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olpint
50,000+ Views

간헐적 단식

먹고, 단식하고, 먹어라. 책 제목이 좀 공격적인데, 어쨌든 별 생각없이 할인판매 소식을 보고 골랐다. 단헐적 간식이란 게 워낙 인기라고 하기도 해서 호기심도 있었고. 결과는 아주 만족. 그동안 다이어트에 관한 얘기를 들으면 모두 허황된 얘기 같아서 신뢰가 안 갔는데, 이 책은 좀 달랐다. 그러니까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란 얘기. 당연한 소리다. 그런데 그걸 좀 쉽게 하도록 도와준다. 그냥 일주일에 한두번 두끼씩 굶으란 소리다. 위에 아무 것도 집어넣지 않는 시간을 24시간 동안 유지하란 소리.(물은 마셔도 된다. 커피나 홍차 등 칼로리가 없는 음료도 오케이) 이게 왜 맘에 드는가 하면 힘들지 않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탄수화물을 먹지 않는 건 엄청나게 힘든 일이다. 게다가 탄수화물이 부족할 때 사람들은 행복감이 감소한다. 초콜릿을 먹는 게 스트레스 해소책인 이유가 있다. 고기만 배터지게 먹는 이른바 황제 다이어트도 쉬운 일이 아니다. 조미료도 피하라고 하고, 소금은 적이고... 맛 없는 음식을 골라 먹는 식의 다이어트라니, 차라리 절에서 수행을 하겠다. 칼로리 관리 애플리케이션도 의미없기는 마찬가지. 입력하는 게 귀찮아서 때려치우게 된다. 내가 경험이 있어서 잘 안다. 운동도 마찬가지. 운동으로는 절대로 칼로리 소모가 생각처럼 되지 않는다. 지쳐 쓰러지도록 운동해봐야 빅맥세트 만큼의 칼로리도 태우지 못했다는 사실을 깨달으면... 링크로 걸어놓은 '뉴욕에서 의사하기' 블로그는 신뢰할 만한 책에 신뢰할 만한 전문가의 견해가 더해져서 뭔가 더 이 방법을 택해보도록 만든다. 두 끼 굶는 건데 뭘. 힘들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사실 정상적인 사회 생활이 어려워지지 않는데다 생활 습관 자체를 쉽게 바꿀 수 있고, 부작용도 적은 방법은 사실 간헐적 단식 말고는 없을 것 같다. 그러니까, 저도 뭘 참고 안 하는 것 참 좋아하는데요, 제가 한 번 굶어보겠습니다. 끝으로 책 속에서 좋아했던 부분들. "우리 선조들은 먹을 게 귀해서 굶었다. 하지만 현대인은 하루 세 끼 꼬박꼬박 먹는 데 익숙해져 있다. 야생동물은 먹이를 구할 수 있을 때만 먹는다. 예전에 인간이 수렵으로 생활하던 시기에는 인간도 야생동물과 같은 패턴의 식생활을 했다. 세계 인구의 대부분이 지금도 먹을 것이 부족한 상태로 살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먹을 게 많아서 문제인 우리는 행운아다. 물론 그 덕에 많이 먹었을 때 생기는 결과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에 관한 책을 읽고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우리가 아는 다이어트 방법을 전부 떠올려보자. 그것은 모두 계속해서 무언가를 먹어야 하는 방법들이다. 하루에 조금씩 여섯 끼를 먹어라, 단백질을 많이 먹어라, 아침을 꼭 먹어라, 시리얼을 먹어라, 주기적으로 탄수화물을 섭취해라, 주기적으로 단백질을 섭취해라, 칼슘이 많이 든 음식을 먹어라, 통곡식을 먹어라, 다이어트 약을 먹어라 등등 그게 무슨 방법이든 죄다 계속해서 식품이나 식품 보조제를 먹어야 한다는 얘기뿐이다."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거 생각처럼 힘들지 않아요. 계속 해보고 있는데, 할만하네요. 오늘로 세번째 도전.
@justplay0525 저와 함께 굶으시죠!
오늘로 두번째인데 할만해요. ㅎㅎ 계속해 보려구요. ^^
good
다이어트하려고 하지도 않았는데 나도모르게 식습관이 다이어트 였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2 필사모임 <쓸모있씀!> 열두 번째 카드
안녕하세요!! 제가 조오금 늦었습니다ㅜㅜ 이번주는 어쩐지 정신없이 지나갔어요. 하지만 필사없는 한주를 보낼 수는 없으니 호다닥 달려왔어여! 😃 여러분은 겨울 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후후 저는 새하얀 눈이 떠오르는데요! 이 '새하얀 것'에 집중한 작가님이 있습니다. 바로 한강 작가님의 <흰>이라는 작품이에요. 작가는 흰것에 대해 '더럽혀지는 색깔'이자, '더럽혀지지 않는 색깔'이라고 말했어요. 그 모순적인 것이 동시에 존재하는 것에 대해 이끌리셨다고 해요. 이전작인 <소년이 온다> 가 참혹과 어둠에서 빛과 존엄으로 가는 작품이라고 믿고 있기에, 더욱 '흰' 색깔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셨다고 합니다. 작가의 이런 시각이 참 인상 깊었어요. 그래서 요즘같은 겨울에 소개해드리고 싶어 <오늘의 문장>으로 가져와봅니다 ^^ 어느 추워진 아침 입술에서 처음으로 흰 입김이 새어나오고, 그것은 우리가 살아 있다는 증거. 우리 몸이 따뜻하다는 증거 차가운 공기가 캄캄한 허파 속으로 밀려들어와, 체온으로 덥혀져 하얀 날숨이 된다. 우리 생명이 희끗하고 분명한 형상으로 허공에 퍼져나가는 기적. 여러분은 이렇게 '계절'과 '색'과 관련하여 생가나는 시나 소설이 있으신가요? 전 겨울 하니 '설국'이라는 작품도 떠오르네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흰> 이라는 작품이 시같은 소설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소설같은 시, 시같은 소설. 혹시 추천해주실만한게 있을까요? 이자리를 빌어 추천을 부탁드려봅니다 😃 저도 하나 소개해드릴게요. 황정은 작가의 <백의 그림자> 시같은 소설이 읽고싶으신 분들께 소개해드릴게여!! 그럼 오늘도.. 여러분의 아름다운 필사의 흔적을 기다리겠습니다 ㅎㅎ 참여해주시는 모든 분들 기다릴게요!! 쓸모있씀 회원들을 위한 막간의 꿀팁 1 글씨 잘 쓰는 법 쓸모있씀 회원들을 위한 막간의 꿀팁 2 다양한 쓰기의 방법 오픈런 신규 참여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