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asia
1,000+ Views

B.A.P, 3월 서울공연 해외 생중계로 아시아 2만 팬과 동시 호흡

그룹 B.A.P(비에이피)의 단독 콘서트가 전세계에 생중계된다. B.A.P가 3월 올림픽 공원 내 SK 올림픽 핸드볼 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친다. 3월 8일과 9일 개최되는 콘서트 ‘비에이피 라이브 온 얼스 서울 2014(B.A.P LIVE ON EARTH SEOUL 2014)’는 앞서 파격적인 스팟 광고 프로모션과 새롭고 독특한 무대 구성 공개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217167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썸타는 것처럼 마음이 몽글몽글해지는 노래 추천!!
오늘은 간만에 '별별 플레이리스트' 컬렉션을 채워보겠다는 야심으로 들으면 막막 썸타는거 같고 마음이 뭉게뭉게 요동치는 노래 여덟 곡을 모아왔어요 꺄 ㅇwㅇ/ (취향 안 일관됨 주의, 숫자는 순위 아님 주의) 1. 에이핑크 정은지 & 비스트 양요섭 - Love Day 작정하고 부른 러브송 겸 듀엣송. 가사의 일부인 "사실 난, 이 느낌이 이상해 구름 위가 있다면 여기일까" <- 딱 이런 느낌!!! 노래방에서 정말 부르고 싶지만 음이 너무 높아서 어디 남들 보는데서 부르면 귀곡성됨요...ㅋㅎ.... 남자 파트도 높쟈나.......... 2. 참깨와 솜사탕 - Rainy Dance 비오는 날에 들으면 몽글몽글함이 두 배!! "비 오는 날이면 꿈꿔왔던 로맨스~ 단둘이 손잡고 Do Dance~" 여기서 씽잉인더레인 댄스유발 주의★ 3. 수호(엑소 아님) - 월화수목금토일 (feat. 아이유) 이 곡은 키네틱 타이포 영상을 찾다가 우연히 알게 된 곡이에요! 근데 좋잖아! 대따 설레잖아!!!!!! 가사에 맞춰서 챡챡 움직이는 글씨들을 보는 재미는 덤. 영상 꼭 보십시요. 제발 보십시요. 4. 마마무 - Love Lane (연애 말고 결혼 OST) 제가 좋아하는 가수인 마마무!! 뭔가 파워풀하고 씬나는 이미지였는데 달달한 발라드도 완전 잘 어울리는 마마무ㅜㅜㅜㅜ 사랑합니다. 5. 데이브레이크 - Silly 고백 못하는 찌질한 남자의 이야기. (고백 못하는 사람이 찌질하다는 게 아니고 가사에 있음. "찌질한 사랑 고백이라는 걸 알지만~~") 하지만 목구멍에 걸려서 가장 안 나오는 말이 고백 아니게씀까ㅠㅠㅠ 행여 거절당할까봐 설레면서도 걱정하는 마음을 잘 표현한 곡! 6. 레드벨벳 - Take It Slow 연하남(흐뭇) 얘기잖아(흐뭇흐뭇) 7. B.A.P - 대박사건 존나세 이미지인 밥돌이들이 이런 상콤한 노래도 불렀었져. 이 곡으로 말할 것 같으면.... 어언 3년 전..... 제가 연애를 막 시작했을 때..... 아 이거 내 얘기네 히흐히흐후힣힝훙 심장발사!!!!!하면서 들었던.........(자폭) 그치만 지금 들어도 설레긴 마찬가지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 8. 블락비 박경 - 오글오글 박경의 믹테!! 이미지가 좀ㅋㅋㅋㅋㅋㅋ웃기고ㅋㅋㅋㅋㅋㅋ 제목도 뭔가 병맛스멜인데 가사는 완전 몽★글☆몽★글☆ 블락비 팬이 추천해서 들었는데 듣자마자 취향저격 당해서 무한반복했던 곡이에요 강추
2014 빌보드 선정 Best K-Pop 앨범 TOP10
어제 빌보드에서 나온 기사인데요. 2014 빌보드 선정 Best K-Pop 앨범 TOP10입니다. 타이틀곡 한곡 한곡의 인기만을 보고 정한 것도 아닌 것 같고 얼마나 음원 순위가 높았냐의 기준으로 선정한 것도 아닌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는 공감이 많이 갑니다. 10. 비 - Rain Effect 10위는 비의 Rain Effect가 차지하였습니다. 순위에 든 앨범들 중에서는 제일 공감이 가지않긴하지만..(개취입니다 존중해주세요ㅠㅠ) 여태까지 비의 전작들이 너무 좋았는데 이번 앨범에서는 좀 약하지않았나하는 생각이 들어서입니다. 9. CNBLUE - Can't Stop 현재 밴드의 형태를 지향하는 아이돌들이 CN Blue와 FT Island밖에 없죠? CN Blue는 음악적으로 굉장히 긍정적인 모습으로 성장해 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멤버들이 모두 연기활동을 하고있지만 음악하는 씨엔블루도 더 자주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8. Epik High - Shoebox 올 해 나온 힙합 앨범 중 베스트 중 하나가 아닐까요?(전 힙합을 잘 알지는 못해요^^;) 에픽하이가 와이지에 들어가고나서 제일 처음 나왔던 앨범 99에 대한 호불호가 갈렸었던 것 같은데 이번 앨범은 전반적으로 많이들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 저도 예전의 에픽하이의 느낌을 잘 살린 것 같아서 오래도록 들었습니다^^ 7. B.A.P - First Sensibility B.A.P의 첫번째 정규앨범입니다. 락과 90년대 힙합 느낌 등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적절하게 소개한 좋은 앨범이었던 것 같습니다. 대중적인 인기도 조금 더 높아지면 좋을거같아요. 6. 태양 - Rise 눈,코,입 노래의 미친듯한 인기가 하드캐리했던 앨범같지만 사실 수록된 다른 곡들도 좋은 곡들이 많습니다. 전 링가링가도 좋아했어요. 이 앨범을 내기 위해서 4년동안 정말 많은 곡들을 모으고 구성했다고 하지요. 지드래곤과 함께 냈던 good boy에서는 태양의 역할이 조금 아쉬웠어요. 이제 빅뱅이 나올 때입니다.. YG는 각성하라 ㅠㅠ 5. HA:TFELT - Me? 타이틀곡이 너무너무 아쉬웠던 곡입니다. 물론 ain't nobody가 좋은 곡이었지만 좀 더 대중적인 곡을 타이틀로 밀었다면 좋지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너무 강합니다. 왜냐면 음원순위가 낮다고 평가절하당하기에는 예은의 음악적인 성장이 너무나도 뛰어났거든요. 트랩부터 EDM 그리고 인디포크까지.. 원더걸스로의 모습을 보기에는 오래 걸리겠지만서도 솔로아티스트로서의 멋진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으면해요. 4. 서태지 - Quiet Night 올해 가요계의 가장 화제작(?)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되어요. 5년만에 앨범을 발표한 서태지의 Quiet Night입니다. 저는 사실 전체 앨범을 들어보지는 못하고 크리스말로윈만 들어보았는데요. 크리스마스 전의 악몽의 느낌이 잘 표현된 곡이었던 것 같습니다^^ 3. 아이유 - A Flower Bookmark 그룹에서 솔로활동도 하는 가수들을 제외하고는 사실 가요계에서는 솔로가수들의 활약이 많이 두드러지는 것 같지는 않아요. 그 중에서도 여자 솔로는 아이유와 에일리 그리고 윤하정도가 특출난 것 같아요. 아이유의 리메이크앨범 꽃갈피는 아주 어린 나이에 데뷔하였을 때 부터 보여주었던 아이유의 어쩐지 구슬픈듯한 감성이 잘 드러난 앨범이었던 것 같습니다. 2. Nell - Newton's Apple 넬의 여섯번째 앨범 Newton's Apple입니다. 락앨범이 많은 조명을 받지 못하고 있는 우리나라 가요계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앨범이 아니었나 생각이 되어요. 제가 락음악을 많이 들어보지 못하여 그렇게 생각하는 걸수도 있으니 추천도 많이 부탁드립니다^^ 1. 2NE1 - Crush 거의 4년만에 발매되었던 2NE1의 정규앨범 Crush입니다. 생각해보면 YG 올해 정말 열일했었던 것 같네요. 레게와 트랩비트를 적절하게 가미했던 타이틀곡 Come Back Home부터 발라드곡 너아님 안돼, Baby I miss you 그리고 씨엘의 특출난 솔로곡 멘붕까지.. 2NE1이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모습들을 많이 보여주었던 앨범인 것 같습니다. 이 외에 또 어떤 앨범들이 좋으셨는지 댓글로 많이 이야기해봐요^^
호텔측에서 문 따고 들어왔습니다
이에 대한 호텔 답변 호텔 답변을 보고 고객이 남긴 대댓글 그리고 다시 호텔 답변 너무 너무 억울하고 화가 풀리지않아서 올려봅니다.. 제목 그대로 호텔에서 투숙중 호텔 청소부가 문을 따고 들어왔습니다. 방에는 여자친구 혼자 남겨둔 상태였고 저는 먼저 방을 나와서 출근을했구요. 방에서는 여자친구는 옷을 다 벗고 자고있었고. 평소에도 예민한편이라 귀마개를 항상 들고다니면서 같이 자고는 했습니다. 제가 코골이가 심한편이기도해서 여느때와같이 저는 출근을하고 여자친구는 아직 퇴실시간이 많이 남아서 자고있던도중 느낌이 이상해서 눈을 떠보니 남자 행색의 청소부와 눈이 마주쳤고. 눈이 마주치고 나서야 스윽 나갔다고합니다. 너무 놀라서 청소부가 나가자마자 호텔 프론트에 전화를 했더니. 확인해본다고 다시 연락준다던 프론트에서는 1시간30분이 지나도 연락이없었고 여자친구는 나가지도 거기 계속 머물기도 불안해서 있다가 결국 청소부가 층을 다 청소하고 인기척이 없자 그제서야 나갔다고 합니다. 사건은 여기서부터입니다 . 문제는 마냥 문을 마음대로 열고 들어온게아닌 호텔측의 태도가 너무 터무니없습니다. 전화를 주지않던 담당자는 여자친구가 3시 30분쯤에 전화하니 , 막 전화하려던 참이었다. 담당자가 없엇다는식의 말만 반복하였고. 그렇게 흐지부지하게 상황을 마무리시키고는 여자친구가 일하던 도중 휴식시간인 저한테 연락을 해서 제가 직접 상황을 듣고 다시 호텔에 전화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확인하고 전화준다는 담당자는 그저 카톡으로 외국인 청소부한테 카톡으로 방 들어갔어요? 라는식의 메세지만 던져놓고. 죄송하다는 청소부의 답장하나와 다음자 프론트 인수인계자한테 포스트잇으로 201호 ‘누가 들어감 ‘ 식의 메모지만 붙여놓고 퇴근했다고 하네요. 너무 어이없고 여자혼자서 다 벗고 자고있던방에 남자청소부가 들어와서 이게 사실이냐 전화했더니 죄송하다고만하고 당시 담당자가 책임자가아니라 처리가 잘 안되었다는 식의 말만 되풀이하고서는 여자친구한테는 숙박권 한장 준다고 회유하면서 여자친구가 너무 어이없어서 말이없자 , 숙박권 두장준다고 하더랍니다. 이때부터 호텔측은 저희가 너무하는거 아니냐는식의 전화를 보상을 바라고 계속 전화한다는 식으로 말을하더라구여 저녁에 늦게 일이 끝나 호텔 로비가서 얘기를 해봐도 야간 담당자는 퉁명스럽게 귀찮다는듯이 인수인계 받은거 없다 . 나도 이제출근했다. 라는식으로 대처만할뿐이었구요. 정작 사과는 책임자한테 들은것도아니고 전화했던 로비 직원한테만 들었습니다. 사실확인을 위해서 직접 로비로 찾아가 cctv 를 보고싶다고 말씀을 드렸고, 주거침입 및 성범죄로 가기전에 제가 먼저 정말 청소부가 들어갔고 얼마나 방에있었는지 보고싶다해도. 경찰이 와야만 보여준다고 형식적인 말만 할뿐이었구요. 물론 cctv는 사적으로 열람해서는 안되는거는 알고있는데 저희를 처음부터 한탕하려는듯 보상만 바라고 오바떤다는 부지배인처럼 직원들마저 저희한테 벌어진 일은 아무렇지않게 취급하는거같았습니다. 결국 경찰분들을 불러도 경찰분들이 보여달라해도 책임자가 아니기때문에 보여줄수없다하고 보여주면 안된다하자 경찰분들도 상황을 듣고 너무 어이없어서 . 협조 안해주시는거면 독단적으로 수사 진행한다고 하셧고 저희측에게도 너무 호텔의 태도와 처리가 말도안되고 배째라는식이기이 협조해주지 않는 호텔이 오히려 저희한테 도움이 된다고 도와주셨구요. 그러면서도 책임자라는 부지배인은 전화를받고 상황을 설명하자,” 알아서 하세요~” 하고 비아냥거리면서 방관하더군요 . 지금까지도 그거에대해서 호텔측 리뷰에 글을 남겨도 부지배인은 우리가 청소부를 남자라고 하는거부터가 거짓말이고 여자청서부라고 그제서야 설명해주고 . 사과는 하지도않으며 그저 이 일을 계기로 오바떨면서 한탕 벌려고하는 파렴치한을 만드네요 저희를 심지어 벗고있었다고 말하기 힘든것마저 리뷰에 남기자 이제는 그것마저 비아냥거리면서 말도안되는 답변만하네요 1. 호텔에서 여자친구 혼자 다 벗고 자고있던중 청소부가 들어옴. 2. 뒤늦게 느낌이 일어나서 눈떠보니 남자 청소부가 보고있었음. 3. 담당자에게 전화해도 한시간 반동안 연락도 없고 뒤늦게와서야 죄송하다고만하고 청소직원한테 말햇다는것도 카톡으로 “201호 들어가섰어요?” 뿐 4. 너무 화가나서 전화해서 따지니 보상받아가려는 거지새끼들 취급. ( 정작 먼저 돈으로 무마하려한건 호텔측) 5. 가서 경찰부르고 따져도 배째라는식의 부지배인과 뒤늦게서야 남자아니고 짧은머리 여자라고 둘러댐 6. 그걸 확인하려고 씨씨티비 보여달라해도 무시하고 겅찰이 요청해도 무시 7. 주거침입으로 사건접수 후 호텔 리뷰에 상황을 올렸더니 부지배인이 보상을 위해서 오바떨고 한탕 하려는 사람 취급. 8. 돈이 목적이 아니고 정당한 처벌을 원하고 벌금형이라도 받길 원할뿐이고 한번이라도 돈 요구한적도 없으며 정작 책임자인 부지배인은 사건에서도 전혀 나타나지않고 전화로도 비아냥거리고 받지않아사 경찰분이 해결해줌 인천 논현동 호구포역에있는 호텔입니다. 진짜 아무리생각해도 있을수없는 일을 사과도 하지않은 책임자는 저희를 피해자가아닌 꽃뱀으로 몰아가는게 너무 억울하고 왜 이런 말들을 들어야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출처 호텔 대응 뭐하자는 짓...? 리뷰에 남긴 댓글만 읽어도 빡치네 비아냥대기 논점 흐리기 남탓하기 아주 세박자 골고루 갖춤ㅇㅇ 세상 진짜 싱글벙글이다 싱글벙글