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ley3236
10,000+ Views

고구마 묵만들기

고구마가루 물 1:5 정도로 잘 풀어줍니다
불 약하게하고 눌러붙지 않게
나무주걱으로 잘 저어주어요
뽁뽁 기포가 올러오며 고구마가루가 잘 익어간답니다
고구마 묵은 쫀득한맛은 다른묵에 비해 좋긴한데 아무런 맛이 없어요
그래서 깨갈아 넣어주고 들기름 소금간했어요
꾸덕하게 주걱돌리기가 좀 힘들어지고 투명한빛이 살짝돌면 다 된거예요
불을 끄고 냄비뚜껑을 덮고 10분정도 뜸들여주고요
적당한 용기에 담아요
다 식으면 윤기 반짝반짝 쫀득 고소한 고구마묵 완성이네요 *.^
귀촌하신 지인분이 손수 만들어 보내주신 고구마가루라 더 쫀득하네요 ㅎㅎㅎ
저장해놓고 가끔 빼먹기 *.^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고구마묵 이름만 들으면 달달할 것 같은데 아무 맛이 안나는군요. 그래도 먹어보고 싶다..
우와 꼭 도전해보고 싶네요 ! 꿀팁 감사해요 *_*
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아덜이 묵좋아해서 만들어보고싶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저 다 컸는데요? 성장이 멈춘 고양이, 뭉치
2019년 9월 초, 에밀리 씨가 근무하는 동물병원에 한 여성이 찾아와 공원에서 주웠다며 아기 고양이 한 마리를 맡겼습니다. 그런데 겁에 질린 4주의 아기 고양이의 두 눈이 눈처럼 하얬습니다. 오늘의 주인공 뭉치입니다. 뭉치는 각막의 수분량이 어떠한 이유로 증가하는 각막부종(corneal edema)을 앓고 있었습니다. 다행인 것은 심각해 보이는 겉보기와 달리 시력에는 아무 이상 없다는 것이었죠. 하지만 문제는 그게 다가 아니었습니다. 혹시나 추가 질병이 있진 않을까 생각한 에밀리 씨가 뭉치의 혈액 검사를 해본 결과, 칼슘 수치가 0.52를 가리켰습니다. 이는 굉장히 낮은 수치로 심각한 질환인 부갑성성기능저하증(hypoparathyroidism)을 의심케 했습니다. 부갑상선호르몬은 혈중 칼슘 농도를 높이는데, 이 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것이었죠. 에밀리 씨가 뭉치를 만났던 첫날을 회상했습니다. "뭉치는 평생 약을 먹어야 해요. 칼슘과 비타민D를 꾸준히 섭취하지 않으면 큰일 날 수 있습니다. 그게 뭉치의 운명이었어요. 그리고 저의 운명이었죠." 에밀리 씨는 뭉치를 10일간 임시보호하다 9월 중순부터 정식으로 입양해 돌보고 있습니다. 칼슘 농도가 낮다 보니 뭉치의 성장에도 큰 영향을 끼치기 시작했습니다. 뭉치는 생후 7개월이나 되었지만 얼핏 보기엔 마치 아기 고양이를 연상케 합니다. 물론, 에밀리 씨에게는 뭉치의 하얀 눈도 작은 덩치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정말 아무런 문제 없어요. 눈은 하얗기만 할 뿐 누구보다 잘 보이고, 덩치는 작지만 언제나 엉덩이로 절 깔고 자는 건방진 고양이에요." 에밀리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칼슘과 비타민을 매일 먹어야 하는 게 번거롭지 않으냐고요? 그렇게 따지면 밥과 물도 매일 먹는걸요?" 에밀리 씨는 뭉치를 저울 위에 올려놓고 숫자를 확인했습니다. "1.7kg! 와우 많이 쪘네. 하지만 이게 맥시멈이에요. 여기서 더 자랄 것 같지는 않아요." 뭉치는 다른 고양이들과 나란히 서 있으면 마치 갓 태어난 아기 고양이처럼 보일 정도입니다.  이에 대해 에밀리 씨가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뭉치가 제 얼굴에 다가와 잠을 잘 때 그리고 뭉치의 심장 소리가 느껴질 때마다 행복이 무엇인지 깨달아요. 뭉치는 저의 영원한 아기입니다. 의미적으로도 말 그대로도 말이죠!"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