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jieun
1,000+ Views

선유도 집밥 맛집 우렁된장 너도나도식당

백종원 3대천왕에도 나온 선유도맛집 #너도나도식당 #원조우렁된장 ✔️우렁된장 8,000원 제육볶음 8,000원 깔끔한 한식 / 집밥을 느끼고 싶다면 반찬도 매우 정갈해서 아주 맛있는,, 혼자사는 직장인분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밥집 입니다. https://www.instagram.com/p/B-I_L77F7zc/?igshid=1utn5gv3kcitg

Comment
Suggested
Recent
여기 맛있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떠오르는 제주도 맛집 BEST 3
피곤에 찌든 일상 속,, 요즘 맛있는 맛집과 분위기 좋은 카페를 찾으며 힐링을 즐기고 있는 요즘인데요! 당장 떠나기에는 쉽지 않지만,, 코로나19가 얼른 종결되는 마음에서 여행지와 맛집, 카페 리스트들을 한번씩 정리해보고 있는 요즘이랍니다! 오늘은 직접 출사를 다녀온 곳들 중에서!!! 뜰 것 같은(?) 조짐이 보이는 맛집부터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하는 밥집까지! 함께 전해드릴게요 맛집 코스 짜실 때 참고용으로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艸`❤) #반반한흑돼지 [위치]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번영로 3271-4 [시간] 매일 11:30~22:00 [문의] 064-787-9092 도톰한 제주산 흑돼지를 즐길 수 있는 '반반한흑돼지' 는 모든 고기를 초벌해주고, 직접 구워주셔서 앉은 자리에서 맛있고 편안하게 흑돼지를 맛볼 수 있는데요! 단체 예약 시 숙소에서 픽업도 가능하다고 해요~ 고사리와 함께 도톰한 고기를 구워 먹는 것이 특징인데요. 고기가 도톰해서인지, 육즙 가득 고이는 게 너무 맛있었어요~ 멜젓에 고기를 푹 찍어 한 입에 즐기면 너무 최고랍니다 :) #우굼 [위치] 제주 제주시 애월읍 하소로 611-42 [시간] 금, 토, 일, 월 11시 30분~19시 30분 [문의] 010-2973-9448 일주일 중 단 4일만 문을 여는 식당 우굼은 전복장 비빔밥과 바릇국수, 톳튀김명란비빔밥, 몰망국수 등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는데요. 제주에서 가장 제주스러운 밥집인 것 같아요. 평소 한식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특히 추천드리고 싶은 곳이랍니다 주문과 동시에 조리가 시작되기 때문에 적당한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방문하시는 것을 추천드려요! 화, 수, 목 요일에는 직접 바다에 나가 재료를 채집(?) 하기 때문에 영업을 하지 않는 점! 참고하시고 방문하길 바랄게요 :) #제주침시술소 [위치] 제주 제주시 동광로 12 [시간] 매일 11시~15시 [문의] 064-753-0715 독특한 외관으로 인스타그램에서 핫하던 밥집 '제주침시술소' 에도 다녀왔어요! 워낙 유명한 곳이기도 하고,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짧기에 오픈 소식에 딱 맞춰 방문했는데요~ 손님이 굉장히 많더라구요 후텁지근 날씨에 시원한 소바가 굉장히 끌리는 요즘인데요 소바 위 새우튀김도 맛있었어요! 워낙 유명한 곳이기에 큰 기대를 가지고 방문했는데, 국물이 생각보다 삼삼한 느낌이 들었어요 (개인적 주관입니다) 유부초밥도 함께 즐겼는데 1pcs에 1,500원!! 생각보다 인기가 더 많아서 빨리 소진되니, 일찍 방문해서 소바와 함께 유부초밥을 맛봐도 좋을 것 같아요.
[전시] 안녕, 모란
가만히 있어도 흐르는 땀을 닦으며 여름을 온몸으로 느낍니다. '여름이 빨리 갔으면..'하다가도 하늘을 보면 침묵하게 됩니다. 아, 요즘 하늘 정말 좋습니다. 국립고궁박물관에서 10월 31일까지 하는 '안녕 모란'전시를 보고 왔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사전예약하고 가시면, 본인 확인 후 바로 입장 가능합니다.(입장료 : 무료 / 미 예약 시, 대기시간이 있을 수 있습니다.) 경복궁역 5번 출구를 통해 바로 가실 수 있으며, 가는 길부터 은은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계단만 있어 유모차나 휠체어가 있을 시, 지상으로 가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이번에 각광받은 가로등이라고 하는데, 실제로 보니 더 예쁩니다. 설레기 시작합니다. "안녕, 모란"은 서로에게 안부를 물으며 건네는 인사이기도 하고, 조선 왕실의 안녕을 빌었던 모란무늬처럼 우리 모두의 안녕을 비는 주문이기도 합니다. 모란 그 크고 화려한 꽃송이에, 그 화사한 향기 속에 여러분의 안부를 물어봅니다. 서로의 안녕을 기원해 봅니다. 첫 입구부터 모란 꽃밭입니다. 미디어아트를 활용하여 생동감 있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습니다. 양옆이 거울이라 더 넓어 보이고, 사진도 찍을 수 있어 좋습니다. 안으로 들어서면 큰 모니터 가득 문방도가 있습니다. 밝게 빛나는 것들을 터치하면, 그것에 대한 설명이 뜨는게 재밌습니다. 신구의 조화가 좋습니다. 더 안쪽으로 들어서면 작은 숲속이 펼쳐집니다. 제1부가 '가꾸고 즐기다'인데 은은한 향도 나고, 산수화훼도와 화첩들이 꽃과 함께 어우러져있는, 테마 그 자체 입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비가 내리기도 하는데, 더 운치 있게 작품을 볼 수 있습니다. 비단과 종이에 채색된 차이를 보다가 발걸음을 옮깁니다. '무늬로 피어나다'는 2부 테마에 맞게 초입에 향로를 모티브로 한 공간이 있습니다. 여긴 실제로 보면 더 예쁩니다. 한국의 미가 아름다움을 다시금 느낍니다. 퍼져나가는 빛의 각도에 따라 파생되는 형태가 다른 문양이 아름답습니다. '풍성하고 화려한 자태로 피어'난 모란의 화려함에 매료됩니다. 민간과 왕실을 막론하고 광범위하게 사랑받았다는 모란무늬가 새겨진 다양한 물건들을 집약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복온공주(순조의 차녀이자 익종의 누이동생)의 혼례용 방석입니다. '왕실의 혼례 용품이라 확실히 다르구나' 웅얼거리며 자세히 들여다봅니다. 비단에 놓인 자수가 화려하고 섬세합니다. 모란무늬 나무틀이었는데, 어쩜 이렇게 정교하게 깎았을까 감탄하였습니다. 꽃과 글씨가 조화롭습니다. 복온공주 혼례복입니다. 191년 전의 왕실 혼례복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모란의 꽃말 : 부귀, 영화, 왕자의 품격, 행복한 결혼 피어나고 피어나는 흔들리며 떨어지는 꽃의 영상이 모란이 새겨져있는 화려한 궁중 물건들과 어우러집니다. 제3부는 '왕실의 안녕과 나라의 번영을 빌다'입니다. 모란도 병풍은 왕실 조상을 섬기는 의례에 중요하게 사용되어 왕실과 나라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합니다. 작품 사이에 이해를 돕는 영상자료도 있어 유익합니다. 모란이 뿌리에서 뻗어 올라가는 모습을 화면 가득 반복적으로 그린 병풍이다. 모란도 병풍은 혼인이나 잔치와 같은 왕실의 경사 때도 설치했으나 왕실 상장례의 주요 절차마다 쓰였다. 2m에 달하는 병풍을 자세히 볼 수 있으며, 신주를 운반하는 가마와 향로 등도 볼 수 있습니다. 크기와 섬세함, 색감과 구도에 압도 당하는 기분이 듭니다. '안녕, 모란'의 전시는 이로써 끝입니다. 저는 특별 전시만 보고 가기 아쉬워 상설전시(3개의 층, 총 7개의 전시실로 구성)까지 다 봤는데, 그 이야기는 다음에 이어 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상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