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부디 오늘만은 모든 걱정 내려놓아요

왜소함은 나약함과 허약함, 질병, 죽음을 가져온다.
부정적 감정의 놓아 버림과 병행할 수 있는
매우 건전하면서도 내적 변모에 크게 도움이 되는 방법이 있다.
긍정적 감정에 저항하기를 멈추는 것이다.

데이비드 호킨스 <놓아버림>

더 많은 감성이 필요하다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꿈꾸는 대로.
깊은 어둠이 내린 자리에 별이 더욱 반짝반짝 그 빛을 뽐내는 밤 그 반짝 거림사이에 당신 눈안에서 이쁘게 웃고 있을 우리모습이 그려질 밤 표현하지 않는다고 당신 생각 하지 않는 거 아님을 알아줄래요? 닿지 않는다고 당신의 안부 궁금해 하지 않는 거 아님도 알아주시길 하나에도 문득 당신에게 묻고 싶은 수 많은 질문들을 생각하다가 그리운 당신모습에 빙그레 웃어지는 나임을 살면서 만나지는 사람들과의 대화 중에서도 하나의 단어에 당신과의 추억을 생각하며 행복해하고 버티고 있는 나임을 나 당신옆에서 당신바라보며 웃을 수 있길 간절히 바라는 꿈 꾸며 살아가고 있음을 이번엔 당신 속상해 하거나 삐져 토라지지 않게 당신만 가득가득 담고있는 내 맘 이라는 걸 한 걸음 한 걸음 너무 앞서지 않게 같이 걷고 싶은 내 맘 바람결에 전해지길 내가 당신생각으로 미소짓고 힘내서 걸어갈때 당신있을 그 곳에서도 아프지 말고 웃고 있어 줄래요?? 나에겐 당신과했던 모든 것 하나하나가 처음이었고 몹시도 설레이는 순간이었단걸 당신옆에서 다시 설 그날 예전과 같은 설레임 풋풋함은 아닐지 라도 새롭게 써질 나날들이 때론 편안케 함께나눌 시간에 때론 친구처럼 장난스러움을 나눌 시간에 때론 침묵 속에서 서로의 고단함과 힘듬을 나눌 내편이 있음에 감사하고 행복할 수 있을꺼라 오늘도 힘내서 방끗 웃으며 걷는 길. 당신도 같은 꿈꾸면 참 좋겠다요 안녕. 안녕요. 울 오빠.
■ 349 오늘도 사랑해!
엄마는 사람만나서 수다떨기 좋아했고 너는 하루가 멀다하고 밖에 나가서 공차다가 친구들 데려오거나 친구집에 놀러가기 참 바뻤었는데.. 요즘 엄마는 말이 반은 넘게 줄어들었고 너는 뛰어노느라 났었던 땀냄새 발냄새가 없네??ㅎㅎ 그래도 얼마나 다행스러운지요~ 함께 예쁜시간을 남길수 있는 친구가 둘이나 있으니^^ 탱구뇨석 뭘해도 단순하지만 장단맞춰 놀아 주는것 같아요 ^^ 뒤에서 조용히 이모습을 담는 저도 함께 미소가 나옵니다-♡ 엄마! 행운이가 더 잘생겨진것 같아! 왜그럴까??? 원래 잘생겼겠지~~ 구조되서 왔을때 생각안나?목욕해도 한동안 털이랑 얼굴에 때가 장난아니었잖아~ 아! 그랬지! 행운이가 잘생겨진건 너가 많이 사랑해줘서 그런거야! 행운아! 알럽!! 쪽!! ♡♡♡♡♡ 보기만 하는데도 행운이가 너무 예쁘답니다^^ 막내집사는 행운이에게 애정이 더 많아요. 길에서 구조되서 심한 피부병으로 죽을고비도 넘겼었고 행운이에게 가족모두 피부병도 옮고; 고생을 함께 해서 더 애틋한가봐요-♡ 개학이 점점 다가오는데 기다리던 개학이긴 한데.. 마음이 홀가분하지 않을 개학맞이가 될것같아요~;; (갠적으로는 온라인개학을 생각 해보는데 일부 소외되는 아이들이 있을꺼라 쉬운결정이 아니라고 합니다..) 매일 바라고 또 바랍니다. 개학하면 미친 코로나도 사라지길요! 모두 화이팅!!!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https://www.vingle.net/ys7310godqhr?asrc=copylink
말썽쟁이 "만또아리네"
아리의 털 ㅜㅜ 많이 미안해지네요 ~ 털뭉침이 심한 아리를위해 어쩔수없는 선택이였지만, 똥손집사라~ 기억력이.그닥 좋지않은 아리라 다행이예요 ~ 놀이만하면 그전에 뭘하든 다 잊어요~~ㅎ 털옷이 만신창이가 된 우리 아라리 ㅎ 그래도 귀요미니 괜찮아~ (내눈엔...ㅎ) 이와중에 귀요미 만듀는~ 잘 놀아주던 아옹오빠가 곁에없음을 절실히 느끼고있어요~ 만듀: 왜 아무도 안놀아주냥~ 세상심심 망이예요~ 이제 겨우겨우 아옹이 보내고 마음 다잡고있는 집사에게 걱정 한가득 안겨준 우리 또동어르신~ 또동: 나말이여? 또동이 이늠이 말이죠~ 토요일 저녁9시쯤... 자다가 제가 부르니 나오더라구요~ 또동이의 일상은 밥먹고 싸고 자고 정말 이것밖에 안하거든요~ 간간히 우다다를 심하게 하긴 하지만요~ 그날도 뭐 다르지 않았어요~ 그런데 제곁으로 온 또동이 등짝에서 이상한게 눈에 보였어요~ 너무 놀라서 이거뭐지? 뭐지? 또 심장이 벌렁벌렁~ 급하게 병원 진료시간이 끝났지만 원장선생님께 전화드리고 부랴부랴 병원에 갔어요~ 선생님왈: 피부외상입니다~ 피부가 찢어졌어요~ 이런경우 다른냥이와싸워서? 뾰족한가구에 긁혀서? 하지만, 또동이는 부드러운 쿠션에서 잠만자고 절대 싸우는냥이가 아니라서...... 결국.....꿰매고 왔어요~~ 진정제 주사 맞을때도 착한또동이는 주사도 잘맞고 회복주사 맞을때도 조용~ (선생님께서 또동이 탐난다네요~^^) 착한건 인정하지만 아플땐 표현해주면 좋으련만~ 못봤음 어쩔뻔했나싶었어요~~ 지금 또동이는 저러고 회복중이예요~~ 제가 아주 이늠들땜에 심장부여잡고 살아야겠어요~ㅜㅜ 저희집은 여전히 시끄럽게 지내요~ 코로나도 제발 떠나고 모두 건강하길바래요~~^^ 2020/03/23
닮은꼴(?) "만.또.아.리 네"
근래,, 만듀가 뚠뚜니를 닮아간다는 얘기에 비교해봤어요 구분이 확~되긴하는데...점점 이뻐지고있는 만듀예요~ 만듀: 나 정도면 이쁘징~ 만듀: 난 자연미묘야~ 만듀야| 과연 그럴까!? 너 첨부터 이쁘진 않았어 ㅋㅋㅋ 집사의 관리로 이뻐진거야 ㅋ 만듀는 못냄이였죠~^^ 못냄이 만듀가 뚠뚜니를 너무 좋아했는데 끝끝내 받아주지 않았어요 뚠뚜니: 저런 못난냐옹이는 첨보거든!! 뚠뚜니가 잘려고 누우면 곁에 또 눕고~ 오빠찾아 좁은 바구니에가서 뽀뽀하고 머리맞대고 누워 같은표정으로~ 그렇게 쫓아다녔어요~ 뚠뚜니는 늘~ 어이없어 했지만요~ㅎㅎ 그렇게 뚠뚜니는 만듀곁을 떠나고...... 아옹오빠가 곁에서 만듀성격을 다 받아주며 놀아줬는데,,, 집도 함께 나가주겠다던 듬직한 아옹오빠마저 떠났네요~ 그리고 남은거라곤, 매일 잠만자는 또동오빠~ 혼자 살아가기도 버겁다는 또동이니까 이해해야죠~ 그리고 눈만 마주치면 주먹부터 날리고 보는 아라리언니~ 저희집은 이제 잠만자거나 싸워다거나 간식달라고 깡패짓하는 냐옹이들만 있어요~ 오늘따라 정말 많이 너무너무 보고픈 아옹이 안아보고싶고 뽀뽀도 하고싶고 같이 놀고싶고 함께 하고싶은게 너무 많았는데, 너무 빨리 이별을해서 마음이 순간순간 너무 아리네요~ 뚠뚜니와 아옹이 내사랑들 집사손아귀에서 벗어나 그곳에선 행복하게 지내고들 있길 바래요~ 남은 세늠은 30년후에 갈테니 꽃밭에서 기다리고 있길~ 2020/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