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yo
50+ Views

커피하면 강릉이죠?
정말 많은 커피숍 카페들이

엄청나게 많이 있습니다.

강일여고 인근 버스정류장옆에 있는

커피내리는 버스정류장..

요즘처럼 힘든 세상에 강릉의 맛있는 커피한잔이

보약인거 같습니다.

#강릉커피 #커피내리는버스정류장 #커버정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맘에드는 숙소가 휴양지, 강릉#3
숙소 창문에서 바라본 모습 아침산책 아침에 창 밖을 보면서 해가 뜨는걸 보고싶었지만 이틀연속은 무리였다. 9시가 다되어 일어나서 밖을 보니 이미 밀당하고 있는 파도 옆에 산책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구름한점 없는 하늘과 바다가 잘 어울려서 속옷하나만 입은 상태에서 바로 카메라부터 찾았다. 경포해변은 산책길을 잘 들어져있어서 해수욕장의 모래에 발이 파묻혀서 걷는게 아닌 편안한 산책이 가능하다. 한쪽은 모래사장이고 한쪽은 소나무가 자라고 있어서 좀 오래걸어도 편안하고 기분좋게 걸을 수 있다. 다만, 바람이 너무 거세게 불어서 휘청거리지 않고걷기위해 허벅지에 힘이 잔뜩 들어간다. 해가 다리 제일 위에 걸려있는 강문교를 찍고 걸어온 길을 다시 되돌아 갔다. 하나둘씩 늘어가는 사람들과 차에서 내려서 선글라스 쓰는 사람들, 산에 더 어울릴 것 같은 아웃도어를 입은 사람들까지 아침 해변 산책을 즐기고 있다. 자꾸만 바다로 향하는 시선으로 한동안 고개를 한쪽으로 돌려서 고정시켜 놓았지만 어느순간부터는 지긋이 정면을 바라보면서 조용히 파도소리만 들으면서 갔다. 마음 같아선 편한옷을 입고 천천히 조깅을 해보고 싶었지만 회사 출근복장에 여분의 옷은 단 하나도 없이 왔기에 패딩 주머니에 두손만 찔러넣고 걸었다. 경포해변 해변 산책길 끝에서 작은 커피점이 하나 있다. 테라로사라고 불리는 카페인데 강릉 명물빵인 커피빵을 판다. 커피를 좋아해서 커피빵이라는 소리를 듣자마자 별고민 없이 두개 집어들었다. 하나당 1,000원에 아메리카노 2,000원이니 프랜차이즈카페가서 아메리카노 한잔 가격이었다. 여기서 한가지 실수를 했다. 아침도 안먹은 빈속이라 커피빵부터 먹었는데 커피빵은 커피 원두 모양의 호두과자 같았다. 속에 단팥이 들어있어서 달콤하다. 다만, 그 단팥의 단맛 덕분에 커피맛이 느껴지지 않았다. 시간이 좀 지나고 입안의 단맛들이 물러가고 나서야 커피맛을 느낄수있었다. 조금은 신맛이 나고 원두의 탄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은 괜찮은 맛이었다. 내부의 자리가 6자리밖에 없어서 밖에 있는 야외의자에 앉아서 마셔서 그런지 조금 추위에 떨면서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마시는게 겨울철 퇴근길에 포장마차에서 오뎅먹는 느낌도 들었다. 물론 추운날 포장마차 오뎅을 더 사랑한다. 회사와서 업무를 시작하기전 마시는 아침커피가 아닌 조용히 분위기 즐기기 위해 마시는 아침커피라서, 매일 똑같은 시간인 9시, 똑같은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마시는 중독된 일상을 여기에서도 똑같이 하는데도 머리아픈게 없다. 업무하다가 머리 아프면 진통제 겸사겸사해서 먹었던 커피가 아니다. 계속해서 들려오는 파도소리도 좋고, 파란색 그라데이션 해놓은것 같은 하늘도 좋고, 약간의 신맛이 나는 커피도 좋다. 바람이 너무 강해서 손을 주머니에서 뺄수가 없다는것만 뺀다면...
강원도 평창 가볼만한곳 용평리조트 발왕산 스카이워크
강원도 평창 가볼만한곳 용평리조트 발왕산 스카이워크 #평창가볼만한곳 #용평리조트 #발왕산스카이워크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생생영상 감상해요.* 오늘 소개할 곳은 지난해 가을에 다녀왔던 강원도 평창에 있는 국내 최고 높이의 발왕산 스카이워크입니다. 그린피아 콘도에서 하룻밤 머물면서 정상에서 일몰 풍경을 담았어요. 발왕산에는 다양한 나무가 있는데요. 서울대학나무, 겸손나무, 마유목 등 살아 천년 죽어 천년 주목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발왕수가 있어서 기를 넣어준다는 최고 높이의 천연암반수도 맛을 보았어요. 발왕산스카이워크 발왕산의 8가지 기운을 받을 수 있는 스카이워크라는 의미로 높은 산 정상에 있어 태양의 기운을 가까운 거리에서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발왕산 스카이워크 특징이라면 국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설치된 스카이워크로 해발 1,458m 발왕산 정상에 위치, 정상에는 360도 회전하는 턴테이블 관람대에서 사방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산 정상에 위치한 만큼 최첨단 기술력으로 지진 강도 6.5를 견딜 수 있도록 건설했고, 스카이워크까지 엘리베이터로 편하게 이동 가능합니다. #평창가볼만한곳 #용평리조트 #발왕산스카이워크 #강원도평창가볼만한곳 #강원도가볼만한곳 #추석에가볼만한곳 #가을에가볼만한곳 #평창여행코스 #강원도평창여행 #강원도여행 #강원도여행코스 #발왕산기스카이워크 #평창여행 #발왕수가든 #용평리조트 #용평리조트빛축제 #발왕수 #발왕산 #발왕산케이블카 #일루미네이션 #평창스카이워크 #용평리조트스카이워크 #일몰명소 #용평가볼만한곳 #평창1박2일 #강원도1박2일
강릉 맛집 탐방^^
여름휴가로 평창에 오게 됐습니다. 여긴 정말 쉬는것밖에 할게 없습니다 ㅋㅋㅋ. 날씨도 꾸리꾸리 하고 비도 오락가락 하더라구요 ㅎ 만화책 보면서 뒹굴뒹굴 하다가 어제는 가까운 강릉으로 나들이 다녀왔습니다. 일단 아점으로 버거를 먹으려고 강문해변에 있는 폴앤메리로 갔습니다. 하, 살짝 예상은 했지만 웨이팅이... 가게에서 먹으려면 두시간은 기다려야 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나마 테잌아웃은 40분 정도... 공영주차장은 이미 포화상태라 근처 길가에 주차하고 전화를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다행히도 30분이 안돼서 전화를 주시더라구요. 봄에 왔을땐 한가했는데 말이죠 ㅡ..ㅡ 해변가에 있는 벤치에서 먹어볼까 했는데 벤치는 커녕 주차할 곳도 없더라구요 ㅋ. 그래서 차안에서 아점을^^ 여기가 어디냐면요. 테라로사 사천점 주차장이랍니다 ㅋ. 마침 소나기까지 내려주셔서 운치있게 먹어줬습니다. 버거를 먹었으니 아아 한잔 해야겠죠. 헐, 그런데 여기도 자리가 없네요. 햐, 여름엔 정말이지 어딜가나 ㅡ..ㅡ 하는수없이 테잌아웃 하기로 하고 주문하러 갔는데 천재일우로 와입이 자리를 잡았더라구요 ㅋ. 휴, 다행히 커피는 가게에 앉아서 마시게 됐네요... 이제 엄지네 포차가서 꼬막이랑 육사시미 포장해서 숙소로 돌아가려구요. 봄엔 가게에서 먹었는데 이번엔 테잌아웃... 비가 오는데도 여전히 손님이 많더라구요. 근데 포장은 정말이지 5분만에 나오더라구요 ㅋㅋㅋ 강릉에도 오더니 평창에도 비가 오고 있네요... 저녁은 이 아이들로 해결했답니다. 전자렌지에 햇반 돌려서 꼬막비빔밥도 해먹었어요 ㅎ 버거도 하나가 남아서 같이 해결했어요... 폴&메리, 테라로사 그리고 엄지네포장마차까지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당일치기로 다녀온 강릉_그 이야기
어제 친구와 서울역에서 KTX(편도: 27,600원)를 타고 강릉에 당일치기로 다녀왔어요. 2시간이면 갈 수 있어 좋았지만 소음이나 냄새(음식,건어물 등)가 고속버스보다 심해 장 단점이 확실하다고 생각하며 강릉으로 향했어요. 강릉역에 처음 가봤는데 규모는 크지 않지만 신축 건물이라 깔끔해서 좋았어요. 화장실가서 놀랐던게 변기가 유럽의 변기처럼 높더라구요. !!ㅇㅡㅇ!! 강릉역 3번출구로 나오면 버스정류장이 있는데 그 곳에서 버스를 타고 중앙시장으로 향했어요. 시장내의 음식점에서 장칼국수(4,000원)를 맛있게 먹고 SNS상에서 핫한 오월카페로 향했어요. (삼계탕을 좋아하신다면 '백제삼계탕' 강력하게 추천할게요!!!) 강릉 오월카페: 강원 강릉시 경강로2046번길 11-2 오월카페의 핫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카페에 들어갔어요. 교토에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의 외관과 식물이 어우러져 있는 곳이에요. '수줍음' 이란 꽃말의 작약꽃이 툭 하고 2층으로 가는 계단에 있었는데 그 모습이 이뻐 사진을 찍었어요. 2층에서 1층으로 내려가는데 새가 있는 디테일. 2층에서 1층을 바라보다.jpg 플랫화이트(4,500원)를 마셨는데 커피는 맛이 없었..지만 서비스도 좋고 목조 건물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한번쯤 와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았어요. 카페를 나와 스타벅스로 향했어요.(플랫화이트는 버렸..) 신 메뉴인 미드나이트 모카 프라푸치노 마시며 안목해변으로 향했어요.(진짜 맛있었어요!!) 개인적으로 안목해변과 사천해변을 제일 좋아해요~^_^ 날이 흐리고 추워서 오래는 못 있었지만 간만에 바다를 보니 속이 시원해지며 너무 좋았어요♡ 바다 특유의 짠 내와 귀를 통해 들려오는 바닷소리, 푹 푹 빠지는 발에 고스란히 느껴지는 해변의 모래. 음악들으며 바다볼 때가 제일 행복한 거 같아요!!! '안목해변=카페거리'라는 공식이 있을정도로 카페가 많은데 그 중 이번엔 '미르마르'라는 카페에 갔어요. 미르마르: 강원 강릉시 창해로14번길 22 루프탑이 있어 찾아 간 곳인데 상아빛의 천막이 바람에 흔들리고 바다를 보며 쉴 수 있어요. 누워있을수도 있는데 편안해서 몸도 마음도 편히 쉴 수 있었어요. (아메리카노: 4,000원 / 커피는 맛 없어서 버렸...) 카페에서 나와 버스 타러 가는 길에 있는 짧은 벽화거리의 모습을 사진에 담았어요. 버스타고 시내에 도착한 뒤 미스터피자에서 이른 저녁을 먹었어요. 강릉 미스터피자는 한적해서 조용히 먹을 수 있어 좋아요! 시장을 구경한 뒤 강릉 대도호부관아에 가봤어요. 오랜만에 가봤는 데 옛 관아의 모습도 볼 수 있고 한적함 속에서 마음을 편히 가라앉힐 수 있어 좋았어요. 강릉시내(스타벅스 앞 정류장)에서 택시 기본요금거리의 강릉역에서 서울역으로 가는 기차에 올랐어요. 서울->강릉행 기차는 좌석간의 간격이 좁아 다리를 못 폈었는데 강릉->서울행 기차는 좌석간의 간격도 넓고 콘센트도 있어 편리했어요. 동해바다를 바라보며 복잡하게 얽힌 생각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어 좋았던 그 날의 이야기를 마칠게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