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 Views

따스한 봄을 기다리며 읽는 책

Editor Comment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와 학교 및 일부 공공기관 폐쇄는 물론 경기 침체 등 사회 저변에 끼치는 영향이 상당하다. 비단 우리나라만이 아닌 세계적인 문제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하릴없이 집에만 있는 시간이 무기력하게 느껴지는 요즘이다. 하지만 사람들 틈에서 벗어나 오롯이 나만의 시간을 향유하는 것. 이는 빽빽한 도심 속 미세먼지를 걷어내준달까, '혼자'라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게 될 수도 있다. 그럼에도 무엇을 하며 보내야 할지 모르겠다면, <선데이 라이언>이 추천하는 영화 한 편을 보거나 혹은 오랜만에 책 한 권을 들고 천천히 흘러가는 시간을 온몸으로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 이미지가 가득한 시대에 텍스트를 읽고 머릿속에 그려보는 것도 색다를 터. 날로 불안감이 고조되는 때에 심신의 안정을 찾아줄 책들을 소개한다. 하루빨리 모든 사태가 안정되고, 따스한 봄을 맞이하길 바라며.


<우리가 이 도시의 주인공은 아닐지라도>

"미쉐린의 별을 받은 레스토랑은 물론 훌륭하겠지만 그 도시에서 가장 중요한 장소는 아닐 것이다."

<매거진 B>의 11년 차 라이프스타일 에디터 박찬용이 도시와 도시인의 삶에 대해 쓴 에세이. 유명하지 않은 동네 식당에서 도시인들을 관찰하고, 소위 힙이라 불리는 을지로와 성수 일대를 체험하며 현시대의 흐름에 대해 고찰한다. 술술 읽히는 작가의 문체. 적당히 비관적이면서 이 도시의 안팎을 탐독하는 그는 화려하고 세련되지 못한 도시 곳곳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비록 우리가 이 도시의 주인공은 아닐지라도, 적어도 이 책의 주인공이라는 것이 그가 말하는 바.


<그 겨울의 일주일>

"저는 제 인생이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은 못했거든요."

온갖 사연을 가진 사람들의 치유 공간 호텔 스톤하우스. 저마다의 문제를 안고 호텔을 찾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은 아일랜드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 ‘메이브 빈치’가 타계 후 발표된 마지막 작품이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사람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삶을 격려하고 위로하는 그들의 스토리는 삭막한 이 겨울과 참 잘 어울린다. 따뜻함이 느껴지는 문체도 감정에 호소하듯 절절하지도 않지만, 잔잔히 몸과 마음을 녹여주며 행복한 시간을 선사한달까.


<빵 고르듯 살고 싶다>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빵은 무엇인가요?"

제목을 보자마자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 아마 빵을 좋아하는 사람이 분명하다. 식빵을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우연히 들어간 빵집에서 고른 빵 하나 혹은 좋아하는 곳에서 빈 쟁반을 가지고 고를 때의 설렘으로, 일상에서 마주하는 감정과 순간들을 8개의 빵으로 나누어 이야기한다. 거창하지도 특별하지도 않은 오늘일지라도 그 속에 담긴 작고 귀여운 행복. 사소한 질문이지만 무슨 빵을 제일 좋아하냐는 물음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어느새 '빵 고르듯 살아볼까'라는 가볍고 몰랑한 다짐을 하게 된다. 고소한 글귀만큼이나 소중히 느껴지는 하루를 선사하는 책.


<망가진 대로 괜찮잖아요>

"영화 <노팅힐> 마지막 장면에 이런 대사가 나온다. "

예술이 사람을 위로하는 것. 책을 펼치고, 음악을 듣고, 영화를 보는 등 힘들 때 마음을 어루만져 주며 위안이 돼주는 것들이 있는가. 이 책은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었던 작품을 소개하며, 함께 내일을 또 버텨나가면 좋겠다고 말한다. 힘든 시간에 도움을 주었던 책과 음악, 영화와 그에 얽힌 에피소드를 말하는 25명의 작가. 오늘도 잠 못 드는 새벽이라면 따뜻한 한 마디를 건네는 이 책을 펼쳐보는 것은 어떨까. 저마다 자신을 달래준 작품들을 살펴보면 결국 자신에게 꼭 맞는 이야기를 찾을 수도 있을 테니.


<포근한 봄 졸음이 떠돌아라>

"꽃가루와 같이 부드러운 고양이의 털에 고운 봄의 香氣(향기)가 어리우도다"

시인과 화가의 숨결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열두 개의 달 시화집 시리즈 중 3월. 봄기운이 기지개를 펴는 계절, 귀스타브 카유보(Gustave Caillebotte)의 그림과 윤동주의 ‘봄’을 시작으로 한 책은 백석, 정지용, 김소월 등 1일부터 31일까지 19명의 시인의 하루 한 편 시와 명화를 담아냈다. 아름다운 작품은 물론 마음을 저릿하게 만드는 시가 좋아 짧은 구절에도 페이지마다 오래 머물게 되는 시집. 따스한 바람과 봄 내음이 묻어 나오는 시를 읽다 보면 어느새 설레고 포근한 봄이 찾아온듯 하기도.


<오늘, 내일, 모레 정도의 삶>

"많은 이들은 자신의 삶을 불행한 듯 여기며 지낸다."

한 권을 판매하면 수익의 반이 판매원에게 제공돼 홈리스들의 자활을 돕는 잡지 <빅이슈>. 예술가를 꿈꾸던 그가 노숙자부터 판매원으로 살아가기까지, 하루도 쉬이 예측할 수 없는 작가 임상철의 삶을 투박하지만 간절한 마음으로 담아냈다. 자신의 슬픔을 담담히 바라보며 간명하게 서술한 문장들은 동정을 바라기보단, ‘한 사람’으로서 그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무심코 지나쳐버린 오늘이 누군가에겐 기적 같은 하루일 수도. 인생이 현재 진행형이라고 말하는 그처럼 행복과 불행은 자신의 택에 달려있다는 것을 일깨워준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책 추천도 좋은컨텐츠같네요^^
추천 감사합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edustoke is the india's most comprehensive schools search platform.dayschools,preschools,playschools and boarding schools. https://www.edustoke.com/best-cbse-schools-in-visakhapatnam Visakhapatnam, popular as Vizag, is one of the earliest port cities in India. The ‘Gem of South India’, Visakhapatnam is located in Andhra Pradesh. Beyond the serene landscape and beautiful beaches, the city is also growing rapidly in the education sector. CBSE or the Central Board of Secondary Education is a national education board followed by both public and private institutions in India. The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have elevated their learning approach to impart modern and up to the mark education to students starting from a young age. The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include Navy Children School, Visakha Valley School, Sri Sathya Sai Vidya Vihar High School, Delhi Public School, The Presidential School, Sanskruthi Global School, Oakridge International School, VignanVidyalayam School, D A V Centenary Public School and Ameya World School. Visakhapatnam, also called as Vizag, is one of the largest cities in Andhra Pradesh. Fundamentally, an industrial centre, Visakhapatnam is also a very popular tourist attraction with exquisite beaches, coasts and parks. The city is growing to be a preferred location for education and employment prospects. Visakhapatnam has several eminent colleges and universities like Gandhi Institute of Technology and Management, Andhra University, Indian Institute of Management - Visakhapatnam, Andhra Medical College, Damodaram Sanjivayya National Law University, Chaitanya Engineering College, and Vignan’s Institute of Information Technology. Alongside, there are several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which impart quality education meeting the industry standards for higher education and job market. Some of the options you can consider from the best CBSE Schools in Visakapatnam as follows: 1. Sanskruthi Global School Sanskruthi Global School was established in 2010 to meet the current educational requirements at par with the national level. With an intense NCERT curriculum paired with a digitized practical approach to leaning, it is one of the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School Type: Day cum Boarding Board: CBSE Type of School: Co-Ed School Grade Upto: Class 12 Establishment Year: 2010 2. Oakridge International School Oakridge International School is one of the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with the solid infrastructure and a well-defined curriculum following CBSE and International Board. The school has a very positive learning atmosphere to support the educational growth of the students. School Type: Day cum Boarding Board: CBSE, IB DP, IGCSE Type of School: Co-Ed School Grade Upto: Class 12 Establishment Year: 2008 3. Ameya World School One of the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Ameya World School gives the platform for the students to explore their interests and hidden talents beyond the academics. The school visions to give an enjoyable and meaningful learning experience. School Type: Day cum Boarding Board: CBSE, IGCSE Type of School: Co-Ed School Grade Upto: Class 12 Establishment Year: 2008 4. Navy Children School With the motto, “Gyanen Shobhate” which implies that “Knowledge Embellishes”, Navy Children School is one of the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The school focuses on imparting quality education which surpasses the realms of caste system, creed, religion and then transition the children to be global leaders. School Type: Day School Board: CBSE Type of School: Co-Ed School Grade Upto: Class 12 Establishment Year: 1975 5. Sri Sathya Sai Vidya Vihar High School Sri Sathya Sai Vidya Vihar High School was founded in 1984 with the vision to impart value oriented education to the students and a dynamic atmosphere to learn and evolve. With the objective to obtain specific, measured, and quantifiable results, the school is one of the best CBSE Schools in Visakhapatnam. School Type: Day School Board: CBSE Type of School: Co-Ed School Grade Upto: Class 10 Establishment Year: 1985 6. Delhi Public School Founded in the year 1991, Delhi Public School provides quality education to the students with the innovative teaching methodologies which facilitates the students to be a part of the competitive world. School Type: Day School Board: CBSE Type of School: Co-Ed School Grade Upto: Class 10 Establishment Year: 1991
2020 빙글 연말 결산 '빙글 대상'
아니 2020년 무슨 일이야? 금방 끝날 줄 알았던 COVID-19와의 싸움을 2020년 끝자락에도 계속하고 있을 줄이야. 끝없는 터널을 달리고 있는 것만 같은 기분이지만 수고했어요 모두. 몸 사리며 많은 것을 참아온 것만으로, 그리고 지금 건강하게 있는 것만으로 모두에게 고마울 따름입니다. 아무리 신나게 놀아도 코로나에 걸릴 일 없는 코로나 청정지역 온라인 세계 빙글의 한 해는 어땠을까요? 빙글 2020 연말결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1. 빙글 MVP 알고 계시죠, 빙글은 언제나 빙글러 여러분 덕분에 풍족해 지고 있다는 사실. 2020년 한해도 어김없이 많은 분들이 빙글에서 좋아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주셨어요. 그중에서도 특히 여러 빙글러들을 즐겁게 해주신 MVP들을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먼저, 2020년 합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빙글러들은 누구일까요? 카드 작성 수 상관없이 가장 많은 '좋아요'와 '클립', 그리고 '댓글'을 받은 빙글러들은 바로, 빙글에서 모르면 간첩이라는 짤둥이 @goodmorningman 님과 항상 유용한 소식을 물어다 주는 @ggotgye 님, 그리고 매일같이 콘텐츠를 올려 팬들과 소통 중인 몬스타엑스 공식 계정 @MONSTAX7 님이 각 분야에서 선두를 다투고 있군요. 클립을 하지 않고는 못 베기게 만드는 @CtrlZ 님과 @deliciousfood 님까지, 모두 축하드립니다! 아시겠지만 각 유저의 아이디를 누르면 해당 유저의 프로필 페이지로 바로 연결이 되니 작성한 카드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이디를 꼭 눌러 보세요 :) 한편, 작성 카드 숫자는 많지 않아도 많은 분들께 사랑을 받은 분들이 계시지요. 지난 1년간 카드를 10개 이상 작성해 주신 분들 중에서 '좋아요'와 '클립'의 평균 숫자가 가장 높은 분들을 선정해 봤습니다. 압도적인 하트브레이커 @goodmorningman 님, 공포미스테리계의 터줏대감 @ofmonsters 님, 작성 카드 수는 많지 않지만 그야말로 올리는 카드마다 모두 베스트셀러였던 @bless0707 님을 비롯해 빙글러들의 몸 건강 담당 @helljjang 님과 피부 건강 담당 @GGLAB 님께 빙글위키상을 수상합니다! 마지막으로, 이분들이 상을 받게 해 주신 숨은 공신들이 있죠. 좋은 카드를 누구보다 빨리 알아채고 반응을 해 주시는, 그러니까 어쩌면 이분들이야 말로 빙글을 만드는 분들일지도 몰라요. 바로 하트와 클립, 그리고 댓글을 가장 많이 달아주시는 분들 말이죠! 카드를 많이 작성하는 분들이라면 아이디만 봐도 '아!'하실 분들이죠. 덕분에 다른 빙글러들이 조금 더 손쉽게 재밌거나 감동적인 카드를 만날 수 있답니다. @uruniverse @komujul @Eolaha @dmfmdk @c77626643 @zzinjin @assgor900 @ys7310godqhr @chldntjd7312 님 모두 축하합니다! 특히 댓글은 그저 반응이 아니죠. 어떤 댓글이 달리느냐에 따라 카드의 성격이 달라지기도 하니까요. 몇 줄의 댓글로 많은 빙글러들의 공감을 이끌어낸 댓글들도 함께 소개합니다. 바로 댓글 좋아요 TOP 3! @ilovejiny @freesoulman @tomato7910 님을 빙글의 촌철살인러로 임명합니다. 어떤 카드에 달린 댓글인지 궁금하시다면 이 카드 가장 아래 수상 카드 모음 링크를 확인해 주세요 :) 2. 인기 카드로 보는 빙글러 성향 분석 2020년 빙글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카드들은 어떤 카드들일까요? '좋아요'와 '클립'을 가장 많이 받은 카드들 TOP 5를 선정하고, 그 카드들을 대상으로 빙글러들의 성향을 분석해 봤습니다. 이사는 가고 싶지만 당장은 홈트와 넷플릭스로 집콕의 의지를 다지고, 쟁여놓은 와인을 마시다 어디서 맞게 될까봐 합의 방법을 저장해두는 준비성이 므흣하게 넘치는 우리 빙글러들이로군요. 거 여러모로 후방주의를 철저하게 하시는구만! @CtrlZ @Voyou @ggotgye @nanmollang @boredwhale 님 모두 축하합니다! ** 수상작들은 해당 카드의 말미에 링크를 첨부했으니 확인해 주세요 :) ** '나도 좋아요 겁나 눌렀는데...' '나도 댓글 겁나 썼는데...' 혹시 자신의 등수가 궁금하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각 부문 100위권 내의 빙글러들이라면 답글로 알려 드릴게요! 3. 올해의 빙글러 여기저기 이슈들을 발 빠르게 빙글에 퍼다 나르는 빙글러들 덕분에 올해도 세상 소식을 골고루 접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꾸준히 '자신만의 이야기'를 조곤조곤 전하는 빙글러들도 많다는 사실, 다들 알고 계시죠? 그야말로 관심사 커뮤니티 빙글을 더욱 '관심사 커뮤니티'답게 만드는 분들. 2020년 활발하게 활동한 분들을 기준으로 엄선한 '올해의 빙글러' 5분을 소개합니다! || 빙글 맥주 박사님이자 맥주 커뮤니티의 프레지던트 @evantaylor0521 님, 꾸준히 리뷰를 쓴다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인데 그 어려운 일을 해주신 덕분에 몰랐던 맥주의 매력을 발견한 빙글러들이 참 많았죠! || 순수한 탐구 정신이라는 게 이런 걸까요. 알면 알수록 재밌는 여러 분야의 상식을 쉽고 재밌게 풀어주신 @BasemenKS 님. 덕분에 빙글을 보는 시간이 유익했습니다 :) || 관심 없는 분야의 글도 @optimic 님이 쓰면 희한하게 재밌게 느껴집니다. 음악, 축구, 공포, 무려 군대 이야기까지... 이분이라면 군대에서 축구한 이야기도 재밌게 쓰실 수 있을걸요? || 빙글의 소문난 금손 @AJcustom 님. 카드를 보다 보면 내리던 스크롤을 몇 번을 멈추는지 몰라요. 이걸 만들었다고?! 이걸 그렸다고?! 감탄에 감탄을 거듭하는 작품들, 좋아하는 일이 아니라면 결코 하기 힘든 정성의 끝. 덕업일치라는 건 바로 이런 걸 말하는 걸 거예요. || 본 적 없는 냉철한 시선과 유려한 표현력으로 시 같은 영화 리뷰를, 삶 같은 시를 써내는 @chad0l 님. 쉽지는 않지만 그만큼 한참을 생각하게 되는 글들에 매번 감탄을 보냅니다. 올해의 빙글러들을 비롯해 빙글 MVP들까지, 2020 빙글 연말 결산에 이름을 올린 빙글러들께는 특별 제작한 2020 연말 대상 배지를 드립니다. 어때요. 반짝반짝하죠? 이미 배지가 프로필에 예쁘게 걸려있을테니 수상자들은 프로필 페이지를 확인해 보세요! 만약 아직 배지를 받지 못 했다면 곧 배달될 예정이니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고요 :) 모두 축하합니다! 4. 2020 빙글다반사 범지구적으로 다사다난한 2020년, 빙글 또한 격변의 시기였답니다. 특히 굵직한 소식을 위주로 되새겨보는 시간을 가져 볼까요? 좋은 소식을 대대적으로 전하고픈 마음에 월간빙글을 시작했고(결국 코로나 소식만 전하게 된 기분이지만...), 더욱 생산적인 노는 삶을 위해 빙글코인을 도입했으며, 1:1 비공개 메시지가 마무리되고 누구에게나 안전한 공개 메시지 시대로 돌입하게 되기도 했죠. 빙글코인을 아직도 모르는 분이 계신다면 아래 카드를 꼭 참고해주세요. 생산적으로 노는 방법, 아주 쉽다구! 놀면서 코인 벌자! 4. 빙글로 세상을 봅니다. 유난히 국뽕에 취하는 날이 많았고, 또 유난히 막막한 날이 많았던 2020년. '월간빙글'에서 매달 다룬 '빙글로 세상을 봅니다'로 2020년을 총정리해보는 시간입니다. 구정이 지나자마자 들려온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소식, 모두가 국뽕에 취해 주모를 외치던 순간 중국에서 시작된 무시무시한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퍼져가고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구에서 모임을 가진 신천지가 비극의 시작이었고요. 바야흐로 코시국 시작. 국가와 의료진, 그리고 국민들의 합작으로 본 적 없는 기민한 대처에 각국에서 한국의 방역 노하우를 궁금해하던 나날, 뒤로는 아동 및 여성 성 착취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이 드러나 공분을 사기도 했죠. 4월에는 드디어 소방관 국가직 전환이 성사되었고, 이 시국에도 무사히 선거가 치러져 여당이 180석이나 차지하는 엄청난 결과가 나오기도 했죠.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이 지급됐지만 연휴 동안 다시 슈퍼전파자가 나오게 되었고, 해외에서는 'BLACK LIVES MATTER' 흑인 인종차별 시위와 폭동이 일어났습니다. 안팎으로 시끄러운 때 박원순 시장의 사망 소식이 들려오고, 이례 없는 폭우로 많은 수재민들이 생겨났습니다. 코로나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상황에서 의료계가 총파업에 돌입해서 시끄럽기도 했고, 힘든 삶의 돌파구를 찾기 위한 개미들의 주식 대란에 웃픈 일들이 벌어지기도 했죠. 그리고 다시 국뽕 타임.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신기록을 세우고,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그래미어워즈 후보에 올랐습니다! 만세! 하지만 기쁜 소식도 잠시, 박지선씨의 사망 소식이 있었죠. 이 자리를 빌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곳에서는 부디 아프지 않기를. 그리고 역대 가장 힘든 수능이 치러졌죠. 올 한해 가장 고생한 수험생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잠시 훑어봤을 뿐인데 정말 어마어마한 한해였군요. 정말이지 쉽지 않은 한 해를 잘 버티고 살아낸 것만으로도 모두에게 수고했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습니다. 자, 수고한 자신에게 박수! 수고했다며 자신의 어깨 한 번씩 토닥토닥 두드려 볼까요? 내년에는 부디 마스크를 벗고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길, 내 앞에 있는 사람의 미소를 그대로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런 날은 틀림없이 오게 되어 있으니 그날까지 조금만 더 참아 보도록 해요. 2021년의 빙글과 빙글러들, 모두 모두 새해복! 수상작 링크 모음 || 좋아요+클립 TOP 5 || 댓글 좋아요 TOP 3 @CtrlZ @Voyou @ggotgye @nanmollang @boredwhale @assgor900 @deliciousfood @chldntjd7312 @ys7310godqhr @dmfmdk @c77626643 @zzinjin @uruniverse @komujul @Eolaha @bless0707 @ofmonsters @helljjang @GGLAB @ilovejiny @freesoulman @tomato7910 @MONSTAX7 @goodmorningman @evantaylor0521 @BasemenKS @optimic @AJcustom @chad0l 님 모두 축하합니다!
사고의 폭이 넓어지는 인문고전 50선 추천.jpg
책을 읽을 때 유의사항 1) 책을 읽을 때 도서관을 적극 이용할 것, 책을 한권, 한권 사기에는 금전적으로 매우 부담스럽죠.. 2) 시간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50권의 책 외에 부가적으로 추천한 책도 같이 읽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3) 번역본을 고를 때는 세심하게 고를 것. 중역본보다는 당연히 완역본이 번역의 질이 좋으며 번역가의 경우 철학과 출신 분일 경우 일반적으로 번역의 질이 좋은 편입니다. 4) 가장 중요한 책 읽는 법, 아래의 책들은 일반 소설책 읽듯이 읽으시면 막히시는 부분이 많으실 겁니다. 특히 정신현상학이나 존재와 시간 같은 책들은 전공자들도 상당히 어려워하는 책들이라.. 잘 이해가 안가는 어휘의 경우 반드시 사전을 찾아볼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또한 책을 읽으면서 중간 중간 그 내용을 노트에 요약정리 하시면서 읽으시면 내용 이해에 한결 편하실 겁니다. 그리고 잘 이해가 안가는 내용들은 해석본과 함께 보면 훨씬 이해가 수월하실 것으로 생각됩니다. 마지막으로 아무리 읽어도 이해가 되지 않는 문장의 경우 다른 번역본과 한번 비교해보는 것도 좋은 독해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 렘프레히트- 서양 철학사 개인적으로 서양 철학사 책 중에서 가장 좋은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번역도 좋은 편이고 내용도 충실한 편이기도 하고.. 이 이외에 스텀프의 소크라테스에서 포스트모더니즘까지(번역이 별로다), 앤서니 케니의 철학 시리즈, 슈퇴리히 세계철학사(독해 난이도가 상대적으로 쉬운 편)도 추천 드립니다. 최근 들어서 양질의 서양 철학사 책이 대거 번역되기도했으니, 서점이나 도서관에 가서 본인에게 잘 맞는 책을 고르는 것도 좋을 거 같네요. 2. 펑유란- 간명한 중국철학사 전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중국철학사 책 중 하나인 중국철학사(펑유란 저)를 간명하게 요약한 책입니다. 나는 동양철학을 좀 깊이 있게 공부하고 싶으신 분들은 요약 판이 아닌 중국 철학사(상, 하 2권으로 구성)를 읽으면 되겠습니다. 3. 이병욱- 인도철학사 인도철학사 책들 중에서 가장 유명한 책이 라다크리슈난의 인도철학사이기는 한데 분량이 너무 많은 편이라..(4권) 그런 이유로 이병욱 교수가 저술한 인도 철학사를 추천 드립니다. 분량도 너무 길지 않고 내용도 충실한 편입니다. 4. 현대철학의 흐름 서양 철학사의 책들의 경우 현대철학 부분까지 폭넓게 다루는 책이 상당히 드물기 때문에 현대철학서적을 따로 보시는 편이 좋습니다. 동녘 출판사에서 출판된 현대철학의 흐름을 추천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권위 있는 철학과 교수님 16명이 모여서 쓰신 책으로 내용이 상당이 알찬편입니다. 5. 리빙 코파- 논리학 입문 한국에서 논리학 책의 경우 외국 번역본이 대다수인데 그것 들 중 대다수가 전부가 아닌 일부만 번역된 책들인지라 아쉬운 경우가 너무 많았습니다. ( 논리학 책의 경우 언어뿐만 아니라 기호까지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어야 하는지라 번역하기가 유독 어렵다고 합니다.) 그러나 얼마 전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논리학 입문서인 리빙 코파의 ‘논리학 입문’ 전체가 그것도 완역해서 출간되었습니다. 논리학을 공부하고 싶다면 필히 강추해 드리고 싶네요. 6. 플라톤- 국가 철학자 화이트헤드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서양철학은 플라톤의 각주에 불가하다고요. 그 만큼 플라톤이 서양철학에 막대한 영향력을 미쳤다는 소리입니다. ‘국가’는 플라톤 철학의 정수라고 불리는 책으로, 플라톤의 이데아론, 인식론, 존재론, 윤리학, 정치철학까지 모두 담겨 있는 책입니다. 번역으로는 가장 권위가 높고 각주가 많은 박종현 판과 일반인들도 읽기 쉽게 번역한 천병희 판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천병희 판이 초심자한테는 읽기 쉬울 겁니다. 이 이외에 플라톤의 책을 더 읽고 싶다고 하시는 분들은 ‘파이돈’, ‘향연’을 추천 드리는 바입니다. 7. 아리스토텔레스- 형이상학 아리스토텔레스는 플라톤과 함께 서양철학 계보의 한 축을 담당하는 인물입니다. 플라톤의 제자였지만 스승과는 독자적인 철학을 전개하기도 하였습니다. 플라톤이 형이상학과 이성을 중시했다면 아리스토텔레스는 그것뿐만 아니라 현실속의 경험 역시 중시한 철학자였습니다. 플라톤의 형이상학과 비교해서 본다면 상당히 흥미로운 부분을 많을 겁니다. 단 아리스토텔레스의 저작들은 플라톤의 저작과 비교해 봤을 때 독해난이도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일반 대중에게 남겼던 글들은 대부분 소실되었고 아리스토텔레스가 강의록으로 편집했던 글이 전승되었기 때문입니다) 8. 아리스토텔레스- 니코마코스 윤리학 아리스토텔레스는 이 세상 모든 만물에게 목적이 존재한다고 보았습니다. 의자의 목적은 앉는 것입니다. 망치의 목적은 못을 박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사람의 목적은 무엇일까요? 아리스토텔레스는 사람의 목적은 행복한 삶을 사는 것이라고 보았습니다. 니코마코스 윤리학에는 행복한 삶이란 무엇인가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이 담겨있는 책으로 2천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현대인에게 큰 지혜를 주는 윤리학 저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번역본으로는 역시 천병희 교수님의 저서를 추천하며 아리스토텔레스의 다른 저작으로 정치학, 오르가논(단 이 중 분석론은 번역이 안 되었기 때문에 제대로 공부하려면 영문판으로 공부를 해야 할 겁니다.)이 중요한 저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중세철학의 경우 중요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고 판단해서 제외하기는 했는데 본인이 기독교 신자일 경우 관련 저서를 한번 읽어본다면 흥미로운 부분이 많을 것입니다. (아우구스티누스- 고백론, 신국론, 아퀴나스- 신학대전) 9. 마키아벨리- 군주론 정치철학을 공부할 때 꼭 읽어봐야 하는 필독서 중 하나로 근현대 정치학의 시초가 된 책입니다. 혹자는 정치의 문제를 플라톤이나 아리스토텔레스가 이야기 하던 천상의 세계에서 지상의 현실세계로 가지고 내려왔다는 평을 내리기도 합니다. 10. 데카르트- 성찰 데카르트는 인간을 세계의 일부라고 보았던 중세철학에 반기를 들고 ‘나’라고 하는 자아에 초점을 맞춤으로서 근대철학의 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철학자입니다. 특히 성찰은 데카르트가 방법론적 회의를 통해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라는 그 유명한 말을 남겼던 데카르트의 주저이기도 합니다. 출판사는 이현복씨가 번역한 문예출판사 번역이 가장 뛰어난 것 같습니다. 데카르트의 또 다른 주저로는 방법서설(역시 이현복 번역을 추천합니다.)이 있습니다. 11. 스피노자- 에티카 스피노자는 우주가 어떤 원리로 흘러가는지 이해한다면 어떤 방식으로 살아야하는지 사람들이 깨달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정리와 공리라는 유클리드의 기하학으로 이 세계가 어떤 것인지(스피노자는 ‘세계는 곧 신이다’ 라는 범신론이라는 주장을 합니다.) 증명을 시도한 정신 나간 책을 쓰게 됩니다. 그 책이 바로 스피노자의 주저인 ‘에티카’입니다. (이 밖의 스피노자의 주저로 신학정치론이 있습니다.) 12. 라이프니츠- 모나드론 스피노자가 에티카로 이 세상을 거시적으로 설명하고자 했다면 라이프니츠는 이 세상을 미시적으로 설명하고자 했으니 이를 저술한 책이 바로 모나드론입니다. 모나드론에서 라이프니츠는 물질들이 단자라고 불리는 정신적 실체들이 모여서 구성되어있다는 주장을 하게 됩니다. 단자는 정신적 실체이기 때문에 공간을 차지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단자의 특징은 신기하게도 현대물리학에서 기본입자가 0차원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보는 시각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기도 합니다. 같은 합리론 철학자인 데카르트, 스피노자와 사상을 비교해서 보면 흥미로운 부분이 많을 겁니다. 이 이외에 라이프니츠가 말년에 자신의 사상을 간략하게 정리해놓은 ‘형이상학 논고’도 추천드립니다. 13. 베이컨- 신 오르가논 영국의 철학자 베이컨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오르가논(논리학)을 뛰어 넘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그의 주저 신 오르가논을 작성하게 됩니다. 베이컨은 아리스토텔레스가 정립한 연역법이 아닌 귀납법의 중요성을 역설합니다. 귀납법은 비록 100% 참은 아니지만 우리에게 새로운 지식을 제공해준다는 장점이 있다는 것입니다. 14. 홉스- 리바이어던 사회계약론으로 정치철학에 있어서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홉스의 주저입니다. 만인에 의한 만인의 투쟁으로 유명하기도 합니다. 번역본으로 진석용 교수님이 번역하신 나남 출판본을 추천합니다. 총 2권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5. 로크- 인간지성론 대륙에서 데카르트, 스피노자, 라이프니츠와 같은 합리론 철학자들이 활약했을 때 영국에서 경험론 철학이 태동하기 시작했으니 그 대표적인 철학자가 바로 로크입니다. 인간지성론은 로크의 인식론을 보여주는 아주 중요한 저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번역본으로 한길사에서 총 2권으로 출판한 번역본을 추천합니다. 이 이외에 로크와 흄 사이의 경험론 철학자인 버클리의 저서 ‘인간 지식의 원리론’도 추천해 드립니다. 16. 로크- 통치론 자연상태(국가 탄생 이전)를 아비규한으로 보았던 홉스와 달리 로크는 자연 상태에서 인간이 자연법에 따라서 어느 정도 평화롭게 공존해서 살아갈 수 있다고 보았습니다. 단 시비가 일어날 경우 이를 공정하게 중재할 수 있는 기관이 없기 때문에 인간은 편의에 의해서 사회계약을 맺음으로서 국가가 탄생했다고 보았습니다. 로크의 이러한 사회계약론은 후에 자유주의 사상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통치론은 이러한 로크의 사회계약론을 잘 설명해주고 있는 주요 저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17. 흄- 인간 본성론 인성론, 인간 오성 탐구론, 인간 본성론 등 다양한 제목으로 불리는 흄의 저작은 영어로 써진 가장 위대한 철학서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로크와 버클리를 아우르는 경험론 철학의 정수가 이 책이 깃들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겁니다. 번역본으로 서광사에서 출판한 3권짜리와 동서문화사에서 출판한 번역본이 있습니다. 번역의 문제로 웬만하면 동서문화사의 번역본은 추천해드리고 싶지 않지만 번역가인 김성숙씨가 나름 영문번역 쪽에서 평이 좋은 관계로 두 번역 모두 추천해드립니다. 이 이외에 인간 본성론 중 제 1편인 오성을 더 쉽게 풀어쓴 ‘인간 지성에 대한 탐구’ 도 추천 드립니다. 18. 루소- 사회계약론 철학자 루소는 자연 상태가 홉스의 말처럼 지옥과 같은 곳이 아닌 갈등도 없고 평화로운 곳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가진 자들이 재산 불평등을 영구화 시키기고 다른 우민들을 지배하기 위해서 강제로 사회계약을 맺었다는 것! 그러므로 국가의 권력은 왕 한 사람이 아닌 국민전부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루소는 주장하게 됩니다. 루소의 이러한 사상이 함축되어 있는 사회계약론은 훗날 시민혁명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루소의 다른 주요 저작으로 인간불평등기원론도 있습니다. 19. 칸트- 순수이성비판 경험론과 합리론이 치고받고 싸우던 18세기 칸트는 책 한권으로 이들의 싸움을 평정시키게 됩니다. 그 책이 바로 그 유명한 ‘순수이성비판’입니다. 철학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저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번역은 백종현 교수님이 번역하신 아카넷 번역본이 가장 유명하고 대중적입니다. 20. 칸트- 실천이성비판 칸트의 인식론을 알기 위해서 순수이성비판을 읽어봐야 한다면, 그의 윤리학을 알기 위해서는 실천이성비판을 읽어보아야 할 것입니다. 칸트의 윤리사상은 오늘날 까지 활발하게 논의될 정도로 서양 윤리학에 있어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번역은 역시 백종현 교수님의 번역본을 추천 드리며 그 이외의 저서로 그의 미학 사상을 담겨있는 판단력비판과, 칸트의 정치철학이 담겨있는 영구평화론을 추천드립니다. 21. 헤겔- 정신현상학 칸트의 관념론 사상을 계승한 철학사조를 독일관념론이라고 부릅니다. 헤겔은 이 독일관념론의 사상을 종합하고 완성한 철학자입니다. 그는 변증법이라는 방법론을 통해 거대한 철학체계를 세우게 되는데, 이러한 그의 사상이 밑그림이 담겨있는 책이 바로 정신현상학입니다. 정신현상학은 아주 정신이 나갈 정도로 어려운 저서로 유명합니다. 웬만큼 철학을 공부한 사람도 쉽게 읽을 엄두를 못 낼 정도니까요. 번역본으로는 임석진 교수님(한국에 최초로 헤겔을 소개한 분이십니다)의 번역본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그 외에 헤겔의 주요 저서로 역사철학 강의, 법철학, 논리학(현재 절판된 관계로 영어본을..)이 있으며 그 밖에 헤겔의 낭만주의 철학에 대비되는 비관주의 철학을 세웠던 쇼펜하우어의 의지와 표상의 세계도 추천 드립니다. 22. 밀- 자유론 밀은 국가가 개인의 자유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보았으며 이러한 자유가 유일하게 제한될 수 있는 것은 타인에게 피해를 줄 경우라고 주장했습니다. 밀은 그의 이러한 정치철학은 밀의 대표저서인 자유론이라는 짧은 책으로 적었고, 자유론은 후대 자유주의 사상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번역본은 책세상 판을 추천 드리며 그 이외에 그의 또 다른 대표저서 공리주의 역시 추천해드립니다. 23. 니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19세기 중후반 근대사상의 막을 내리고 현대사상의 문을 연 3명의 사상가가 등장합니다. 니체, 마르크스, 프로이트가 바로 그들입니다. 니체는 플라톤으로부터 이어져온 절대적인 진리와 형이상학적 관념론을 뒤집어버렸던 철학자입니다. 이런 니체가 살아생전 자신의 가장 중요한 저작으로 뽑았던 책이 바로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입니다. 이 이외의 니체의 중요 저작으로 도덕의 계보학, 선악의 저편, 우상의 황혼,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아침놀 등이 있습니다.( 써놓고 보니까 상당히 많네요), 번역본으로는 책세상에서 나온 니체전집을 읽어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이 이외에 니체에게 큰 영향을 받은 프랑스의 철학자 베르그송의 책도 같이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물질과 기억, 창조적 진화) 24. 마르크스- 공산당 선언 마르크스는 자본주의의 모순을 이미 19세기 중반에 깨닫고 자본주의의 붕괴를 예언한 철학자입니다. 어떤 이는 20세기를 마르크스의 실험장이라고 부릅니다. 만약 경제학자 케인즈가 없었다면 자본주의는 어쩌면 마르크스의 예언대로 진짜 무너졌을지도 몰랐을 겁니다. 공산당 선언은 정치학과 사회학에 아주 막대한 영향을 끼친 마르크스와 앵겔스의 선언문으로 마르크스 특유의 간드러지는 문체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는 책입니다. 이 외의 마르크스의 중요저작으로 자본론, 독일 이데올로기, 경제학 철학 수고 등이 있습니다. 한편 마르크스는 하지만 마르크스는 공산주의 세계가 어떻게 운영될지 구체적으로 진술한 적 없고 이에 레닌이 독자적으로 마르크스 철학을 해석하였는데 이를 마르크스-레닌주의라고 부릅니다. 마르크스-레닌주의의 관련 저작으로는 레닌의 국가와 혁명, 스탈린의 마르크스주의와 민족 문제(현재 국내에 절판상태) 들을 추천 해드립니다. 25. 프로이트- 꿈의 해석 우리가 의식을 가진 상태에서 생각을 하고 판단을 내린다고 쉽게 생각하곤 합니다. 그러나 정신분석학자 프로이트는 우리의 의식을 조종하는 무의식이라는 영역이 있다고 주장하게 됩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자유롭게 선택을 내리는 존재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우리는 무의식에 의해서 지배당하는 존재라는 겁니다. 이러한 프로이트의 사상을 알아보기 위해서는 그의 주요 저서인 꿈의 해석을 한번 읽어보실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그 밖에 그의 후기사상을 알 수 있던 쾌락의 저편이나 그의 사상을 전체적으로 정리한 정신분석학 입문도 역시 추천해드립니다. 이 이외에 그의 제자였지만 프로이트의 사상에 반대하며 갈라서 나왔던 융과 아들러의 저서들도 같이 읽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26. 후설- 엄밀한 학문으로서의 철학 당시 영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팽배했었던 실증주의가 심리학까지 환원시키려고 하자 후설은 우리가 대상을 인식하는 우리의 의식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하며 현상학을 창시하게 됩니다. 엄밀한 학문으로서의 철학은 그가 현상학을 창시하게 되었던 동기와 앞으로의 연구 목표 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저서입니다. 아쉽게도 한국에 번역된 후설의 저서는 극히 드믄 상태입니다. 그나마 후설의 사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한길사에서 번역된 ‘순수현상학과 현상학적 철학의 이념들’ 을 읽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27. 하이데거- 존재와 시간 하이데거는 후설의 제자로 철학의 주된 핵심을 칸트의 인식론에서 존재론으로 바꿔버린 현대 철학의 양대 거두 중 한명입니다.(나머지 한명은 비트겐슈타인) 그의 주된 관심사는 존재한다는 것은 무엇일까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그의 이러한 사상이 함축되어 있는 저서가 바로 존재와 시간입니다. 그는 이 책 한권으로 현상학, 실존주의, 해석학 등 대륙철학에 있어서 큰 지각변동을 일으키게 됩니다. 존재와 시간 번역본에는 소광희 번역과 이기상 번역이 유명한데 개인적으로 이기상 번역본을 추천해 드립니다. 이기상 교수님은 일반인을 위해서 어려운 단어를 최대한 자제하고 현대어로 많이 번역하고자 많은 노력을 하셨다 전해집니다. 이 이외에 그에게 큰 영향을 받은 해석학자 가다머의 진리와 방법도 추천해드리고 싶은 저작입니다. 28. 퐁티- 지각의 현상학 퐁티는 완전한 사물도 아니고 완전한 관념이라고도 할 수 없는 우리의 신체에 대해서 현상학적으로 탐구를 했던 철학자입니다. 지각의 현상학은 그를 철학계에서 큰 명성을 얻게 하였던 퐁티의 주저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이외에 행동의 구조 역시 유명한 퐁티의 저작중 하나입니다. 29. 사르트르- 존재와 무 의자의 본질은 앉는 것입니다. 망치의 본질은 못을 내리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인간의 본질은 무엇입니까? 실존주의 학파들은 인간의 본질은 고정되어 있지 않으며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고 주장하게 됩니다. 사르트르는 이러한 실존주의 학파의 대표적인 철학자이며 그를 대표하는 저서가 바로 존재와 무입니다. 실존주의는 철학뿐만 아니라 문학, 예술에 까지 큰 영향을 미쳤던 학파입니다. 대표적인 문학가로 카뮈(이방인)와 카프카(변신)가 있습니다. 30. 루카치- 역사와 계급의식 소련과 동구권의 마르크스 레닌주의는 마르크스를 잘못 해석한 것이라 주장하며 마르크스의 사상을 서구유럽에 맞게 재해석하려는 시도가 일어나게 됩니다. 이렇게 서구식으로 재해석된 마르크스주의를 신 마르크스주의 혹은 네오 마르크스주의라고 부릅니다. 루카치는 신 마르크스주의의 시조라 불리는 사상가이며 역사와 계급의식은 루카치의 대표저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이외에도 루카치와 함께 신 마르크스주의 탄생에 큰 영향을 끼쳤던 안토니오 그람시의 옥중수고도 추천해 드립니다. 31. 아도르노- 부정 변증법 루카치와 그람시의 신 마르크스주의는 독일에 계승되어서 학문적으로 큰 발전을 이루게 됩니다. 이렇게 탄생한 학파를 푸랑크푸르트 학파라고 부르기도 하고 비판이론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아도르노는 푸랑크푸르트 학파의 대표적인 사상가 중 한명입니다. 그는 그의 주저 부정 변증법에서 인류가 변증법에 의해서 점점 더 발전해나간다고 했던 헤겔의 주장과 다르게 왜 도리어 2번의 세계대전이 일어난 것처럼 야만적으로 회귀했는지에 대해서 의문을 표합니다. 그는 부정변증법을 통해 헤겔의 변증법과 이성만능주의 등이 인류를 이렇게 파멸로 몰고 갔다며 큰 비난을 퍼붓게 됩니다. 푸랑크푸르트 학파의 다른 중요한 사상가로 마르쿠제(1차원적 인간), 벤야민(기술복제시대의 예술작품), 하버마스(의사소통행위 이론), 그리고 푸랑크푸르트 학파는 아니었지만 독일의 주요 정치 철학자였던 한나 아렌트의 예루살렘의 아이히만도 권해드리는 바입니다. 32. 소쉬르- 일반언어학 강의 나와 세계 사이에 하나의 구조를 대입해서 이론을 전개하는 방법론을 구조주의라고 부릅니다. 소쉬르는 구조주의의 창시자이자 현대 기호학을 창시한 사상가입니다. 또한 20년대 초반 구조주의 언어학을 창시하여서 언어학의 패러다임을 뒤집었던 언어학자이기도 합니다. 그의 대표적인 저서 일반언어학 강의는 그의 제자들이 스승의 강의를 정리해서 출판한 책입니다. 특히 1부의 1강 부분 기호, 기의, 기표 부분이 소쉬르 사상의 정수이니 이 파트를 중점으로 책을 읽으실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추가로 소쉬르 뒤를 이어서 20세기 후반 언어학의 패러다임을 뒤집었던 놈 촘스키도 같이 공부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33. 라캉- 에크리 소쉬르가 구조주의를 언어학에 접목시켰다면 라캉은 구조주의를 정신분석학에 접목시켰던 사상가입니다. 그의 유일한 저작이 바로 ‘에크리’인데 아주 극성맞을 정도로 어렵기로 정평이 나있습니다. 참고로 그 어려움 때문인지 아직까지 한국에 에크리의 번역본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영문번역을 읽거나 혹은 국내에 출간된 에크리 해석서를 읽으실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구조주의의 다른 주요 철학자들로 구조주의를 인류학에 접목시킨 레비스트로스(슬픈 열대), 구조주의를 마르크스주의에 접목시킨 알튀세르(맑스를 위하여, 자본론을 읽는다)의 저서들도 추천해 드립니다. 34. 푸코- 지식의 고고학 1960년대 구조주의는 여러 개념들을 획일화 시킨다는 비판 속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포스트구조주의가 탄생하게 됩니다. 푸코는 대표적인 포스트구조주의 철학가 중 한명으로 철학뿐만 아니라 사회학에 있어서도 큰 업적을 남긴 사상가입니다. 푸코의 철학적 목표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절대적 진리라는 것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며 그리고 얼마나 헛된 것인지를 밝혀내는 것입니다. 지식의 고고학은 이러한 진리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에 대한 푸코의 연구가 함축되어 있는 저서입니다.( 번역본은 믿음사 것 밖에 없는데 한자어가 표기되어 있어서 읽으시려면 힘드실지도..) 그 외에 푸코의 주요저서로 ‘감시와 처벌’, ‘광기의 역사’, ‘성의 역사’등이 있습니다. 그 외에 다른 포스트구조주의 철학가들로는 데리다(그라마톨로지 ,글쓰기와 차이), 들뢰즈(차이와 반복, 앙티 오이디푸스, 천개의 고원) 등이 있습니다. 35. 프레게- 개념표기 아리스토텔레스가 논리학이라는 학문을 탄생시킨 지 약 2400년 후 한 무명의 수학자 프레게는 ‘개념표기’라는 100페이지의 짧은 책을 출간하게 됩니다. 그러나 그 책은 학계에서 별다른 호평을 받지 못했고 그 후 프레게는 몇 권의 저작을 더 출간하고 조용히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얼마 후 그의 저작 개념표기는 다시금 재발굴이 되고 이는 논리학의 역사를 완전히 바꿔버리게 됩니다. 말 그대로 아리스토텔레스가 ‘오르가논’으로 논리학의 창시자라고 불린다면 프레게는 ‘개념표기’로 현대논리학의 창시자라고 불리는 만큼 아주 아주 중요한 저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 언어철학의 주요저서 뜻과 지시체(현재 국내에 번역X), 수리 철학의 주요저서 수학철학(현재 국내에 절판)이 있는데 수리철학의 경우 칸토어, 힐베르트, 괴델, 러셀 등 공부할 것이 너무 많고 복잡한 편이라..(저도 잘 모릅니다..) 36. 비트겐슈타인- 논리철학논고 현대 유럽 철학의 큰 축이 하이데거라면 현대 영미 철학의 큰 축은 바로 비트겐슈타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는 20대의 나이에 논리철학논고라는 책을 완성했고 이 책은 영미철학계에 큰 후폭풍을 일으키게 됩니다. 비트겐슈타인은 논리철학논고에서 언어의 한계가 곧 세계의 한계라고 주장하게 됩니다. 언어는 세계의 그림과 같다는 것입니다. 즉 그에 따르면 우리는 논리검증이 가능한 것만 논할 수 만 있습니다. 때문에 모든 철학적 논쟁들은 언어의 문제에서 발생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런 비트겐슈타인 논리철학논고의 사상은 비트겐슈타인의 초기사상이라고 불리며 이는 논리실증주의라는 학파를 탄생시키게 됩니다. 37. 비트겐슈타인- 철학적 탐구 그는 논리철학논고를 출간하고 모든 철학적 문제를 해결했다고 자처하며 시골로 귀향하게 됩니다. 그러나 자신의 전기사상에 몇 가지 문제점이 있다고 생각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시 철학계로 복귀하게 되는데 이를 비트겐슈타인의 후기사상이라고 불립니다. 이때 출간한 책이 바로 철학적 탐구입니다. 후기철학에서는 다시 일상 언어로 사상의 주제를 전환 시키게 됩니다. 언어는 게임과 같이 일정한 룰을 가지고 있는 것이 그의 생각이었습니다. 비트겐슈타인은 일상 언어로 초점을 바꿔서 전기철학의 한계를 극복하려고 하였고 이것은 일상 언어학파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38. 콰인- 논리적 관점에서 1950년대 콰인은 ‘경험주의의 두 독단’이라는 논문을 출간시키게 되는데 이 논문 한편으로 논리실증주의는 완전히 파멸되게 됩니다. 라이프니츠 이후 내려오던 분석명제와 종합명제가 사실은 나눌 수 없는 것이라는 그의 주장은 영미분석철학을 말 그대로 뒤집어 버리게 됩니다. 경험주의의 두 독단의 논문은 논리적 관점에서 라는 콰인 논문선집에 수록되어 있는 것을 보셔도 되고(다행히 번역이 되어있습니다.) 아니면 그렇게 긴 논문이 아니니 영문번역본을 인터넷에서 구해서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그 외에 번역의 불확정성에 대해서 다룬 말과 대상(번역X) 역시 그의 주저입니다. 그 외에 후기 분석 철학자들인 크립키(이름과 필연), 리처드 로티(철학과 자연의 거울)의 저서도 추천해 드립니다. 39. 존 롤스- 정의론 존 롤스는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주의 사상을 계승한 자유주의 철학자입니다. 롤즈는 일평생동안 ‘정의’라는 한 주제만을 파고들었던 집념의 철학자 이기도 했습니다. 1971년 출간한 정의론은 존 롤스를 20세기 가장 위대한 정치철학자중 한명으로 만들게 됩니다. 그의 후기 철학의 저작으로는 ‘정치적 자유주의’가 있고 이 외에 존 롤스와 일평생 논쟁을 했던 자유지상주의의 로버트 노직, 공동체주의의 마이클 왈저, 마이클 샌델, 찰스 테일러, 매킨타이어의 저서도 추천해 드리는 바입니다. 40. 토마스쿤- 과학혁명의 구조 토마스쿤은 과학혁명의 구조에서 과학이란 발견들이 차곡차곡 쌓여서 꾸준히 발전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패러다임이 발견에 의해서 뒤집혀 버리면서 극단적으로 발전해가는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토마스 쿤의 패러다임론은 기존 과학철학에서 널리 받아드려졌던 칼 포퍼의 반증주의를 크게 위협하였으며 또한 과학철학이 철학계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큰 기여를 하였습니다. 이 외에의 과학철학가인 칼 포퍼( 추측과 논박, 열린사회의 적들)의 저서들도 같이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41. 역경 주역 또는 역경은 한자 문화권의 심오한 진리를 담고 있는 경전으로 유교뿐만 아니라 불교, 도교에 까지 큰 영향을 준 저서입니다. 개인적으로 유교 관련 텍스트로는 이기동 교수님의 번역 및 해석본이 가장 우수하다고 생각되어 집니다. 이 이외에 역경과 함께 삼경이라고 불리는 서경과 시경도 추천해 드립니다. 42. 논어 43. 맹자 44. 대학, 중용 유가를 공부할 때 필수적으로 읽어야 하는 텍스트입니다. 논어, 맹자, 대학, 중용 이 4가지의 텍스트를 묶어서 사서라고 부릅니다. 번역 및 해석본으로는 역시 이기동 교수님의 번역을 추천해 드리며 일반적으로 대학-논어-맹자-중용의 순서로 읽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이 이외에 유가의 계보를 이은 주자학의 창시자 주자의 ‘근사록’ 양명학의 창시자 왕양명의 ‘전습록’ 한국의 성리학자 이황의 ‘성학집도’, 이이의 ‘성학집요’, 들의 저서들도 추천해 드립니다. 45. 순자 순자는 유가 철학자로 분류되지만 아주 이질적인 사상을 가지고 있는 인물입니다. 그는 유물론적 성격을 띠기도 하였으며 성선설을 주장했던 맹자의 주장을 반박하고 성악설을 주장하기도 합니다. 그의 사상이 함축되어 있는 텍스트는 순자는 훗날 법가의 철학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번역본은 한길사의 이운구 번역본을 추천해 드립니다. 46. 한비자 한비자는 법가의 저서들 중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지는 저서로 춘추전국을 통일한 진시황에게 많은 가르침을 주었던 저서로 유명합니다. 그 외에 법가의 주요 텍스트로 ‘상군서’, ‘관자’ 그리고 법가는 아니지만 병가의 주요 텍스트인 ‘손자병법’ 종횡가의 '귀곡자'와 '전국책'도 추천해 드립니다. 47. 노자 노자는 도가의 창시자로 전해지는 인물로 노자는 춘추전국시대의 혼란을 ‘도’ 즉 자연의 순리에 어긋났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생각했습니다. ‘노자’는 노자의 이러한 도가 사상이 함축되어 담겨있는 텍스트로 도덕경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48. 장자 장자는 도가의 후기시대의 철학자 장주가 썼다고 알려진 책으로 특히 현대에 와서 큰 주목을 받고 있는 텍스트입니다. 장자는 이분법적인 사고를 초월하고 이를 해체를 해버리는 현대서구 철학의 니체나 데리다의 사상을 보는 것 같은 독특한 철학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오늘날의 포스트 모더니즘을 생각하면서 읽는다면 굉장히 흥미로운 부분이 많을 겁니다. 마지막으로 제자백가 사상 묵가의 텍스트 묵자도 같이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49. 우파니샤드 우파니샤드는 인도철학의 정수라고 불리는 고서로, 먼 유럽의 철학자에게 까지도 큰 영향을 주었던 텍스트입니다. 힌두교의 철학적 사유가 집대성 되어 있는데 약 100편정도 존재하며 한국에는 이중 일부만 번역된 상태입니다. 그중 한길사의 번역본이 (총 4권) 가장 많이 번역되었으니 개인적으로 한길사의 번역본을 추천해 드립니다. 50. 아함경 때는 고대 인도 브라흐만 종교가 지나치게 세속적이게 변질되자 이에 브라흐만 종교에 과감히 반기를 든 자가 등장합니다. 그의 이름이 바로 석가모니입니다. 그는 계급에 상관없이 누구나 노력만 한다면 깨달음을 얻고 이 고통에서 해탈할 수 있다고 설파하였습니다. 이러한 석가모니의 말씀을 모아서 만들어진 경전이 바로 아함경입니다. 대승불교가 주를 이루는 한국에서는 매우 생소한 경전이지만 소승불교가 주를 이루는 동남아에서는 아주 귀중한 경전으로 여겨지곤 합니다. 이 외의 중요한 불경으로 법화경, 법구경, 금강경, 화엄경 등을 추천해 드립니다. 출처 와아 이분은 이걸 다 읽으신거네요 대단...
What is the typical easiest book publishing method? New Degree Press
The book distributing process is very straightforward, yet it tends to be over convoluted on occasion for first time writers. Distributing a book is something a great many individuals all over the planet are doing. Whether you need to share your insight or just make new fiction stories individuals need to know, distributing your first book doesn't need to be troublesome. In this article by New Degree Press, you will find the straightforward book distributing interaction, and how you can begin getting your book out there in book shops and bringing in cash. What is the book distributing process? - Making the Manuscript This is the absolute initial step of having the option to cause your book to certainly stand out it needs. You initially need to make an original copy to at long last stand out enough to be noticed of a book distributing organization. Generally, the composition is the most essential perspective to assist a writer with getting their book distributed, so a well made original copy is vital. Making an original copy is not difficult to do and doesn't need a lot of trouble once you have your book layout at last made. - Artistic Agent You then, at that point, need to observe an artistic specialist who can assist with introducing your composition to distributing organizations. You can be capable all the time to observe your book acquiring a greater opportunity of a distributing organization checking your book this exit plan. A specialist can help expertly exhibit your book. On the off chance that you can't as expected elevate your book to a distributing organization, they will dismiss your thought. A specialist can likewise assist you with dealing with your original copy appropriately. Abstract specialists are vital to consider since they are entirely important and would feature all that you be able to would need to encounter. Your representative might reach out to Dorrance Publishing or another distributing organization. They will help you out concerning this piece of the book distributing process. One of the primary reasons authors ought to get an abstract specialist is the way that they can effectively exhibit your book to the right distributing organizations who will investigate distributing your book. Certain distributers just acknowledge books and compositions from a specific brand. An artistic specialist can be exactly what you want to investigate. There are additionally distributers for first time creators, and your abstract specialist can assist you with reaching out to these individuals explicitly. - Building the book Making the book is then the following stage. It isn't unprecedented for a writer to battle when it comes down to making that book inside a brief timeframe. To this end composing the book while your representative attempts to observe a distributer is really smart. This is the method for guaranteeing that your vision is made and appropriately given sufficient opportunity to have a couple alters from here on out. - Appropriate Editing The altering of the book is then dealt with during this time after your book is finished. Normally, the essayists and editors will assist go through the whole book with tracking down any mistakes and other linguistic blunders that should be fixed. Legitimate altering is so indispensable for you to consider pondering. It is during this time where you will figure out how your book has been made. It will be truly intriguing whenever you find the opportunity to at long last finish legitimate altering. - Printing and Ordering After all of that is finished, you will observe that the distributing organization will buckle down on printing a specific measure of duplicates to go out to the book shops the whole way across the world. It can require a while, and, surprisingly, as long as a year to at last arrive at this degree of accomplishment on the web. Printing and requesting is truly simple to do, and it very well may be very fun once your whole book is composed totally. The book distributing process isn't too difficult to consider. It is perhaps the best inclination once your whole book is offered to book shops. It can truly take longer than a year relying upon how your artistic specialist finds that ideal specialist explicitly for your book, and how lengthy they choose to alter and print everything out. Distributing a book is unreasonably easy, yet it very well may be finished with no issue as long as you are a diligent employee.
이사직 10년차 직원이 썼다는 엄청난필력👍
"1~2달 전" 1.세탁기는 이사 전 물 빼고, 세제가 자동 투입되는 모델이라면 미리 세제통 비워두세요 물은 비우는데 세제는 은근 통안에 남겨져 있는 경우가 있어요 2.컴퓨터만큼은 직접 따로 챙겨서 미리 따로 챙겨둘 것을 권장합니다 3.안입는 옷 잡화 등은 아름다운가게나 헌옷 수거 하는 곳 많으니 신청하세요 보통 사설에서는 30키로 넘으면 키로당 몇백원씩 쳐줍니다(코로나 수출규제로 단가가 반토막이상 떨어졌다고 하네요ㅠ) 그 이하의 경우에는 무료 수거만 된다고 합니다 그래도 어차피 버릴거였으니 이때 짐 왕창 줄이세요 고민 3초 이상 하는거 다 버릴겁니다.. 그리고 기부를 하더라도 영수증발급하면 소득공제도 가능하니까 그냥 수거함에 버리지 마세요 아름다운가게 http://www.beautifulstore.org "포장이사 선정" 01.추가요금 발생여부 = 사다리차 같은 필수 요소 빼고 식대비,수고비등 보너스?비용이 추가로 발생 되는지 확인하기 이름 없이 사설 냄새가 강한 경우..따로 요구하기도 하니 처음부터 잘 알아보시는게 중요합니다 02.기호에 맞는 포장자재 사용 = 침구와 가전 집기류를 구분하여 포장하는게 전문 업체에요 무조건 뽁뽁이만 싸는 곳은 거릅니다 뽁뽁이 조차 잘 없는 곳도 생각 보다 많아요 다 거름..비싼 돈 주고 산 가구들을 아끼신다면 꼭 체크하세요 03.A/S 가능여부 = 이사 때 이삿짐 분실 및 파손 보험이 들어있는 곳으로 고르세요 04.믿을만한 곳의 포장이사 무료 견적신청 = 사실 추천해줘서 믿을 만한 곳 따윈 없습니다 어디까지나 운이라고 생각해요 주변 소개 해주거나 받아도 조금이라도 시원찮으면 소개 해준 사람과의 사이만 멀어지니 그냥 다 직접 알아보고 잘되면 내탓 안되도 내탓 하는게 제일 속편하고 이웃과 친구와 정답게 지내는 방법입니다 괜히 잘해주네 마네 저울질 하면 스트레스만 솟아 올라요 그렇다고 카페 같은 곳 올려봤자 전부 광고일거구요 다 경험 해보고 얻은 주절주절이에요..그래도 이것 또한 참고만 해주시면 가장 좋은 방법 같아요 아무튼.. 그래서 일단 견적 많이 뽑아보는게 최고입니다ㅎ 제가 금액 알아볼때 우선순위로 거치는 곳의 간략한 특징만 써둡니다 05.유일하게 여기만 사람과 연결되지 않고 웹상으로 금액 확인이 바로 가능합니다 이 메리트만으로 여기부터 찍습니다 www.24story.co.kr/service 06.기본 3곳 알려줘서 평균 비용 계산할때 편함 특히 동네서에서 동네로 갈때 피드백이 가장 빠름 www.day24.com/korean/wemtch 07.입주청소는 사실 정보가 많이 없네요 저도 최근3년간 두번 정도 해봐서 대략적 평균 비용은 평당 1만원인 것 같고 그 외 옵션을 끼냐마냐 인데 저는 기본만 거의 하는거 같아요 둘째 애기도 있어서 화학제품 쓰는지 유무와 첨단장비?를 쓰는지 정도만 확인하고 해요 가사도우미 어플 사용해서도 맡겨 봤는데..전문 장비 있는 곳이 100만배는 깨끗해요ㅎ그렇다고 비용이 많이 나냐 그렇지도 않았어요 물론 케바케이긴 하지만 장비빨? 이란게 있어서 그런지 차이가 많이 났었어요 그리고 가사도움 어플은 시간대비+인건비라 한번 열어서 보시면 금액 차이가 없겠구나 싶을 정도였어요 한..3~4분 고용해야 할걸 한곳에서 더 깨끗이 끝내는 느낌+@장비빨..찾기 어려운 분들 위해 참고용만 남겨요 www.cleanmania.kr/  08.요즘 새집으로 갈때 리모델링을 같이하는 추세더라구요. 요즘 인테리어도 중개 플랫폼이 있다보니 검증된 인테리어 업체들을 선별하여 연결 시켜주는데 시세파악,트랜트,하자 발생등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을거같아서 참고용으로 남겨요 www.tasared.com/zipdoc 09.묵혀둔 에어컨에 먼지가 있다면 보이지않는 먼지와 곰팡이 세균이 있을 수 있는데 최근에는 전문가들이 에어컨 분해 살균 청소를 싹 해주는게 있어서 개인적으로 괜찮은거같아요 www.miso.kr/ac "3~7일 전" 01.도시가스 가스관 막기와 설치하기 = 이사 후 일주일인가? 한달 안에 설치하면 무상으로 가능해요 전입신고 제시 후 무료로 가스관 개통 가능해요 이후엔 2~3만원 받는다고 했었어요 가스관 막을때 이제 남의 집이라 들어가려면 힘드니 이사 당일 막을 수 있게 미리 도시가스 전화해서 요청하시면 친절히 안내 받으실거에요 저는 당일도 오셔서 해주셨는데 하루 전에 신청 하면 된다고 안내 받았었어요 제일 좋은건 최소 3일 전엔 예약하고 이사 하루 전에 미리 봉인 하는게 가장 좋을거에요 봉인하면서 가스렌지를 챙겨야 하니까 신경 써주세요ㅎ "2~1일 전" 01.쓰레기 정리 = 어떻게 보면 이게 가장 중요한건데..마지막에 마지막까지 짐을 버리세요 버리는게 가장 힘들지만 버리고 나면 막상 쓸 일이 없어요 잘버리는 방법이 있다면 "언젠가 쓸 일 있을텐데?" 싶으면 그게 전부 버릴겁니다 과감하게 휴지통 비우기를 해보세요 요샌 미니멀리즘이 대세에요ㅎ 02.보석 돈 중요 서류 따로 챙기기 = 신분증,통장,고가품,금고,명품등은 잠금장치 있는 캐리어에 따로 보관해서 본인 차에 따로 보관하세요 금품 잊어버린 적이 있어서 내잘못이려니 하고 그 후부터는 이렇게 합니다 "이삿날" 01.이사가는 집 가구배치 이게 꿀팁입니다 이사시간 1~3시간 가량 단축됩니다 뭐냐하면 팀내에 대빵이 계실텐데 그분께 미리 집의 단면도를 a4용지로 뽑아서 각 가구의 위치를 펜으로 표시 또는 그려서 초반에 드리세요 작은 건 그렇다쳐도 커다란 부피 있는 메인 가구들만이라도 표기해 두세요 안그럼 분명히 갖다 대보고 아니면 위치 바꾸고 그러게 될거에요 사람의 욕심이 끝이 없는지라 고객 진상되는거 순식간이에요 아무리 손발 잘맞는 팀이라도 가구 이리저리 들고 옮기고 바꾸고 왔다 갔다하면...아시죠? 우리도 센스와 매너를 발휘해야해요 02.아파트라면 = 이사가는 집 관리 사무소에서 차량스티커 , 현관 출입,음식 쓰레기 카드와 비번 받기 03.이사가 끝났다면 첫번째로 짜장면....아니고ㅎ 도어락 비번변경 이거 중요하죠 실제로 안바꿨다가 전주인?이 들락날락했던 사례가 있었죠 범죄예방 첫걸음입니다 꼭 하시길! 04.이제 이삿짐들 확인 하셔서 파손,분실 확인하면 끝입니다~ "이사 후" 1.해당 거주지 가스 점검일, 분리수거일 확인은 필수이니 미리 확인해두세요 2.아이가 있다면 전학 순서 밟기 STEP 1. 주민센터에 전입신고를 한다 STEP 2. 전입신고시 초등학생 아이가 있다고 이야기를 하면 취학 통지서를 한장 준다 STEP 3. 배정받은 학교 통지서를 들고 학교 교무실로 간다 한달~2주전에 선생님께 상황 전달하면 경험이 있으시고 센스 있으시면 이것저것 다 알려주세요 경험상 어설프거나 잘 모르는 선생님도 계신데 그땐 그냥 인터넷 뒤져서 다 알아보고 준비해야돼요..첨에 그랬었네요; 날짜 때문에 변수가 많으니 미리미리 날짜 맞춰 발빠르게 움직이시는게 좋습니다 3.이삿날 가는 집의 아랫집이나 옆집에는 시끄러웠으니 작은 정성(케잌,과일,드링크제 음료 등등) 포스팃 메모와 함께 인사드리면 마음이 조금 덜 무겁습니다 이웃과 정답게 지내는 초석이 될 수도 있고 사람 사는 냄새나고 좋으니 해보는게 어떨까 싶네요 저는 과일 음료 많이 챙겨봤습니다 좋은게 좋은거라고 어쨌는 피해를 주고 있으니 참아주시는 분들께 감사의 마음으로 전합니다 "주소이동.폐가전.전입신고.가구배치" 1.우체국 주소이전하기(주거이전서비스) https://service.epost.go.kr/front.RetrieveAddressMoveInfo.postal 예전엔 우체국가서 하나하나 다 변경을 해야했지만요즘은 온라인으로 모든 주소를 한번에 옮길 수 있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이사 후 1~2일 이내에 해당홈페이지 들어가서 옮기시면 되는데 아주 쉽습니다. 2.금융주소 옮기기 https://www.ktmoving.com/ 금융감독원 한국신용정보에서 금융주소를 쉽게 옮길 수 있는 곳이 있었으나 8월에 종료됨으로 새로 생긴 금융주소 옮기는 곳으로 대체합니다 위 사이트 들어가서 한번에 은행사, 보험사, 카드사등등 한번에 일괄 변경 신청하시면 됩니다 (각 은행별로 금융주소 옮기는 서비스가 있으니 주거래 은행에도 확인해보시면 되겠습니다) 3.폐가전 무상방문수거 서비스 http://www.edtd.co.kr/ 큰 물건들은 미리 버려놓는게 편한데요 아시다시피 대형폐기물들은 관할 구청에서 스티커를 받아 해당 크기에따라 돈을 내고 배출해요 근데 여기신청하면 돈도 안들뿐더러 직접와서 박스에 포장까지 해서 갖고가주니 아주 편리합니다.쓸만한 물건은 빈곤층 서민들께 전달되고 고철은 재활용된다고 하네요. 4.가구위치 잡기 https://www.floorplanner.com 가상으로 쉽게 집도면을 그려 배치를 해볼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이사 전 가구위치를 어디에 둘지 동선을 미리 짜두세요 당일날 위치 못잡고 어리벙벙하면 이사 완료 후 더 번거로워 지는 상황이 발생 될 수 있어요. 5.이사갈지역에 가까운업체(한국품질재단인증ok) www.24system.co.kr/start 위에는 아무래도 신뢰성이 보장된 업체를 선정해주고 아래는 이사가는지역에 가까운 업체들을 소개해줍니다. 위는 지역별로 우수업체들 평균비용 알기쉽고, 지역마다 가능,불가능한 업체있다보니 아래에서는 이사갈지역에 평균비용을 알수있어서 참고하기 좋습니다. 6.전입신고 받아두기 http://www.minwon.go.kr 이사 후 14일 이내에 동 주민센터나 인터넷 민원24에 들어가셔서 반드시 신고해야합니다. 안할시 과태료부가이며 18일 이내에도 안하면 전주소지로 다시 돌아가야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니 꼭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7.도어락 비밀번호 변경하기 이사가기 전에 디지털 도어락 비번은 변경해놓으셔야 해요.(다시 연락오는 일이 생길 수도있어요::) 무엇보다 안전이 최고니 조심하시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기를 출처:디*매니아
짤줍아님(X)자랑임(O).2020
빙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들 새해복 많이들 받으셔쪄염? 20200102 오늘 날짜입니다 슨샌님덜 소오름...ㅎㄷㄷ 거 뭐시냐 12월 31일엔 넘모 바빴거덩여 후다닥 퇴근하규 덕질하규 술마시규 그러다 빙글에 접속했는데 요런게 땋 떠있는거예염! (지금 캡처한거라 1일 전임) 뭔 선물이란겨 뭐가 두가지란겨 난 나나연 배지만 있음 되는디! 하고 술 마시면서 눌렀는데 ㅋㅋㅋㅋㅋㅋ 술기운이라 뭔가 배지를 받을 정신은 없구 두번째 선물이 뭔지만 봤거덩여 그게 뭐였냐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구두구두구두구둥둥 스크롤 휙휙 ! 올해의빙글2019 뭘 좋아할지 몰라서 다 준비해 본 커뮤니티라고 합니당 그으래? 하고 촉이 확 온 짤둥이는 바로 커뮤니티로 들어가봤져 ㅋㅋ 열분덜도 한 번 가보쉴? 바로가기 링크를 드리는 친절한 짤둥이 그랬더니이이이 2019년 인기 카드들을 종류별로 모아 뒀더라구여 인기카드 Top100, 좋아요 Top100 뭐 이르케? 관종 짤둥이는 좋아요 콜렉터니까 ㅋㅋㅋㅋㅋㅋㅋ 바로 좋아요 Top100부터 눌러봤는디 역시 이르케 짤둥이 카드가 겁나 많더라 이겁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자랑자랑 아예 한 페이지가 다 제 카드인걸로 캡처 떠봐쯥니당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짤둥쓰의 2019년... 나쁘지 않아써.. 짤 줍느라 핸드폰 컴퓨터만 잡고 사는 짤둥이였찌만 그만큼 열분덜이 사랑해주셔쓰니까 관심 먹고 자라는 짤둥이.. 행복해따.. 그 옆에 평균좋아요King도 있길래 거기도 들어가 봤더니 ㅋ 역시나 ㅋ 짤둥쓰가 평균좋아요King에 없을리가 없져 안그래여? (당당) 짤둥쓰 2019년 빙글을 정복했다 뭐 이건 다 열분덜 덕분이져 짤을 만들어 오는 것두 아니구 주워오는 거 뿐인데 이르케 아껴 주신 열분덜 사..사..사리곰탕..❤️ 빙글코리안 말 한 번 따라해 봐쪄염 ㅋㅋㅋㅋㅋㅋ 근데 암튼 술 마시다가 이리저리 저 커뮤니티를 둘러봤는디 그냥 둘러봤다고만 생각했는데 커뮤니티 제일 밑으로 내려가면 관심사 스레드란게 있거덩여 거기를 내려가보니까... ㅇㅅㅇ???? 저 저런거 적은 기억 없는데 후회 안녕어어어엉이라니 저거 말구 2020년 목표를 적은 기억은 나는디 ㅋㅋㅋㅋㅋ 술마시다가 뭔가 서러웠나봐여 후회가 많이 됐나봐 ㅋㅋㅋㅋ 열분덜도 2019년 버리고 가고 싶은 것들 적어 보셈여 여기로 가셔서 제일 밑으로 내려 보심됩니다 ㅋㅋㅋㅋ (상-냥-) 그리구 열분덜? 나나연 배지 다들 웨않바다? 받았다고 거짓말 해봤자 안속아여 들어가면 몇명이 갖고 있는지 뜬단 말이야 ㅋㅋㅋㅋㅋㅋㅋ 이르케 커여운데????? Winners 5 5?!?!?! 다섯며어어어어엉?!?!?!?!?! 너무한거 아니에여? 열분덜 말만 나나연이라면서 사실은 나나연 하기 싫었던 거여쪄여?!?!?! 너무해.... 저처럼 이르케 예쁘게 달아 보란 말이에여 나는 나나연이다! 온 빙글러들한테 자랑해 보라구여!!!!!!!! 옆에 혼자서 하는 배지들 다 달아 놓으니까 지짜 나나연 같구 을매나 좋게여? 다들 얼른 달아여.... 배지 다는 방법 여기 나오니까 다들 해보셈여! 나나연이라고 말하면서 안 달기만 해봐 저 불시검문 할테니까 달아여 꼭!!! 참 마법사 배지를 가진 사람도 있을까 싶어서 들어가 봤는데 한명 계시더라구여? ㅋ 다들 2020년에두 나나연하시규 상냥한 짤둥이 자랑도 상냥하게 하면서 이만 복도 줍구 짤도 주우러 가영 빠잇 ㅇㅇ
Thank You Vingle💜
Hey Guys! I know most of you wont know me (since Vingle does get new users everyday) and because it has been a good while since I have even posted here on Vingle as well. But I've Still Been Here Just Snooping Around Lol So I Haven't Been Completely Gone lol. Thank You All That Have Supported Me & Have Enjoyed My Cards And Thank You @VingleEnglish For Your 2018 Year Recap❤ It Meant A Lot To Be Recognized For The Cards I Did And It Was Beautiful So See How Much People Genuinely Enjoyed Them❤ Thank You Guys For Everything & Happy New Year! BTS Tag List❤ (Ask to be Added!) @sugakookies95 @VeronicaArtino @MonieManhiM @StephaniePoore @animani @JazminNegrete @MelissaGarza @Airamatheah @StefaniTre @Kouvaris @Nyxxonn @ARMYaki16 @HannahLeonard @Sugasadamsapple @Byeoli @AlexRae @MidajahRodrigue @MaryTowers @AngelicaKobak @AnushkaSindhu @smthngrndm @SugaKookieV @simpsonsamantha @nykechun @Kamaya @MacariaMoose @ChristinaCovert @Emealia @ParkKyungSoon @KarenDonley @QueenPandaBunny @KpopIsPleasing @ARMY4Life @lizfranco @KsoHyunnie27 @maysaarah @B2STJYDHDK @xDisappearx @AffinityKiryu @primolin123 @parktaemi @JungMinji97 @namjoonxme @CrazyOtaku3 @FirePrincess11 @AVal @QueenyCrossGene @BTSlover14 FT Tag List❤(Ask To Be Added) {A} : @AlexTalley @AvayDarling @Anime4life20 @AlbanyWagner @alicedragneel @AmyRGarcia @AhalloweenGirl @AnbuRose @AnthonyGentry @AnesaHicks @AmiArt {B} : @Byeoli @BrianaWarner @BulmaNapier @BelleofRay @bribri21 @blamoan {C} : @CrymsonDeath @Chi26 @Cydie @CoffeeKat @Choppabelle @Chrisvags {D} : @Dulcenea5000 @DanicaDarling @DestinyCarrillo @Dragonshaow {E} : @EmrysHeartnet @EmileeMartinez @EmilyPeacock {F} : @Frosta {G} : @giraffe4 @gxilty @gabslovesall {H} : @HurdKpop @Hatake26 {I} : @inah05 @IzamarPalomo @IdolOtaku {J} : @Jenbaka92 @JadeOwens @JahlaB @joyful517 {K} : @KenyaMendoza @kittytaetae @KanekiXTouka @Kiwigirl90 @Kutaki @kimshinhyung @Kirik {L} : @LadyLuna @Lilura @LostMage @Luna7 @IaVang {M} : @Marianaishungry @mistymaity @Matty1997 @MiyukiKawaii @mekiebi @MorganAlys {N} : @Nolari28 @Nia09 {O} : @odayja {P} : @PaulinaLopezCal {Q} : {R} : Ritsu21 {S} : @ScientificNinja @scarletserenity @ShinoYuki @SisAH {T} : @TeaTimeFoxy @TakamiRen @Taekookimonster {U} : {V} : @vencesalicia {W} : @westshoregirl {X} : {Y} : @YukiAster {Z} : @ZeleniaMoon
음식을 읽다(No.39)
#요리를멈추다 #사이몬북스 #강하라심채윤 #어느채식부부의고백 #북리뷰 #책 불과 일주일 전만해도 아빠가 해준 고기요리가 먹기 싫어 채식을 시작했다는, 취미가 팔굽혀펴기와 나무타기라는 한 번도 아파서 결석을 해 본 적이 없는 학교 팔씨름 챔피언, 딸아이 친구 이야기를 반신반의하며, "걔는 고기도 안먹는다며 왠 힘이 그리 세냐? 혹시 몰래 고기 먹는 거 아니야?"라고 했던 의심을 이젠 하지 않는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헬렌 니어링의 책에 이어 읽게된 한국 어느 채식가족의 고백이야기. 여행지에서 발견한 소박한 식당과 채식메뉴, 풍경사진이 맛깔나게 글과 버무려졌다. 중간중간 헬렌 니어링의 말을 인용한 것을 보곤 공감이 참 많이 되었다. 음식이 단지 배를 채우는 수단이 아닌, 우리 삶의 자세를 바로 잡고 돌아보는 자연이 준 참 감사한 선물이라는 생각과 함께. 물론, 내 자신이나 가족이 vegetarian이나 vegan이 되야한다는 생각은 없다. 하지만 너무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하는 음식준비와 뒷처리에서 다소나마 여유로운 삶, 저자가 강조하는 단순하고 소박한 음식과 함께하는 삶도 상당히 매력적일 것 같다는 생각이다. 해봐서, 손해볼 건 없지 않은가? (책속에) 우리의 건강보험은 돈이 들지 않는다. 먹는 것을 바꾸면 되는 음식보험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엄격하게 채식을 지속하느냐가 아니라 건강한 음식을 먹겠다는 목표를 가지는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스로에게 무관심하기 때문에 나쁜 식습관도 생기게 된다. 자신에 대한 무관심은 화의 근원이면서, 발전없는 삶의 족쇄이기도 하다. 음식을 먹는 것, 그 속에서 섬세하고 내밀한 기쁨을 느낄 수 있다면 식사는 삶을 더욱 충만하게 바꾸어 줄 수 있다. 추상적인 큰 행복이 아닌 이런 작은 기쁨 들을 모아 행복의 목표점이 아닌 매일의 과정으로서의 행복을 깨달을 수 있다. 잡식에서 해방되고 동물의 사체를 먹지 않는다는 것 만으로도 자연과 가까워지고 마음의 쿠션이 커짐을 경험한다. 음식이 마음을 변화시키는 작용은 매우 직접적이다.(존 맥두걸 박사) 채식을 하면서 아이들의 친구가 부쩍 늘었다. 성격이 차분해지고 밝아졌기 때문이다. 어른도 마찬가지이다. 고통과 스트레스, 폭력과 분노를 먹지 않으니 유순해 지는 것이 당연하다. 또한 가벼운 기분으로 눈을 뜨는 것은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놀라운 변화였다.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아침형 인간이 될 수 있었다. 식사를 간단히, 더 간단히, 이루 말할 수 없이 간단하게 준비하고 거기서 아낀 시간과 에너지는 시를 쓰고, 음악을 즐기고, 자연과 대화하고, 친구를 만나는데 쓰라. 지상의 모든 것에 연민을 갖고, 최대한 많은 것에 유익을 주고, 최소한의 해를 끼치도록 노력하는 삶을 살아라(헬렌 니어링) 몸이 피곤하지 않으면 일상은 더 즐거워진다. 하고 싶은 것들을 더 즐겁게 할 수 있고 마음이 여유로워진다. 삶을 더 쉽게 살 수 있는 지혜이기도 하다. 추천영상) https://m.youtube.com/watch?v=GN9-_kWTmrc https://m.youtube.com/watch?v=Kk88b57-l-w
퍼오는 귀신썰) 톡방에서 가져온 이야기 모음.jpg
안녕! 내가 줄 것도 있고 했는데 정신이 없어서 잊고 있었네 점심시간 잠시 빙글 톡방 들어갔다가 생각이 났어. 요즘 많이들 힘들지? 나가지 못 해서 힘들고, 어쩔 수 없이 나가도 사람들 만나기 껄끄럽고, 괜한 죄책감이 드는 날도 많고 친구들과 약속 잡기도 꺼려져서 혼자인 날이 대부분이고 자영업하는 사람들은 생계를 위협받는 사람들도 있을 거야 이렇게 힘든 날들 작게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싶어서 부적을 하나 가져왔어 ㅎㅎ 귀엽지?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는 부적 잡귀를 쫓아내는 부적이야 핸드폰에 하나씩 가지고 있으면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야 그렇게 믿어 보자! 이 부적은 공포미스테리 톡방에서 @star2759667 님이 주신거야 ㅎㅎ 잡귀 물럿거라! 나쁜 일들 다 물럿거라! 코로나 물럿거라! 그래서 오늘은 이 톡방에서 여러분이 나눠준 이야기를 여기다 옮겨 볼게. 아무래도 톡방보다는 카드로 쓰는 걸 보는 사람들이 더 많으니까, 많이들 못 보는 게 아쉬워서 말야. 1. @kyybabo 님의 이야기 조상신의 이야기. 흥미 돋지 않아? 여태 내가 가져온 이야기들 속에서도 조상신은 자주 등장했잖아. 제사를 지내주지 않아서, 또는 묘가 잘못 돼서 자손들을 해코지하는 이야기에서부터 돌아가시고서도 자손들을 지키기 위해 금기를 깨는 분들까지. 뭐 산 사람들도 자신을 챙겨주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더 마음이 가기 마련이니까 싶다가도 그렇다고 제사를 지내주지 않는다고 해코지를 하는 건 너무한 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었잖아. 그리고 그 결론은 귀신이 되고 나면 마음이 단순해 져서 그런거다-였고. '잊혀진다'는 건 정말 슬픈 거니까, 적어도 제사때 만큼은 기억하자는 의미에서도 나쁘진 않은 거 아닐까? 2. @minji4726 님의 이야기 개도 알아 본 걸까? 동물들은 사람이 보지 못 하는 걸 본다잖아. 사람들이 보지 못 한 어떤 기운을 개가 먼저 알아챈 게 아닐까 싶어. 그러고보니 요즘 개들도 여간 힘든 게 아닐 거야. 나가고 싶은 마음 잔뜩일텐데 이전보다 산책도 줄었을테고... 근데 또 달리 생각하면 이전보다 주인이 집에 있는 날이 많아져서 더 신났을 수도 있겠다 ㅎㅎ 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보고 싶다면 톡방 한 번 들러 볼래? 남들에게는 하기 힘들었던 이야기, 여기서 나누다 보면 답답한 마음이 조금 가실지도 몰라. 정말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때문에 세상을 떠났지만 또 지구의 인구를 따져보면 코로나로 인한 락다운으로 대기 환경이 개선되면서 오히려 실질적으로 죽는 사람이 줄었다고 하니 참 아이러니하지? 우리 주변의 사람들은 세상을 떠나는데 우리가 보지 못 했던 죽음들이 줄었다고 하니. 주변에 조금 더 시선을 둬야 하는 시기가 아닌가 싶어. 조금만 더 참아 보자 우리. 적어도 밀폐+밀집한 공간에는 가지 않도록 해. 부득이하게 가야 한다면 마스크는 꼭 착용하고. 알았지?
How to Create A Card to get featured in Jimin and RM Community
Hello fam! I just wanted to create another card to help newbies. I know it takes time to learn something new.I can remember back in the day when I was new to Vingle. I'm not saying I make the best cards but here are some tips I picked up to help my card get some attention. This could help ur card get featured! 1. Title Your Title is what will bring immediate attention to your card. Have an attention grabbing title. Try not to skip the title. 2. Content Make sur your content is eye catching. Sometimes ppl can be lost when you have too much content. Creating something that's quick but filling! 3. Effects/Media It is 2019 and it's proven that humans are visual beings. Make sure add some cool pictures, videos, and or gifs. This will definitely make your work stand out! 4. Be Creative, an Anomaly, Unique With practice you will develop your own style. I know I try having the same tagline or welcoming line...."Hello fam!" This so so y'all can remember me and it let's you know we all are family here! Extra Tips $ Have fun! $ Use appropriate titles such as +19 or PG13 $ You can look at others content and see what are they doing (just don't copy) $ Post content that goes with that community so your card will not get rejected $ Be familiar with your communities guidelines and rules $ Spam can be fun, but can get over used if you do a spam card add ur own swag to it These are the things I am looking for when I decide to feature a card in the community. Does it have a title, is the card appropriate/irrelevant to the community, does this follow guidelines, is this card unique! Happy Card Making and Posting RM Fearless Leaders @Just2BLoved @BTSMicDrop @jeonraeyoo @VeronicaArtino @jungkookieeeee @natsiepatsie23 RM Protection Squad Taglist @natsiepatsie23 @LuvMyya16 @lrwc12 @Queenycrossgene @Yugykookie97 @SweetDuella @QueenPandaBunny @StephaniePoore @Starbell808 @lop0929 @BabydollBre @lrwc12 @LiyahBoon @DefSoul1994 Ride or Die Peeps Taglist @lisablinkarmy @SolYLuna @szewwy @koalabear @SweetDuella @DefSoul1994 @blessowmwago @Starbell808 @Jiminsnooder @SarahHibbs @Yugykookie97 @WinKonVIP @simpsonsamantha @lrwc12 @Gladys21 @hyunjinnie @VeronicaArtino @Shanai88 @Mochiroon @jungkookieeeee @Blackrose139 @cathysanchez157 @KittyCat1998 @Kail916 @pandaqueen7 @MelissaGarza Jimin's Mochis Taglist @MelissaGarza @BTSARMYBOI @LiyahBoon @lop0929@sleepingbeuty @BBxGD @beccajean180 @Yugykookie97 @QueenyCrossGene @DefSoul1994 @SweetDuella @Mochiroon @jiminsgirl16 @blessowmwago @Parkjimin235 @natsiepatsie23 @savgracee @LiyahBoon Jimin Squad Taglist @jiminsnooder @Just2BLoved @jeonraeyoo @BTSMicDrop @VeronicaArtino @natsiepatsie23 @jungkookieeeee
namun ku tak bisa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bCRm-vZky-E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qFXbrOKnjSk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xXdhe1vLY1M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c6iYEJSnek8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tZQYg8Yh4Nw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hamz1bX26nw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OjFJWASQZg8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1965-nIc05M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XnTwzUW7IXA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iVTwu4F1jF4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U-nJ7YnnKuI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8_Obh5NUZgI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RMBrWl9nxOA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y16mmv8e7i8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EDlyin9KtrY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uyypBbdPRIc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7w7hNjtVDAk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JJ9H_A1uF-A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T0YC93civks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L8UW0xpwVEc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GrpVv-LdvGM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YHSyUZBH7vQ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zktlxEbCR1c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Dk0rHq5AcPw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L8nKbeWFxTk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mQVzJly5aMU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3wBs1M5F3KU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3Umdk28jkpQ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Aw1bZXfmL_A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QIKW8GBFM_w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85adKcH9uJs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7CpGzwbBXc0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OffPr5O8ha4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I9U1PYxD8cs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xvsZOIJFhA8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amntDYLq0hw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KQfEFzbepBM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4y6FuTuSnu4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IWADIIGwv0o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eIowikDk-IU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9t9wLk1rpzU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EFswpWw3oGk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JPBtjkfbqmY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f5tBbFwGZ28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0YNW99LqHY0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PTEKAADj_FU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wTnZmvf8qKQ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F3NVY3O6Dkg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Ypoxg1NXtCY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Xhq59bdCI64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UuNjys6TJ7Q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StdUT-MWItE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KFLjJnkOQGo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u4NOtwFbQps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polqvUaarWY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JzgHsBBaupk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wu0TO2XtPDc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cF-JNmHlZZk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LJbP1mmLGq4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ebjoJnoZDtI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m9pbfat1aj4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AEtI_SPbFjo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zQIrAuYZwBM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ha3w70WtQSg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0xFTBUTMtmk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mFan9oEsiIQ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jjw72zVKVS0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3n4aBy4pUAQ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2fGr8r6lhH4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mdJMj2lKHNE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oWEHBUh7igs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D6duh8esKgo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npgk98VnbfM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IejbacK7DM8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s2KZZWU0y9Y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5_mly1tJq3E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xIGI1ztCxG0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JnASrRS28GE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18BLXvNxkh0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ZtdY-Py_YsE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3PCbuE-_rnI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nO_gHGBqzjQ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uEI8w5nk5Hg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473wV2I_oOc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OULTh1u_6tw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OhkZ2Tqct8E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zeloTscJy6I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CHEnaFGUb4M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0DZ2kgdmpfE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lRlJpHZIBU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kh1hWOjGo34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wu6QwGI-aXA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57Gy8P4gKj8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Lff-OcqAino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DCiiJnuHdgY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AwFk_A7yLJs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uNmXRO_Q_yw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lwxuE9f5_RQ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xkmNnHGxdp0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5egS-qTq5pg https://groups.google.com/u/5/g/gasssscokk/c/BNZ6UIWm7d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