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isook
1,000+ Views

서산 문수사(왕벚꽃 명소) 몽환의 풍경

서산 문수사(왕벚꽃 명소) 몽환의 풍경/호미숙

안개 긴 산사의 꿈속 풍경을 소개해요.
서산 가시는 길에 꼭 들러보세요.
작은 사찰이지만 오롯이 전해지는
적요와 고요함을 느끼는 힐링 타임입니다.

4월과 5월 중에 왕벚꽃 명소이니
시간내어 드라이브코스로 다녀오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축축하고 맑은 공기 내음이 느껴지는 기분이에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결혼식 날 댕댕이의 마음을 담은 사진 8장
세상에는 참 다양한 사진전이 있습니다. 전 세계의 멋진 결혼식 사진을 공유하는 단체 '월드 베스트 웨딩 포토'는 최근 '도그 쇼' 사진 콘테스트를 개최했는데요. 즉, 아름다운 결혼식에서 개가 주인공인 특별한 순간들만 모은 것이죠. 01. 똥꼬발랄한 드레스 '엄마, 같이 가요.' 똥꼬발랄한 건 댕댕이일까요 신부일까요? 02. 콩닥콩닥 잠깐만요 잠깐만요. 마음의 준비 좀 하고요. 앗. 사랑하는 엄마 아빠로부터 동시에 뽀뽀를 받다니. 꿈인가요. 오동통한 가슴살 위로 콩닥콩닥 뛰는 심장이 느껴져요! 03. 뽑뽀 곧 결혼하는 엄마를 위해 뽀뽀 좀 해줄래? 으읍! ※ 화장품과 로션에 개에게 치명적인 성분(코코아, 자일리톨)이 없는지 꼭 확인하세요! 04. 개생무상 '사랑하는 아빠가 장가를 가다니. 하아. 개생 덧없다.' 에이. 걱정 말아요. 아빠의 사랑은 변치 않을 테니까요! 05. 쉿. 이거 비밀인데 '아까부터 너와 친해지고 싶었어. 넌 어때?' 이봐 댕댕이. 그만 튕기고 꼬리 한 번만 흔들어주지그래? 06. 당근 케이크 카페에 있는데 옆 테이블에서 케이크 먹는 소리가 나더라고요. 알고 보니 커플이 열정적으로 키스하는 소리였어요. 07. 내 발바닥 곰 발바닥 이제 막 결혼을 끝마친 신혼부부가 반려견과 함께 길을 걷고 있어요. 어찌나 신나는지 댕댕이는 발바닥이 훤히 다 보일 정도로 날아다니네요! 08. 신부 대기실 설레면서도 떨리는 엄마의 마음. 댕댕이는 알까요? 흠? 꼬리에 초점이 나간 거 보니까 모르는 것 같아요. 얘넨 언제나 신나거든요! '엄마, 삶은 즐거운 거예요. 다녀와요.'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theworldsbestweddingphoto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제주야간명소 밤에도 뽕빨뽑는 제주여행!
제주도 야간명소 of the 베스트! 제주여행 왔는데 밤에도 뽕빨 뽑아야죠! 준비 되셨나요? 자~ 그럼 갑니다. 후비고~ 용두암 낮에는 에메랄드빛 바다를 볼 수 있는 용담해안도로를 끼고 달리다보면 어느새 저녁이 되잖아요? 하늘을 보세요. 핑크빛 노을이 샤악~ 지기 시작하는데 용두암에 잠시 내려서 쉬어보세요. 색색의 조명들이 해안도로를 비추고 용두암은 그 빛을 받아 더욱 웅장하게 보인답니다. 용연구름다리 용두암에서 5분정도 거리면 용연구름다리에 도착할 수 있어요. 예쁜 조명이 켜진 다리를 건널때면 흔들흔들~거리는 아찔함(?)을 느껴보세요. 주위 곳곳에 벤치도 마련되어 있어 걷다가 쉬어가기 좋아요. 선운정사 밤이 되면 선운정사에서는 몽환적인 불빛으로 가득합니다. 예쁜 야경사진도 찍으며 추억도 쌓고 이루고싶은 소원도 빌어보며 마음의 평온함을 느끼기에 최고인듯! 운이 좋아 달이 가득찬 날엔 연꽃등불과 달밝은 하늘이 어찌나 잘어울리는지~~ 새연교 제주도 전통 배의 이름을 '테우'라고 해요. 그 모습을 형상화 하여 만든 다리가 새연교입니다. 밤에는 아름다운 조명이 켜져 낭만적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또한 새연교는 새섬과 연결되어 서귀포바다의 향기를 느끼며 산책로를 거닐어보세요. 천지연폭포 하늘과 땅이 만나 연못으 이루었다는 뜻을지닌 천지연폭포는 밤이되면 아름다운 비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는 식물들로 채워진 산책로에서는 일상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서귀포회직판장 제주야간명소 보시고 오실때쯤~ 되면 어느새 배에선 꼬로록... 출출해 지셨을거예요! 회는 살 안찌니까 마구마구 먹어도 됩니다! ㅋㅋㅋ 그리고 제주에 오면 회는 꼭 먹어봐야해요! 빛깔부터 남다른 싱싱한 회, 해산물을 만날 수 있는곳! 그 곳은 바로 서귀포회직판장이예요. 정말 입안에 들어가는 순간 입안에서 바다가 살아 꿈틀거리는 맛 보실 수 있을거예요.
(전북 부안 여행) 내소사를 다녀오다(w. 전주식당)
(내소사 전나무 숲길) 유료주차장 사용해야 함. 공간은 충분히 넓음. 2시간 남짓 있고 3천 얼마 나왔다리. 주변에 레알루 차 댈 곳 없음^0^. 진입로에 들어서면 상점들이 보인다. 나오는 길에 오디빵 먹을 거임. 상점들을 지나면 식당가로 진입하게됨. 추억의 콜렉트콜. (안쪽에 국방헬프콜도 보임ㅋㅋ) 잔잔한 호객행위가 이루어짐. 공주 동학사 가는길에 있는 식당보다는 호객행위가 좀 덜 함. 식사는 여기로 결정. 역시나 비쌈. 근데 다른 곳도 다 똑같다고 함. 산채정식 2인 + 뽕주(오디주) 시킴. 구성은 알차다. 이래서 전라도 밥상, 전라도 밥상 하나보다. 제육볶음. 특별한 건 없음. 고등어구이. 마찬가지. 메밀전병과 굴전. 메밀전병 꿀맛탱. 굴전 따로 안 시키길 잘 함. 도토리묵무침. 이것도 평타. 더덕구이. 괜춘괜춘. 맛있었음. 대망의 뽕주. 이게 젤 존맛탱, 꿀맛탱이었다. 이거 시켜서 그래도 불평불만 없이 잘 먹을 수 있었음. 온라인에서 3~4천 원에 구매 가능함. 카페 건너편에 500~700년 수령으로 추청되는 느티나무 있음. (사진 못 찍음ㅠㅠ) 내소사 일주문(입구) 입☆장. 힐링코스 중 하나인 전나무숲길. 150년 수령에 30m높이의 전나무가 약600m에 걸쳐 펼쳐져 있음.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꼽힌 길임. 눈 오면 별천지가 따로 없다고..ㅠ 중간에 갈래길이 나오는데 이쪽으로 빠지면 그 유명한 직소폭포가 나옴. (☆왕복 4시간☆) 천왕문. 여길 들어서면 내소사의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옴. 사천왕상. 내소사 느티나무 1000년 이상의 수령 추청. 높이20m에 둘레만 해도 7.5m. 봉래루. 봉래루를 지나기 전 좌측을 보면 보물 제277호 고려동종이 보임. 봉래루 누하. 봉래루 위쪽. 그리고 보이는 기억(ㄱ)자 소나무. 잠시 발길을 멈추게 됨. 대웅보전 쪽으로 오려면 반드시 봉래루를 지나게 되는데 누하로 진입해도 되고 우회해서 옆쪽으로 진입해도 됨. 전북 유형문화재 제124호 3층석탑. 보물 제291호 내소사 대웅보전. 내소사에서 유일하게 내부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음. 대웅보전 뒤편 삼성각과 대나무숲. 봉래루 바로 우측에는 설상당이 있음. 전북 유형문화재 제125호로 지정. 일종의 종교체험과 비슷한 행사이자 프로그램인 템플스테이. 안 쪽은 수행원들만의 공간이라 출입이 불가했음. 복귀하는 길에 오면서 못 봤던 휴식용 그루터기가 있음. 오디빵은 드시지 말길.. 비싼 걸로 기억하는데 특별한 거 없고 기대 와사삭 무너짐. 결론 담엔 직소폭포 보러 다시 올 거임. 간만에 힐링 뿜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