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bolic
10,000+ Views

폴앤앨리스 (Paul&Alice) S/S 2014 룩북 - 1

Part 1. 아우터와 재킷편 이번 14 S/S 컬렉션에서 주효순 디자이너는 소년과 소녀의 감성을 같이 섞어 페미닌하지만 보다 중성적인 감성으로 돌아왔습니다. 특히나 현대무용가 피나 바우쉬 섬세한 안무와 엘스워스 켈리 그림의 강렬한 컬러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주효순 디자이너는 매니시한 핀스트라이프 수트와 함께 로맨틱한 디테일을 믹스해서 여성스러움과 남성적임을 공존시켰습니다. 올해 패션 트렌드 중 하나인 90년대의 복고적인 무드도 물씬 풍기네요. 모델은 도수코 출신의 신현지양.
hyperbolic
14 Likes
23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원밀리언 리아킴, 포토북 <Reality, No Reality> 공개
그녀의 첫 번째 에디션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를 이끄는 세계적 안무가 리아 킴(Lia Kim)이 그녀의 비주얼 감각을 담아낸 포토북 <Reality, No Reality>을 공개했다. 리아 킴이그리는 현실과 상상을 테마로 <Reality>와 <No Reality> 두 카테고리에 나뉘어 전개되는 포토북은 마치 두 권의 책을 보는 듯 서로 다른 무드의 콘텐츠로 구성된 점이 특징. 먼저 <Reality>는 안무가 리아 킴으로 시작해 지금까지 현실화시킨 영상과 사진들로 구성됐고, <No Reality>는 그녀의 상상 속에만 있는 아직 현실화되지 않은 무형의 이미지를 사진작가 조기석과의 협업으로 탄생시켰다. 자신을 표현하는 데 있어 춤을 비롯해 패션, 메이크업, 스타일 등을 매개체로 삼는 그녀. 지금까지 다양한 변신을 해온 그녀지만 새로 공개된 포토북에서는 또 다른 면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무한한 스펙트럼을 담은 첫 번째 에디션은여기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2만 5천 원. "세상이 원하는 기준이나 사회에서 원하는 무언가에 맞추다 보면 창의력이라는 게 생길 수 없다. 내 안에서 '내가 원하는 게 뭘까?'에 온전히 집중하면 거기서부터 창 의력이 시작된다. 춤을 꼭 프로페셔널하게 춰야 하는 건 아니다. 잘 춘다는 의미는 다양한데, 나는 <즐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춤을 즐기면 그게 잘 추는 게 아닐까." - 리아 킴 -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