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액자를 활용한 인테리어 모음 (+팁)
텅 빈 벽을 그대로 남겨두는 건 어쩐지 허전하잖아요. 벽지에 포인트를 준다 치더라도 뭔가 아쉬운 건 사실. 그럴 때는 액자만 한 것이 없죠. 자. 액자를 걸기로 결정을 했다 쳐요. 근데 말이에요. 세상에는 너무 많은 그림들이, 사진들이 있는 데다 액자 프레임도 한 두 가지가 아닌데 어떤 액자를 걸어야 하는 거죠? 그런 분들을 위해 준비한 카드. 다른 집들은 액자를 어떻게 활용했을까요? 같이 보면서 얘기해 볼까요? 패턴이 화려한 벽지에 팝아트스러운 액자, 컬러풀한 소파, 톤을 잡아주는 블랙. 뭐 하나 개성이 없는 것이 없음에도 자연스레 잘 어우러지지 않나요? 이 집은 흰벽이라 흰 프레임의 액자를 사용하고, 스틸 프레임의 의자와 줄조명과도 착붙인 그림을 택했네요. 이 집도 마찬가지예요. 흰 벽이라 튀는 프레임은 자제하고 흰색 또는 우드 계열의 프레임을 사용했네요. 딱 하나 있는 검은 프레임은 없는 거나 마찬가지일 정도로 가늘죠. 물론 그림 자체도 컬러풀하고 강렬한 것들이 많아 크게 거슬리지도 않고요. 컬러풀한 그림들은 테이블 위의 색색의 오너먼트들과도 잘 어울립니다. 이 역시 흰 벽에 흰색 프레임을 이용했고, 그렇게 그림(사진)에 주목이 되도록 했어요. 자칫하면 튈 수 있는 강렬한 사진들, 하지만 그들의 배경색이 집의 가구색, 그리고 러그색과 닮아서 전혀 튀지 않아요. 이 정도면 공식이라 할 수 있겠죠? 벽지와 비슷한 밝기의 프레임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 그림 또한 색감이나 형태, 구성 등이 집의 나머지 인테리어와 선을 같이 해야 한다는 것. 목재 스크롤 속 검은 우주 배경의 행성들이 아래의 턴테이블까지 이어지는 느낌이죠. 동시에 검정색 프레임의 수납장까지 찰떡 아닌가요. 수납장의 패턴 또한 우주 느낌이네요. 너무 맘에 드는 그림인데 집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 싶으면 그림 아래 비슷한 색상의 러그나 쿠션만 배치해도 딱 떨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거예요! 창 밖의 초록과 집안의 초록, 그리고 바닥의 노란빛 러그까지 함께 하니 액자가 마치 햇살을 반사하고 있는 느낌이지 않나요! 덕분에 더욱 화사해진 집 :) 역시 위와 같은 공식이죠? 위에서 봤던 내용들을 곱씹으며 아래 사진들을 훑어 봐요 :) 어라. 여긴 흰 벽인데 프레임이 왜 이렇게 두껍고 어둡기도 하냐고요? 근데 그렇다고 심하게 지저분하게 보이진 않지 않나요? 프레임이 검정색인 대신 그림 안에서 흰색 프레임을 더 두껍게 잡아 정돈을 해주기도 했고, 아래 쿠션 색감이 무게를 잡아주고 있기 때문이죠. 마치 또 하나의 창문과도 같은 액자네요. 창문들 사이에서 어우러 지면서도 존재감을 그대로 가져 갑니다. 중요한 것은 하나라도 액자 밖의 풍경들과 선을 같이 가야 한다는 것. 액자 밖의 풍경들이 밋밋하다면 그러지 않아도 되지만요. 이 구성 너무 좋지 않나요? 마치 미술관에 온 듯 한 기분! 가구 색상과 프레임을 맞추는 것도 정석이죠 :) 네모난 러그, 소파, 동글동글한 스툴과 꽃바구니, 동그란 행잉체어와 조명까지... 네모낳고 동그란 액자 프레임이 벽 바깥으로도 연장된 느낌이죠. 러그색, 테이블 색, 테이블 위의 화병 색까지 모두 액자와 찰떡이죠. 색감 뿐만 아니라 패턴까지 꼭 짜여진 것 같지 않나요. 액자가 어려우면 이렇게 사진이나 맘에 드는 그림을 프린팅해서 종이만 붙여놔도 색다른 감성을 연출할 수 있어요 :) 어때요. 이제는 빈 벽에 어떤 액자를 갖다놔야 할 지 감이 잡히셨나요?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은 요즘이니 내 방과 어울리는 맘에 드는 액자를 사다가 걸어 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