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 Views

챔피온 20 봄, 여름 프리미엄 컬렉션 룩북

완연한 봄 기운이 느껴지는
챔피온(Champion)이 20 봄, 여름 프리미엄 컬렉션 룩북을 공개했다. 그 어느 때보다도 봄기운이 완연하게 느껴지는 이번 시즌. 제품군은 스포티즘을 근간으로 한 트랙슈트, 유틸리티 베스트, 저지, 스웻셔츠, 버킷햇 등으로 꾸려졌다. 파스텔 컬러를 중심으로 적용된 루즈한 실루엣과 색다른 디자인이 돋보이는 챔피온 20 봄, 여름 프리미엄 컬렉션은 지금 바로 브랜드 공식 온라인 스토어(championstore.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엘리엇 제임스 케네디(Elliot James Kennedy)가 포착한 비주얼을 위 슬라이드에서 감상해보길.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동대문 ‘두타몰’에 슈프림 국내 첫 정규 매장이 오픈한다?
논란의 채용 공고, 사건의 진실은? 매장관리판매직 전문취업포털 샵마넷에 의문의 채용 공고가 올라왔다. 바로 동대문 두타몰에 ‘슈프림 국내 첫 정규 매장 오픈’을 한다는 타이틀의 채용 공고였다. 슈프림(Supreme)의 공식 발표도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국내 첫 정규 매장 오픈이라니, 참 아이러니한 상황이지 않은가. 하지만 사건의 진실은 이들의 채용 공고에 적힌 상세요강에서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슈프림 브랜드 기업은 뉴욕과 이탈리아 2군데가 있으며, 금번 국내 오픈하는 매장은 이탈리아에서 정식 라이센스를 받아 (주)그란데에이치인터내셔널에서 한국 판권을 취득하고 Supreme Italfigo 제품으로 구성하여 운영하는 정규 매장입니다. 일반 FAKE 제품이나, 병행수입매장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키포인트는 금번 국내 오픈하는 매장은 이태리에서 정식 라이센스를 받았다는 점. 이전 삼성과의 협업 논란을 일으켰던 슈프림 이탈리아가 등장한 것이다. 슈프림의 설립자인 제임스 제비아(James Jebbia)는 슈프림 이탈리아에 대해 “이제껏 봐온 범죄적 회사와는 차원이 다른 사기꾼이다”라고 언급하며 거세게 비판한 바 있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동대문의 메카 두타몰에 소위 짝퉁 라벨인 슈프림 이탈리아가 들어온다니. 슈프림 애호가들에게는 그리 달갑지 않은 소식일 것이다. 에디터 역시 눈살이 찌푸려지는 건 사실이니깐. 근무조건에 적힌 내용은 더욱 가관이다. “세계 스트리트 명품 브랜드 슈프림 매장이 한국에 공식 첫 직영 매장을 선보입니다 패션을 사랑하고 관심 있는 모든 분들에 많은 지원 바랍니다.” 정말 눈 가리고 아웅한다는 말이 딱 맞는 상황. 이들에 의하면 4월부터 6월까지는 팝업 스토어 매장을 운영하며, 정식 매장은 올 7월 오픈을 앞두고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발레 강의 영상 '고양이 땜에 스텝이 자꾸 엉켜'
발레 강사인 아멜리아 씨는 얼마 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학생들에게 발레를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아멜리아 씨가 스텝을 교차시킬 때마다 그곳엔 오로라가 껴있습니다.  그녀의 반려묘 오로라입니다! 오로라는 아멜리아 씨가 발레 음악을 틀 때마다 어김없이 나타납니다. 아멜리아 씨가 다리를 교차시키면 그곳에 오로라의 몸이 걸려 있고, 발을 높이 들렸다 내릴 때마다 그녀의 발가락이 오로라의 뒤통수를 쓸어내립니다. 아멜리아 씨가 웃으며 카메라에 말합니다. "푸크흡. 고양이는 신경 쓰지 마세요. 녀석도 발레를 무척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그날의 오로라는 평소와 달랐습니다. 그날은 왠지 포옹이 당겼습니다. 오로라는 발레 동작을 선보이고 있는 아멜리아 씨를 올려다보더니 개구리처럼 튀어 올라 품에 안겼습니다. 예상치 못한 기습 포옹에 아멜리아 씨도 깜짝 놀란 듯 눈을 감으며 녀석을 반사적으로 안았습니다. "오옼! 이런 적은 한 번도 없었어요. 오늘은 정말 춤을 추고 싶었나 봐요." 아멜리아 씨는 학생들을 가르치기 위해 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공개했지만, 그녀의 진지한 의도와 달리, 사람들은 이곳저곳 은근히 얻어맞는 오로라의 모습에 크게 즐거워했습니다. 이에 아멜리아 씨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소감을 밝혔습니다. "오로라는 제가 서 있을 때 뛰어올라 안긴 적이 한 번도 없어요. 그러다 음악과 춤에 맞추어 제 품으로 뛰어든 거죠. 음악과 발레를 정말 사랑하는 것 같네요." P.S 일주일 동안 코로나 확진자와 동선이 두 번이나 겹쳤네요 ㅜㅜ 당분간 집콕예정.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