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곡간에 남은 쌀 한 톨도 팔아 아프고 힘든 국민을 살려놓고 봐야 할 때 아닌가... 혈세 꼬박꼬박 받아 먹고 자기 배부르니까 민초들 고통 눈에 보이겠는가... 민초들이 병마와 싸우는 힘겨움 민생과 먼 거리 안전지대 있으니... 고통을 알까 ...


대구시장은 재정이 모자른다고 정부에 추경 달라고
징징 거리고 정작 TK가 텃밭인 통합당은 추경 반대하고 그래도 또 선거 에서는 TK찍고... 이해불가!
뭘 어쩌자는 것인지!?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 시키들 미취~~~인 시키들 아이가? 와~~~ 저런 시키들 또 찍어 준다꼬??. 🤬🤬🤬🤬🤬🤬🤬🤬🤬🤬🤬🤬
정체를 숨기기엔 넘 멀리와따ᆢ이제 그만 나오거라ᆢ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6654 국회위원월급 3개월삭감기부청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머리가 너무 크다”며 병원 찾은 남성에게는 뇌가 없었다.
“머리가 너무 크다”며 병원 찾은 남성에게는 뇌가 없었다 일명 ‘뇌가 없는 사나이’라고 불리는 한 남성의 사연이 온라인을 통해 재조명되고 있다. (중략) 영국 셰필드대학교 재단 병원을 찾은 남성 마크(가명)는 “머리둘레가 너무 큰 것 같다”고 의사에게 털어놨다. 평소에도 두통을 자주 느끼며 머리가 부풀어 오르는 느낌이 들었고, 이상하다고 생각해 병원을 찾게 됐다고 고백했다. 정밀 검진을 위해 뇌 CT를 촬영한 의사 존 로버는 마크의 상태를 보고 경악했다. 의사는 “그에게는 뇌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설명에 따르면 마크의 두개골 속은 뇌 대신 뇌척수액만 가득 차 있던 상태였다. 정상인의 뇌 무게가 1500g인 것과 비교하면 마크에게서는 약 300g의 뇌척수액만 발견됐다. 극단적인 ‘뇌수종’에 시달리고 있었던 것이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마크의 지능에 아무런 이상이 없다는 점이었다. 심지어 그의 아이큐는 126였다. 영국 셰필드대학교의 수학과에 다니고 있었다. 존 로버는 이와 관련해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하며 뇌수종 환자 600명의 뇌를 관찰했다. 그 결과 약 60명의 환자가 뇌의 95%가 없는 상태로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의학계에는 큰 파장이 일었고, 일각에서는 존 로버의 연구 결과를 지지하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신경과학자 존 앤드류 아머는 “장기 신경 세포가 뇌 대신 기억을 저장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장기 이식 수술 후 새로운 경험, 기억, 성향을 갖게 되는 환자들의 사례를 들기도 했다. 의학계에서는 이같은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있지만, 뇌의 극히 일부분만을 지닌 채로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한 환자들의 사례는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 ㅊㅊ NTD 모야 ㄹㅇ 소름돋음 와우 장기가 뇌대신 기억을 한다는게 너무너무 신기하다 뇌가 없는데 아이큐가 126이라니 ㅎㄷㄷ 이게 말이 되는 건가 인간이란 대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