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1,000+ Views

여자 연습생에게 명품백 사주던 소속사 사장님

핑클 옥주현이 DSP 故 이호연 사장 기일에 올린 인스타




모배


연습생 시절부터 PRADA 사줌

해외 공연 가면 간 김에 명품 사주고 몇백만원 줌
(90년대 말에 몇백이면 엄청 큼)

연말 일정 끝나면 신년 특집때매 힘들까봐 휴양지 보내줌


카라도 1위 처음한 날 강남 데려가서 명품백 하나씩 사줬다고 함
카라가 소속사때매 꺾인 건 맞는데, 이호연 사장 있을 때는 회사랑 괜찮았음

갑자기 이호연 사장 뇌출혈 걸리고 쓰러져서 꼬인거지..

이후 결혼한지 얼마 안된 와이프가 사장 취임하고 꼬이다가 소속사 분쟁 터짐.
그때 카라 공식 입장이
"이호연 사장님은 믿지만 회사는 못믿겠다. 이호연 사장님 만나게 해달라" 였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