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10,000+ Views

Quadra 700

매킨토시 30 주년이라서 여기 저기 관련 기사가 많은데, 첫 번째로 사용했던 맥은 아니지만(내가 소유했던 첫 맥은 파워매킨토시 6100/66AV였다), 대학교 매킨토시 랩에서 즐겨 사용했던 맥이 이 쿼드라 700이었다. 당시 학교에서 매킨토시 랩을 운영하는 곳이 두 군데 있었는데, 하나는 미술교육과, 다른 하나는 수학과였다. 미술교육과는 매킨토시 아카데미로서 엘렉스 컴퓨터에서 설치를 했던 것으로 기억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까칠한 사람들이 맥을 많이 사용한다. LC630들이 대거 설치돼 있던 것으로 기억하지만, 맥 쓰기 좋았던 곳은 미술교육과의 랩보다는 수학과의 랩이었다. 여기는 언제나 조용하고, 눈치도 별로 안 줬었거든. 매쓰매티카를 연습하기에도 좋은 곳이었고 말이다. 아마 매쓰매티카 때문에 매킨토시 랩을 설치했을지도 모르겠다. 물론 내 주목을 끈 것은 쿼드라 700의 외양이었다. 눕혀서도 쓸 수 있고 세워서도 쓸 수 있었는데, 제일 간지가 나는 배치는 아무래도 세운 다음, 옆에 Radius 모니터를 A4 크기 그대로 세로형으로 세워서 쓰는 것이었다. 정말 쿼드라 가지고 여러가지를 하며 놀았던 기억이 난다. (물론 클라리스 웍스로 숙제를 많이 했던 것은 안 자랑) 사실 지금도 제일 아름다운 매킨토시를 꼽으라면 난 이 쿼드라 700을 꼽겠는데, 다른 매킨토시도 아름다운 기종이 많지만 특별하게 플로피디스크를 "세워서" 넣을 수 있다는 점 하나 때문에 이 기종에 반했었다. 나중에 MacOS 8을 설치하고 싶기는 했지만(8이 설치되는 최소사양이었다), 관리자도 아니고 그냥 뜨내기 사용자였으니 차마 그짓까지는 못 하겠더라. 파워매킨토시 6100 얘기는 다음에.
casaubon
1 Like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련된 남자의 조건 1편
집을 수리해본 사람은 안다. 맘에 들지 않는 어디 한 군데를 고치고 나면, 그 전까지 존재감이 없던 다른 코너가 자신도 고쳐달라면서 스윽~등장하는 불편한 진실.  때론 옷을 입는 남자들의 고민도 그렇다. 천신만고 끝에 좋은 옷을 갖추면 자연스럽게 관심이 그 옷과 부합하는 가방에 닿을 수밖에 없고, 마지막엔 시계 와 지갑 등으로 서서히... 그러나 확실하게 진화하는 과정이다. 럭셔리와 동의어인줄 알았던 브랜드의 많은 제품들이 정작 다른 공장에서 생산된 뒤 레이블을 다는 OEM 제품들이었단 사실을 발견한 다음, 언제부터인가 우리들은 브랜드의 딱지보다는 자신의 스타일과 부합하는지 그리고 그것이 가격과 성능 대비 합당한지를 보는것이 요즘의 액세서리 소비 트렌드이다. 그래서 오늘은 남자의 유일한 액세서리 시계에 대해서 말하고 싶다. 손목에서 빛나는 지성의 향기 남자의 시선을 끌어당기고 그들의 관심을 압축해 소유욕을 폭발시키며 은행잔고를 마르게 하는 물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선진국의 트렌드와 국내 트렌드 간의 시간차를 어느 정도 감안한다면, 미래에 이 나라 남자들을 폭발적으로 충동질할 물건은 시계가 틀림없다. 시계는 독특한 자기표현을 넘어서 남자가 바라보는 작은 우주의 결정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명품시계를 찬다고 우주가 커지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것은 객관적으로 현재 자신과 조화가 이루어 지느냐가 첫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