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1369987
10,000+ Views

[처제의 일기장] 
 
처제가 시집을 간다. 나와 처제는 8살 차이가 난다. 
 
처제가 나를 처음 본 날 처제는 쑥스러워서 말을 꺼내지도 못 했다. 그러나 잠깐 잠깐 나를 쳐다보던
처제의 그 눈빛……난 잊을 수 없다. 
 
솔직히 말해서 내가 처제를 처음 봤을 때 지금 아내만 아니었으면 사귀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매력있는 여자였다. 
 
그런 처제가 이젠 시집을 간다. 
 
그런데, 오늘... 아내가 창고에서 우연히 짐을 정리하다 처제의 일기장을 발견 했다고 나에게 말을 한다. 
 
그리고... 그 일기장 내용 중에 나에 대한 것, 나를 처음 봤을 때의 내용이 적혀있다고 한다. 아내는 자신의 여동생 일기장을 보고 정말 힘들었다고 한다. 
 
아…
아....... 
 
무슨 내용이었길래 아내가 힘들어 했을까. 도대체 얼마나........왜? 왜?? 아내는 며칠 전부터 틈만나면 방에 들어가서 몰래 그 일기를 읽는다고 했다. 
 
기억이 났다. 
 
며칠 전에도, 어제도... 방에서 집사람의 흐느끼는 둣 한 소리를 난 분명히 들었었다. 너무 답답 하다.
처제도 나처럼 그런 감정을 가졌던 걸까. 아내에게 말했다. 
 
"그 일기장 나 좀 볼 수 있을까!" 
 
아내가 가만히 나를 쳐다 봤다. 그리고는 방에 들어 가더니 처제의 그 일기장을 가지고 나왔다. 
 
"이거야?" 
 
마음이 저며 왔다. 
 
"그래 내 동생 일기장" 
 
나는 아내에게 손을 내밀었다. 아내는 잠시 망설이더니 
 
"여길 한번 읽어봐. 동생이 당신을 처음 본 그날 쓴거야" 
 
그리고... 
 
"나 정말 고민 많이 했어 이 내용을 당신에게 보여 줘야 하는지 한참 고민 했어……" 
 
그리고.. 또 이런 말을 했다. 
 
"그래도 당신은 알아야 하기에……" 
 
남의 일기장을 봐서는 안된다는 걸 잘 알지만 마지 못한 척 처제의 일기장을 건네 받아 집사람이 펴준 페이지를 봤다. 나를 처음 봤을 때 썼다는 그 글을.... 나는 떨리는 마음으로 읽어 내려 갔다. 
 
그때... 나는 온 몸이 굳어 버리는 것 같았다. 
 
처제의 일기장엔 이런 글이 적혀 있었다.
.
.
.
.
.
.
.
.
.
.
.
.
 
 
"언니가 미친 것 같다. 어디서 쓰레기를 주워 왔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감솨~~~~😃😄😁😆😅🤣😂
고맙습니다! 잘 봤습니다~
"언니가 하다ᆢ하다ᆢ 핵폐기물까지 들고와따ᆢ주길까? "
항상 잘보고 있습니다^^
범블비는 도대체 어떻게 작동되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엄마가 칼을 사오셨는데]    얼마 전, 어머니께서 백화점에서 칼을 세트로 사 오셨어요. 며칠 뒤 재활용 쓰레기 버리는 날에 전에 쓰던 칼도 버리게 되었어요.    제가 일반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버리려고 하자, 아버지께서 '이 자슥아! 거기 버리면 나중에 분리수거해 가시는 분들 다친단 말야!' 이렇게 호통을 치시면서 '칼은 일단 들고 내려갔다가 나중에 밑에서 종이 한 장 주워서 그 종이에 말아서 버리자'라고 하셨어요.    그렇게 해서 저는 일반 쓰레기봉투를 들고, 아버지는 한 손에 칼을 다른 손에는 의류 수거함에 버릴 헌 가방을 들고 엘리베이터에 탔습니다.    1층으로 내려가는 도중 5층에서 엘리베이터가 섰어요. 그리고 5층에 사는 훈남 오빠가 탔습니다. 훈남 오빠가 슬그머니 제 옆에 바짝 붙어 서더군요. 내 가슴은 왠지 두근두근……. 그런데 훈남 오빠가 3층 버튼을 누르더라고요. 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죠.    '띵동 3층입니다.' 엘리베이터가 3층에 섰어요. 그런데, 문이 열리는 순간! 훈남 오빠가 제 손목을 잡고 엘리베이터 밖으로 미친 듯이 내달렸어요.    '어머!어머! 왜 이러세요?' 저는 놀라서 소리쳤죠. '잔말 말고 뛰어! 방금 너 뒤에 어떤 미친놈이 칼 들고 서 있었어!' 저는 그 상황이 너무 웃겨서 해명도 못하고 훈남 오빠와 손을 잡고 달리기만 했어요. '아빠 미안해요…….'    한참을 달리다가 오빠가 뒤를 한 번 스윽 돌아보더니 '으악! 으아아아아악!' 엄청난 비명소리를 지르며 이번엔 아예 제 손을 놓고 빛의 속도로 도망가는 게 아니겠어요?    저도 뒤를 쳐다봤죠. 아버지께서는 한 손에 칼을 들고 몇 오라기 안 되는 머리카락을 휘날리며 미칠 듯한 스피드로 쫓아오고 계셨습니다.    '이 놈아! 내 딸 내놔라! 이 놈아!' 졸지에 엘리베이터에서 어떤 놈에게 딸을 빼앗긴 아버지는 극도의 흥분 상태였어요.    결국 동네에 경찰차가 오고 나서야 사건은 마무리 되었어요. 달아난 훈남 오빠가 경찰에 신고했더라고요.    전 그 사건을 계기로 그 오빠와 친해졌습니다만, 우리 아버지께서는 아직 그 오빠를 싫어하시는 것 같아요.    조용한 동네에 경찰차까지 오게 된 사건으로 아버지는 아파트 주민 분들에게 제대로 눈도장 찍으셨고 며칠 전에 동대표가 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