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357 꼬깔폭죽 터트리기

아이들 놀이체험후 남은 꼬깔폭죽을 달아놓았는데 탱구가 관심을 보이더라구요ㅎㅎ
계속해서 끈을 잡아당기길래 왠지 탱구라면 터트릴수 있을것 같아서 지켜봤더니

움짤1>>>
엌~~;;; >..< ㅎㅎㅎㅎㅎ
모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함요 ㅎㅎㅎㅎ

이대로 포기하면 탱구가 아니지?!!
재.도.전~~!!

성공~~^^)//
행운둥절 ○. .○??? ㅎㅎ

움짤2>>>
역시 끝까지 도전하면 된다냥~

폭죽에서 떨어진 종이를 그냥 뿌려주기 ㅎㅎ

움짤3>>>

움짤4>>>
하나라도 잡을줄 알았는데 허당이구낫ㅎㅎㅎ

떨어져서 구경하던 행운이도 합류 ㅎㅎ
동생 노는게 잼나보였나봐엿 ㅎㅎ

탱구는 온몸으로 신남 신남 ㅎㅎㅎ
행운이는 오늘도 무겁습니닷 +.+

9초영상>>>
행운이는 깨방정 떠는 탱구가 못마땅했나봐엿 ㅎㅎㅎ;;

●아이들 생일때나 뭔가를 기념하고 싶은날에 꼬깔폭죽 만들어서 안쪽에
종이조각+캔디+미션쪽지(예:엄마랑포옹하기)를
함께 넣어서 만들어보세요~아주 좋아해요!^^
폭죽 뚜껑은 쉽게 떨어지도록 살짝*접착해야
터트리기 쉬워요~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넘나 행복해보이네용 ㅠㅠ울 애기들 놀아주러가야겠답 ㅠ
@kuronecco 그럼요~ 놀면 행복해지쥬~♡ 놀이황금기 놓치지말아요~😊 큰애가 어느새 훅~! 커버려서 중딩됐는데 놀이참여는 안해도 열심히 놀아줘서 그런지 사춘기 인데도 아직 살부비고 옆에서 애기짓 자주 해주고 스스로 친구중에 본인이 엄마랑 최고로 친하다고 하더라고요^^ 엄마표놀이 쉽지는 않지만 화이팅해보아요!!💕
@kuronecco ㅎㅎ 저는 사람애기는없어가지공..ㅎ 집사님댁은 사람아가나 냐옹아가나 행복이 넘쳐보여요♡
우와...탱구똑띠냥이닷!
@jhhj4860 욘석의 호기심이 발휘한듯해여 ㅎㅎ 호기심=똑띡💕
행운이보러왔어요ㅋ 무럭무럭 자랐네요🤗💓👏 그와중에 탱구의 매력에 푹~😻❤
@won224 웜헛! 감사합니다 ~^^)/♡ 행운이는무직해졌고 탱구가 요즘 깨방정 호기심 대마왕 사고뭉치 입니닷 ㅎㅎ
아 진짜.. 탱구 볼수록 내스탈이야ㅋㅋㅋ 요고요고 괜찮네요~~~ 종이폭죽~ 오호~ 멘탈 함 내려놔놓고 도전 한 번 해봐야겠어요ㅋㅋㅋ
의지의 탱냥~!🥰🥰🥰🥰🥰🤣🤣🤣🤣🤣
@Eolaha 그렇쵸??!! 여러번 실패후 결국 성공 했어요~~😆 제가 다 뿌듯하더라구요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 사장, 장사 잘 돼가?' 식료품 점에 사는 고양이 모음
해외에서는 식료품점에 사는 고양이(넓은 의미로는 가게 안에 사는 고양이)를 보데가 캣츠라고 부릅니다. 동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편안함을, 가게에는 쥐를 잡는 청결 유지 역할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한 트위터 계정은 전 세계의 보데가 캣츠 사진을 꾸준히 업로드하기 시작했는데요. 덕분에 전 세계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보데가 캣츠들을 한눈에 구경할 수 있습니다! 01. 손님 뭐 줄까, 뭐 필요한 거 있어? 고양이 아저씨가 발바닥 젤리를 만지작거리며 호객 행위를 하고 있어요.  아저씨, 너무 귀여우셔서 그런데 머리 쓰다듬어도 될까요? 02. WELCOME 으... 고 사장님. 오늘 기부니가 좋지 않으신가요.  네? 문틈 사이로 상쾌한 바람을 쐬고 있을 뿐이라고요? 아하! 오해했지뭐에요. 03. 아저씨, 갈빗살 두 근 주세요 두근두근하니까 두 근 먹어야 해요. 04. 무릎 담요가 필요해 음. 저 아래쪽에 있는 거. 저걸로 할께요! 박스에 담아주세요! 05. 고 사장님, 장사하셔야죠 고 사장님, 고 사장님? 머리 위에 있는 빵 좀 집어가고 싶은데 부스럭 소리에 깨실까 못 집겠어요. 06. 맥주 사려고? 자네 성인 맞아? 저 성인된지 한참 지났다고요. 사장님이야말로 몇 살이세요? 사장님은 많아 봤자 2살 같은데. 07. 이 제품으로 말할 것 같으면... 엇 깜짝이야. 갑자기 그렇게 튀어나오면 어떡해요? 08. 여기는 뭐 하는 곳이죠 안 되겠어요. 여긴 무서워서 못 들어갈 것 같아요... 09. 공공칠... 빵! '으악' 컷! 고 사장님, 연기 좋았어요. 고양이 간식 하나 사드리죠. 10. 누구인가. 누가 나의 단잠을 깨웠는가 '내가 뒤돌아보기 전에 사과하고 사라져라' 앗. 아래 있는 맥주만 조용히 빼가려고 했는데. 죄송합니다! 11. 골골 계란 '골라골라 싱싱한 계란을...골라...골... 골골골골골.....' 12. 도난방지묘 '싸늘하다. 고 사장의 시선이 날카롭게 날아와 비수에 꽂힌다.' 수상한 짓하다 도난방지묘에 걸리면 아주 큰일 나는 거예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책추천] 우리는 모두 동심 가득한 어린이였다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5월 5일 어린이날입니다. 지금은 훌쩍 커버린 여러분도 추억 속 어린이날이 있을 텐데요. 어른이 되어버린 우리를 어린이였던 그 날을 다시 돌아보고 추억해줄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어린이로 남아 있는 내 안의 또 다른 자아와 만나 앞으로 마주칠 어린이들을 다시 보게 될 에세이 어린이라는 세계 김소영 지음 ㅣ 사계절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3dAOgD 어른이 됐단 이유로 더 자신에게 엄하진 않았나요? 높아진 눈높이를 꼿꼿하게만 유지하진 않았나요? 어쩌면 동심이 당신을 구원할지도 임정희 지음 ㅣ 남해의봄날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efsoeR 마스크(가면) 쓰는 게 일상이 된 어른들에게 뻔하고 무료한 모든 것을 뒤집을 모험 톰 소여의 모험 마크 트웨인 지음 ㅣ 민음사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xMTYrH 어릴 땐 뭘 몰라서 뭐든 먼저 물어봤는데 이젠 묻지도 않고 모든 걸 판단해 버리고 있을 때 상상 친구의 고백 미셸 쿠에바스 지음 ㅣ 나무옆의자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aYGXkY 어릴 땐 뭘 몰라서 뭐든 먼저 물어봤는데 이젠 묻지도 않고 모든 걸 판단해 버리고 있을 때 좀머 씨 이야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ㅣ 열린책들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eRC7at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https://bit.ly/3vEVcDu
4월, 이달의 한 줄 입양 후기 'TV는 사랑을 싣고'
해외 커뮤니티 보어드 판다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취지로 매달 감동적인 입양 후기를 모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캠페인 덕인지는 몰라도 작년 보호소 입양률은 전년 대비 무려 68%나 증가했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긍정적 효과가 우리나라에도 작은 나비효과가 되길 바라며. 4월. 이달의 입양 후기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01. TV는 사랑을 싣고 얼마 전 보호소에서 우리 가족의 마음을 사로잡은 유기묘 한 마리를 입양했어요.  지금은 TV가 녀석의 마음을 사로잡았네요.  02. 인공지능 엉덩이 2주 전, 보호소에서 슬픈 표정으로 복도에 앉아있던 댕댕이와 눈을 마주쳤어요. 녀석은 아무 말도 없었지만 눈만은 제게서 떼지 않았어요. 한참 동안 쳐다보자 녀석이 자리에서 일어나 저에게 다가와 엉덩이를 붙이더군요. 그때 이후로 녀석의 엉덩이와 제 엉덩이는 자석처럼 붙어 다녀요. 03. 휴먼줍 웬 고양이 한 마리가 창문을 통해 우리 집에 들어왔습니다. 이웃집 고양이인가 했지만 창문을 열어놓아도 한 달째 우리 집에 앉아 꼼짝하지 않더라고요. 네. 그렇게 우리 가족은 고양이에게 입양됐습니다. 04. 냥하하 작은 친구야 울지 마. 이제 넌 괜찮아. 아니, 마음껏 울어. 이제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해. 아빠가 원하는 대로 다 해줄 테니까. 냥하하 웃는건데오. 05. 퇴직 연금 은퇴한 군견을 입양했습니다. 그동안 원하는 대로 장난감을 가지고 놀지 못했다고 해요. 그동안 얼마나 놀고 싶었을까. 그래서 준비했어. 축구공만 한 테니스 공이야. 연금이 이렇게 불어났네요. 노후를 편안히 즐겨요. 06. 18번째 기념일 녀석은 16년간 함께하던 가족에게 버려진 후 보호소에서 1년간 지냈다고 해요. 그리고 몇 달 전, 녀석은 또 새로운 곳으로 옮겨졌다고 해요... 우리 집으로♡ 07. 나를 사랑해 줘요 딕시를 통해 사랑받지 않는 것과 사랑받는 것의 차이를 확실히 느꼈어요. 모든 개는 사랑받을 가치가 있다고요. 영원히 빛나라 딕시. 08. 싱글 대디 고양이를 입양할 계획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냥 친구를 따라 보호소에 가볍게 들린 것뿐이거든요. 그런데 하얀 고양이가 제 어깨에 올라타더니 떨어지지 않지 뭡니까. 제 딸 리비입니다. 09. 초속 2cm 녀석은 내가 입양한 첫날부터 지금까지 침대 아래 숨어 단 한 걸음도 밖으로 나온 적이 없어. 그러다 인기척이 들려 고개를 돌려보니 밖에 나와 햇볕을 쬐고 있더라고. 물론, 아직 녀석이 마음의 문을 전부 연 건 아니라서 내가 다가가면 다시 숨어버려. 하지만 나는 분명히 느끼고 있어. 우리가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는걸.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할머니와 시바의 따뜻한 일상 엿보기
야스토 씨는 할머니 집에 놀러 갔다가 반려견에게 말을 건네는 할머니를 보며 자신도 모르게 미소가 나왔습니다. 할머니가 손주에게 따뜻한 말을 건네는 모습이 연상될 정도로 반려견에 대한 애정과 사랑이 듬뿍 묻어났던 것인데요. 사진작가인 야스토 씨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자 자신도 모르게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할머니가 재봉틀을 할 때도 시바견은 할머니와 떨어지지 않습니다. 시끄러운 소리가 신경쓰일 법하지만 녀석은 그래도 할머니 옆이 좋습니다. 3월 18일에서 26일 사이에 촬영된 사진 속에는 봄처럼 따뜻한 할머니의 사랑이 담겨있습니다. 계단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할머니를 묵묵히 기다려주는 시바견. 시바견은 독립적이고 고집이 강한 종이지만, 할머니에겐 그저 털북숭이 손주일뿐입니다. 녀석의 통통한 뱃살이 그간 할머니에게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아왔는지 보여줍니다. 시바견도 그런 할머니의 사랑을 아는지 헤벌레 웃으며 할머니만 바라봅니다. 뒤에 해바라기처럼 말이죠! 할머니와 함께하는 산책이라면 언제든지 즐겁습니다. 바람에 실려 오는 꽃내음과 할머니의 발걸음 소리는 녀석에게 행복한 일상입니다. 할머니가 녀석의 목에 스카프를 매주었습니다. 잘 어울리나요? 좋아? 할머니랑 같이 있어서 좋아? 할머니의 애정 어린 물음에 시바견은 눈을 지그시 감으며 꼬리를 흔듭니다. 얼른 집에 가서 맛난 거 먹자꾸나. 시바견에게 귓속말로 무언가를 속삭이는 할머니. 산책하느라 틀어진 스카프를 정돈하는 중입니다. 사소한 것 하나도 챙겨주고 싶으니까요. 쪽! 할머니의 뽀뽀를 피하지 않는 시바. 사진작가 야스토 씨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하며 할아버지도 녀석을 무척 좋아하지만, 할아버지와 시바견을 모습을 담지 못해 무척 아쉽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사진에서 할머니의 사랑이 제일 크게 느껴지시나요? P.S 우리 집 강아지 18살 말티푸는 뽀뽀하려고 하면 고개를 돌리고 두 앞발로 저를 밀어내는 터라 마지막 사진이 너무 부럽네요! 맛있는 거 먹고 입에 코를 들이미는 건 함정! *Eolaha님 항상 따뜻한 말씀과 응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