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giewoogie
5,000+ Views

국가별 1인당 마스크 생산량

2월 26일 이후 국내 생산 마스크는 100프로 자국민들을 위해서만 유통된다오. 2월 26일 이전에도 10프로만 수출됐었고. 그러니 마스크 수출 운운은 그만 하고, 낭설에 속지 마시게들. 본인도 하나를 며칠째 돌려쓰고 있다오. 어렵겠지만 더 많은 이들이 꼭 필요한 이들을 위해 양보하고 아껴쓰는 마음을 가지면 좋지 아니하겠소.
33 Comments
Suggested
Recent
꼭 필요한 사람은 무슨 기준이지? 생명 앞에 우선순위가 어딨어 다 똑같지ㅋㅋㅋㅋㅋ 대구 가서 말하면 따귀맞기 딱 좋을 말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start8910 가능성도 당연히 있겠죠. 하지만 100%는 아니라는 거예요. 주신 기사에서도 메르스보다 ‘덜 하다’고 나오며, 다른 기사들을 봐도 경증인 경우에는 폐섬유화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나와요. 한 발 물러서서 이야기를 한다 치면 기다 아니다가 아직 100% 확인된 게 아닌 거죠. 조심하는 건 당연한데 역시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짐작만으로 퍼뜨리는 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해당 기사가 많지만 그 중 하나만 다시 공유해 봅니다. https://m.yna.co.kr/amp/view/AKR20200304198100017
@uruniverse 가능성이 아니고, 부검결과 사실이 그렇다니까요? 부검결과에서 그랬고, 그 다음은 환자의 기저질환 여부 등 상태에 따라 어느정도의 차이는 있겠죠. 부검 결과 기사를 보셨는데도 믿고 싶은 대로 보시네요.ㅋㅋㅋ 우리나라 사망자 중에 부검 한 케이스가 없는데 폐섬유화 가능성이 없다고 어떻게 확신하시나요? 님이 믿고싶어하는 추측보다 중국의 우한 폐렴 사망자의 부검 결과 논문이 더 확실하지 않을까요? 소 귀에 경 읽는 기분이 이런 것 같네요.
마스크하나 제대로 공급못하는 ,,,,, ㅉ ㅉ ,,,,,, 그런데 삼성같은 반도체회사가 있는것이 신기해~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맞습니다! 더 필요한 사람들에게 먼저 돌아갈 수 있게 배려해야죠~^^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자택근무로 12일동안 집에만 있었네용. 집에 있기 정말 답답하지만 최대한 외출자제하고 있고, 마스크가 더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구입하지 않았습니다. 하루빨리 코로나가 지구상에 사라졌으면!!! ㅠ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구 보건소 자원봉사자들에 갑질 논란
대구 북구보건소가 자원봉사자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나눠줘야 할 물품을 전달하지도 않고 봉사자를 무시한다는 내부 증언이 터져 나오면서 대구 북구의회도 진상 파악에 나섰다. 익명을 요구한 봉사자들의 말에 따르면 봉사자들은 이달 초 봉사 첫날부터 출퇴근 시각 등 기본적인 안내를 받지 못했다. 한 자원봉사자는 "페이스 쉴드(안면 보호장치)를 착용하는데 한 직원이 '저런 것까지 꼭 써야 하느냐'고 했다. 인사를 무시하는 것은 물론 봉사자 옆에 오는 것도 찝찝해 하는 직원들도 있다"고 말했다. 경력 20년 이상의 간호사라고 밝힌 A씨는 "검체 채취 시 시민들이 지각을 하는 등의 이유로 검사시간이 조금씩 초과될 때도 있는데 보건소 직원이 자원봉사자를 세워놓고 '늦어진다'고 성질을 내면서 짜증이 부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시민들이 전달한 응원 음식도 자원봉사자에게는 전달되지 않았다는 게 이들의 얘기다. 심지어 마실 물조차 보건소 직원의 허락을 받고 가져가라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또 다른 봉사자는 "음식은커녕 마스크를 달라고 해도 '자가격리 대상자에게 지급하는 것이니 손대지 말라'고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북구보건소 직원은 모두 230여 명이다. 이와 별도로 봉사자는 간호사, 공중보건의, 공군 장병 14명 등 모두 52명이 봉사를 하고 있다. 이들 상당수는 전국에서 자원봉사를 신청해 대구로 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대접을 받으려고 달려온 게 아니라 참았는데 이런 일이 반복되니 '내가 보건소 직원의 비위를 맞추려고 생업까지 제쳐두고 여기에 온 게 아닌데 왜 이러고 있나' 하는 회의감마저 들었다"고 하소연했다. 북구의회도 실태 파악에 나섰다. 김기조 대구 북구의회 복지보건위원장은 "민원이 계속 들어와 지난 13일 보건소에 실태 파악과 개선을 요청했다"며 "공무원도 바쁜 상황이지만 조건 없이 선의로 와준 봉사자에 대한 관심이 부족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북구보건소 관계자는 "비상상황이라 음식, 봉사자의 편의 등 자세한 것까지 파악할 여유가 없었다"며 "마스크와 응원물품, 음식 등을 원활히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 아니.. 이건 아니지..... ㅊㅊ
[친절한 랭킹씨] 세계에 한국 ‘호불호’ 물어보니…뜻밖의 호감 1위국은
‘두 유 노 ○○○?’ 한국인 또는 한국 제품이 세계적 유명세를 얻을 때, ‘주모’와 더불어 재미 삼아 많이들 하는 멘트입니다. 이렇듯 우리나라가 낳은 무언가가 외국에서 인정을 받으면 기분이 업그레이드되는 건 인지상정. 그래서 찾아봤습니다. 우리나라에 대한 각 국가별 호감도를. 어느 나라 사람들이 한국을 좋아하고, 또 싫어할까요? (아마 그 나라…?) 친절한 랭킹씨가 ‘호(好)’ 비율이 높은 곳부터 그 순위를 알려드립니다. ‘호’ 수치가 80% 이상인 친한국형 국가들입니다. ‘불곰국’ 러시아가 전체 1위. 한국 기업에 관한 인식이 좋다는 게 반영된 것 같습니다. 인도와 브라질, 태국의 호감도도 90%를 넘어섰는데요. (브릭스가 여기서…?) 물론 우리를 덜 좋아하는 나라도 있겠지요? 왜 아니겠습니까. 역시 그 나라답습니다. 일본이 비교불가 ‘불호’ 비율을 선보이며 한국을 가장 싫어하는 나라·국민으로 나타났습니다. 방귀 뀐 놈이 성낸다고, 역사로 보나 뭐로 보나 우리가 압도적으로 미워해야 하는데, 어이가 달아나려 합니다. 확실히 우리나라는 문화 강국. 분야별 콘텐츠를 중심으로 스포츠, 브랜드 가치 및 첨단기술에 대한 인지도와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친절한 랭킹씨가 소개한 한국 호불호 국가들, 그리고 한국의 이미지. 어떤가요? 이제 대한민국, 하면 내세울 게 꽤 있는 나라가 된 것도 같은데요.  앞으로는 코로나19를 가장 잘 극복한 나라가 돼 호감도를 더 끌어올릴 수 있길 바라봅니다.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