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nnogallery
100,000+ Views

김쎌(kim cell) / 아이노갤러리 by 아우름플래닛

누군가가 자신의 꿈을 세계정복이라 하면 지금 때가 어느때인데 세계정복같은 허무맹랑한 소리를 하고 있느냐며 코웃음을 칠 것이다.그런데 요즘같은 세상에도 세계정복을 꿈꾸는 맹랑한 여인네가 있다. 바로 아티스트 김쎌이다. 그녀의 목표는 온 세계를 '김쎌화'시키는 것이다. 그래서 그녀는 그녀에 대한 신화를 만들기 시작한다. 그녀가 만든 신화 속에서 美세포의 요정 쎌러문으로 불리는 그녀는 작품 속에서 '손'으로 표현된 그녀의 美세포를 온 세계에 증식시키려한다. 발칙한 그녀의 상상은 과연 세계를 지배할 수 있을까? 손쉬운 개인 전시관 개설, 아이노갤러리 >> http://www.ainnogallery.com
5 Comments
Suggested
Recent
넘 조아요
Add a comment in [Korean]@fluxxus 결국 그녀는 주체적인 미를 가졌다기 보다 대중매체에서 획일화시킨 미를 답습한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지겨운 아름다움...발칙한게 아니라 고리타분함..
Add a comment in [Korean]@peacock 미의 여신!
정말아름답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타투가 리얼이라면? 멋있을까? #왜이러세요
요즘 타투 겁나 많이 하잖아여 근데 이게 너무 애매한게 내가 하고 싶은게 있긴 하지만 사실은 타투아티스트가 하는거라서 오롯이 그 사람에게 맡길 수 밖에 없는 현실 ㅋㅋㅋㅋㅋㅋ 평생 내 몸에 남는건데 이상하면 ㅎ ㅏ ~ 그래서 이번엔 실제 타투들을 실제 그 모델들에 합쳤을 때 어떤 모양새가 나오는지를 실험해 본 짤들을 가져와 봤어요. 당연히 어떤건 그럴싸 하고 어떤건 겁나 웃기고 ㅋㅋㅋㅋㅋㅋ 예수님 데숑합니다.... 이 타투 아티스트 너무한거 아니에여? 애들을 호러로 만들어놨네 ㄷㄷㄷ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엘비스가 뭘 잘못한거져 ㅋㅋㅋㅋㅋㅋㅋㅋ 합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 이건 뭔가 그럴싸 한데여 ㅋㅋㅋㅋㅋ 하... 지짜 타투 아티스트도 그림 실력 자격 따야함 와 색깔 타투 지짜 아플텐데 세상에 ㄷㄷㄷ 조... 졸리가 뭔 죈가요 ㅠㅠㅠㅠㅠ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ㅠㅠㅠㅠㅠ 아니 톰요크가 뭔 잘못이져? ㅠㅠㅠㅠㅠㅠㅠ 아니 왜이래ㅠㅠㅠㅠㅠ 이건 좀 커엽네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어때여 타투아티스트의 그림 실력이 얼마나 중헌지 아시겠져? 와 지짜 톰요크는 그림은 예쁜데 위치선정 심해따 지짜....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타투이스트의 절😍친👯
안뇽, 빙글러들! 한 주의 마무리로 으쌰으쌰 달려가고 있어~ 날씨도 쾌청하니 너무 좋네 푸하하☀️☀️☀️ 대한민국 대표🕷🕸 YOUNG~TATTOOIST🕷은 누구랑 놀까!? 그들이 절친한 친구들과 놀고 있는 현장을 급습(!><꺆!) 하여 힙합퍼가 만나봤닥5!>< 그럼 함께 가볼과~! - 1. TATTOOIST NINI - BOGWANG - INTERCHANGE 블랙 워크를 기반으로 한 심플한 라인 워크를 구사하는 타투이스트 니니! "틀림"이 아닌 "다름"을 이야기 하고 싶다는 그녀를 그녀의 가장 절친한 친구, 레더 브랜드 "게겐위버(THEGEGENUBER)" 디렉터 김우진과 함께 만났지롱 타투이스트 니니가 개인적인 일로 상심 했을 때 ㅠ 옆에서 힘이 됐던 지인의 소개로 인연을 이어오게 됐다고 하는 둘! - 2. TATTOOIST ARANGSA - WHITE ROSE TATTOO SHOP 상수 오리엔탈 스타일의 타투를 선보이는 타투이스트 아랑사, 그와 가장 절친한 친구인 타투이스트 김나우는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느낌의 작업을 추구하지. 마치 쌍둥이처럼 닮은 그녀들을 김나우의 작업실, 상수동에 위치한 WHITE ROSE 작업실에서 만났어!!! 궁금하쥥? 타투이스트 아랑사가 처음 타투를 배우러 갔던 샵에 타투이스트로 있었다는 김나우! 서로 옆 자리이고 동갑이기까지 해서 금세 많이 친해질 수 있었다고 해 ㅎㅎ - 3. TATTOOIST 이동기 - LIGHT HOUSE TATTOO SHOP 경리단길 러시아 크리미널 타투를 정제하여 작업하는 타투이스트 이동기. 고교시절부터 유별났다고 말하며 이동기와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바리스타 겸 로스터 윤장섭! 그들을 한 낮의,,,볕이,,잘 들어벌이는,, 타투샵 라이트 하우스에서 만났쥐뷔 고교시절부터 이어온 그들의 기가맥히고 코가맥히는 우정!! 더 긴 이야기가 궁금하면 지금 바로 나룰 똬롸와~~~ 또ㅏ로ㅏ오ㅏ~~~ ▶ [Blank Interview] 03. 타투이스트의 "절친" : https://bit.ly/2tn0CEF
Sara.
조약돌에 생명을, Akie Nakata
바닷가에 뒹구는 예쁜 돌들 집어온 기억, 다들 한번쯤은 있으실 거예요. 돌을 집어다가 어항이나 화분에 깔아두기도 하고, 여행 다녀온 기념으로 간직하기도 하고 또는 돌에 글씨를 써서 선물하기도 하고. Akie Nakata씨에게는 돌들이 그저 돌로 보이지 않았대요. 왠지 쟤네 동물처럼 생겼다 싶은 생각이 들었던거죠. 보통은 '얘 봐라 곰같지 않아? ㅋㅋㅋㅋㅋ' 하고 말았을텐데 그녀는 더욱 그 동물처럼 보이게 만들기로 했어요. 자신이 그 돌에서 무엇을 캐치했는지를 모두가 알 수 있도록 :) 차근차근 색을 넣고, 마지막 눈을 그릴 때 비로소 그 동물이 생명을 갖는다고 생각을 했대요. 어때요, 진짜 당장이라도 살아 움직일 것 같지 않아요? 그녀가 찾아낸 생명들을 함께 감상해 보시죠. 당장이라도 또아리를 풀 것만 같아 아니 이게 돌이라니 이제는 돌이라고 무시하지 말아요. 안도현의 시가 떠오르는 시점이로군요.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또는 김춘수의 꽃도 떠오르지 않나요?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Akie Nakata씨는 이 작업을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Akie Nakata씨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방문해 보세요.
행운이 온다고~
처음 그림은 수채화로 시작했다. 전공도 아니었고 그저 취미삼아 해본터라 작가들의 작품을 모사하면서 색감과 구도를 배우고 혼자서 색깔과 기법을 연습하곤 했다. 그때 알게된 수채화 작가 제니퍼 보먼~~ 그림이 좋아 선택해 보면 모두 보먼의 작품이었다. 그의 붓놀림과 색채 배합에 끌리고 보고 있으면 자유로움이 느껴졌다. 풍수 전문가가가 TV에 나와 집에 해바라기를 걸어두면 좋다고 그것도 일곱송이의 해바라기에 잎사귀도 있어야한다는 엄마의 전화를 받으면서 그동안 한, 두송이 해바라기를 그리며 머리가 지끈지끈해 덮어두었던 소재~~ 엄마의 걱정과 노파심을 불식시키기 위해 꼬옥 일곱송이의 해바라기를 그려야만 했다. 그때 제니퍼 보먼의 해바라기 수채화가 떠올랐다. 독학으로 유화를 하고 있으니 실력도 떨어지고 때론 영감도 떠오르지 않으며 내가 찍어둔 소재는 전부 한, 두송이의 꾳들 뿐이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윗층 언니 말마따나 한송이 꽃들은 외롭고 쓸쓸해보인다며 자신은 무더기 꽃들이 좋다며 그리던 것도 생각났다. 그래서 제니퍼 보먼의 해바라기를 모사해 보기로 했다. 어떤 것은 한참을 그려도 맘에 들지 않아 몇번을 수정해도 성에 차지 않았는데 의외로 모사를 하니 순조롭고 시간도 얼마 걸리지 않았다. 이렇게 일곱송이의 해바라기가 그려졌다. 이제 내게도 우리집에도 행운이 찾아오려나 물론 엄마 집에 걸어둘 일곱송이의 해바라기를 또 그려야겠지만 지금은 마음이 홀가분하다.
91
5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