘... 아내가 창고에서 우연히 짐을 정리하다 처제의 일기장을 발견 했다고 나에게 말을 한다.    그리고... 그 일기장 내용 중에 나에 대한 것, 나를 처음 봤을 때의 내용이 적혀있다고 한다. 아내는 자신의 여동생 일기장을 보고 정말 힘들었다고 한다.    아… 아.......    무슨 내용이었길래 아내가 힘들어 했을까. 도대체 얼마나........왜? 왜?? 아내는 며칠 전부터 틈만나면 방에 들어가서 몰래 그 일기를 읽는다고 했다.    기억이 났다.    며칠 전에도, 어제도... 방에서 집사람의 흐느끼는 둣 한 소리를 난 분명히 들었었다. 너무 답답 하다. 처제도 나처럼 그런 감정을 가졌던 걸까. 아내에게 말했다.    "그 일기장 나 좀 볼 수 있을까!"    아내가 가만히 나를 쳐다 봤다. 그리고는 방에 들어 가더니 처제의 그 일기장을 가지고 나왔다.    "이거야?"    마음이 저며 왔다.    "그래 내 동생 일기장"    나는 아내에게 손을 내밀었다. 아내는 잠시 망설이더니    "여길 한번 읽어봐. 동생이 당신을 처음 본 그날 쓴거야"    그리고...    "나 정말 고민 많이 했어 이 내용을 당신에게 보여 줘야 하는지 한참 고민 했어……"    그리고.. 또 이런 말을 했다.    "그래도 당신은 알아야 하기에……"    남의 일기장을 봐서는 안된다는 걸 잘 알지만 마지 못한 척 처제의 일기장을 건네 받아 집사람이 펴준 페이지를 봤다. 나를 처음 봤을 때 썼다는 그 글을.... 나는 떨리는 마음으로 읽어 내려 갔다.    그때... 나는 온 몸이 굳어 버리는 것 같았다.    처제의 일기장엔 이런 글이 적혀 있었다. . . . . . . . . . . . . .      "언니가 미친 것 같다. 어디서 쓰레기를 주워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