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0 Times your favorite stars looked exactly like anime characters
For me and most other Korean addicts that I know, there was a time when I fangirled over anime characters way more than I did any real human being, until I realized that real-life anime characters were in K-pop and K-drama all along. In honor of this amazing relation in fandoms, this article presents ten times some of our favorite idols looked exactly like classic anime characters. (**This is an article posted on the Dramafever FB page. It was too good to pass up so I had to add it here.**) 1.) Lee Min Ki and L from Death Note Every time I see Lee Min Ki, I can't help but be reminded of L, even when he's playing quirky characters like Byun Hee (Shut Up Flower Boy Band). They both have this sort of dark, dominating image to them, especially when it comes to their eyes, but despite their intimidating demeanor, you can't help but love the two. Plus don't you just love the idea of Lee Min Ki playing a dark genius detective? 2.) Former EXO-Member Tao and Cloud from Final Fantasy VII: Advent Children Yes, I realize that Final Fantasy is originally one of the biggest gaming franchises out there, but they also made and animated movie that featured Cloud as the main character, so most of my comparisons are based off of the movie, not the classic game. That aside, don't they both look so much alike? They got the hair, the lips, the "I don't care" sunglasses/goggles, even the general vibe they give off is similar. I love it when Tao has the whole bad boy concept, but this took it to a whole different level of awesome for me. 3.) BIGBANG's G-Dragon and Gaara from Naruto Honestly, no one can rock Gaara's hair color and thick eyeliner as well as G-Dragon can. Enough said. 4.) BTS's V and Kaneki Ken from Tokyo Ghoul There are so many things that are visually similar between these two. They both have masculine yet cute facial features that are highlighted by white hair, my personal favorite hair color on V. These features include their jawline, nose, and their darker colored eyes. I also like how they both are wearing the same colored shirt in this image. It just makes the contrast pop out all the more. 5.) Park Shin Hye and Haruhi Fujioka from Ouran High School Host Club One of my favorite looks on the always beautiful Park Shin Hye was when she was playing Go Mi Nam in You're Beautiful, and her cross-dressing mishaps reminded me a lot of those from Ouran High School Host Club. After re-watching the series for the millionth time, I couldn't help but notice how similar the two females looked despite having totally different reasons for their situations. They both look really good in that boyish style, but still manage to maintain an innocent, feminine charm that you can't help but love. Just an example of the perfect balance between the two. 6.) Super Junior's Eunhyuk and Luffy from One Piece Look at these two dorks with their toothy closed-eye smiles! They just scream adorable, don't they? I've always thought that Eunhyuk had aspects Luffy's boyish look and spirit, but seeing it highlighted so well in this picture just makes these goofy boys seem even more alike then I thought. I like how these two look in general, but the icing on the cake? How awesome Eunhyuk looks in a straw hat. 7.) IU and Sakura from Cardcaptor Sakura IU and Sakura are similar in more ways than one in this instance. Not only do these two look have absolutely adorable and similar facial features, but both of these girls are also the epitome talent. While Sakura is good at everything from rollerblading to cooking, IU is the ultimate triple threat idol by being amazing at singing, dancing, and acting (which can be seen by her performances in Dream High and Producer). Also who wouldn't love to see IU in all of Sakura's elaborate outfits? 8.) Rain and Grey Fullbuster from Fairy Tail Hold on to your hats, ladies — these two are the perfect example of Korean idols and anime characters looking absolutely perfect . Both of these boys have similar appearances from their dark hair to their crosses and jeans, but also abs to absolutely die for. Grey Fullbuster almost never wears a shirt, and Rain, for the sake of all his adoring fans, shouldn't even own a shirt, so these two lady-killers are almost one and the same. Plus, it would be so cool to see Rain with ice powers. 9.) Jang Geun Suk and William T. Spears from Black Butler Ahhh...Jang Geun Suk's look from You're Beautiful, both my favorite and least favorite style for him. Not only did the his whole slicked-back hair and tuxedo look remind me of a butler, but specifically one butler in particular: William T. Spears. These two look eerily similar in this scene except for one tiny detail, that of course being William's trademark glasses, but add the glasses and you have the perfect casting choice for a demon butler. 10.) BTS's Rap Monster and Sailor Moon Last, but not least, my personal favorite pair-up, Rap Monster and Sailor Moon. There is no doubt in my mind that this is the closest-looking comparison of this entire list. Every thing from the hair and make-up to the sailor fukku is perfect. Plus, Rap Monster's body shape is definitely on point for this cosplay.
여름휴가 여행지 충북 단양 가볼만한곳 BEST
중북내륙힐링여행 4지역(단양/제천/충주/영월) 중 이번에 다녀온 곳은 단양이에요. 한폭의 동양화 같은 도시, 단양으로 함께 떠나보실까요? 1️⃣ 만천하스카이워크 ✔ 입장료 3,000원  ✔ 남한강과 단양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   ✔ 만천하스카이워크에서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 알파인코스터, 짚라인, 슬라이드, 모노레일까지! 2️⃣ 수양개빛터널 ✔ 입장료 어른 9,000원  ✔ 지하 터널에 마련된 빛의 향연, 사진찍기도 좋은 곳  3️⃣ 이끼터널 ✔ 수양개빛터널에서 200m 떨어진 곳  ✔ 도로 담벼락 양옆에 푸른 이끼가 끼면서 몽확적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  4️⃣ 잔도길 야경 ✔ 상진대교부터 만천하 스카워크까지 기암절벽에 따라 아찔하게 설치된 산책로  ✔ 편도 30분 거리, 특히 야경이 아름다움  5️⃣ 다누리아쿠아리움  ✔ 입장료 어른 10,000원  ✔ 국내 최대 민물고기 생태관 6️⃣ 단양카약 ✔ 남한강에서 바람과 산을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 카약!  ✔ 1인용, 2인용 카약이 있으며 4인이 즐길 수 있는 파티보트도 있다.  7️⃣ 도담삼봉과 석문 ✔ 단양팔경 중 당연 으뜸 경치라 불리는 도담삼봉과 석문 8️⃣ 식사는 구경시장 ✔ 단양 명물인 흑마늘과 이를 이용한 향토 음식이 가득한 곳 9️⃣ 카페는 구름위의산책 ✔ 패러글라이딩하는 모습을 눈높이에서 볼 수 있는 두산마을에 자리한 카페 🔟 숙소는 소선암자연휴양림 ✔ 휴양림 바로 앞에는 계곡물이 졸졸, 산과, 여름 물놀이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양림 https://www.youtube.com/watch?v=_UdyyLKcsRw
[퍼오는 귀신썰] 죽은 멤버의 베이스 소리 (+ 날씨 이야기)
덥다 덥다 계속 말했더니 정말 덥다 그치 더우면 안 되는 나라가 40도가 넘게 절절 끓고 열사병으로 죽어가는 사람들이 생기고 갑자기 우리도 여름에 우박을 보고 스콜이 퍼붓고 하는데 그래도 평균 기온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괜찮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지 날씨는 기분이고 기후는 성격이라고 하더라 기분은 이랬다 저랬다 할 수 있지만 성격이 바뀌면 '사람이 죽을 때가 됐나' 하잖아. 지금은 기후가 이상해지는 상황이니 확실히 문제가 있는 건 맞지. 재미없는 얘기지만 ㅎㅎㅎㅎ 과학자들의 말에 따르면 기후 관측이 시작된 1880년부터 시작해서 평균 기온이 1.5도 오르면 인간의 힘으로는 걷잡을 수 없는 문제가 생긴다고 해. 그리고 지금은 1880년에 비해 평균기온이 1도가 올랐지. 이제 우리에게 남은 건 0.5도 뿐인 거야. 알래스카와 남극의 빙하들이 녹고 있는데, 문제는 현재로서는 측정 불가능한 '깨진 빙하'가 녹는 거래. 우리는 지금 그냥 빙하가 녹는 걸 기준으로 하고 있는데 빙하가 깨지고, 그게 떨어지고 하면 훨씬 빨리 녹게 되는 거잖아. 근데 어떤 빙하가 언제 어떻게 깨지는지 알 수가 없으니... 사실은 우리가 측정하고 있는 시기보다 훨씬 빨리 지구는 더워지게 되고, 해수면이 엄청나게 상승하게 되는 거지. 왜 이렇게 쓸데없는 얘기를 길게 하고 있지 더위 먹었나봐 ㅋㅋㅋㅋ 귀신썰이나 시작하자 문제가 아니라는 사람들이 빙글에서도 종종 보여서 이 말이 하고싶었어 ㅎ 지구 기온은 당장 우리가 어떻게 하긴 힘들지만 각자 할 수 있는 노력을 하고, 그리고 우리 신체 기온이라도 ㅋㅋ 떨어뜨리도록 귀신썰을 보쟈 ㅋㅋㅋㅋ 시작할게! ____________________ 내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겪은 영적인 현상 같은 거다. 무서운 얘기는 아닐 듯. 약간의 소름 정도. 2천년대 초반의 일이다. 그 당시에 음악에 관심이 있는 애들 중에, 힙합을 좋아하는 애들은 보통 비보잉을 했고, 나머지는 밴드를 했다. 미사리나 통기타 카페에 가서 노래를 부르거나, 오부리(가라오케처럼 노래 연주를 해주는 것)를 하며 짭짤하게 돈을 버는 애들도 있었지만 그런 애들은 약간 사파 취급을 받곤 했다.  이쯤 되면 내 나이가 대충 짐작되리라 본다(아재). 그 당시에 버스킹 같은 문화도 없었고, 나는 밴드에서 기타를 쳤었다. 보컬, 드럼, 나(기타) 그리고 영재(가명 / 베이스)라는 친구로 이루어진 4인조 하드록 밴드였다. 말이 하드록이지 그냥 하드록을 좋아하는 꼬맹이들 모임이었지. 연주 다들 못했다(ㅋㅋㅋ). 신기한 건 다들 같은 동네에 사는 친구의 친구들이었는데, 보컬이 자기 밴드하고싶다고 하니까 보컬의 친구들이 어, 내 친구 기타치는데 소개해줄까? 내 친구는 베이스치는데 소개해줄까? 해서 4명이 모이게 된 것이었다. 보컬이 그나마 활발하고 나머지는 다 내성적이고 좋아하는 음악이 음악이다보니 성격도 모난 부분이 있어서, 어느새 이 4명은 밴드 멤버이자 가장 친한 단짝 친구가 되었다. 홍대 같은 곳에서 공연을 하고 같이 동네에 가서 밤새 술을 퍼먹거나 당구를 치고, 각자 집으로 가거나 서로의 집에 가서 같이 자거나 하고, 일어나서 알바뛰러 가고. 참 행복한 나날들이었다. 그 당시에 거의 다 카피곡이었고 자작곡은 딸랑 2개 있었는데, 그마저도 다른 음악에서 따오고,말도 안되는 구간들 이어붙이고 해서 만든 난장판 수준이었다.  그래도 그 당시엔 워낙에 '인디밴드' 라는게 적은 시대여서 그랬는지 홍대에서 같이 공연하는 형들이 참 예뻐했었다. 야! 니네 얼른 자작곡 더 만들어서 우리 레이블 들어와야지! 같은 얘기들.  솔직히 멤버 모두 직업으로 음악을 할 생각은 전혀 없었지만, 그런 말들을 들으며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을 조금씩 키워나갔다. 그러다 사고가 났다. 영재가 죽어버린 것이다. 음주운전 차량이 어마무시한 속도로 영재를 치었고, 호프집에서 서빙 알바를 마치고 돌아가던 영재는 목부터 떨어져 어찌 손 쓸 사이도 없이 그대로 즉사했다.  지금도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은 개판이지만 그 당시엔 더 개판이어서, 피의자는 얼마 되지도 않는 형량을 받았다. 영재나 나나 둘 다 말이 없는 성격이어서, 멤버 모두가 친했지만 우리 둘은 특히 더 친했다. 같이 밤에 알바를 하는 것도 컸고, 끝나는 시간이 비슷해서 둘이 같이 돌아가기도 했으니까. 나는 너무 큰 충격을 받은 나머지 멍하니 장례식 3일 간을 지키다 집에 돌아갔다. 물론 밴드는 그대로 활동중지였다. 그리고 한 3개월 흘렀을 때였나. 같은 합주실을 쓰던 다른 밴드의 두 살 어린 동생놈에게 문자가 왔다. 지금도 그런지 모르겠는데 그 당시엔 합주실을 당구장이나 피씨방처럼 시간별로 렌탈해서 썼다. 1시간에 얼마... 그런 식으로.  그러다 보니 같은 합주실을 쓰는 다른 팀들끼리 친해지는 경우도 많았고, 오래 다니다보면 사장님이 시간 서비스를 주거나 가격을 좀 깎아주거나 그런 경우가 있었다. 문자 내용은 이랬다. [형 우리 합주실에서 영재형 귀신나온대요. 합주실에 아무도 없는데 베이스 소리 난다던데ㅋㅋ  ㅇ팀 보컬 여자애도 들었대요. 개무서움] 그땐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너무 화가 나서 문자를 받자마자 전화를 해서 쌍욕을 퍼부었다. 이 씨x놈아 장난쳐? 영재가 어떻게 갔는데... 그따위 장난들을 쳐. 이딴 문자 한번만 더 보내면 다 죽여버릴 줄 알아. 걔는 연신 죄송하다며 사과를 했다. 그리고 며칠 후에 그 괴소문의 진상을 확인할 날이 왔다. 합주실 사장님이 마누라랑 결혼기념일 여행을 간다고, 나한테 하루만 합주실을 봐달라고 한 것이다. 연습해도 좋고 잠도 여기서 자도 좋으니 오는 손님만 받아달라고. 일급은 그 당시에도 엄청 쎈 10만원이었다. 나야 뭐 설렁설렁 손님만 받으면 되는 거고, 오랜만에 손도 풀고 싶어서 콜을 했다. 손님들 다 받아서 보내고. 나는 거기서 잘 요량이었으므로 맥주를 몇 캔 비우고 카운터에서 기타를 치고 있었다.  2시쯤 됐나. 기타를 치고 있는데 합주실에서 진득한 저음이 울려퍼졌다. 둥, 두둥... 두두둥... 나는 이미 그때 문자 건은 완전히 잊어먹고 있었고(머리가 나쁘다), 별로 영감이 있거나 겁이 많은 편도 아니어서, 누가 자기 연주를 녹음한 카세트를 틀어놓고 갔나, 싶은 생각에 '에휴 시x' 하면서 합주실로 들어갔다. 카세트는 꺼져있었다. 베이스 엠프에서 희미하게 둥, 두둥 하는 소리가 나오고 있었다. 물론 우리가 밴드 합주를 할 때의 베이스 소리와는 달랐다. 밴드 합주할 때의 베이스소리가 엠프를 뚫고 튕겨져 나오는 느낌이라면 이 소리는 엠피스피커를 간신히 두드리는 느낌...  굉장히 희미하고 작고, 힘이 없었다. 한참동안 멍하니(약간은 쫄아서) 그 소리를 듣자니 어딘가 익숙했다. 그 진행이, 어설프게 귀로 들리는 그 코드가. 우리가 결성 초부터 쭉 연주해오던 어떤 카피곡과 똑같았기 때문이다. 그때부터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눈물이 줄줄 흘렀다. 그리고 나도 자리에 앉아서, 들고온 기타로 그 곡에 맞춰 연주를 시작했다. 사실 우리가 카피한 그 노래는 원곡과 좀 달랐다. 중후분쯤의 베이스 연주가 굉장히 어려운 곡이었는데, 사실 영재가 베이스를 그닥 잘 치는 애가 아니어서, 곡을 편곡했기 때문이었다.  '야, 거기 어려우면 걍 루트음 위주로 찝어. 내가 솔로 한번 더 후릴게ㅋㅋ'  '아 진짜? 땡큐ㅋㅋㅋㅋ'  '시x 락커 가오가 있는데 못 쳐서 쪽팔 순 없잖냐ㅋㅋㅋ' 그 부분이 똑같다. 희미하게 들리는 저음 소리가. 현란하지 않고, 단촐하다. 루트음만 간간히 들린다. 그때부터는 정말 꺼이꺼이 울면서 기타를 치다 혼절하듯 합주실 바닥에서 잠들었다. 그날 꿈에 영재가 나왔다. 영재랑 나는 아침에 집 앞 공원에서 종종 운동을 하곤 했다. 락커는 체력이란 말과 함께. 뜀뛰기를 하거나 철봉을 하곤 했는데, 푸른 아침의 그 공원에서, 영재가 벤치에 앉은 채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나에게 뭐라 자꾸 말을 하는데, 주파수를 잘못 잡은 라디오처럼 잘 들리지가 않았다. 내가 몇번이나 뭐라고?! 뭐라고?! 하자 그제야 목소리가 살짝 들리기 시작했다. 같이 놀아줘서...고마워... 다음에 또... 같이... 밴드하자.... 자고 일어나니 얼굴이 온통 눈물 투성이였다. 나는 그렇게 영재를 마음 속에서 떠나보냈다. 난 이제 밴드를 하지 않는다.  그냥 평범한 직장인 아재일 뿐. 그래도 내 방 거실 뒷켠엔 아직도 영재와 밴드할때 쓰던 기타가 넥도 다 휘고, 줄도 다 녹슨 채로 세워져 있다. 영재가 또 같이 밴드를 하자고 하면 그거라도 들고 나갈 수 있도록... 역시 다 쓰고 다니 무섭진 않네...ㅎㅎ 그냥 신기한 경험이었어.  아주 옛날의.  [출처] 죽은 멤버의 베이스 소리 ____________________ 무섭기보단 슬픈 이야기였지? 보고 또 봐도 계속 울컥하네 이건 음주운전하는 사람들은 자기가 흉기라는 사실을 알까? 제발 자각하고 술 마시면 운전대 좀 잡지 말자... 그리고 제발 음주운전 뿐 아니라 음주로 일어나는 범죄들은 모두 가중처벌 하길.
전남 강진 여행지 코스 가볼만한곳
강진은 먹다가 하루가 다 정도예요. 뭐 하나 시켜도 몇 첩 밥상이 나오니 반찬 고르는 재미가 쏠쏠하죠. 번 여행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좋았어요. 어찌 보면 육지의 제주, 딱! 그게 맞는 표현일 것 같아요. 다채로우면서도 한적하고, 고요하면서도 광활하죠. 강진! 가볼만한 곳 여기 다 꼽았습니다. 특히 사진 찍기 좋은 곳 위주로! https://www.youtube.com/watch?v=rktYYqDt3xU 1️⃣ 설록다원 ✔ 입장료 - 무료 / 주차장 - 없음 (길가 주차) ✔ 아모레퍼시픽 계열사가 운영하는 차 밭  ✔ 제주다원 다음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규모(약 10만 평) 2️⃣ 백운동 정원 ✔ 설록다원 옆 숨은 숲길 ✔ 입장료 - 무료  ✔ 다산 정약용도 반한, 호남 3대 정원이라 불리는 정원 3️⃣ 백운옥판차 이야기  ✔ 백운동 정원/설원다원에서 차로 1분 ✔  백운옥판차(우전녹차) 10,000원/ 옥판차(작설녹차) 6,000원 ✔  영업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  다산 정약용 강진 유배 시절 막내 제자였던 이시헌 선생의 후손이 운영하는 곳 ✔  백운옥판차 - 우리나라 최초로 상표를 제조 판매한 차 4️⃣ 달빛한옥마을 (월출산 전망대)  ✔ 백운옥판차이야기에서 차로 3분 ✔ 입장료 - 무료 / 주차장 - 넉넉 ✔ 한옥 숙박 시설 ✔ 월출산 전망대는 한옥마을 주차장에서 도보로 50m  5️⃣ 가우도 ✔ 설록다원에서 차로 28분  ✔ 입장료 - 무료 / 주차장 - 넉넉 ✔ 가우도 액티비티 - 모노레일과 집라인 ✔ 2.5km 해안선을 따로 섬 한 바퀴를 휙 다 돌면 한 시간 반 정도?  ✔ 가우도에는 출렁다리가 트레이드마크! 6️⃣ 벙커 카페 ✔ 가우도에서 차로 11분  ✔ 노을 맛집, 커피 맛집! ✔ 바다를 향해 놓인 그네가 포토존, 앞에 해안선도 아름다움! 7️⃣  사의재  ✔ 백운동 원림에서 차로 20분 거리, 강진 버스여객터미널에서 제법 가까워 외지 여행객에게 접근성이 좋은 곳 ✔ 강진 최대 번화가인 시장과도 가까움 ✔ 정약용이 강진 유배와서 처음으로 머문 곳 ✔ 가성비 좋은 한옥체험으로 강진 숙소로 제격인 곳 웃다가 하루가 다 간 강진 여행 https://www.youtube.com/watch?v=rktYYqDt3xU
[책 추천] 삶을 향한 메세지가 담긴 소설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책에서 인생을 배울 수 있는 소설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을 통해 그동안 우리가 무심코 지나쳤던 삶의 이야기와 깨달음을 발견해보는 건 어떨까요? 01 절망뿐인 삶에서 그들을 구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절망을 걷던 두 여자의 만남과 인생을 그린 이야기 렌트 콜렉터 캠론 라이트 지음 | 밝은미래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2 우리의 인생은 어떻게 흘러가고 있을까? 절망 속에서 위트를 잃지 않는 기적 같은 인생 이야기 청소부 매뉴얼 루시아 벌린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3 우리는 어떤 과거를 지나 지금에 당도한 것일까? 세대를 지나 켜켜이 쌓여온 어쩌면 우리 모두의 이야기 밝은 밤 최은영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오늘, 우리는 무엇을 놓치며 살아가고 있을까? 함께 살아가는 법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그들의 이야기 천 개의 파랑 천선란 지음 | 허블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세상의 그늘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 소외된 이들을 따뜻한 언어로 위로하는 작은 이야기들 환한 숨 조해진 지음 | 문학과지성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노간주나무.
산에 오르다 보면 위험한 좁은길 옆 사람들이 손으로 줄기를 잡아 껍질이 벗겨지고 맨질맨질한 노간주나무를 자주 본다. 사람들이야 올라갈 때 힘 덜들이려고 잡아당기거나 내려올 때 멈추려고 짚지만 노간주는 생채기나게 되고 결국 한쪽의 껍질이 벗겨져 목질이 드러나고 사람의 기름까지 묻어 투명 니스칠한 것 같이 된 것 같다. 다른 나무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유난히 노간주가 눈에 띄는 건 자라는 위치가 위험한 바위옆 좁은길 가 벼랑이 많다는 것이고, 또한 질긴 생명력이 있다는 것이다. 추사의 세한도에 소나무를 노간주로 바꿔 그리고 싶다. 생태분류상 측백나무과로 열매가 '두송실'로 불리우며 줄기는 잘 휘기 때문에 소의 코뚜레로 사용하였다. 초록열매가 익으면 포도같이 검은색으로 변하고 건조하여 보관해야 합니다. 약간 매우면서 달큰한 소나무향이 나는데 누가 발삼향? 이라고 하네요. 발삼향을 안 맡아봐서 모르지만. 북유럽 요리의 향신료로 헝가리가 주산지랍니다. 주로 마른 열매를 으깨어 고기잴 때 양념이나 알콜 향료, 케이크류에 첨가합니다. 연어요리 '그라브락스', 양고기 스튜 '포리콜', 양배추 요리 '슈크루트 가르니', 베이컨 '판체타'에 쓴다니까 기회되면 맛을 봐야겠다. 마른 열매를 으깨어 뜨거운 물만 부으면 허브티가 된다니 초간단이네요. 다 좋은데 임신초기 유산이 될 수 있고 드물게 알러지도 생길 수 있다니까 시음 후 드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