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news
5,000+ Views

五感을 여는 순간

스멀스멀 뼈 속까지 추위가 느껴지는 12월, 그래도 연중 어느 때보다 좋은 사람들과 마주하는 행복한 시간들이 많이 있는 까닭에 마음만은 페치카 앞에 앉은 기분이다. 먹는다는 것은 인간의 본능인지라 유사 이래 한 번도 중요하지 않았던 적이 없었거늘, 특히나 요즘에는 더더욱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을 누구나 느낀다. 그 동안 누적된 인류의 음식문화가 대륙을 마구 넘어 다니는데다가, 그 새로운 경험을 너무나 손쉽게 이미지로 담아놓을 수 있으니 나만 먹던 음식이 저 멀리 있는 다른 누군가와 소통할 수 있는 공감의 이슈로 애용되는듯하다. 요리 관심도 증가, ‘먹방’ 열풍 외계에서 왔을까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분자요리, 내 생에도 만날 수 있을까 상상해보는 영화 속 우주인의 캡슐 푸드 등 우리가 만나게 될 근 미래의 먹거리에도 관심이 많다. 단순히 먹는 것을 넘어서 음식을 만드는 일에도 열광하기 시작했고 어떻게 먹는지도 중요해졌다. facebook이나 instagram, pinterest에서도 음식 관련 포스팅은 단연 인기주제 중 하나가 되었고, 최근 방송에서도 마스터셰프코리아, 한식대첩, 식사를 합시다 등 요리와 관련된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드라마의 소재로도 활용되고 있으며 예능프로그램에서도 ‘먹방’ 코드가 각광을 받는다. 세상에 걱정스러운 일이 많아질수록 인간 본연의 욕구에 더 높은 퀄리티의 반응을 요구할 수밖에 없는 본능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음식, 그 다양한 매력 입으로만 먹지 않는 것, 배만 채워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에 음식은 매력적이다. 언제 어느 공간에서, 어떤 옷차림으로, 누구와 함께 먹는지에 따라 맛은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인다. 뿐만 아니라 어떤 테이블에 어떤 담음새를 하고 있는지에 따라서도, 혹은 내 귀에 들리는 사운드에 의해서도 맛이 다르게 느껴진다. 적당히 온기 있는 실내 공간(참고로 필자는 발이 시리면 음식에 집중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그저 함께 있기만 해도 좋은 사람들, 기분 좋게 들리는 음악, 주방의 아주 약간은 소란스러운 라이브한 소리, 기대와 설렘을 주는 궁금한 냄새, 보기 좋게, 아니 느낌 있게 담겨져 나온 플레이트, 일단 거기까지라도 이미 맛있다. 오색만족 비빔밥을 정갈하게 담아 내놓는다. 그 어떤 음식에 뒤지지 않을 만큼 아름답다. 식전에 나온 무언가가 소박하지만 만족스럽다면 금상첨화다. 커트러리가 접시에 부딪히는 소리가 적당하고, 한 입 떠 넣었을 때 맛있다고 느꼈다면 그 날의 경험지수는 충만할 수 있다. 모든 감각을 열고 먹는 것에 집중할 때 가장 많이 움직이게 되는 감각기관은 아마도 ‘눈’이 아닐까. 보기 좋은 떡이 먹기에도 좋다는 우리에게 익숙한 옛 말도 있듯이 눈에 만족스러우면 일단 advantage를 주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음식의 담음새에 대한 고민의 역사가 오래되었다고 하지만, 적어도 우리네 주변에서 만나게 된지는 몇 년 되지 않은 것 같다. 自然스러움의 미학 경양식 집에서 만나던 커다란 접시에 자그마한 함박스테이크, 여백이 부끄러운 듯 어색하게 자리 잡은 파슬리, 접시에 반만 채워져 있던 스프에 그 여백이 익숙하지 않아 당황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는 너무 예뻐서 못 먹을 것 같은 음식들이 속속 등장하기 시작했다. 자신을 구속하는 것이 많아지고, 불안요소가 늘어날수록 자연스럽고 편안한 것에 대한 그리움은 더 강해진다. Urban Vintage, Naturalism 트렌드가 지속되고 제품이나 서비스의 본질과 진정성에 대한 갈망이 높아질수록 '없는 듯 있는', '과하지 않지만 괜찮은', '의외의 멋이 있는' 스타일이 각광받는다. 요즘 인기 있는 플레이팅은 이런 트렌드를 그대로 보여준다. 롯지팬에 지글거리는 모습으로 자리 잡은 라자냐, 나무도마 위에 아무렇게나 얹혀진 듯 한 플랫브레드, 먹기 좋게 크랙이 생긴 디저트류 등 매뉴얼대로 완벽하게 세팅된 그림의 떡보다는 조금은 다가가기 쉬운 자연스러운 느낌이 소위 대세를 이룬다. 우리 먹거리, 세계화를 그리며 음식문화의 발전 과정 속에서 형식이 우리를 지배하던 단계로부터 인간 본연의 모습을 조금 더 존중하는 형식으로 변화하고 있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든다. 프랑스에서 얼마 전 열렸던 '한-불 셰프 공동 한국식품 홍보행사'에서 선보인, 비빔밥을 비롯한 우리 음식 이야기를 보며, 전 세계가 한국의 문화와 크리에이티브를 주목하고 있는 요즈음, 맛과 멋이, 그리고 풍류가 깃들여진 우리 먹거리의 담음새에 대해서도 다시 살펴봐야겠다는 의지가 생긴다. 궁중음식의 잘 짜여진 비주얼시스템 뿐만 아니라, 화롯대에 들어앉은 군밤, 논두렁에 턱 하니 얹힌 먹음직스러운 새참바구니의 모습도 새롭게 해석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도 행복한 저녁 테이블을 상상하며.
insightnews
2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있는 그대로' 염색 거부하는 은발 여성들
'여성은 젊어 보여야 한다'는 사회적 압박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머리색 그대로 '회색 머리'를 즐기는 여성들이 증가하고 있다. 미국 뉴욕에 사는 케이트 디노타는 7살 때 처음 흰머리가 나기 시작했다. 그가 14살 무렵에는 염색을 해야 할 정도였다. 그는 28살이 되어 그동안 미용실에서 염색 하는 데 무려 1000시간 이상, 1만 8000달러 (한화 약 2000만 원) 이상을 썼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더는 염색을 하지 않기로 했다. 케이트는 어린 시절 놀이터에서 친구들이 흰머리를 뽑아줬다고 회상했다 디노타는 인스타그램 그룹'그롬브레(Grombre)'에서 활동하고 있다. 염색을 거부하고 흰 머리 그대로 유지하는 다양한 연령대의 여성들이 모인 그룹이다. 올해 26살 마르다 스미스는 '회색 머리'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직접 이 그룹을 만들었다. 그룹에는 다양한 사연이 올라와 있으며, 현재 1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그롬브레의 페이지에는 많은 사진과 격려의 메시지도 볼 수 있다. 마르다는 '흰머리 그룹'이 많은 여성들에게 용기를 줬다고 말한다 출처 : @Grombre 마르다는 "일상에서 여성은 '나이 들어 보이면 안 돼, 스스로 가꿔야 해'라는 압박을 받지만 전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았어요"라고 말한다. "전 진짜 제 모습을 보여 줄 거에요" 현재 뉴욕에 거주하는 케이트는 염색을 하지 않는 것에 대해 많은 지적을 받았다고 한다. "주변에서 '일은 어떻게 하려고 아직 젊은데'라고 하는데 좀 우스웠어요" 그는 흰머리를 가진 모든 연령대의 여성이 더 좋은 이미지로 보이길 희망했다. "기업들이 (광고에) 보여주는 은발의 여성은 60대 이상이다. 마치 그때가 돼야만 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인다" '금발 대신 은발' '여성은 젊어 보여야 한다'는 사회적 압박에도 불구하고, 최근엔 오히려 회색으로 염색하는 것이 유행하기도 했다. 리타 하잔은 뉴욕에서 헤어숍을 운영하고 있으며 밝은색 염색 실력으로 유명하다 팝 스타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가 이러한 유행을 선도했다. 헤어전문가 리타 하잔은 비욘세, 머라이어 캐리 등 여러 스타와 작업했다. 최근 그의 헤어숍에는 은발이나 백금색 염색을 찾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고 한다. 또 핑크처럼 부드러운 파스텔색을 원하는 고객도 많다. 미국 텍사스에서 거주하는 올해 30살의 스테파니도 2년 반 전 염색을 멈추고 자연스러운 은발을 갖게 됐다. 엄마와 같은 회색 머리색을 가진 스테파니는 '긍정적 반응'만 있었다고 말한다 출처 : Stephanie Tunchez "수백 달러를 들여 제 머리를 하는 사람도 많은데 왜 내가 숨겨야 하지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스테파니의 어머니도 딸의 모습을 보고 마음을 바꿨다. "(엄마랑) 머리가 똑같아요, 전 정말 좋아요" 모발 연구가로 활동하는 레이첼 깁슨은 일부 문화권에선 회색 머리를 지혜와 지식의 상징으로 여겨진다고 강조했다. 과거 고대 이집트와 로마 시대에도 염색 기술이 있었으나(당시에는 거머리나 소변을 이용하기도 했다), 현재의 염색 방식은 20세기 들어와서 시작했다. 레이첼은 과거에는 염색이 "일반적인 여성이 하는 것이 아니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50년대 로레알 등 화장품 회사들이 광고를 시작하면서 인식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많은 이들은 나이보다 흰머리가 빨리 나는 것을 염려한다. 그러나 영국 브래포드 대학에서 머리카락과 피부 색소를 연구하는 데스몬드 토빈 교수에 따르면 20대에 흰머리가 나는 건 극히 비정상인 현상이 아니다. 비록 남성의 경우 조지 클루니처럼 짧은 머리로도 은발을 잘 드러낼 수 있지만, 여성의 경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마르다와 그의 동료들은 이러한 여성들에게 인스타그램 페이지를 통해 조언을 제공하고 있다. 쉘리는 사회가 여성의 노화에 더 가혹한 잣대를 적용한다고 말한다 출처 : Shelli Gillis 쉘리 길리스(46)는 미디어의 인식 변화도 더 많은 여성이 흰머리에 자신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은발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좋은 롤모델을 통해 더 많은 여성이 동참할 것으로 믿어요" 출처 : 카카오 1boon-BBC 뉴스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