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appy
50,000+ Views

iem: 빈티지 악세사리 브랜드 me&zena

빈티지 악세사리 브랜드 me&zena! 해외 악세사리 구매 대행 쇼핑몰 구경중 귀엽고 독특하며 소장가치 충분한 아이템을 발견했어요~ 연필을 모티브로 한 목걸이 팔찌 반지! 요 아이템 하나라면 어디서든 시선을 사로 잡을것 같네요. 은으로 도금 되서 알레르기 문제는 안아셔도 될것같아요! 뭔가 독특해서 매치하기 어려울 것 같긴 한데, 빈티지 룩, 베이직 룩 등등 은근히 포인트가 될 것 같아요, 요 아이템 하나로 센스쟁이 될 듯
5 Comments
Suggested
Recent
@hyperbolic 아이디어가 팡팡 터져요 진짜~ㅋㅋ
와ㅋㅋ 귀여워요! 빈티지라기보다 뭔가 아이디어프로덕트같은 느낌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yhl0322 제가 사이트에서 봤을 땐 여성 액세사리로 적혀있진 않았는데 착용한 모델은 여자네요 ㅠㅠ 반지나 팔찌 정도는 둘레는 조정 가능하니까 착용하실수 있을 것 같아요!!
남자꺼도 잇나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원밀리언 리아킴, 포토북 <Reality, No Reality> 공개
그녀의 첫 번째 에디션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를 이끄는 세계적 안무가 리아 킴(Lia Kim)이 그녀의 비주얼 감각을 담아낸 포토북 <Reality, No Reality>을 공개했다. 리아 킴이그리는 현실과 상상을 테마로 <Reality>와 <No Reality> 두 카테고리에 나뉘어 전개되는 포토북은 마치 두 권의 책을 보는 듯 서로 다른 무드의 콘텐츠로 구성된 점이 특징. 먼저 <Reality>는 안무가 리아 킴으로 시작해 지금까지 현실화시킨 영상과 사진들로 구성됐고, <No Reality>는 그녀의 상상 속에만 있는 아직 현실화되지 않은 무형의 이미지를 사진작가 조기석과의 협업으로 탄생시켰다. 자신을 표현하는 데 있어 춤을 비롯해 패션, 메이크업, 스타일 등을 매개체로 삼는 그녀. 지금까지 다양한 변신을 해온 그녀지만 새로 공개된 포토북에서는 또 다른 면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무한한 스펙트럼을 담은 첫 번째 에디션은여기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2만 5천 원. "세상이 원하는 기준이나 사회에서 원하는 무언가에 맞추다 보면 창의력이라는 게 생길 수 없다. 내 안에서 '내가 원하는 게 뭘까?'에 온전히 집중하면 거기서부터 창 의력이 시작된다. 춤을 꼭 프로페셔널하게 춰야 하는 건 아니다. 잘 춘다는 의미는 다양한데, 나는 <즐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춤을 즐기면 그게 잘 추는 게 아닐까." - 리아 킴 -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