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issue
10,000+ Views

선행이 폭행으로 둔갑되기까지

중앙일보 기사입니다. 몇몇 커뮤니티에 해당 기사가 퍼지면서, 경찰의 대처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 "야이 XX야, 나 출근 못하면 책임질 거야!" 지난 23일 오전 8시40분 연수를 받기 위해 서울 지하철 중랑역에 내린 중학교 교사 손성훈(34)씨는 60대 노인들에게 욕설을 퍼붓는 김모(26·휴대전화 판매원)씨를 보고 가던 길을 멈췄다. 노인들은 부정승차를 단속하는 질서지킴이 유승현(66)씨와 임기택(66)씨였다. 이들은 김씨가 개찰구에 카드를 찍었을 때 부정승차 표시가 떠 확인을 요청했다. 그 순간 김씨가 유씨를 밀쳐 바닥에 넘어졌다.  참다 못한 손씨가 김씨를 제지했다. 그러자 김씨는 손씨를 뿌리치고 역 밖으로 도망쳤다. 손씨는 남성을 뒤따라가 붙잡았다. 마침 연수원으로 향하던 중학교 교사 신성현(43)씨가 이 모습을 보고 112에 신고했다. 김씨는 본인의 옷과 짐을 바닥에 내팽개치며 손씨의 가슴팍을 강하게 밀쳤다. 잠시 뒤 중랑경찰서 중화지구대 소속 경찰 2명이 출동했다. 경찰관을 보자 김씨는 손가락을 부여잡고 통증을 호소했다. 두 교사는 소속 학교와 연락처를 남긴 채 연수원으로 향했다. 연수원에 도착한 지 5분 후 손씨는 중화지구대로 출석하라는 전화를 받았다.  두 교사가 지구대에 들어갔을 때 질서지킴이 유씨와 임씨도 이미 도착해 있었다. 김씨가 집단 구타를 당해 손가락이 골절됐다고 4명을 고소한 것이다. 지구대 소속 이모(40) 경위는 이들에게 "미란다 원칙 아시죠. 여러분 현행범으로 체포합니다"라고 말했다. 신씨는 황당한 소리에 강하게 항의를 했다. 하지만 "경찰서에 가서 얘기하세요"라는 답만 돌아왔다. 손씨는 "현행범 체포확인서에 서명을 거부했더니 빨리 서명할수록 유리하다는 말만 반복해 서명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한 시간 후 이들 4명은 중랑경찰서로 연행돼 형사과 피의자 대기실로 들어갔다. 허리 높이의 쇠창살로 막힌 차가운 마룻바닥이었다. 담당 형사는 두 교사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므로 소속 학교에 이 사실을 통보하겠다"고 말했다. 손씨는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아 마룻바닥에 주저앉았다"며 "좋은 일을 하려다 내 인생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신씨는 아는 변호사에게 전화로 부당함을 호소했다. 하지만 담당 형사와 변호사 간 언쟁만 높아졌다. 형사는 "이런 식으로 나오면 우리도 우리식대로 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항의가 이어지자 중화지구대 소속 이 경위가 두 교사를 찾아와 현행범 체포를 임의동행으로 바꿔주겠다며 '임의동행동의서'를 내밀었다.  오후 2시 피의자 조사를 받고 나온 손씨는 중랑역을 찾아 인근 상점의 CCTV를 확보했다. 화면엔 손씨가 김씨를 붙잡고 오는 장면과 김씨가 본인의 옷과 물품을 내던지며 손씨의 가슴을 치는 장면이 찍혀 있었다. 상황을 처음부터 지켜봤던 인근 상점 주인은 "교사는 20대 남성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옷만 잡고 있었지 큰 몸싸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지하철 지킴이 유승현씨는 "김씨의 힘을 못 이겨 어쩔 줄 몰라 하고 있는데 선생님이 와서 도움이 필요하냐고 물었다"며 "주변에 경찰을 불러달라고 부탁했는데 오히려 내가 현행범 피의자가 됐다니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당일 저녁 중랑경찰서관계자는 손씨에게 "CCTV를 확인해 보니 선생님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고 잘못된 체포였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다음날 경찰서에 온 김씨는 병원 진단서도 제출하지 않고 조사를 거부하며 자리를 뜬 뒤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는게 경찰 측 설명이다. 이에 대해 김씨는 "멱살잡이를 하고 상대를 강하게 밀치는 과정에서 손가락이 탈골됐다"며 "한 차례 조사받은 뒤 지금까지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26일 두 교사의 집에는 중랑경찰서에서 보낸 체포구속통지서가 발송됐다. 이 경위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당시 현장에 도착했을 때 물건이 널브러져 있고 김씨가 소리치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손씨 등을 현행범으로 체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팔아도 된다’는 유통기한, 먹어도 되는 ‘소비기한’으로 대체(2023년부터)
(2021년 7월 기사) 2023년부터 식품의 유통기한이 소비기한으로 바뀌면서 지금보다 사용기한이 다소 늘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다. 1985년 유통기한 제도 도입 이후 36년 만이다. 시행은 2023년 1월부터다. 다만 우유의 경우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2026년 수입 관세가 폐지되는 점 등을 고려해 8년 이내에 도입하기로 했다. 강 의원은 “유통기한은 매장에서 판매해도 되는 최종 기한을 말하는데, 소비자와 식품업체가 이걸 섭취 가능 기간으로 오인해 폐기하거나 반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소비기한이란 보관 조건을 준수할 경우 소비자가 먹어도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는 기한이다. 소비기한으로 바뀌면 식품 선택권이 확대되고 불필요한 손실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폐기 감소로 연 8860억원이 절약되며 식품업체는 5308억원을 아낄 수 있다고 밝혔다. . . 송성완 식품산업협회 이사는 “세계에서 유통기한을 쓰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며 “소비기한으로 변경되면 정확한 정보 제공, 폐기물 감소 등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도 소비기한 표시제를 쓰며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도 2018년 소비기한으로 바꿨다. . .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은 “소비기한으로 바꾸면 식품이 마트 매대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 적정 냉장 온도가 매우 중요해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는 ‘0~10도’인 냉장보관 기준(식약처 고시)을 ‘0~5도’로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출처 https://www.joongang.co.kr/article/24113499#home + 유통기한은 말 그대로 시중에 유통될수 있는 기한인건데 섭취/사용기한인줄 잘못 알고 버리는 사람들 많았는데 좋네요..!! 굿굿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고기와 비슷한 맛과 식감을 가진 대체육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그러자 진짜 고기를 생산하는 축산업계가 대체육을 고기라고 표현해서는 안 된다고 맞서고 있는데요,  식약처가 관련 규정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장세만 환경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대형 마트 축산물 코너에 지난달 첫선을 보인 햄버거용 패티입니다.  100% 식물성 대체육 제품이지만, 색깔은 물론 육즙과 식감까지 진짜 고기와 꽤 비슷합니다.  소비자 반응도 나쁘지 않습니다.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2020년 115억 원이던 대체육 시장은 1년 새 35% 가까이 커질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그러자 축산단체들이 이 대체육을 축산물 코너에서 팔지 말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진짜 고기와 함께 진열하면 소비자 오인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나아가서 '고기'나 '육'이라는 용어의 법적 정의를 명문화 해달라며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앞서 미국에서는 축산업 영향력이 큰 미시시피주 등 일부 주에서 대체육에 고기라는 표현이 금지됐고,  프랑스에서도 재작년 같은 규정이 만들어졌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식약처는 육류와 대체육류 식품에 대한 정의와 유형을 구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규정 개정이 필요할 경우 관련 업계 등의 의견 수렴을 거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식약처 검토 착수 축산물 코너에 있고 고기라고 써있는거면 좀 애매하긴 하고요 비건시장 점점 더 커지면서 논의돼야할 사항은 맞는데 뭐라고 부르는게 좋으려나 🤔 식물성단백질은 너무 맛없어 보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