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가짜 뉴스에 휘둘리고 싶지 않을 때 읽으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

가짜 뉴스가 더 많은 요즘...
잘못된 뉴스에도 눈 하나 깜빡하지 않을 수 있는 책
5권을 소개해드릴게요. :)

진실 또는 거짓말? 문제는 편집이다!
교묘하게 편집된 진실을 간파할 수 있는 방법

만들어진 진실
헥터 맥도널드 지음 | 흐름출판 펴냄
‘가짜’의 희생양이 되고 싶지 않은 이들에게
가짜가 판치는 미디어 속에서 나를 지켜주는 책

가짜 뉴스 시대에서 살아남기
류희림 지음 | 글로세움 펴냄
그 문제에 대한 내 의견은 무엇일까?
스스로 사고하고 생각하는 힘을 키워주는 책

하버드의 생각수업
후쿠하라 마사히로 지음 | 엔트리 펴냄
더 이상 언론의 꼼수에 당하고 싶지 않을 때
현명한 시민을 위한 언론 개혁 지침서

뉴스는 어떻게 조작되는가?
최경영 지음 | 바다출판사 펴냄
우리는 모두 프레임 속에 갖혀 있다!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 자체를 바꾸어주는 책

프레임
최인철 지음 | 21세기북스 펴냄
플라이북 앱 바로가기 > https://bit.ly/33LexGf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침묵의 봄을 읽고
"아마 미래의 역사학자들은 우리의 왜곡된 균형감각에 놀랄 것이다. 지성을 갖춘 인간이 원치 않는 몇 종류의 곤충을 없애기 위해 자연환경 전부를 오염시키고 그 자신까지 질병과 죽음으로 몰아가는 길을 선택한 이유를 궁금해할 것이다."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에서~ 카슨은 제초제와 살충제 등 온갖 유독 화학물질 남용으로 지구에 활기찬 봄이 침묵의 봄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나 어릴적 그 많던 반딧불이는 다 어디로 갔을까? 제비는 강남에서 왜 오지 않을까? 다른 나라에서는 물난리에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는데 우리나라의 여름 장마는 태풍 없이 이렇게 끝나는가? 생명체들은 수 억년 동안 진화하고 분화하면서 지구에 최적화로 적응하며 살아왔다 그런데 인간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곤충을 현대적 용어인 '해충'이라 규정하고 잔인하게 없애버림으로 새들을 죽이고 물고기를 죽이며 숲을 사라지게 했다. 살충제를 먹은 벌레를 먹고 새들이 죽어가고, 호수에 흘러들어간 제초제는 물고기들을 사라지게 했다. 침묵의 봄에 인간인들 평화릅게 살 수 있을까? 화학물질 오염은 죽음에 이르게 할 만큼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 자연계의 다른 생물체와 마찬가지로 인간 역시 살충제에 취약하고 외부 물질의 침투에도 약하다. 모든 형태의 생명체는 서로 비슷하다. 그녀는 미국에서 DDT의 사용을 금지 시켰고 많은 환경 관련 법안을 만드는데 기여했다. 오늘날 '지구의 날' 제정과 환경운동의 산파 역할을 했다. 1964년 56 세에 유방암으로 사망했지만 그의 책 '침묵의 봄'은 아직 유효하다. 아니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으로 더 절실한 외침으로 다가온다. 밭에 엉덩이 의자를 깔고 땀을 뻘뻘 흘리며 김을 매고 있는 나에게, 동네 어르신들은 지나가며 애쓰지 말고 제초제 확 뿌리라 한다. 하지만 '침묵의 봄'을 읽은 나로선 도저히 용납되지 않는다. 인간은 자연을 지배하는 존재가 아니라 그저 자연의 한 부분에 지나지 않는다는 그녀의 강조는 동양철학의 “천지만물과 사람은 본래 한 몸이다.”라는 양명학의 萬物一體 사상과 상통한다. 세상의 모든 생명체는 인간과 공존하며 살아야 한다. 그들의 생명 가치가 과연 인간 보다 하찮다고 말할 수 있을까? 카슨의 물음에 답하고자 밭에서 호미를 들고 내가 땀 흘리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