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yomi789
10,000+ Views

Beijing, China -2

여행 2일, 20140201 1~2. 만리장성 - 굽이치는 만리장성을 보고싶었으나 계단이 높아 헉헉거리며 한칸만에 포기.ㅠㅠ 중간에 흐켱들을 만나 같이 사진도 찍음. 역시 흥이 넘쳐. 그냥 간지. 3~5. 점심 식당 현지식 - 굿굿. 첫날보다 맛있었음. 2층에 식당이 있고 1층에는 기념품 파는 곳. 한국과자들을 비롯해 도자기, 티셔츠, 볼펜, 술 엄청 여러가지 종류들이 많았음. 6~7. 이화원 - 기대한 곳중 하나. 3/4이 인공 호수. 예원보다는 쏘쏘. 8. 훠궈(샤브샤브) - 음 뭐. 쏘쏘. 중국 사람들은 양고기 많이 먹는다던데 우린 소고기 먹음. 죽이 진짜 맛있었음. 9. 금면왕조 - 중국의 제일 하이라이트. 난 이 공연이 제일 기억에 남고 제일 재미있었던 듯. 무대연출이 아주그냥. 무대 장치가 최소 스무번 이상은 바뀐듯. 그리고 그 중 최고는 폭포. 홍수나는 씬이였는데 무대에서 진짜 홍수남ㅋㅋㅋㅋㅋ. 중국의 스케일을 다시한번 느끼고 갔습니다. 10. The Place - 설에 가서 그런가 더 플레이스도 쉼.ㅋㅋㅋㅋㅋ LED 하늘은 못봤지만 그래도 이뻤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속보] 중국 앱스토어 게임도 7월부터 판호 의무화된다
중국 모바일게임 시장의 '뒷문'까지 막힌다.  중국 앱스토어에 출시할 게임도 판호가 의무화된다. 한한령으로 판호 발급이 불가능한 한국 게임이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었던 '회색지대'가 사라지게 됐다. 애플은 최근 중국에서 발매될 게임의 판호 기입 데드라인을 2020년 6월 30일로 못 박았다. 기존에도 판호 번호 입력란은 있었지만, 가짜 번호를 적거나 안 적어도 게임을 출시할 수 있었다. 데드라인이 포함된 하단 각주에 적힌 내용은 이렇다. "중국 법에 따르면 게임은 중국신문출판총국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따라서 2020년 6월 30일까지 중국 본토에서 출시할 예정인 유료게임이나 인앱결제 게임은 판호를 저희에게 제공하십시오. 아래 게임 판호와 날짜를 입력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원문을 참고하십시오.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연락하십시오." 중국 앱스토어의 '회색지대' 덕분에 판호을 발급받을 수 없던 한국 게임도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었다. <서머너즈워>(컴투스)나 <크루세이더퀘스트>(로드컴플릿) 등이 이런 루트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7월 넷마블도 이 루트를 통해 <스톤에이지M>을 출시했다. <스톤에이지M>은 지난해 3분기 넷마블 매출에 상당 부분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기도 했다. 24일 현재 중국 앱스토어 55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시도 자체가 이제는 불가능해진 것이다. 기존 출시 게임의 판호 기입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만약 그런 절차가 시행된다면, 한국 게임은 물론 중국 게임계 전체에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말 기준 중국 앱스토어 톱100 게임 중 58개가 판호가 없거나 가짜로 기재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은 2016년 7월 1일부터 모바일게임의 판호 법규가 권고에서 의무사항으로 바뀌었다. 애플도 의무사항 적용 하루 전 '신문출판광전총국의 새로운 규정에 따라 앱스토어에 올라올 게임은 판호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후에도 판호 입력 없이 게임은 출시되고 서비스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