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story
100+ Views

[어록/글귀] 루소와 밀레의 우정

♥ 루소와 밀레의 우정 ♥

해질녘 농부가 수확을 마치고
신에게 감사의 기도를 올리는 장면,
바로 프랑스의 화가 밀레의
“만종”에 그려진 유명한 이미지이다.

밀레는 지금은 세계적으로 알려진 화가지만
처음부터 그의 그림이 인정받은 것은 아니다.
그의 그림을 눈여겨 봐왔던 것은 평론가들이 아니라
“자연으로 돌아가라”의 사상가 루소였다.
작품이 팔리지 않아 가난에 허덕이던
밀레에게 어느 날 루소가 찾아 왔다.

“여보게, 드디어 자네의 그림을 사려는 사람이 나타났네.”

밀레는 친구 루소의 말에 기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의아했다. 왜냐하면, 그때까지
밀레는 작품을 팔아본 적이 별로 없는
무명화가였기 때문이었다.

“여보게, 좋은 소식이 있네.
내가 화랑에 자네의 그림을 소개했더니
적극적으로 구입 의사를 밝히더군, 이것 봐,
나더러 그림을 골라 달라고 선금을 맡기더라니까.”

루소는 이렇게 말하며 밀레에게 300프랑을 건네 주었다.
입에 풀칠할 길이 없어 막막하던 밀레에게
그 돈은 생명 줄이었다. 또 자신의 그림이
인정받고 있다는 희망을 안겨 주었다.
그리하여 밀레는 생활에 안정을 찾게 되었고,
보다 그림에 몰두할 수 있게 되었다.

몇 년 후 밀레의 작품은 진짜로
화단의 호평을 받아 비싼 값에 팔리기 시작하였다.
경제적 여유를 찾게 된 밀레는 친구 루소를 찾아갔다.
그런데 몇 년 전에 루소가 남의 부탁이라면서
사간 그 그림이 그의 거실 벽에 걸려 있는 것이 아닌가?

밀레는 그제야 친구 루소의 깊은 배려의 마음을 알고
그 고마움에 눈물을 글썽였다.
가난에 찌들려 있는 친구의 자존심을 지켜주기 위해
사려 깊은 루소는 남의 이름을 빌려
자신의 그림을 사주었던 것이다.

인간 관계를 열어주는 젊은 날의 이런 소중한 우정은
인생을 아름답게 사는 밑거름이 되게 하여 준 것이다.

- 인터넷 글 편집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얼룩진 손수건
19세기 유명한 사상가이자 화가였던 존 러스킨이 어느 파티에서 손수건을 바라보며 울상으로 앉아있는 한 귀부인에게 다가가 이유를 물었습니다. 그러자 귀부인은 존 러스킨에게 값비싼 손수건을 내보이며 말했습니다. ​ “이 손수건은 최고급 실크로 만든 것인데 누군가가 여기에 잉크를 쏟아 버렸어요. 손수건에 얼룩무늬가 생겨 이제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게 됐어요.” ​ 존 러스킨이 손수건을 물끄러미 바라보고는 귀부인에게 손수건을 며칠만 자신한테 맡겨 달라고 했습니다. ​ 미술에도 탁월한 재능을 갖고 있던 러스킨은 손수건의 잉크 자국을 이용해 아름다운 나무와 숲과 새의 모양을 그려 넣었습니다. ​ 하나의 예술작품이 된 손수건은 그 이전보다 훨씬 고상하고 우아해 보였습니다. ​ 귀부인은 그림이 그려진 손수건을 다시 받고는 너무도 감격했습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간혹 실패를 인생의 오점이라고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오점 없는 인생은 없고, 오점이 있더라도 그 삶은 여전히 귀한 생명이자 순간입니다. 누구나 한 가지 이상의 오점을 가지고 있지만 명심해야 될 건 오점이 영원히 오점으로 남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 손수건의 얼룩이 작품이 된 것 처럼 어떻게 가꾸고, 바꾸느냐에 따라 인생이란 큰 백지 속에서 하나의 작품이 되기도 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허물이 있다면, 버리기를 두려워 말라. – 공자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오점#얼룩#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