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dalmaljigi
5 years ago1,000+ Views
[오늘 토박이말]뒷배 [뜻]겉으로 나타나지 않고 뒤에서 보살펴 주는 일 [보기월] 뒷배를 봐 주는 누군가가 있는 것도 아니면서 그러는 게 아이답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봄만 같았던 날씨가 갑자기 겨울이 되었습니다. 비가 온 뒤 추워진다고 하더니 어김이 없습니다. 어제 저녁에는 바람까지 불어서 더 춥게 느껴졌는데 아침에는 더하네요. 오늘이 들봄(입춘)인데 봄을 오는 걸 시샘하는 걸까요? 쉬고 나서 저마다 일터로 돌아가신 여러분은 어제 하루 어떠셨는지요? 저는 바쁠 줄 알고 갔지만 해야 할 일들은 잇달아 있지, 붕붕 떠다니는 아이들을 마음을 잡으려니 여간 힘든 게 아니었습니다. 같은 말을 여러 차례 되풀이하게 하고, 말꼬리를 잡고 엉뚱한 이야기를 하려고 하는 아이들 마음을 잘 압니다. 하지만 뒷배를 봐 주는 누군가가 있는 것도 아니면서 그러는 게 아이답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배움때끝이 되면 늘 그렇긴 합니다. 아이들은 배움책을 다 배워 가니 마음이 콩밭에 가 있고, 갈친이들은 꼲기와 배움해 마무리에 옆을 돌아 볼 겨를이 없을 때라 몸도 마음도 바쁘지요. 이럴 때일수록 아이들과 마음을 맞추어 뜻이 있는 배움 자리가 되도록 힘을 써야 한답니다. 오늘 맛보신 ‘뒷배’는 한자말 ‘후견’을 갈음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나라 안팎으로 이렇게 누군가를 뒤에서 보살펴 주는 일을 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도 잘 아실 것입니다. 그런 사람을 ‘후견인’이라고 하는데 그 말을 갈음할 토박이말로 ‘뒷배람(뒷배를 봐주는 사람)’은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아래와 같이 쓰인 보기도 있네요. -필순이는 가게를 보게 하고 부모는 안에서 살림을 하며 뒷배나 보아 달라 하기에 십상 알맞았다.(염상섭, 삼대) -구가가 뒷배 봐주고 무대에 서고 할 땐 장사가 참 잘됐다.(박완서, 도시의 흉년) 꿈은 이루어진다고 했지요? 제가 꾸는 꿈들이 하나 둘 이루어져 가는 게 보이는 듯합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꿈을 꾸고 계신지요? 그 꿈과 한 발짝 더 가까워지는 하루가 되시길~^^ 4347.2.4.ㅂㄷㅁㅈㄱ. http://baedalmal.kr http://www.vingle.net/baedalmaljigi https://www.facebook.com/baedalmalnuri http://bit.ly/1clC1Qb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