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100+ Views

포르투갈어 이름을 한글로 적어보자

브라질 포르투갈어로 가르치는 이름 한글로 적기 영상이다. 쌤 이름이 Rita인데, 포어 발음은 분명 /히타/가 맞지만 자기 이름을 어째서 “리타”로 적는지에 대한 설명이 아주 잘 나온다. 이유가 어렵지는 않다. 일반적인 한국인들이 알파벳으로 쓰인 이름을 보면 으레 영어로 짐작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혼란을 주지 않기 위해 이름을 그냥 영어식으로 적는다는 것.

R 발음과 관련되어 또 한 가지가… 히우 지 자네이루, 즉 리오 데 자네이루라 표기하는 곳의 R 발음이다. 코멘트에 나오지만 Marcela를 상파울루 쪽은 /마르셀라/로 읽는데 반해, 이쪽 지역은 /마흐셀라/에 가깝다. 엔리케를 /엔히키/로 읽느냐, /엔리케/로 읽느냐하고도 유사한 문제겠다. 물론 이름이니만큼 자신이 좋아하는 표기법을 쓰면 된다.

그런데 그냥 영어식으로 적는 것이 문제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다. 가령 São Paulo의 표기는 “상파울루”이다. 발음 그대로 표기한다면 “사우-ㅇ(발음이 거의 안 나게 발음한다)-빠울루” 쯤 될 것이다. 한글이 여러 외국어 발음을 표기할 수 없다는 기본적인 문제점을 지적할 수 있겠으나, 결국은 사람들이 알아보라고 적는 것이 표기법이니 적당한 타협이 바로 “상파울루”인 셈이다. 브라질을 /브라지우/로 표기하지 않는 것도 같은 이유다.

흥미로운 점은 아마도 불어권을 제외한(악상 없는 e가 /으/ 발음이다) 거의 모든 외국인들이 어려워할 모음인 “ㅡ” 발음이다. 일단 영어식 표기인 eu로 시작하기는 하는데, 여기서도 한글로 표기할 수 없는 발음일 경우, 해당 음절을 뒤로 빼가지고 “ㅡ”를 붙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여담이지만 이 “ㅡ” 때문에 한국인들의 경우 자음에 별다른 모음이 없는 경우 뭔가 “ㅡ”를 집어넣지 않으면 어색해 한다(그래서 러시아어처럼 자음이 많이 이어지는 경우… 생략한다). 마찬가지로 브라질 포르투갈어의 경우, 몇 가지 예외를 빼고는 습관적으로 한 음절의 끝 자음에 “ㅣ”를 붙이는 경우가 많은데 그 차이가 상당히 재밌다. 이들은 가령 Wagner를 /바지네르/ 식으로 읽는다. (유럽 포어는 이렇지 않다.)

“ㄹ”이 받침과 후속 자음에도 이어지는 사례 또한 재밌다. Júlia를 그냥 /주리아/라 쓰지 않고 /줄리아/라 쓴다는 의미다. 일종의 연음 표기라 하면 될지 모르겠다.
casaubon
3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두뇌에 좋은 음식들
▶블루베리=많은 종류의 베리는 산화방지제와 염증에 대항하는 화합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신시내티대학의 연구결과 블루베리는 특히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 2012년에 진행된 간호사들의 건강연구에 따르면 블루베리를 섭취할 경우 인지능력의 저하를 평균 2년간 늦춰준 것으로 분석됐다. ▶포도=신시내티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가벼운 인식 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 포도 주스를 마시게 한 결과 학습능력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단기 기억력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의 동물실험에서도 포도 첨가물이 비슷한 효과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바나드는 "일주일에 블루베리나 포도를 3회 정도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고구마=이 식품은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 사는 것으로 알려진 일본 오키나와 사람들이 즐겨먹는 음식 중 하나다. 오키나와 사람들은 늙어서도 정신건강이 매우 좋은 것으로 전해진다. 고구마의 베타카로틴 성분은 두뇌를 보호하는 산화방지제 기능을 한다. '알츠하이머 저널'에 게재된 연구논문에 따르면 베타카로틴 성분이 비타민C와 함께 치매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중간 사이즈의 고구마 1개에는 14밀리그램의 베타카로틴이 들어있는데, 이는 하루 필요량의 2배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바나드는 전했다. ▶아몬드=산화방어막의 필수 파트인 비타민E가 풍부하다. 네덜란드에서 55세 이상의 성인 5400명을 대상으로 10년 간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E를 섭취할 경우 알츠하이머 및 다른 형태의 치매에 걸릴 가능성을 25% 낮춰주는 것으로 돼 있다. 바나드는 "아몬드는 고칼로리 식품으로 아몬드 1개는 7칼로리를 함유하고 있다. 하루에 한줌이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시금치=엽산을 함유해 두뇌기능을 강화시킬 수 있다. 네덜란드에서 3년간 50세에서 70세 사이의 성인을 상대로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엽산 첨가물을 섭취한 경우 기억력이 향상되고 사고력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바나드는 "하루에 2~3번 시금치를 먹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엽산은 건강한 세포와 유전물질을 형성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