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즘 배움책에서 살려 쓸 토박이말]5-붙이
[요즘 배움책에서 살려 쓸 토박이말]5- 붙이, 살붙이, 피붙이 1학년 국어 교과서 첫째 마당에 ‘아버지’, ‘어머니’ 다음에 나오는 말이 ‘가족’입니다. 이 말과 비슷한말을 떠올려 보라고 하면 ‘식구’라는 말도 생각이 나실 것입니다. 그런데 ‘가족’, ‘식구’ 말고 다른 말을 하나 더 말해 보라고 하면 하실 수 있는 분들이 많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우리가 나날살이에 쓰는 낱말이 많지 않은 것이지요. 가족’이나 ‘식구’를 뜻하는 토박이말은 없는 것일까요? 그런 것은 아닙니다. 말집 사전에 나온 풀이에 따르면 ‘가족’, ‘식구’와 비슷한말에는 ‘식솔’, 가솔, ‘권솔’, ‘육친’, ‘처자’, ‘처자식’과 같은 한자말이 있고 토박이말로는 ‘집’이라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가족’이라는 말이 ‘주로 부부로 중심으로 한 친족 관계에 있는 사람들의 집단 또는 그 구성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 풀이에서 앞에 있는 ‘부부를 중심으로 한 친족 관계에 있는 사람들의 집단’이라는 뜻으로 ‘집’을 쓴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초등학교 1학년 국어책에 나오는 ‘가족’은 뒤에 있는 뜻에 가깝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말꽃(문학) 작품에서나 가끔 들어 보았을 ‘살붙이’, ‘피붙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살붙이’는 ‘혈육으로 볼 때 가까운 사람. 보통 부모와 자식의 관계에서 쓴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는데 이 말이 1학년 책에 나오는 아버지, 어머니, 아기, 나, 우리 가족에 비추어 보면 가장 비슷한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온 나라 1학년 선생님들께서 이걸 가르치면서 아이들에게 ‘살붙이’, ‘피붙이’라는 말도 알려 주면 참 좋겠습니다. ‘살-’, ‘피-’를 뺀 ‘붙이’라는 말도 있는데 ‘같은 핏줄을 이어받은 사람’이라는 뜻이니 이 말을 먼저 알려 주는 것도 좋겠습니다. ‘혈육’이라는 말을 쓰는 분도 계시는데 ‘혈육’을 써야 할 때 떠올려 쓰면 더 좋을 것입니다. 아이들이 “선생님, 아버지, 어머니, 아기, 나를 왜 ‘가족’이라고 하는 거예요?” 또는 “선생님 , '가족'이라는 말은 어떻게 만들어졌어요?” 라고 물으면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답답해질 것입니다. 같은 아버지, 어머니 밑에서 태어난 사람은 아버지, 어머니의 피와 살을 나누거나 이어받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지요. 그런데 그런 풀이도 어린 아이들은 알아차리기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같은 집에 살면서 서로 가까이 붙어 지내기 때문에 ‘붙이’라고 풀이를 해 주면 아이들도 쉽게 알아듣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런 다음에는 아버지, 어머니와 같은 ‘살’붙이, 아버지 어머니와 같은 ‘피’붙이라고 하면 아이들도 고개를 끄덕이지 싶습니다. 그렇지 않더라도 이런 토박이말이 있다는 것을 알려 주는 것만으로도 뜻이 있으니 꼭 알려 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온가을달 서른날 낫날(2021년 9월 30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가족 #붙이 #살붙이 #피붙이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교과서 #국어 #1-1 *이 글은 아이좋아 경남교육 매거진에 실은 글을 깁고 더한 것입니다.
[토박이말 살리기]1-79
[토박이말 살리기]1-79 떠세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떠세'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재물이나 힘 따위를 내세워 젠체하고 억지를 씀. 또는 그런 짓'이라고 풀이를 하고 "떠세를 부리다."와 "명옥이만 하더라도 툭하면 떠세가, 제 남편 덕에 출세하게 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라는 염상섭의 '돌아온 어머니'에 있는 월을 보기를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돈이나 권력 따위를 내세워 잘난 체하며 억지를 씀'이라고 풀이를 하고 "같잖은 양반 떠세로 생 사람을 잡아다가 수령 놀이를 하다니!"를 보기월로 들었습니다. 두 풀이를 알맞게 하면 쉬운 풀이가 되겠다는 생각에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떠세: 돈이나 힘 따위를 내세워 잘난 체하며 억지를 씀. 또는 그런 짓 한마디로 돈이나 힘을 내세워 제 바라는 바를 이루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요즘 흔히 말하는 '갑질'과 비슷한 말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보기에 따라 좀 다르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옛날이나 요즘이나 돈이 많거나 힘이 있는 사람들이 그렇지 못한 사람들을 좋지 않게 함부로 마주하는 것을 가리켜 '갑질'이라고 한다면 더욱 그럴듯하다는 생각입니다. 이런 말을 보면 새로운 말을 만들어야 할 때 있던 말에 뜻을 더하거나 조금 보태서 쓰는 것도 좋은 수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갑질'을 써야 할 때 '떠세'를 떠올려 쓰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지요?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열이틀 두날(2021년 10월 12일 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떠세 #갑질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오늘은 한글날, 우리말 우리글 어디까지 알고 계시나요?
<알아두면 쓸데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언어예술편- 에 수록된 재미난 우리말과 글을 소개합니다! 1911년 노벨 문학상을 탄 모리스 마테를링크(Maurice Maeterlinck) 의 《파랑새(L’Oiseau bleu)》란 소설이 있습니다. 오랫동안 그 소설의 주인공은 ‘찌르찌르’와 ‘미찌르’로 알려졌지요. 1980년대에 히트한 ‘파란나라’라는 노래에서도 “난 찌르찌르의 파랑새를 알아요. 난 안델센도 알고요~.”라는 가사가 있지요. 하지만 이건 명백한 오류입니다! 진짜 그 주인공들의 이름은 ‘틸틸’과 ‘미틸’이었습니다. 일본 번역본을 한국어로 다시 번역하다 보니 일본어의 표기 한계로 인해 왜곡되어 적힌 ‘찌르찌르’, ‘미찌르’란 발음을 아무 의심없이 받아들인 거지요. 심지어는 일본어 오리지날 단어를 우리말로 번역하면서 잘못 해석한 경우도 있습니다. ‘부사’라는 품종의 사과 아시죠? 원래 이 사과의 이름은 새로운 품종이란 의미의 ‘후지(種)’ 사과예요. 이걸 처음 들여오던 당시 ‘후지’ 사과라고 표기하면 일본 사과라는 반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수입업자가 ‘후지산(富士山)’ 에서 만들었다는 의미라고 넘겨짚어서 ‘후지’ 사과 대신 한국식 한자 발음인 ‘부사’ 사과라고 알리는 바람에 지금도 그렇게 부르고 있는 겁니다. 외국어를 알파벳 표기 없이 한글로만 썼을 때 이해하기 힘든 경우도 여전히 많습니다. 예를 들어, 카풀의 경우 많은 분들이 ‘carfull’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는 carpool이고, 대연회장을 의미하는 ‘그랜드 볼룸(grand ball room)’을 grand volume이라고 생각해 ‘그랜드 볼륨’이라고 쓰는 경우가 허다하지요. 사이코(psycho)처럼 영어 단어인 것 같은 ‘사이비’는 한자어 ‘似而非’이고, 놀이터의 시소(see-saw)는 ‘본다 보았다’ 란 영어이고, 선서할 때 외치는 ‘모토’ 역시 한자어 ‘母討’가 아니라 신조나 좌우명을 뜻하는 영어 단어 ‘motto’ 입니다. ‘꼰대’가 일본어에서 유래한 거라고 아마 대부분 스스럼없이 생각할 수 있는데 원래는 프랑스어로 백작을 의미하는 ‘콩테(comte)’가 일본식 발음으로 와전된 것입니다. 이완용 등 매국노들이 일본으로부터 백작 칭호를 받고는 스스로를 ‘꼰대’라 칭했지요. 그래서 그 후부터 완장 찬 후 뻐기는 짓을 하는 이들을 비꼬며 ‘꼰대짓’ 한다고 부르던 게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겁니다. 이 외에도 법률용어나 행정용어에서도 최근 들어 일본식 한자어에 대한 순화운동이 시작되고 있어 다행입니다. 최근 행정 용어 중 바로 잡은 것으로는 가료 → 치료, 가용하다 → 쓸 수 있다, 거양 → 올림, 금명간 → 곧, 내용 연수 → 사용 연한, 당해 → 그, 별건 → 다른 건, 불상의 → 알 수 없는, 성료 → 성공적으로 마침, 수범 사례 → 모범 사례, 시건장치 → 잠금장치, 양도양수 → 주고받음, 적기 → 알맞은 시기, 초도순시 → 첫 시찰, 패용 → 달기, 하구언 → 하굿둑, 행선지 → 목적지 등이 있습니다. 일제시대를 거치며 일본식 용어들이 정착되었던 것을 서서히 우리식 용어로 교정하고 있습니다. 최근 아파트 엘리베이터나 지하철 승강장에서 종종 볼 수 있는 AED(Automated External Defibrillator)는 애초 ‘자동제세동기’라고 번역했다가 ‘자동심장충격기’로 교정했습니다. 제세동기란 용어만 봐선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죠? ‘제세동기(除細動器)’란 단어를 풀어보면, ‘세동(細動)을 제거(除)하는 기기(器)’란 의미입니다. 세동이란 심장의 ‘잔떨림’ 현상을 의미한다는데, 풀어봐도 무슨 의미인지 모르긴 매한가지. 의료계에서도 이 용어가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인지해 그 후 ‘자동심장충격기’라고 고친 겁니다. 혹시, ‘자몽하다’란 단어 아세요?  과일 자몽과는 전혀 상관없는 말로, ‘졸릴 때처럼 정신이 흐릿하고 몽롱하다’라는 의미입니다. 이 외에도 국어사전을 찾아보면, ‘포도하다’, ‘수박하다’, ‘배하다’, ‘감하다’, ‘오이하다’ 등 과일이나 채소 이름 같은 단어가 있지요. 관련해서 아마 우리가 아는 유일한 단어는 ‘사과하다’ 일겁니다. 애초 표준어가 아니었는데 국어사전에 기입되면서 본의 아니게 표준어가 된 단어도 있어요. 그것은 바로 ‘간추리다’입니다. ‘골라서 간략하게 가려 뽑다’란 의미를 가진 ‘간추리다’ 는 ‘간추린 뉴스’ 등의 표현에 자주 쓰이지만, 원래는 국어사전에 등재되지 않은 경상북도 사투리였습니다. 그런데 1956년 《국어사전》을 교열하던 한 담당자가 집필진 몰래 어머니가 즐겨 쓰시던 ‘간추리다’를 사전에 집어넣었고, 이후 1958년 표준어로 등재되었다는 믿기 힘든 에피소드가 전해지고 있답니다.
[토박이말 살리기]1-80 뚝심
[토박이말 살리기]1-80 뚝심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뚝심'입니다. 오늘 토박이말은 다들 잘 아시는 말이라서 반가워 하실 분들이 많지 싶습니다. 하지만 잘 아시는 것과 다른 뜻도 있으니 그것까지 알고 쓰시면 좋겠다 싶어 알려드립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뜻을 두 가지로 나누어 풀이하고 있습니다. 첫째 뜻은 '굳세게 버티거나 감당하여 내는 힘'이라고 하며 "둑심이 세다.", "뚝심으로 버티어 나가다.", 박경리의 토지에 나오는 "제가끔 제 수하들을 거느리는 만큼 힘들도 좋고 뚝심도 있었다."와 같은 보기를 들었습니다. 둘째 뜻은 '좀 미련하게 불쑥 내는 힘'이라고 풀이를 하고 "뚝심을 부리다."와 조정래의 태백산맥에 나오는 "양효석의 주먹도 정작 현오봉의 기운과 맞붙고 보면 어떻게 될지 모를 정도로 그의 뚝심은 대단했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도 뜻을 두 가지로 나누어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첫째 뜻은 '굳세게 버티어 내는 힘'이라고 하며 "둑심이 세다.", "뚝심 있는 사람.", "그는 오직 뚝심 하나로 지금까지 버텨 왔다.", "신참은 뚝심 좋은 이미지로 여사원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둘째 뜻은 '좀 미련하게 불쑥 내는 힘'이라고 풀이를 하고 "뚝심을 부리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두 가지 풀이가 거의 비슷한데 표준국어대사전에 '감당하여 내다'는 뜻이 더 있어서 '맡아서 잘 해내다'는 뜻을 보태서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뚝심: 1)굳세게 버티거나 견디어 내는 힘. 또는 그렇게 잘 해내는 힘. 2)좀 미련하게 불쑥 내는 힘 '뚝심'에서 '심'은 '힘'이 바뀐 말인데 '밥힘'이 '밥심'이 된 것과 같은 것이라는 것은 여러분도 다 잘 아실 거라 믿습니다. 여러분 둘레에 첫째 뜻으로서의 '뚝심'이 있는 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런 분과 함께 일을 하면 든든하실 것입니다. 그것이 좀 지나치면 미련해 보일 때도 있는데 그럴 때에는 둘째 뜻이 될 것입니다. 이렇게 알고 쓰면 다른 말맛과 글맛을 나타낼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열닷새 닷날(2021년 10월 15일 금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뚝심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