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사진이 세간의 화제다. 이는 미국 출신의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Deanna Dikeman)이 포착한 것. 그녀는 수많은 다른 부모들처럼 집을 나설 때면, 문 앞까지 인사해 주시는 부모님이 계셨다. 1991년 어느 날, 이런 평화로운 세월이 영원히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걸 깨달은 후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똑같이 자동차 창문을 내리고 손 흔들어주시는 부모님을 찍게 된 그녀. 디에나 다이크먼은 1995년 다정히 서있는 모습부터 자동차 뒷좌석에서 손녀딸을 쳐다보는 사진, 지팡이를 든 채 배웅하는 장면 그리고 2009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뒤 어머니 홀로 있는 상황 등 모든 순간들을 담아냈다. 세월이 지날수록 노쇠해지는 부모님과 링거를 맞은 채 손 흔드는 모습, 마지막 텅 빈 앞마당까지. 2017년을 끝으로 이 시리즈는 마무리되었으며, 2018년 캔자스시티에서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이라는 주제로 전시회가 개최되었다. 변치 않는 자식을 향한 사랑을 기록한 디에나 다이크먼.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이미지와 전시 당시 그녀가 남긴 말은 아래에서 찬찬히 확인해보자.

" 작품의 대부분은 차 안에서 바라본 부모님의 모습이다.시간이 지나도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간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 "
1995
1996
1997-1998
2000-2001
2001
2002-2004
2006
2008
2009
2013
2014
2015
2017
2017
2017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상한 곳에서 자는 고영희 씨들
고양이들은 하루에도 여러 번의 사냥을 하기 때문에 체력을 아끼기 위해 틈날 때마다 잠을 잡니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든지, 어떠한 상황에서도 잘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마치 술 취한 사람처럼 말이죠! 01. 천장에서 물이 새요 앗 영희 씨였군요. 철조망이 몸을 압박해서 불편하지 않나요? 영희 씨. 영희 씨? 이런, 벌써 잠들었어요. 02. 누가 아이스크림을 쏟았어 앗. 이번에도 영희 씨였어요. 영희 씨, 이런 데에서 자지 말고 편한 곳으로 가서 자요. 아니 이건... 코 고는 소리 같아요. 03. 재능 있는 영희 씨 요가 자세를 배우던 영희 씨가 그만 잠들고 말았어요. 그런데 잠든 자세가... 고급 요가 자세인 고양이 자세잖아요! 영희 씨 소질 있는데요? 04. 내일 다시 올게요 방석을 하나 사려고 했는데요. 그냥 내일 다시 올게요. (소곤소곤) 05. 말 좀 물을게요 안녕하세요 슈퍼 아저씨. 혹시 여기 찜질방이 어딘가요? 아, 여기라고요. 06. 아무리 날씨가 좋아도 그렇지 누구예요. 여기다 빨래를 널어놓은 사람이.  07. 술 못한다고 했잖아요 아 선배님. 저 냄새만 맡아도 취한다고 했잖아요(중얼중얼) 제발 회식 좀 강요하지 말란 말이에요! 08. 돈 많은 영희 씨 영희 씨 돈 많은가 봐요? 원목으로 맞춤 침대까지 제작하고. 09. 네 알겠어요 아무 말 하지 않을게요. 드립 잘못 날렸다간 악플 달릴 게 분명해요. 10. 수학 시간이었어요 학창시절, 저 자세로 자다 등짝 많이 맞았어요. 특히 수학 시간에요. 11. 최고의 집사 온종일 꼼짝하지 않는 최고의 무릎이에요. 평범한 집사들은 이렇게 못하거든요. 12. 우는 거 아니었어요? 왜 울고 그래요. 아무리 힘들어도 기죽지 말아요. 영희 씨 옆엔 제가 있잖아요. 제 말 듣고 있어요?  13. 비켜요 저 샤워하고 빨리 나가야 된단 말이에요.  마스크 사야 된단 말이에요. 14. 고떼라떼 한 잔 따뜻한 고떼라떼 스몰 사이즈로 테이크 아웃할께요. 15. 제발 너 땜에 마스크 못 사겠어. 빨리 일어나... 16. 오늘부터 말이죠 계단을 오르내릴 때마다 엉덩이를 통하고 두드려주세요. 17. 미안해... 새가 도와달라는 표정으로 저를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어요. 저도 모르게 고개를 돌려 시선을 피하고 말았어요.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 18. 선크림 사야 되는데 직원분에게 선크림 어딨느냐고 물어보니까 고양이 뒤에 있대요. 음. 생각해보니 오늘 하루쯤 태닝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꿀팁)(짤有) 빙글을 알랴주마_1.txt
하이하이 열분덜 오늘은 주워놓은 짤이 7개가 안돼서 팁을 알려주러 온 짤둥쓰 인사드립니당 홀로서기 프로젝트를 위한 팁 나누기를 많은 분들이 시작해주고 계신데! 짤둥이는 짤 말고 어떤 팁을 나눌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쉬우면 쉽지만 어려울라치면 세상 어려운 빙글을 알려주자는 생각이 들어서 카드를 주섬주섬 써보기 시작합니당ㅋ 빙글 올비 빙글 죽순이 짤둥쓰 카드 쓰는게 제일 쉬웠어요 인데 왜때문에 다들 일케 카드를 안쓰는걸까? 왜 나만 말하지? 왜 다들 말 안하지? 말 다 나보다 잘 하자나여!!!!! 고민을 하다 보니... 혹쉬 빙글 컴퓨터로 들어오면 카드 쓰기 개편한 걸 모르고 있나 hoxy? 회사에서 일하면서 왔다갔다하기 개꿀인데 그래서 제가 후다닥 짤을 가져올수 있는거라규요 https://www.vingle.net/ 컴퓨터 켜고 인터넷 주소창에 저 주소를 쳐넣으면 땡! vingle.net 이거 엄청난 꿀팁이라규 핸드폰으로 카드 쓰면 쓰던 카드를 다 써야 다음 카드를 쓸 수 있는데 컴퓨터로는 카드 이거 쓰다가 마무리 생각 안나면 미뤄놓고 다음 카드를 쓸 수도 있거등여! 그게 어떻게 되냐면 컴퓨터로 접속해서 보면 오른쪽 제일 위에 내 프사가 있잖아여? 그걸 누르면 메뉴가 뜨는데 <대기중인 카드> 있져? 거기서 내가 쓰다 만 카드들을 전부 다 만날 수 있단 말이져! 세상 꿀팁 아 핸드폰이랑 컴퓨터랑 쓰던게 서로 연동은 안되더라구여 아쉽.. 카드 쓰는 방법은 조기 프로필 사진 옆에 알림 옆에 메세지 옆에 <새 카드 쓰기> 누르시면 되구여ㅋ 전 돌아댕기면서 맘에 드는 짤들 생기면 까먹기 전에 빙글에다 차곡차곡 저장해 두거든여 그럼 어딜 가든 콤퓨타만 있으면 짤 올리기 성ㅋ공ㅋ 이건 지짜 비밀인데 카드 예약도 가능해여! 쓰고 싶은 건 많은데 도배하기 부끄러울 때 시간차로 예약해놓기 개꿀띠 컴퓨타로 빙글 하면 핸드폰으로 할때랑은 생긴것도 달라서 신기할 때도 많아여 그거 아셨나 모르겠는데 나나연 대문도 핸드폰이랑 컴퓨터랑 다르답니다? 멋쟁이 짤둥이는 다르게 지정해 뒀다규. 컴퓨터로 들어와보세염! 꼭 컴퓨터로 들어와서 눌러봐요... 이왕 들어가신거 여기저기 구경도 해보시구 나나연 자주 들어와 주세여 열분덜 그래서 나나연에 카드든 스레드든 톡이든 큐앤에이든 하나 줄 수 있나 혹쉬? 나나연을 창대하게 만들고픈 내 소원 들어주나 혹쉬? 만약 그렇다면 진짜로 그렇다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따봉 혹쉬 모르는 거 있으면 짤둥이가 이쓰니까 짤둥이가 다 알려주께염 그럼 오늘은 모아놓은 짤이 세개밖에 없어서 세개 뿌리고 갑니당 1. 한국인 구분해 내는 법 웃을 때 박수침 ㅋㅋㅋㅋㅋㅋㅋ 렬루 한국인만 다 박수침ㅋㅋㅋㅋㅋㅋ 2 헐 통통 언제 없어져쒀.....?! 몽쉘은 통통 아닌가여!!!! (대충격) 3. 흑인만 할 수 있는 농담 아 조나단 왜그래여~~~~~~~!!!!!!!! ㅋ 빙글 잘 배우셨져? 다음에도 빙글 알랴주마 (언젠가) 돌아옵니당 참! 지금이 12시 10분인데 전 이 카드를 12시 30분에 올라가게 만들거예여 배운건 바로바로 써먹는 짤둥쓰 머시쪄 그럼 12시 30분에 봐여 ㅋㅋㅋㅋㅋ 다들 맛점하시규 전 이만 짤 주우러 빠잇 ㅇㅇ
[월간 빙글 Vol.01] "우리는 결국 이겨낼 것입니다."
긴 시간 이어진 호주의 산불이 6개월 만에 드디어 종료되고, 사람들이 픽픽 쓰러지는 가짜 뉴스에 벌벌 떨던 코로나바이러스의 공격에도 어느새 무덤덤해졌던 나날들. 아카데미 4관왕 국가라는 영광에 취해 기쁨을 누리기도 잠시, 누구나 들어 봤지만 누구도 크게 신경 쓰지 않았던 사이비 종교의 폐쇄성이 전염병을 키우고 있었다니! 월간 빙글 Vol.1, 2020년 2월호에서는 기생충의 영광과 코로나19의 경과, 그리고 신천지에 얽힌 이야기들을 비롯한 이달의 빙글 소식을 소개합니다. 주목하시죠! 우중충한 난세에 웃을 거리도 던져 드릴게. 목차를 눌러도 해당 항목으로 바로 가지는 않습니다... 1. 빙글 안 개구리 : 빙글로 세상을 봅니다 🎬 || 기생충의 상생: 주모, 국뽕 한그릇 찐-하게 말아주소! 이미 내로라하는 영화제들에서 상을 휩쓸고 난 후, 후보만 되어도 어깨뽕 장착하게 되는 아카데미 시상식의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기생충. 한국인의 미덕인 겸손으로 '장편영화상'과 '각본상' 정도만 점치고 있었는데... 아니 글쎄 4관왕을 탈환한 것도 모자라 비영어권 최초 작품상이라는 쾌거를 이루어 냈지 뭐예요?! 감동적인 수상 소감의 향연, 그리고 그 끝에는 "I'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 전 세계 셀럽들의 축하 메시지가 이어지고, 짜파구리의 역주행, 나아가 생가 건립 헤프닝까지 벌어진 기생충 오스카 수상 이모저모. 아래, 빙글러들의 카드로 타임라인을 한 번 감싸 보시죠. 2월 초, 영국 아카데미에서 2관왕을 시작으로, 미국 아카데미 4관왕! 비영어권 최초 작품상! 칸과 동시 수상 세계에서 두 번째! 크 주모 국뽕 한 사발 찌인하게 말아 주소! 위트있고 감동적인 수상소감으로 기립박수를 이끌어 내고, 마틴스콜세지까지 웃고 울게 했죠. 그러니까 이게 얼마나 대단한 거냐면 이런 겁니다! 크 주모 국뽕 한 사발 추가요! 전 세계에 뻗친 기생충의 파급효과는 그야말로 폭.발.적. 코난쇼에서까지 소재로 사용할 정도였는데요. 흑백판까지 개봉하게 된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앞으로의 행보에, 그리고 아카데미가 선택한 길에 응원의 박수를 드립니다! 😷 || 코로나 19; 결국에는 이겨낸다, 코리안 2020 원더키디 2020년, 아이켄은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억만리 우주로 향했죠. 흉흉했던 세상, 결국에는 아버지를 구해내는 데 성공하고 지구로 돌아와 해피엔딩! <2020년 우주의 원더키디>라는 국산 애니메이션의 줄거리입니다. 지금, 안팎으로 흉흉하지만 언제나 그랬듯 잘 이겨낼 우리의 모습 같지 않나요? 지극히 상식적인 양심과 적극적인 대처로 모두가 마음을 놓고 있던 순간, 거짓말처럼 급습해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코로나19의 확진자. 그리고 그 확진자의 80% 이상이 신천지 관련 확진자로 밝혀져 민심이 들끓고 있습니다. 하필 선거철이라 더해진 편 가르기와 물타기는 디폴트고요. 짧은 기간에 벌어진 어마어마한 사건들... 괜찮아요? 많이 놀라셨죠? 아직도 벙벙한 어안에 입 다물지 못하고 계실 빙글러 여러분을 위해 2월의 코로나19 타임라인을 읊어 드릴 테니 어디 이리 뽀짝 붙어 보시렵니까? 2월 초, 전세기로 실어 온 우한의 교민들은 격리되어서도 서로를 다독이고 있었습니다. 첫 번째 확진자가 나타나고도 한 달 가까이 확진자는 30명. 이렇게 곧 종식이 되겠구나 싶던 차, 31번 확진자는 뭔가 수상합니다. 발병 후에도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 동선. 사고로 입원해 있는 상황에서도 많은 사람이 모인 장소에 몇 번이나 방문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죠. 그날로 하루가 다르게 늘어가는 확진자 수. 대부분은 폐쇄성이 짙은 '신천지'라는 종교의 신도들이었고, 신도들 사이의 빠른 확산은 밀집해서 보는 예배법, 아픈 것이 죄라는 교리, 교묘한 포교방식 때문임이 드러났습니다. 아직도 거짓말을 일삼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 신천지 때문에 이런저런 분석들도 떠돌고 있지만 두고 봐야 할 일이겠죠. 다만 31번 확진자가 슈퍼전파자는 아닌 듯하고, 뭔가 다른 것이 있는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마스크값은 폭등을 하고, 사람들은 바깥출입을 자제하게 되어 자영업자들의 한숨이 이만저만이 아닌 상황이지만 언제나처럼 우리는 서로 도우면서 힘을 냅니다. 전국의 의료인들이 대구로 향해 손을 빌려주고, 건물주들은 장사가 되지 않는 자영업자들을 위해 임대료를 받지 않거나 삭감하기도 하는 등 여기저기서 훈훈한 소식이 들려오네요. 한국의 빠른 대처와 검사 방식은 외신에서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사태가 불거지기 전 신속한 진단 시약 개발로 적절한 검진이 가능했고, 지금도 계속해서 새로운 검진 방식을 도입하고 있으니까요. 지금 이 순간에도 잠자는 시간을 쪼개 최선을 다하고 있을 최전방의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한 의사의 말처럼, 지금 우리나라는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확진자를 빠르게 찾아내고 있는 것입니다. 제대로 된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지 않거나 돈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또는 지지율에 타격이 될까 봐 제대로 된 검사도 하지 않는 나라들이 태반이니까요. 다만 거짓말과 모르쇠로 일관해서 사태를 키운 신천지는 적절한 수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선거철 물타기에 휘둘리지 말고 우리는 그저 개인위생에 신경을 쓰며 일상을 열심히 살아가도록 합시다. 언제나 그랬듯, 우리는 잘 헤쳐나갈 거니까요. 2. 꿀잼 보장, 이달의 인기카드 20 2월에는 어떤 카드들이 빙글러들의 사랑을 받았을까요? 재밌거나 정성스러운 글은 하트를, 두고 보고 싶은 글에는 클립을 누르는 우리 빙글러들. 클립수+하트수가 가장 많은 카드 중 소재가 겹치지 않는 카드 20개를 뽑아 봤습니다! - 어디 가서 당하고 살지 말아요! 아니?! 2월 한 달간 가장 인기가 많았던 카드 두 개가 공교롭게도 폭력을 대하는 방법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혹시 몰라서 클립을 누르셨겠지만 부디 우리 빙글러들, 어디 가서 때리지도 맞지도 말고, 왕따는 행하지도 당하지도 않기를. 우리 빙글러들 소듕해...ㅠ - 이럴 때일수록 더 맛있게! 바깥출입을 자제하게 되는 요즘, 집에서 먹는 음식이 더욱 중요해졌죠. 그래서 그런지 레시피 모음 카드들이 인기가 많았답니다. 우리 빙글러들 맛있는 거 많이 먹고 힘내요! - 자기 수양이 필요한 타이밍 재택근무 등으로 집에 혼자 있게 되는 사람들이 많아졌죠. 그래서 그런지 자기 수양에 관한 카드들이 인기가 많았습니다. 더욱 지혜로운 빙글러들이 되길 응원합니다☆ - 지금이야말로 자기계발이 필요하죠 수양과 함께 하는 자기계발은 더할 나위 없고요. 그래서 그런지 이런 카드들이 인기가 많았습니다. - 그래도 가장 중요한 건 휴식 그럼에도 언젠가의 휴식을 위해 호캉스를, 국내 여행을 꿈꾸는 우리 빙글러들. - 삶이 팍팍해도 웃고 갑시다 시간 보내기에는 재밌는 것들이 제격이죠. 짧은 짤 모음부터 시작해서 재밌는 역사 이야기까지. 집중해서 읽다 보면 시간 순삭. - 귀여운 게 최고야 언제나 사랑받는 귀여운 아가들 :) 귀여운 반려동물들에 대한 이야기들도 인기 카드에서 빠질 수가 없죠. 보다 보면 저절로 힐링...♥ 3. 하태하태, 이달의 커뮤니티 2월에 가장 크게 주목받은 커뮤니티는 역시나, 영화 커뮤니티 아닐까요. 프레지던트 @Chicpucci 님이 조용히, 단단하게 잘 꾸려나가고 있는 커뮤니티입니다. 멤버들이 부적절한 카드에 불편해하지 않도록 꾸준히 카드들을 관리해 주고 계실 뿐만 아니라 직접 좋은 리뷰들과 정보를 담은 카드들을 작성해 주고 계시거든요. 적절한 라벨링만 봐도 영화 커뮤니티 역대 카운슬 멤버들의 센스가 이만저만이 아닌 건 확실해 보이죠? :) 특히, 많은 빙글러들이 정성스레 작성해 주신 리뷰는 [리뷰] 라벨에 모여 있습니다. 빙글 코리안 담당자도 즐겨 찾는 라벨이에요. SNS의 광고들에 속아 소중한 시간과 돈을 낭비한 적이 한두번이 아닌데, 이곳에는 '진짜' 관람객들의 '진짜' 리뷰만 모여 있으니까요. 무슨 영화를 봐야 할지 모르겠을 때, 또는 내가 본 영화 리뷰를 남기고 싶을 때는 빙글 영화 커뮤니티를 찾아 주세요 :) 그런 의미에서 슬쩍 던져 보는 영화 추천 코너. 때로는 영화가 더 현실 같을 때가 있잖아요. 영화 속에서 찾는 현실, 빙글 영화 커뮤니티에서 '바이러스'를 소재로 한 영화들을 추려 봤습니다. 영화 커뮤니티 프레지던트 @Chicpucci 님께서 바이러스를 소재로 한 영화 추천 카드를 작성해 주셨거든요. 해당 영화 중 몇 편의 리뷰를 빙글러들의 카드에서 찾아봤답니다. - 감기 (2013) - 컨테이젼 (2011) - 퍼펙트센스 (2011) 영화에서도 가장 무서운 것은 전염 그 자체보다 그로 인한 불신과 혐오, 그리고 공포의 확산이었습니다. 지금의 우리 상황과 크게 다를 바 없는 것 같지만 사실은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 뭉클한 순간을 자주 만나게 되죠. 위기가 닥치면 항상 일어서서 돕는 우리의 민족성. 덕분에 희망이 생깁니다. 부디 사태가 하루빨리 종식되기를. 4. 이달의 빙글러 여기저기 이슈들을 발 빠르게 빙글에 퍼다 나르는 빙글러들 덕분에 세상 소식을 골고루 접하게 됩니다. 하지만 꾸준히 '자신의 이야기'를 조곤조곤 전하는 빙글러들도 있다는 것, 알고 계시나요? 이달의 빙글러는 관심사 커뮤니티 빙글을 더욱 '관심사 커뮤니티'답게 만드는 빙글러 4분과 그들의 카드를 하나씩 소개하는 코너랍니다 :) || 맥덕 @evantaylor0521 세계 모든 맥주를 다 맛볼 사람이 요깅네! 맥덕(A.K.A. 맥주덕후) @evantaylor0521 님을 아시나요? '아니 세상에 이런 맥주가 있었다니, 맥주 종류가 이렇게나 많다니!' 매번 놀라우리만치 초면인 맥주들을 직접 마셔보고, 정성스레 소개해 주시는 분이랍니다 :) 덕분에 맥주 지식이 쏙쏙. 마시고 싶은 맥주들이 자꾸 늘어만 가요.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의 양조장까지 소개해 주는 그대는 맥덕 인정 우후훗! 뉴욕에서 방문한 '힙'한 펍, 그리고 시음기 - 아침에 줄을 서서 맥주를 기다린다고?! || 잡덕 @BasemenKS 좋아하는 게 참 많은 사람이에요. 호기심 어린 눈으로 세상을 보는 사람. 게임부터 책, 건축, 음악 등 많은 것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보고, 조곤조곤 이야기를 나눠 주신답니다. 좋아하는 것과 그 이야기를 전하는 것은 다른 능력일 텐데 둘을 모두 가지고 있는 분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만의 이야기를 함께 들여다보시겠어요? 온돌이 한국에만 있는 줄 알았죠? || 여행덕후 @RedNADA 요즘처럼 집에 있는 시간이 길 때는 랜선 여행이라도 절실해집니다. 그런 마음을 알기라도 하듯 청명한 하늘을 담고 있는 몽골 여행기를 올려 주고 있는 @RedNADA 님. 은하수가 펼쳐진 하늘 아래서 마시는 위스키라니. 꿈만 같은 이야기들을 꿈만 같은 밤하늘 사진과 함께 전해 주는 그의 여행기, 같이 봐요! 사진보다 눈으로 보는 별이 훨씬 많다고 합니다 || 집덕후 @XabiAlonso14 그럴 생각은 없었는데... 정신 차려 보니 옷방까지 딸린 집을 얻게 된 그. 매일같이 택배를 뜯고, 조립을 하고, 집을 채우고... 그 과정들을 가감 없이 카드에 담았습니다. 직전까지 배송받은 가구를 조립하다 술자리로 달려온 친구의 홈 인테리어 후기를 듣는 기분. 보시면 빠져들게 될 것입니다. 조심! 시작은 미미했으나 그 끝은 창대하리라! 3월에는 어떤 빙글러를 소개하게 될까요? 호옥시 추천하고 싶은 빙글러가 있다면 댓글로 수줍게 남겨 주셔도 좋아요 :) 5. 이런 모임도 있어요, 빙글 소모임 혼자서는 힘들어도 모이면 즐겁게 할 수 있는 일이 참 많잖아요! 그림 좀 그리는 @Mapache 선생님이 시작한 빙글 소묘반. 혹시 들어 보셨나요? 아주 기초부터 시작한 소묘반이 2주 차에 돌입했다고 해요. 지금부터 시작해도 충분히 가능하니까 호옥시 그림 그리기에 관심이 있었던 빙글러가 있다면 바로 아래 카드를 확인해 보세요! 선생님이 시키는 대로 그려서 일러스트레이션 커뮤니티에 올리면 선생님이 정성스레 피드백을 남겨 주신답니다. 이렇게요 :) 매주 열심히 과제를 따라 하다 보면 언젠가는 더 이상 그림이 두렵지 않은 내가 될지도 몰라요! 소묘반의 숙제는 여기 차곡차곡 쌓이니까 학생들의 실력이 쑥쑥 늘어가는 것도 확인할 수 있어요 :) 재능을 나누는 시간, 이보다 아름다운 일이 또 어디 있을까요. 빙글팀은 오늘도 돌아서서 감동의 눈물을 훔칩니다.. 흑흑.. 6. 이달의 Talk 추천 매일같이 쏟아지는 정보! 아는 것이 힘이잖아요. 서로를 믿지 못하고 미워하는 것 보다 서로 아는 정보들을 나누고, 잘못된 정보는 바로잡아 주는 등 함께 이겨내는 것이 바람직한 일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추천하는 이달의 톡. #뉴스와이슈 관심사의 코로나19 실황 중계방입니다. 재택근무로 정보 얻기가 쉽지 않은 분들도 이리 모여서 이야기 나눠 보는 건 어떨까요? - 2월을 정리하고 나니 스크롤이 한참이네요. 12개월 중 가장 짧은 달인데도 이렇게 많은 일이 일어났다니. 3월에는 어떤 일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까요? 우중충한 소식은 잦아들고 조금 더 행복하고 반짝이는 일들이 찾아온다면 참 좋겠습니다. 빙글러 여러분도 부디, 마음만은 지지 않는 3월이 되기 바랍니다. 그럼 3월의 마지막 날, 월간 빙글 Vol.2로 다시 만나요 :) 월간 빙글은 빙글러들의 도움으로 만들어집니다. 발 빠르게 소식을 전하고, 관심사 이야기를 나눠 준 빙글러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남겨 보는 건 어떨까요? (@Chicpucci @galaxytourist @eyesmag @nocutnews @newsway @Voyou @real896pc @boredwhale @DONcutlet @n0shelter @quandoquando @boogiewoogie @nanmollang @deliciousfood @Mapache @eyesmag @goodmorningman @plus68 @wlscjf99 @visualdive @IGOjinjja @animalplanet @Eolaha 님 덕분에 월간 빙글 2월호가 알차게 채워질 수 있었습니다. 모두 감사합니다.)
빙글발 괴담) 이사간 집이 뭔가 이상하다
오랜만이지! 다들 잘 지내고 있으려나 모르겠다 2020년이야말로 정말 공포미스테리라 2020년만한 무서운 썰이 잘 없더라구 그래서 올 수가 없었다고 한다 ㅋㅋ 그래도 귀신썰 올려주시는 분들 글 다 보면서 종종 댓글도 남기고 그러고 있으니까 같이 나누고 싶은 귀신썰 있는 친구들은 올려주면 좋겠다! 그것이 바로 재미니까!!! 오늘은 오랜만에 빙글 공포미스테리 톡방에서 주운 이야기를 가져와 봤어 @Lr7rZl 님의 이야기. 쓰고보니 나가리구나... 오... 암튼 같이 보자! 텍스트로 가져올까 하다가 이야기 듣는 느낌을 주기에는 역시 말풍선이 짱이니까 그냥 캡처를 했어 ㅋㅋ 시작! + 그의 보충 설명 그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 그림 킬퐄ㅋㅋㅋㅋㅋㅋㅋㅋ 암튼 ㅋㅋㅋㅋㅋ 왜 그런 게 옷장 안에 있어... 뭔가 저주를 하는 거였나 영문 모를 일이 제일 무섭다 정말 ㅠㅠ 그래도 나가리님은 친구들 덕분에 살았네 어찌나 다행인지! 이야기 전해주셔서 고맙다고 나가리님께 인사를 드리며, 여기서 마무리할게 그 전에! 아는 사람들은 다 이미 알고 있겠지만 공포미스테리 톡방에는 종종 썰을 풀어주시는 분들이 계셔 내가 틈이 날 때마다 보고 흘러가는게 아까워서 카드로 박제하고 있긴 하지만 ㅋㅋ 실시간으로 보고싶다면 톡방에 가서 보면 돼! https://vin.gl/t/t:7yru6nchfm?wsrc=link 여기 들어가서 한마디씩만 남겨놓으면 내톡에 추가가 돼서 나중에도 쉽게 들어갈 수 있고, 아니면 위에 있는 종모양 아이콘을 누르면 알림을 받을 수 있으니까 편한대로 하면 좋을 거야 그럼 난 조만간 또 올게 맘에 드는 이야기 찾는 거 너무 힘들다 ㅎㅎ 눈이 너무 높아졌나봉가... 재밌는 귀신썰 있으면 많이들 남겨줘! 직접 가져오기 귀찮다면 나한테 제보해줘도 좋구 다들 건강하자!
Rago Auction House: A Destination for Learners, Buyers, and Sellers of Arts, Antiques and Collectibles
Rago Auctions is the biggest and famous auction house in New Jersey. Since 1994, it has served a large number of merchants and purchasers with a solitary mix of worldwide reach and individual assistance. One of the top sale houses in the field of the twentieth-century plan since its origin, Rago's skill covers hundreds of years of artistic work, embellishing expressions, decorations, gems, silver, money, and ethnographic property. It is a globally known setting through which to purchase and sell. It is additionally an objective for the individuals who look to learn and share information about workmanship, collectibles, and gathering, offering free valuations for individual property (from a solitary piece to accumulations and homes), examinations, and closeout displays in-house and on the web. Thoughtfulness regarding dispatchers is of principal significance and customers appreciate direct admittance to accomplices and specialists all through the valuation, transfer, and closeout measure. Rago Auctions happily supports local arts and local area associations here and there in the Delaware Valley and consistently bands together with associations including the Historical Society of Princeton, the Philadelphia Museum of Art, and the Nakashima Foundation for Peace, among numerous others. Rago Auction Lambertville New Jersey has become a leading auction house not only in Lambertville New Jersey but also in the world. In the mid-year of 2019, Rago's united with Wright (a closeout house situated in Chicago and New York), making a joined organization with $60+ million in merged yearly deals, a group of 75, and over a hundred years of business experience. Rago's expansive mastery in workmanship, gems, earthenware production, and domains and Wright's attention on the plan and the inventive show will better serve their customers and broaden their ability in the realm of craftsmanship and plan. The two houses will keep on working under their individual names while sharing innovation, skill, and showcasing endeavours. Tonal Sculptures by Harry Bertoia for auction at Rago. Rago Arts and Auction center had tonal sculptures of Harry Bertoia at auction. Harry Bertoia was a notable sound workmanship stone worker, visual craftsman, and furniture architect. The craftsman was brought into the world in Italy and moved to America at 15 years old. Bertoia attended a university with specialists like Walter Gropius, Charles and Ray Eames, and Eero Saarinen. In spite of the fact that Bertoia was keen on expressions and furniture plan, his genuine ability was in sound model. He frequently bowed or extended bits of metal while testing in his workshop. At the point when presented to contact or wind, these pieces made tempting sounds. The impending Rago sell off features different apparent models by Harry Bertoia. The feature is an untitled multi-plane development made for the First National Bank of Miami. The 1958 craftsmanship establishment is made with steel and canvassed in dissolve covered metal. Bertoia's son ambient figures produce distinctive and natural sounds that meditatively affect audience members. Likewise displayed is a work area made for David Solinger's law office by conspicuous wood stone carver Wharton Esherick. The 1954 pecan and cherry work area has an enormous extra room with drawers, retires, and sliding entryways. Prevalently known as the "Dignitary of American Craft," Esherick was known for diminishing the hole among expressions and artworks to restore interest in wood craftsmanship. The accessible work area is an unmistakable illustration of Wharton Esherick's Cubist and German Expressionist style. The closeout will include furniture from the Nakashima Studio by father-little girl team George and Mira Nakashima. A divider bureau by George Nakashima features the qualities of the American dark pecan with its unmistakable plan. Works from Albert Paley, Pierre Jeanneret, and others balance the list. Find few of the art of George Nakashima which were featured at auction. For more such auctions and their schedules, see the auction calendar of auctiondaily.
빙글만 했을 뿐인데 코인이 쌓인다고?
빙-하! 오늘도 빙글에서 잘 놀고 계신가요? 더 즐거운 빙글링을 위해 빙글팀이 준비한 새로운 시스템. 놀면 놀수록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리워드 시스템 '빙코인'을 소개합니다! 커뮤니티는 인생의 낭비라는 말, 빙글에는 적용되지 않는 말. 놀기만 해도 보상을 받을 수 있다니, 빙글 안 할 이유가 없잖아! 빙글 리워드 시스템 <빙코인> 개봉박두 Q : 어떤 리워드 시스템인가요? A : 빙글에서 카드를 볼때마다 보상(보물 상자)이 쌓입니다. 쌓은 보상은 실물 경제에서 사용 가능한 상품권으로 교환할 수 있죠. Q : 빙글러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건가요? A : 그렇습니다! 따로 어딘가에 가입할 필요 없이 빙글 앱과 안드로이드 스마트 기기만 있으면 사용 가능합니다. iOS에 같은 시스템을 적용하기에 당장은 무리가 있기에,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거친 후 추후 iOS에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참고: 빙글팀의 대부분은 iOS 사용자이다. 정작 직원들은 당장 리워드를 받을 수 없음에 눈물을 훔치고 있다고... 그럼, 어떻게 작동하게 되는지 한 번 들여다 볼까요? 보는 것; 1 COIN 즐거운 빙글링에 가장 큰 기여를 하는 것은 시의적절한 카드를 작성해주는 빙글러들임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거예요. 하지만 아무리 좋은 글이라 하더라도 독자가 있어야 빛이 나는 법. 작성자에게 긍정적인 반응으로 기운을 불어넣어 주는 '보는 사람들'이 있어서 더욱 좋은 글을 쓸 힘을 얻기도 하니까요. 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반응으로 글의 옥석이 가려지기도 하고, 그러다 어느날은 보는 이에서 머무르지 않고 나아가 쓰는 이가 되는 날도 있죠. 조금 더 많은 빙글러에게 선순환에 기여하는 경험을 주고 싶었기에, 가장 기본적인 행위인 카드를 '보는 것'에 제일 먼저 리워드를 적용하고 테스트를 하는 것이 바람직한 시작이라는 판단을 했습니다. 추후 하트를 누르거나, 댓글을 다는 등의 행위도 보상과 결부될 수 있을 거예요. 카드를 보면, 1 COIN의 보상을 얻을 수 있습니다. 쓰는 것; ? 카드를 '쓰는 것'에 가장 먼저 리워드를 주고 싶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카드 작성에 대한 리워드는 카드를 보는 것과는 달리 접근해야 했어요. 카드 작성수만을 기준으로 둘 수도, 그렇다고 조회수나 카드의 반응만을 기준으로 둘 수도 없죠. 무의미한 카드가 양산될 수도 있고, 비인기 관심사의 좋은 카드가 읽는 사람이 적다는 이유로 적은 리워드를 받고 시무룩해지는 슬픈 일이 벌어질 수도 있으니까요. 시행착오를 겪어가며 한 단계씩 발전시켜 나가야 겠지만 무턱대고 시작할 수는 없기에, 쓰는 것에 대한 리워드는 보는 것에 대한 리워드가 정착되고 빙글러 여러분의 이용 현황을 지켜본 후 조심스레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카드를 쓰면 어떤 기준에 따라 몇 COIN의 보상을 받게 될까요?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 댓글로 남겨주셔도 좋아요! 언제나 빙글은 빙글러들의 의견에 열려 있으니까요! (찡긋 ^.~) HOW; 빙코인 적립 방법 자. 이제 안드로이드 기기를 사용하는 빙글러들은 모두 빙글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합니다. 아직 뜬 업데이트가 없다면 순차적으로 배포되는 중이니 며칠 내로 빙코인이 적용된 빙글 앱을 만나게 될 거예요. 업데이트를 하고 빙글앱을 켰다면 여태 본 적 없던 아이콘이 하나 보일 거예요. 빙글 홈 오른쪽 위에 수줍게 자리잡은 노란 바탕의 'v' 버튼. 앞으로 익숙해질 그 버튼 모양이 바로 빙코인(VING Coin) 아이콘이랍니다. 카드를 하나 볼 때마다 한 개의 보물 상자를 얻을 수 있습니다. 내가 얻은 보물 상자가 몇 개인지는 빙글 홈 우측 상단의 빙코인 아이콘에 빨간색 숫자 배지로 표시되죠. 'v' 아이콘을 누르면 보물상자를 빙코인으로 교환하고, 그렇게 모은 빙코인으로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이동된 페이지에서 '보물상자 열고 VING Coin 받기'라고 적힌 핑크색 박스를 누르면 위와 같은 화면이 뜨는데요, 가운데 커다랗게 보이는 핑크색 보물 상자를 눌러서 열면 VING Coin이 적립됩니다. 물론 내가 쌓은 만큼만 교환이 가능하겠죠 :) 하루에 100개까지 보물상자 적립이 가능하며, 적립 후 24시간 내에 열지 않으면 보물상자는 소멸되니 잊지말고 꼭 눌러 주세요! 주의 : 24시간 내에 열지 않으면 이 보물상자는 사라집니다. 보물상자 적립 Tip 홈 피드에서만 카드를 보다 보면 다른 곳을 탐색하고싶은 욕망이 끓어오를 거예요. 조금 더 많은 카드를 보는 것이 바로 보물상자를 더 많이 적립하는 방법이니까요. 그런 빙글러 여러분을 위한 빙글 파헤치기. 이렇게 피드 밖의 빙글에 조금 더 친근해져 볼까요? [#] 내 관심사 내가 팔로우한 관심사의 카드들이 홈 피드에 쌓이긴 하지만 때로는 특정 관심사의 카드들만 보고싶을 때가 있죠. 그럴 때는 빙글 홈 좌측 상단, vingle 글자 왼쪽의 '#' 버튼을 눌러 보세요. 마법처럼 내가 팔로우하는 관심사 목록이 펼쳐진답니다! 원하는 관심사 이름을 누르면 해당 관심사 페이지로 입장할 수 있어요. 관심사 탐색이 더 하고 싶다면 목록 가장 아래의 '+ 관심사 둘러보기'를 눌러 보시길. [ㆁ] 디스커버 다른 빙글러들은 어떤 카드를 좋아할까? 미처 알지 못했지만 내가 좋아할 수도 있는 카드들을 모아놓은 곳, 디스커버. '둘러보기'라고 부르기도 한답니다. 빙글 하단 탭의 두번째, 돋보기 모양 아이콘을 누르면 입장 가능. 특히 매달 업데이트되는 '명예의 전당'에서는 관심사를 즐기는 빙글러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으니 잊지말고 챙겨봐 주세요 :) - '노는 것'의 가치를 알리고자 하는 빙글의 실험은 계속됩니다. 당장의 보상은 크지 않다 하더라도, 지금부터 함께 한 걸음씩 밟아 나가다 보면 지속가능한 커뮤니티 생태계를 만들 수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자. 그럼 이제 얼른 업데이트를 하고, 카드를 보러 가볼까요? 업데이트는 점진적 배포중이니 늦어도 이번 주말에는 안드로이드 기기를 사용하는 모두가 업데이트된 빙글을 만나볼 수 있을 거예요. 참. 카드를 다 봤다 싶으면 직접 카드를 쓰셔서 자신을 비롯한 다른 빙글러들에게 볼 거리를 전하는 것도 좋을 거예요. 봤던 카드를 또 본다고 보물상자가 또 쌓이지는 않지만 내가 작성한 카드를 보는 것 또한 보물상자 하나를 얻는 방법이기도 하거든요. 한 번 더, [빙코인]은 안드로이드 기기 사용자들에게만 지원되는 시스템입니다. iOS 기기 사용자들은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